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 (2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Derber, Charles 강정석, 역
서명 / 저자사항
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 / 찰스 더버 지음 ; 강정석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책읽는수요일 :   한국물가정보,   2012  
형태사항
403 p. ; 22 cm
총서사항
Trans & cross ;001
원표제
Marx's ghost : midnight conversations on changing the world
ISBN
9788962604085 9788962604078 (세트)
일반주제명
Political science -- Philosophy World politics -- Philosophy
주제명(개인명)
Marx, Karl,   1818-1883   Political and social views  
000 01064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707404
005 20120601141158
007 ta
008 120530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62604085 ▼g 03100
020 1 ▼a 9788962604078 (세트)
035 ▼a (KERIS)BIB000012785006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35.4 ▼2 22
085 ▼a 335.4 ▼2 DDCK
090 ▼a 335.4 ▼b 2012z3
100 1 ▼a Derber, Charles ▼0 AUTH(211009)2348
245 1 0 ▼a 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 / ▼d 찰스 더버 지음 ; ▼e 강정석 옮김
246 1 9 ▼a Marx's ghost : ▼b midnight conversations on changing the world
260 ▼a 서울 : ▼b 책읽는수요일 : ▼b 한국물가정보, ▼c 2012
300 ▼a 403 p. ; ▼c 22 cm
440 0 0 ▼a Trans & cross ; ▼v 001
600 1 0 ▼a Marx, Karl, ▼d 1818-1883 ▼x Political and social views
650 0 ▼a Political science ▼x Philosophy
650 0 ▼a World politics ▼x Philosophy
700 1 ▼a 강정석, ▼e▼0 AUTH(211009)13468
900 1 0 ▼a 더버, 찰스, ▼e
945 ▼a KLPA
949 ▼a Trans and cross ; ▼v 001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116672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212201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513085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116672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212201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5.4 2012z3 등록번호 1513085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국의 대표적 진보 사회학자 찰스 더버가 정부와 권력, 자본과 노동, 테러와 전쟁, 환경과 문화 등 자본주의 사회의 주요 문제에 대해 마르크스의 시선으로 우리 시대의 문제를 살펴본다. 저명한 진보 지식인 노암 촘스키는 이 책에 대해 “찰스 더버는 마르크스와의 대화를 통해 세계의 수많은 악을 가리고 있는 장막을 걷어낸다. 매우 가치 있고 시의적절한 책이다”라고 극찬했다.

미국식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길을 찾기 위해 전 세계에 존재하는 대안적 체계들을 살펴본다. 자본주의적 소유권 개념을 근본적으로 뒤흔드는 독일의 공동결정제 등 유럽 사회민주주의, “전 지구적 자본주의의 철폐, 전쟁과 제국주의의 종식,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토착적 삶에 대한 깊은 존경, 지구 온난화를 중지시키고 어머니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생태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모랄레스의 사회주의, 예전과 달리 더 큰 노동 운동 및 사회 운동과 결합하고 있는 몬드라곤 협동조합 등에서 희망을 발견하고 있음을 이 책은 얘기한다.

미국의 대표적 진보 사회학자 찰스 더버와 마르크스의 대화
정부와 권력, 자본과 노동, 테러와 전쟁, 환경과 문화 등 자본주의 사회의 주요 문제에 대해 뛰어난 혜안을 보여준 마르크스의 시선으로 우리 시대의 문제를 살펴본다. 저명한 진보 지식인 노암 촘스키는 이 책에 대해 “찰스 더버는 마르크스와의 대화를 통해 세계의 수많은 악을 가리고 있는 장막을 걷어낸다. 매우 가치 있고 시의적절한 책이다”라고 극찬했고, 미국 녹색당의 랠프 네이더는 “타임캡슐 속에 잠자고 있던 마르크스가 깨어났다. 찰스 더버는 마르크스와의 대화를 통해 경제, 노동, 기업, 정부 등을 종횡무진하며 안이한 전제와 인습적 금기에 도전한다”며 호평을 아끼지 않는다.

