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문화에서의 불안

문화에서의 불안 (2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Freud, Sigmund, 1856-1939 강영계, 역
서명 / 저자사항
문화에서의 불안 / 지그문트 프로이트 지음 ; 강영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지식을만드는지식 :   커뮤니케이션북스,   2012  
형태사항
127 p. ; 19 cm
총서사항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원표제
(Das) Unbehagen in der Kultur
ISBN
9788966804634
일반주기
이 책은 프로이트 전집 제14권(S. Fischer Verlag) 중에서 <Das Unbehagen in der Kultur>의 80%를 번역한 것임  
일반주제명
Psychoanalysis Civilization
000 01052camcc2200325 c 4500
001 000045708214
005 20120619153150
007 ta
008 120605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66804634 ▼g 00180
035 ▼a (KERIS)BIB000012783927
040 ▼a 222003 ▼c 222003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150.1952 ▼2 22
085 ▼a 150.1952 ▼2 DDCK
090 ▼a 150.1952 ▼b 2012
100 1 ▼a Freud, Sigmund, ▼d 1856-1939 ▼0 AUTH(211009)90449
245 1 0 ▼a 문화에서의 불안 / ▼d 지그문트 프로이트 지음 ; ▼e 강영계 옮김
246 1 9 ▼a (Das) Unbehagen in der Kultur
260 ▼a 서울 : ▼b 지식을만드는지식 : ▼b 커뮤니케이션북스, ▼c 2012
300 ▼a 127 p. ; ▼c 19 cm
440 0 0 ▼a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
500 ▼a 이 책은 프로이트 전집 제14권(S. Fischer Verlag) 중에서 <Das Unbehagen in der Kultur>의 80%를 번역한 것임
650 0 ▼a Psychoanalysis
650 0 ▼a Civilization
700 1 ▼a 강영계, ▼e▼0 AUTH(211009)123052
900 1 0 ▼a 프로이트, 지그문트, ▼e
945 ▼a KLPA
949 ▼a 지만지 천줄읽기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2 2012 등록번호 11166843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0-10-12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1952 2012 등록번호 1212201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0.1952 2012 등록번호 111668432 도서상태 대출중 반납예정일 2020-10-12 예약 예약가능 R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150.1952 2012 등록번호 12122016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특한 정신분석학 체계를 확립한 프로이트는 무의식의 세계까지 들추어냈다. 프로이트는 의식을 가리켜 엄청나게 큰 빙산의 수면 위로 나와 있는 지극히 작은 한 부분이라고 했고, 무의식이야말로 바다 밑에 숨겨져 있는 엄청난 빙산 덩어리라고 했다. 인류 전체의 삶을 움직이는 근원적인 힘은 무의식적 에너지인 것이다. 다양한 문화 현상에서 발견되는 충동과 이성적 자아의 억압, 이러한 관계에서 발생하는 갈등을 다룬다. 문화의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진지한 탐구와 성찰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지식을만드는지식 천줄읽기>는 오리지널 고전에 대한 통찰의 책읽기입니다. 전문가가 원전에서 핵심 내용만 뽑아내는 발췌 방식입니다.

1914년부터 1918년까지 계속된 제1차 세계대전은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에도 커다란 변화를 가져왔다. 1920년부터 상상할 수 없는 인플레가 유럽 전체를 휩쓸었으며 경제공황이 밀려왔고 사람들이 기다릴 수 있는 것은 가난, 죽음의 불안, 그리고 암흑뿐이었다. 수많은 사람들이 비탄, 마음의 고통, 무의식적 증오심과 적개심 등으로 신음했다. 이때부터 프로이트는 여전히 종래의 개인심리학을 바탕으로 삼고 있으면서도 사회학적 주제들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프로이트 이후의 정신분석학자들이나 심리학자들이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 전체가 개인심리학에 치우쳐 있다고 비난하지만, 프로이트의 정신분석학은 확실히 사회심리학 쪽으로 영역을 확장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프로이트는 학대증(Sadismus)과 피학대증(Masochismus)의 원천을 리비도라고 보았으며, 말기로 갈수록 이러한 리비도의 영역 역시 확대된다. 말기의 프로이트는 리비도를 에로스(삶의 충동)와 타나토스(죽음의 충동)로 구분한다.
1923년 ≪자아와 이드≫를 출판하면서 프로이트는 정신(영혼)에 관한 새로운 이론을 체계적으로 확립했다. 종래 의식(의식된 것), 전의식(의식되기 이전의 것), 무의식(의식되지 않는 것) 등으로 정신 영역을 나누었던 것을 역동적으로 자아, 원초아, 초자아로 대치시켰다. 정신 영역을 새롭고 체계적으로 확립한 프로이트는 점점 개인심리학을 넘어서서 사회심리학 쪽으로 접근하면서 ≪환상의 미래≫(1927)를 출판하고, 이어서 ≪문화에서의 불안≫(1930)을 출판했다.

