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글쓰기 교육 이론과 방법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오덕
서명 / 저자사항
글쓰기 교육 이론과 방법 / 이오덕 지음
발행사항
파주 :   고인돌,   2012  
형태사항
640 p. ; 19 cm
총서사항
이오덕 교육문고 ;7
ISBN
9788994372389 9788994372129(세트)
000 00616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709878
005 20120731125929
007 ta
008 120517s2012 ggk 000c kor
020 ▼a 9788994372389 ▼g 04370
020 1 ▼a 9788994372129(세트)
035 ▼a (KERIS)BIB000012784839
040 ▼a 243001 ▼d 243001 ▼d 244002
082 0 4 ▼a 808.06 ▼2 22
085 ▼a 808.06 ▼2 DDCK
090 ▼a 808.06 ▼b 2012z1
100 1 ▼a 이오덕
245 1 0 ▼a 글쓰기 교육 이론과 방법 / ▼d 이오덕 지음
260 ▼a 파주 : ▼b 고인돌, ▼c 2012
300 ▼a 640 p. ; ▼c 19 cm
440 0 0 ▼a 이오덕 교육문고 ; ▼v 7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8.06 2012z1 등록번호 1513091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이오덕 교육문고> 시리즈 일곱 번째 책. 이 책이 주는 미덕은 산업화 이전의 때 묻지 않은 시골 학교 아이들이 쓴 시와 산문이 보기 글로 풍성하게 쓰여 글쓰기 교육의 이론과 방법을 더욱 튼튼하고 아름답게 입증한다는 점이다. 어린이들이 쓴 글의 아름다움과 진실성이 지도법과 어우러져 세계 교육 역사상 유례가 없는 글쓰기 교육론이 반세기 전에 탁월하게 펼쳐진다.

초등학교 학년별로 글쓰기 지도법과 계통안을 짜서 현장 교사들이 이해하기 쉽고 응용하기 쉽게 되어 있다. 또한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같은 외국 어린이 글쓰기 사례를 소개하면서, 글쓰기 교육 운동의 참된 바람을 호소한다. 이 책을 다시 펴내면서 이오덕 선생님이 처음 쓴 원고의 글맛을 살리기 위해 우리말 살리기와 우리말 바로 쓰기 원칙에 벗어난 글이 있어도 고치지 않았다.

인간을 키워가는 글쓰기 교육

이오덕 선생님이 자신의 글쓰기 교육에 대한 이론과 방법을 처음으로 체계화한 책이다. 1966년에 처음 출간 당시 새로운 글쓰기 교육 운동의 지도서로 주목을 받았다. 교육현장에서 하는 어른들 문학을 흉내 내고 기교를 뽐내는 ‘글짓기’를 비판하고, 어린이들이 쓰는 말과 글이 곧 훌륭한 문학이라는 믿음 아래, 어린이를 참되게 키워나가는 ‘인간의 교육’의 길로써 ‘글쓰기’를 주장하고, 교사들이 지도 할 수 있도록 이론과 실제 방법을 세웠다.
당시 이 책에 추천사를 쓴 고 이원수 선생님은 “이 책이 세상에 나옴으로써 글쓰기 지도의 길이 좀 더 확연해지고, 새로운 글쓰기 교육 운동의 기틀이 튼튼히 잡힐 것을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썼다. 이호철, 윤태규, 주중식, 서정오, 이주영 같은 여러 교사가 이 책의 영향을 받고 새로운 글쓰기 교육 운동에 뛰어들었고, ‘삶을 가꾸는 한국글쓰기교육연구회’가 창립되는 사상 이론적 밑거름이 되었다. 나중에 이오덕 선생님이 펴낸 여러 글쓰기 교육 관련 책들은 이 책을 모태로 하여 나왔다고 볼 수 있다. 오랫동안 절판되었다가, 이오덕 교육 사상을 부활시키는 <이오덕 교육문고> 시리즈 일곱 번째 책으로 다시금 출간된 것이다.
이 책이 주는 미덕은 산업화 이전의 때 묻지 않은 시골 학교 아이들이 쓴 시와 산문이 보기 글로 풍성하게 쓰여 글쓰기 교육의 이론과 방법을 더욱 튼튼하고 아름답게 입증한다는 점이다. 어린이들이 쓴 글의 아름다움과 진실성이 지도법과 어우러져 세계 교육 역사상 유례가 없는 글쓰기 교육론이 반세기 전에 탁월하게 펼쳐진다. 또한, 초등학교 학년별로 글쓰기 지도법과 계통안을 짜서 현장 교사들이 이해하기 쉽고 응용하기 쉽게 되어 있다.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같은 외국 어린이 글쓰기 사례를 소개하면서, 글쓰기 교육 운동의 참된 바람을 이렇게 호소한다.