“대안은 없다”는 교리 선전자들

현재 우리를 질식시키는 세상에 답답해하던 저자는 마르크스가 묻혀 있는 하이게이트 묘지를 찾았다가, 마르크스의 유령을 만난다. 오늘날 글로벌 경제 위기와 극심한 빈곤 문제, 기후 위기와 죽음의 전쟁 체계 등이 인류의 삶을 위협하는데도, 지속 가능한 미래의 상상을 가로막는 “대안은 없다”라는 교리가 바로 ‘티나라는 종교’이며, 티나는 전 세계를 배회하고 있다고 마르크스의 유령은 얘기한다. 티나, 즉 ‘대안은 없다’라는 주장이 어떻게 세계인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마르크스의 유령은 권위주의적 사회주의 국가로 드러난 소련의 붕괴 이후 ‘역사의 종말’을 외치는 자유주의자들과 미국 정치인들, 미국 연방정부 관료들이 티나의 선전자가 “미국식 자본주의와 티나 이데올로기를 세계로 전파”했다고 말한다. 그리고 계급의 언어와 정치를 포기한 채 계층 운동들을 벌인 좌파들이 티나 이데올로기의 동맹자가 되면서 새로운 미래를 꿈꾸지 않게 되었다고 말한다.

글로벌 경제 위기와 자본주의의 DNA

미국에서만 3조 달러가 흔적도 없이 사라진 2008년 월스트리트 금융 위기는 무엇보다도 “실물 경제의 장기 침체”가 핵심 원인이라고 마르크스의 유령은 지적한다. 즉 “금융 및 부채 위기들은 실물 경제의 장기 침체에 대한 반응이고, 수십 년 동안 노동자들의 일자리를 없애고 임금을 정체시키거나 줄이면서 이윤을 높게 유지하려는 자본가들의 필사적인 노력을 반영하는 것이네.” 그리고 이러한 경제 위기는 자본주의의 DNA에 내재된 문제여서 반복되고 갈수록 심각해짐을 알려준다. “경제 위기들은 모두 너무 어마어마해서 거의 계산할 수도 없는 인간의 희생을 가져온 거대한 체제의 실패네. 매번 일자리는 더욱더 늦게 회복되었고 임금 수준은 하락했네. 고용이 증가하지 않는 경기 회복을 동반한 이 위기들은 지난 10년마다 한두 차례씩 닥쳐왔네.”

존 메이너드 케인즈, 밀턴 프리드먼과 맞장 뜨다

글로벌 경제 위기의 해결책을 모색하던 중, 케인즈, 프리드먼 등의 유령이 끼어들어 논쟁을 벌인다. 케인즈는 지난 대공황 시기에 수십억 달러의 정부 기금으로 금융 규제와 완전 고용 정책을 실시하여 자본주의와 노동자들을 구해냈다고 주장하지만, 마르크스는 제2차 세계대전을 거치고 나서야 자본주의 재건이 가능했다고 응수한다. 즉 전쟁이 자본주의를 구해냈던 역사의 비밀을 폭로한다. 밀턴 프리드먼이 끼어들어, 모든 자본주의 시장은 자기 교정적 성격이 있다면서 통화 공급을 규제하는 수준의 개입만 하는 ‘작은 정부’면 충분하다는 주장을 펴자, 마르크스의 유령은 프리드먼의 주장과 달리 자유주의 정부는 사실상 부자들을 위한 ‘큰 정부’였고, “진정한 권력은 전 지구적 자본주의의 모든 분야를 지배하는 약탈적인 거대 기업들에게 있네. …… 자네는 거대 기업 권력에 대해 얘기한 적이 없네”라며 프리드먼의 허점을 정확하게 드러낸다.

퇴행적 대안들의 위험

마르크스의 유령은 ‘자본주의가 붕괴한 뒤 해방적인 사회주의가 반드시 출현할 것’이라는 자신의 주장을 스스로 교정하면서, 자본주의의 몰락 이후 훨씬 더 나쁜 체제가 등장할 수 있음을 우려한다. 1848년 혁명들 이후의 보나파르트 황제 복고, 1932년 독일 히틀러 세력의 집권과 같은 ‘퇴행적 대안’이 가능함을 역사는 말해주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 남부와 농촌, 소도시 사람들이 월마트나 농업 대기업 때문에 몰락할 위기에 직면해 있고, 이들의 저항이 루퍼트 머독과 초갑부 석유 거물들의 후원을 받으며 커가고 있는 현상, 폭력적인 극우 집단들이 민병대, 티파티, 인종주의 무리, 이주 반대 무리 등에서 확산되고 새러 페일린 등의 부추김을 받는 상황은 ‘네오파시즘’의 가능성을 보여준다.
정반대편의 위험한 대안인 퇴행적 좌파의 출현 또한 우려스러운 일임을 유령은 지적한다. 그래서 노동자들이 정부 통제권을 더 많이 얻기 시작할 때조차 시민사회와 민주주의를 강화하는 것이 지극히 중요하다고 역설한다.