≪문화에서의 불안≫은 충동의 욕구와 문화의 제약 사이에서 필연적으로 생기는 갈등 관계를 다루고 있다. 원래 프로이트는 이 책의 제목을 ≪문화에서의 불행(Das Ungl?ck in der Kultur)≫이라고 붙였지만, 출판할 당시에는 불행을 ‘쾌적하지 못함(Unbehagen)’으로 바꾸었다. 다양한 문화 현상의 내면을 통찰할 경우 우리는 충동의 욕구와 이성적 자아의 억압을 수없이 발견할 수 있으며 이러한 관계에서 크고 작은 갈등이 생긴다. 이러한 갈등은 ‘쾌적하지 못함’의 정서를 유발한다. 특히 자아의 억압이 현대 문화에서 강할수록 ‘쾌적하지 못함’은 커질 수밖에 없다.
1930년 조앤 리비에르(Joan Riviere)는 이 책의 영어 번역판 제목을 ≪문명과 그것의 불만(Civilization and Its Discontents)≫으로 달아서 출판했다. 문화(Kultur)와 문명(Zivilisation)에 관해서 수많은 논의가 가능하나 최근에는 인간의 정신적, 물질적 업적을 모두 문화라고 하기 때문에 옮긴이는 프로이트의 입장을 최대한 존중해 이 책의 한글판 발췌 번역본의 제목을 ≪문화에서의 불안≫으로 부르기로 했다. 우리는 ≪문화에서의 불안≫을 통해서 프로이트가 정신분석학적으로 문화를 어떻게 이해하는지, 충동적 욕구와 자아의 억압 간의 갈등을 어떻게 해명하는지, 그리고 문화에서 발생하는 수많은 쾌적하지 못함이 어떤 것이며, 그것들을 과연 어떻게 해결하는지를 고찰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지크문트 프로이트(지은이)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 모라비아의 작은 도시 프라이베르크에서 7형제 중 맏이로 태어났다. 프로이트 일가는 빈으로 이주, 70년 넘게 이 도시에서 살았다. 그는 1873년 빈 의과대학에 입학, 생리학을 전공하였으며, 빈 종합병원에서 일했다. 그 후 신경질환 전문의로 개업하고, 마르타와 결혼해서 아이를 얻었다. 신경질환 전문의 ‘요제프 브로이어’와의 만남은 프로이트의 연구에 많은 도움을 주었으며, 1895년 '히스테리 연구'를 공저했다. 또한 1896년 아버지의 사망으로 정신분석을 연구하여, 《꿈의 해석》 《일상생활의 정신병리학》 《성욕에 관한 세 편의 에세이》 《쾌락 원칙을 넘어서》 《자아와 그것》 《환상의 미래》 《문명과 불만》 등을 저술했다. 그 후 1938년 오스트리아가 독일에 합병되자, 나치의 박해를 피해 영국 런던으로 망명했다. 그러나 얼마 뒤, 정신분석학의 창시자 프로이트는 건강이 악화되어 83세의 일기로 사망했다.

강영계(옮긴이)

서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뷔르츠부르크대학교에서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교와 프랑스 스트라스부르대학교에서 교환교수로 연구했고, 건국대학교 문과대학장, 부총장을 역임했다. 현재 건국대학교 철학과 명예교수이며 중국 서북대학교 객좌교수이고 한국니체학회 이사다. 저서로는 ≪기독교 신비주의 철학≫(철학과현실사), ≪사회철학의 문제들≫(철학과현실사), ≪니체와 예술≫(한길사), ≪프로이트 정신분석학 이야기≫(해냄), ≪헤겔, 절대정신과 변증법 비판≫(철학과현실사), ≪청소년을 위한 철학 에세이≫(해냄), ≪사랑학 강의≫(새문사), ≪행복학 강의≫(새문사), ≪죽음학 강의≫(새문사), ≪마르크스, 니체, 프로이트 철학의 끌림≫(멘토프레스) 등이 있다. 역서로는 스피노자의 ≪에티카≫(서광사), 브루노의 ≪무한자와 우주와 세계 외≫(한길사), 니체의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지식을만드는지식), ≪인간적인 것, 너무나 인간적인 것≫(지식을만드는지식), ≪도덕의 계보학≫(지식을만드는지식), ≪선과 악의 저편≫(지식을만드는지식), 아우구스티누스의 ≪고백록≫(서광사), 쾨르너의 ≪칸트의 비판철학≫(서광사), 하버마스의 ≪인식과 관심≫(고려원), 프로이트의 ≪문화에서의 불안≫(지식을만드는지식), ≪꿈의 해석≫(지식을만드는지식), ≪쾌락 원리의 저편≫(지식을만드는지식), 베르그송의 ≪도덕과 종교의 두 원천≫(삼중당), ≪영원한 평화를 위해≫(지식을만드는지식)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해설 = 7
지은이에 대해 = 11
문화에서의 불안 = 15
옮긴이에 대해 = 127

관련분야 신착자료

Fine, Reuben (2021)
박주용 (2021)
Schacter, Daniel L.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