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노무현 평전 : 지울 수 없는 얼굴, 꿈을 남기고 간 대통령 (1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삼웅 金三雄
서명 / 저자사항
노무현 평전 : 지울 수 없는 얼굴, 꿈을 남기고 간 대통령 / 김삼웅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책보세,   2012  
형태사항
463 p. : 삽화 ; 23 cm
ISBN
9788993854435
일반주기
색인수록  
주제명(개인명)
노무현   盧武鉉,   1946-2009  
000 00685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07145
005 20120824115319
007 ta
008 120530s2012 ulka 001c bkor
020 ▼a 9788993854435 ▼g 03990
035 ▼a (KERIS)REW000000150056
040 ▼d 211009
082 0 4 ▼a 951.95043092 ▼2 22
085 ▼a 953.079092 ▼2 DDCK
090 ▼a 953.079092 ▼b 2012z1
100 1 ▼a 김삼웅 ▼g 金三雄 ▼0 AUTH(211009)136296
245 1 0 ▼a 노무현 평전 : ▼b 지울 수 없는 얼굴, 꿈을 남기고 간 대통령 / ▼d 김삼웅 지음
260 ▼a 서울 : ▼b 책보세, ▼c 2012
300 ▼a 463 p. : ▼b 삽화 ; ▼c 23 cm
500 ▼a 색인수록
600 1 4 ▼a 노무현 ▼g 盧武鉉, ▼d 1946-2009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79092 2012z1 등록번호 11166727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3주기를 기념하며 쓴 대통령 노무현 평전. “노무현은 ‘실패한’ 대통령이었을까?” “노무현은 ‘패배자’일까?” 이 평전은 이 두 가지 관점에 주안점을 두고 기술되었다. 최종 결론은 ‘역사’가 내리겠지만 먼저 ‘민심’이 말해준다는 데에 저자의 방점이 찍힌다.

‘잘나가는’ 변호사 노무현이 세속의 영달을 뒤로하고 ‘노동자의 벗’ ‘거리의 변호사’ ‘아스팔트 위의 전사’가 된 것은 암울한 시대의 부름이었고, 그를 정치로 이끈 것 또한 시대의 모순이었다. 정치판에 뛰어든 그는 청문회 스타로 떴지만 ‘3당 야합’을 거부함으로써 강고한 지역주의의 벽에 막혀 가시밭길을 걷게 되었다.

시민은 그런 그의 고행에서 정치의 희망을 보게 되었고 마침내 ‘노무현 구하기’에 나섰으니 ‘노사모’다. 정치의 변방이요 소수파인 그가 민의에 힘입어 마침내 민주진보의 독자 진영만으로 처음 대통령이 됨으로써 한국정치사의 신기원을 열었다. 그래서 그의 책무는 더욱 막중했고, 그는 ‘성공한 대통령’이 되고자 신명을 다했다.

그러나 수구기득세력의 집요한 발목잡기와 악의적인 왜곡에다 그 자신의 몇 가지 실책이 겹쳐 그의 정권은 파란을 겪어야 했으며 그는 끝내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는 듯싶었다. 그러나 지나고 보니 우리 역사상 한번도 ‘시민’으로서 ‘민주적 리더십’을 경험해보지 못한 국민의 오해였고, 진보의 성공을 용납하지 않으려는 족벌언론의 프로파간다였다.

그가 퇴임하고 나서 “그 후임을 겪어보고, 수구언론에 의해 자행된 ‘실패의 덧칠’을 벗겨놓고 보니” 비로소 그가 ‘성공한 대통령’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다. 하지만 저자는 ‘인간 노무현’은 “정치적 소수파로서 우리 사회의 뒤틀린 권력구조 안에서 정치보복성 ‘토끼몰이’에 갇혀 죽을 수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패배자였다”고 결론 내린다.