“인류의 자유와 평화는 어린이의 글쓰기부터 - 라는 모토 아래 세계 어린이들이 글쓰기로 서로 손을 잡고 마음을 하나로 이어가는 글쓰기 운동이 머지않아 지구의 한 모퉁이에서 일어날 것을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이 책을 다시 펴내면서 이오덕 선생님이 처음 쓴 원고의 글맛을 살리기 위해 우리말 살리기와 우리말 바로 쓰기 원칙에 벗어난 글이 있어도 고치지 않았다. ‘교육의 위기’를 모두 걱정하는 시대에 ‘어린이를 참되게 키워 가려는 ‘인간 교육’의 길을 열어 놓은 이 책은 시대를 넘어 아직 유효하고 더 절실히 읽힌다.

본문 구성

이 책은 전부 9장으로 되어 있다.


1장은 어린이를 대상으로 하는 글쓰기 교육은 어린이들을 시인이나 소설가로 만드는 문학교육이 아니라, 어린이를 참된 인간으로 키워가는 인간 교육으로서 ‘인간을 키워가는 글쓰기 교육’의 사명에 관해 썼다.
2장은 아이들이 스스로 솔직한 태도와 적극적인 의욕으로 글을 쓰고 싶은 마음 불러일으킬 수 있도록 교사가 민주적인 학급 분위기를 만들어야 한다는, ‘글쓰기 이전의 지도’에 대해 썼다.
3장은 취재, 구상, 기술, 글 고치기, 감상 같은 글쓰기 지도의 여러 단계를 마치 대목수가 집을 짓는 것 같이 상세히 썼다.
4장은 글쓰기 지도법 열두 가지를 썼다. 더구나 ‘그림 보고 글쓰기’ 같은 지도법은 아이들에 맞춤한 글쓰기 지도법으로 눈여겨 볼만하다.
5장은 초등학교 학년별로 글쓰기 지도법을 적었다. 학년별로 아이들이 쓴 글을 보기 글 삼아 글쓰기 지도 계통안을 짜서 현장 교사들이 이해하기 쉽고 응용하기 쉽게 되어 있다. 중학생 글쓰기 지도 계통안도 덧붙여 있다.
6장은 동요와 동시의 다른 점을 밝히고 말재주와 모방에 빠진 그릇된 동요교육을 비판하고 아이들 동심을 살리는 동시 교육을 주장하는 ‘어린이 시 교육의 현상’을 썼다.
그리고 동시에서 어른들의 눈높이에 맞춘 동심 천사주의 경향을 비판하고, 어른이 써서 아이들에게 주는 ‘동시’와 어린이가 쓴 ‘어린이 시’를 명확하게 갈라 볼 것을 주장하며, 어린이들에게 ‘어린이 시’를 찾아 줄 것을 주장한다.
7장은 ‘어린이 시’에 대한 지도법이다. ‘어린이들이 쓰는 말과 글이 가장 훌륭한 문학’이라는 이오덕 선생님의 글쓰기 교육론의 진수가 ‘어린이 시’ 지도에 나타난다. 나중에 <일하는 아이들>로 모은 어린이 시의 아름다움과 진실성이 지도법과 어우러져 세계 교육 역사상 유례가 없는 글쓰기 교육론이 반세기 전에 탁월하게 펼쳐진다.
8장은 초등학교 학년별로 어린이 시 쓰기 방법론인 ‘시 지도의 실제’이다. 이오덕 선생님이 젊은 교사로서 시골 학교에서 아이들과 했던 어린이 시 교육의 열매가 풍성하게 보기 글로 들어 있다.
9장은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일본 같은 외국 어린이 글쓰기 사례를 소개하면서, 글쓰기 교육 운동의 참된 바람을 이렇게 호소한다.
‘인류의 자유와 평화는 어린이의 글쓰기부터-라는 모토 아래 세계의 어린이들이 글쓰기로 서로 손을 잡고 마음을 하나로 이어가는 글쓰기 운동이 머지않아 지구의 한 모퉁이에서 일어날 것을 바라는 마음 간절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오덕(지은이)