미국식 자본주의를 넘어서는 대안을 찾아서

마르크스의 유령은 미국식 자본주의를 극복하는 길을 찾기 위해 전 세계에 존재하는 대안적 체계들을 살펴본다. 자본주의적 소유권 개념을 근본적으로 뒤흔드는 독일의 공동결정제 등 유럽 사회민주주의, “전 지구적 자본주의의 철폐, 전쟁과 제국주의의 종식,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토착적 삶에 대한 깊은 존경, 지구 온난화를 중지시키고 어머니 지구를 살릴 수 있는 생태 사회주의”를 지향하는 모랄레스의 사회주의, 예전과 달리 더 큰 노동 운동 및 사회 운동과 결합하고 있는 몬드라곤 협동조합 등에서 희망을 발견하고 있음을 마르크스의 유령은 얘기한다.

새로운 혁명 세대와 더 나은 세상을 위해

마르크스의 유령은 혁명 정신이 여전히 살아 있다는 증거인 ‘타흐리르 광장의 이집트 청년들’과, 미국 매디슨과 위스콘신에서 새롭게 일어난 노동자 운동과 학생 저항이 그 영향을 받아 움직이는 것에 주목하면서, 티나를 극복할 세계의 희망을 이야기한다. 평범한 사람들이 “평화적인 항의와 노동자 파업, 새로운 페이스북 전략들”을 통해 세계 전체를 변혁하고 있음을 주목한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자본주의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노동 운동이 스스로를 재창조하고 평화 운동, 환경 운동, 인종주의 반대 운동, 여성 운동, 학생 운동 등과 연결된 폭넓은 사회 정의 의제를 발전시켜야 함을 강조한다.

Trans & Cross 001 <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

<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은 책읽는수요일의 인문· 사회 교양 시리즈 “트랜스 앤 크로스(Trans & Cross)”의 첫 책이다. 트랜스 앤 크로스는 ‘다른 삶을 위한 횡단과 교차’의 의미로, 더 나은 세상을 모색하는 우리 시대 지성들의 역작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찰스 더버(지은이)

보스턴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미국을 대표하는 진보 지성으로 손꼽히며, 대중 운동 단체들과의 연대 활동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다. 자본주의의 폐해와 민주주의의 파괴에 주목하며, 오늘날의 세계를 ‘기업 지배 사회’로 정의, ‘코포크라시corpocracy’란 개념을 제창한 것으로도 유명하다. 내셔널 퍼블릭 라디오를 비롯한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으며, <보스턴 글로브>, <뉴스위크>, <비즈니스위크>, <타임> 등 여러 매체에 글을 기고하고 있다. 사회.정치 체제 변혁 등이 주요 관심사이다. <Greed to Green> 등 다수의 책과 논문을 썼고, 여러 책들이 세계 각국에 번역 출간되었다. 국내에는 지난 2007년 <히든 파워>가 소개된 바 있다.

강정석(옮긴이)