특권과 반칙 없는 세상, 정의가 반드시 승리하는 세상
그 희망의 증거로 남고자 모든 것을 바친 격렬한 영혼


“노무현은 ‘실패한’ 대통령이었을까?” “노무현은 ‘패배자’일까?” 이 평전은 이 두 가지 관점에 주안점을 두고 기술되었다. 최종 결론은 ‘역사’가 내리겠지만 먼저 ‘민심’이 말해준다는 데에 저자의 방점이 찍힌다.
‘잘나가는’ 변호사 노무현이 세속의 영달을 뒤로하고 ‘노동자의 벗’ ‘거리의 변호사’ ‘아스팔트 위의 전사’가 된 것은 암울한 시대의 부름이었고, 그를 정치로 이끈 것 또한 시대의 모순이었다. 정치판에 뛰어든 그는 청문회 스타로 떴지만 ‘3당 야합’을 거부함으로써 강고한 지역주의의 벽에 막혀 가시밭길을 걷게 되었다. 시민은 그런 그의 고행에서 정치의 희망을 보게 되었고 마침내 ‘노무현 구하기’에 나섰으니 ‘노사모’다. 정치의 변방이요 소수파인 그가 민의에 힘입어 마침내 민주진보의 독자 진영만으로 처음 대통령이 됨으로써 한국정치사의 신기원을 열었다. 그래서 그의 책무는 더욱 막중했고, 그는 ‘성공한 대통령’이 되고자 신명을 다했다. 그러나 수구기득세력의 집요한 발목잡기와 악의적인 왜곡에다 그 자신의 몇 가지 실책이 겹쳐 그의 정권은 파란을 겪어야 했으며 그는 끝내 ‘실패한 대통령’으로 남는 듯싶었다. 그러나 지나고 보니 우리 역사상 한번도 ‘시민’으로서 ‘민주적 리더십’을 경험해보지 못한 국민의 오해였고, 진보의 성공을 용납하지 않으려는 족벌언론의 프로파간다였다. 그가 퇴임하고 나서 “그 후임을 겪어보고, 수구언론에 의해 자행된 ‘실패의 덧칠’을 벗겨놓고 보니” 비로소 그가 ‘성공한 대통령’이었음을 깨닫게 되었다. 하지만 저자는 ‘인간 노무현’은 “정치적 소수파로서 우리 사회의 뒤틀린 권력구조 안에서 정치보복성 ‘토끼몰이’에 갇혀 죽을 수밖에 없었다는 점에서 패배자였다”고 결론 내린다. 백범이나 여운형, 링컨이나 간디가 그랬던 것처럼. 그러나 볼프 슈나이더가 바친 헌사대로 “승리자로 가득한 세상보다 나쁜 것은 없다. 그나마 삶을 참을 만하게 만드는 것은 패배자들” 곧 ‘위대한 패배자들’이었다.
일찍이《적과 흑》의 작가 앙드레 지드가 도스토예프스키를 두고 ‘위인’을 말한 바가 있는데, 저자는 이 헌사를 ‘바보 노무현’에게 바치면서 “진정한 위인상은 동서양이 다르지 않고 고금이 다르지 않음을 알 수 있다”고 했다.
“진정한 위인은 자유롭고 온화하고 친근하고 대중적이다. 그는 사람들이 만지거나 주무르도록 자신을 내버려둔다. 사람들이 그를 가까이 들여다봐도 잃을 것 하나 없다. 또는 그를 알면 알수록 사람들은 그에 대해 감동하게 된다. 그는 자신보다 열등한 사람에게도 공손히 몸을 숙이며 힘들이지 않고도 자신의 본성으로 쉽게 되돌아온다. 이따금씩 그는 자신을 포기하고 등한시하며 자신의 장점을 간과하기도 한다. 하지만 그는 항상 제자리를 찾아 장점들의 가치를 드러나게 할 힘을 지니고 있다.”
‘사람사는 세상’ 꿈을 남긴 채 떠난 우리 시대의 ‘위인’에 대한 이 ‘평전’으로 그를 기리고 반성할 수 있기를 바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삼웅(지은이)

독립운동사 및 친일반민족사 연구가로, 현재 신흥무관학교 기념사업회 공동대표를 맡고 있다. 〈대한매일신보〉(지금의 〈서울신문〉) 주필을 거쳐 성균관대학교에서 정치문화론을 가르쳤으며, 4년여 동안 독립기념관장을 지냈다.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 위원, 제주 4·3사건 희생자 진상규명 및 명예회복위원회 위원, 백범학술원 운영위원 등을 역임하고 친일반민족행위진상규명위원회 위원, 친일파재산환수위원회 자문위원, 국립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위원회 위원, 3·1운동·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회 위원 등을 맡아 바른 역사 찾기에 부단히 노력하고 있다. 역사·언론 바로잡기와 민주화·통일운동에 큰 관심을 두고, 독립운동과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인물의 평전 등 이 분야의 많은 저서를 집필했다. 주요 저서로는 최근에 출간한 『나철 평전』, 광복 70주년을 맞아 역사 키워드 70으로 쓴 『역사의 절망을 넘어』 가 있으며 김남주의 시 120여 편을 고리로 쓴 『김남주 평전』, 『10대와 통하는 독립운동가 이야기』, 『3·1혁명과 임시정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여는 글 _ '사육신'을 쓴 추강의 붓을 빌려 '노무현'을 쓰는 까닭 = 6
프롤로그 _ "속으로 격렬한 진실 때문에" '역사의 사람'이 된 노무현 = 15
01. 출생과 가족 그리고 청년시절
 의병장의 결기를 물려받은, 빈농의 막내아들 = 37
 막노동판의 애환을 딛고 사법고시 합격 = 55
02. 부림사건과 '거리의 변호사' 노무현
 법복을 벗어던진 '변호사' 노무현 = 77
 '잘나가던 변호사'의 삶을 바꾼 결정적인 사건 = 84
 야만의 시대와 '거리의 변호사' = 94
03. 3당 야합을 거부한 '청문회 스타'
 국회의원 당선과 '노동자의 벗' = 115
 3당 야합 거부 그리고 '지역주의'와의 기나긴 전쟁 = 138
04. 아름다운 패배가 키운 '차세대 지도자'
 '밭을 탓하지 않는' 눈물겨운 정치인 = 161
 민초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바보 노무현' = 187
 책으로 담아낸 생각과 마음 그리고 꿈 = 203
05. 대선으로 가는 길, 감동과 반전의 드라마
 각본 없는 드라마,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 223
 험난한 대선후보의 길 그리고 당선 = 239
06. '바람'으로 탄생한 최초의 '시민' 대통령
 '노무현 시대'의 개막 그러나 험난한 여정의 시작 = 271
 정권 초기의 시련, 개혁의 발목을 잡는 내우외환 = 294
 탄핵과 총선정국의 회오리 = 314
07. 때를 못 만난 '선각자' 노무현의 정치실험
 대통령직을 걸고 결행한 혁신정치 = 335
 권위주의 시대와의 결별 그러나 하나의 '실책' = 356
08. 대통령의 귀향 그리고 '사람사는 세상'
 노무현의 '귀거래사'에 담긴 꿈 = 381
 진보주의 연구 그러나 불길한 그림자 = 392
 "이제는 이 노무현을 버리십시오" = 416
에필로그 _ "의로움이 더 이상 욕되어선 안 되리라!" = 441
주석 = 451
찾아보기 = 461

관련분야 신착자료

서대문형무소역사관 학술심포지엄 (2021)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2021)
국립김해박물관 (2021)
어반플레이.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