1925년 11월 4일에 경북 청송군 현서면 덕계리에서 태어나 2003년 8월 25일 충북 충주시 신니면 무너미 마을에서 세상을 떠났다. 열아홉 살에 경북 부동공립초등학교에서 교사 생활을 시작해 예순한 살이던 1986년 2월까지 마흔두 해 동안 아이들을 가르쳤다. 스물아홉 살이던 1954년에 이원수를 처음 만났고, 다음 해에 이원수가 펴내던 <소년세계>에 동시 ‘진달래’를 발표하며 아동문학가로 첫발을 내디뎠다. 그 뒤 이원수의 권유로 어린이문학 평론을 쓰게 된다. 1973년에는 권정생을 만나 평생 동무로 지냈다. 우리 어린이문학이 나아갈 길을 밝히기 위해 1977년에 어린이문학 평론집 《시정신과 유희정신》을 펴냈다. 이 책에서 절대 자유의 창조적 정신을 발휘한 어린이문학 정신을 ‘시정신’, 그에 반하는 동심천사주의 어린이문학 창작 태도를 ‘유희정신’이라 했으며, 현실에서 살아가고 있는 어린이의 눈과 마음으로 보고 느끼고 생각할 수 있는 어린이문학의 ‘서민성’을 강조했다. 또한 모든 어린이문학인이 새로운 문명관과 자연관, 아동관에 서지 않고서는 진정한 어린이문학을 창조할 수 없다고 이야기했다. 어린이문학의 발전을 위해 작가들과 함께 어린이문학협의회를 만들었으며, 어린이도서연구회를 만드는 데도 힘을 보탰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4
새로운 글쓰기 운동의 길 = 6
제1장 인간을 키워가는 글쓰기 교육 = 15
 1. 글쓰기의 본질 = 16
 2. 그릇된 두 가지 경향 = 20
 3. 개념적인 글 = 22
 4. 놀이생활의 글 = 28
 5. 글쓰기 교육의 벽 = 31
제2장 글쓰기 이전의 지도 = 41
 1. 글쓰기를 좋아하는 어린이 = 42
 2. 민주적인 생활훈련 = 45
 3. 무엇이든지 이야기할 수 있는 분위기 = 51
 4. 장벽을 없애주는 일 = 53
 5. 아름다운 마음, 참된 마음 = 56
 6. 문장관의 확립 = 57
제3장 글쓰기 지도의 단계 = 59
 1. 취재 지도 = 60
 2. 구상 지도 = 71
 3. 기술(記述) 지도 = 77
 4. 글 고치기(퇴고) 지도 = 97
 5. 처리 지도 = 105
 6. 감상 지도 = 114
 7. 글쓰기 지도 단계 보설 = 130
제4장 글쓰기 지도법 열두 가지 = 137
 1. 암시법 = 138
 2. 대필법 = 144
 3. 수식, 한정법 = 147
 4. 생략법 = 150
 5. 비교법 = 152
 6. 다시 쓰게 하는 법 = 157
 7. 긴 글 쓰기 = 160
 8. 짧은 글 쓰기 = 162
 9. 작업법 = 165
 10. 의인법 = 173
 11. 필담 = 176
 12. 그림 보고 글쓰기 = 180
제5장 글쓰기 지도 계통안 = 185
 제1학년 = 186
 제2학년 = 196
 제3학년 = 208
 제4학년 = 226
 제5학년 = 242
 제6학년 = 259
 중학교 = 277
제6장 어린이 시 교육의 현상 : 동요에서 동시로 - 현재의 동시 교육 - '재미'와 '솜씨'라는 것 - 또 다른 두 가지 결과 -당선 작품 고찰 - '동심'이란 것, 동시와 어린이 시의 구별 - 자기를 속이는 '공상'과 '안일' - 새로운 동향 - 몇 가지 제언 = 301
제7장 어린이의 시 교육 = 335
 1. 어린이의 시 : 시의 뜻 - 어린이 시의 세계 - 동요, 동시와 어린이 시의 구별 = 336
 2. 시를 어떻게 이해시킬 것인가 : 시란 어떤 것인가를 이해한다 - 어린이 시와 동요, 동시가 다른 점을 이해한다 - 시의 재미 - 시의 경이(驚異) - 좋은 시와 좋지 않은 시 = 357
 3. 시를 붙잡는 지도 : 실제 생활에서 - 작품을 보여 주고 - 산문 속에서 - 쓰는 지도는 붙잡는 지도 - 시는 어디든지 = 371
 4. 보고 느끼는 지도 : 자세히, 깊이 - 솔직하게 - 감각의 훈련 = 375
 5. 어린이 시의 구성 : 말의 지도 - 줄 끊어 쓰기 = 381
 6. 시 쓰는 태도의 지도 : 남의 것과 제 것 - 참과 거짓 - 실감 - 진정으로 - 솔직하게 - 시의 마음 = 387
 7. 어린이 시의 발상 형태 : 말을 건네는 형태 - 혼잣말로 나타내는 형태 - 있는 그대로의 객관을 묘사하는 형태 - 서정시와 서사시 = 389
 8. 시 지도의 단계 : 1, 2학년 - 3, 4학년 - 5, 6학년 - 중학생 = 396
 9. 어린이 시의 평가 : 평가 기준 - 신문 잡지 어린이 작품란의 작품평에 대하여 - 지도서 종류의 내용 검토 - 지도 교사의 작품 평가 태도 = 400
제8장 시 지도의 실제 = 413
 1학년의 시 지도 = 414
 2학년의 관찰시 = 446
 3학년의 생활시 = 468
 4학년의 시 = 495
 5, 6학년의 시 = 506
제9장 외국 어린이의 글쓰기 = 519
 미국 편 = 523
 영국 편 = 531
 서독 편 = 539
 프랑스 편 = 557
 이탈리아 편 = 581
 일본 편 = 597
 어린이 시 편 = 613
이오덕 선생님이 지나오신 길 = 630

관련분야 신착자료

Womack, Philip (2022)
夏目漱石 (2021)
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