한양대 역사학 비정규 교수. 1960년대 이후 소비 자본주의와 급진적 아방가르드 운동의 관계를 연구하고 있다. 논문으로 &lt;복권 열풍의 혁명가 체 게바라&gt; &lt;1968년 컬럼비아 대학 반란&gt; &lt;알파빌과 따띠빌: 1960년대 두 개의 파리 이야기&gt;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 &lt;마르크스가 살아 있다면&gt; &lt;노동의 세기&gt;(공역) &lt;1968: 희망의 시절, 분노의 나날&gt;(공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Part 1 마르크스의 유령을 만나다 
 1. 하이게이트 묘지 = 11
 2. 유령일까? = 14
 3. 마르크스의 아바타 = 17
 4. 유령이 말을 걸다 = 23
 5. 악마 마르크스 = 28
 6. 티나: 대안은 없다? = 34
 7. 티나와 경제 위기의 관계 = 40
 8. 유령이 전하는 새로운 희망 = 43
 9. 거대한 이행 중 = 50
 10. 자본주의, 사회주의 그리고 거대한 이행 = 59
 11. 티파티 운동이 위험하다 = 65
Part 2 티나와 신자유주의의 지구화
 12. 이야기가 시작되다 = 71
 13. 공산주의의 붕괴와 역사의 종말 = 74
 14. 21세기 지구를 배회하는 티나 = 77
 15. 자유주의자들과 티나 = 80
 16. 마르크스를 포기한 좌파들 = 84
Part 3 슈퍼자본주의의 위기와 죽음의 체제
 17. 소크라테스가 된 마르크스 = 93
 18. 2008년 월스트리트 경제 위기의 진실 = 96
 19. 반복되는 자본주의 체제 위기 = 99
 20. 2008년 대불황과 자본주의 위기의 비밀 = 104
 21. 빈곤의 경제는 어디에서 왔나 = 109
 22. 극단적 불평등과 사회적 파탄 = 112
 23. 성숙한 자본주의는 약물 중독일 뿐 = 117
 24. 우리가 아는 자본주의의 종말? = 122
 25. 존 메이너드 케인즈가 등장하다 = 130
 26. 하이먼 민스키가 등장하다 = 135
 27. 밀턴 프리드먼이 등장하다 = 140
 28. 위기의 교훈들 = 147
 29. 자본주의는 이미 사라졌다! = 150
 30. 마르크스가 그리는 21세기의 지도 = 155
 31. 아무도 미래를 계획하지 않는다 = 158
 32. 대량살상무기 시대의 전쟁 체계 = 163
 33. 제국주의와 끝없는 전쟁 = 166
 34. 자본주의 문화와 유혹의 기술 = 170
 35. 기후 변화와 자본주의가 낳은 생존 위협 = 178
 36. 환경 파괴를 낳는 자본주의의 DNA = 183
 37. 지속 불가능한 자본주의 = 188
Part 4 약속할 수 없는 장밋빛 미래
 38. 당신이 바라는 것을 주시하라 = 195
 39. 퇴행적 대안들과 반동 계급들 = 198
 40. 우익 포퓰리즘과 새로운 반동 계급들 = 201
 41. 바이마르 신드롬과 네오파시즘 = 204
 42. 우리를 위협하는 새로운 우익 = 208
 43. 미국의 바이마르 신드롬 = 211
 44. 퇴행적 좌파와 마르크스의 오류들 = 214
Part 5 거대한 이행과 삶의 정치 혁명
 45. 유령의 부활 = 223
 46. 유럽의 경제 위기와 대안들 = 225
 47. 유럽식 사회민주주의의 생환 = 229
 48. 미국과는 다른 유럽 세계 = 234
 49. 유럽의 민주주의와 소유권 개념 = 238
 50. 유럽 사회민주주의가 진정한 해답일까? = 241
 51. 연대 경제와 차베스의 사회주의 = 244
 52. 모랄레스와 토착 사회주의 = 249
 53. 혁명적 수사학을 넘어설 수 있을까? = 255
 54. 사파티스타와 치아파스의 토착 사회주의 = 261
 55. 군대 또는 온실가스 없는 민주주의 = 265
 56. 슈퍼사회주의인가 슈퍼자본주의인가? = 269
 57. 몬드라곤과 자본을 넘어선 노동 = 277
 58. 대안 자본주의와 탈자본주의의 씨앗들 = 285
 59. 미국의 사회민주주의 = 289
 60. 미국식 협동조합 국가 = 294
 61. 기업 질서를 넘어서기 = 299
 62. 지역 공동체의 가능성 = 306
 63. 무정부주의의 긍정적 측면 = 313
 64. 진정한 민주주의 = 320
 65. 대안 지구화와 대안 자본주의 = 327
Part 6 무엇을 할 것인가
 66. 무엇을 할 것인가? = 341
 67. 혁명은 살아 있다! = 348
 68. 긴축적 행동주의와 새로운 위기들 = 359
 69. 새로운 사회 운동 = 368
 70. 21세기 사회 운동의 가능성 = 373
 71. '축복받은 불안'과 풀뿌리 사회 운동 = 379
 72. 새로운 행동주의를 위하여 = 387
에필로그 : 유령이 고별하다 = 39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