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 : 자본, 시장, 그리고 노동 (2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조계완, 1968-
서명 / 저자사항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 : 자본, 시장, 그리고 노동 / 조계완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앨피,   2012  
형태사항
795 p. ; 23 cm
ISBN
9788992151429
서지주기
참고문헌: p. 782-795
000 00713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05057
005 20120514094105
007 ta
008 120511s2012 ulk b 000c kor
020 ▼a 9788992151429 ▼g 93300
035 ▼a (KERIS)REQ000023017636
040 ▼a KYOBO ▼c KYOBO ▼d 211046 ▼d 211009
082 0 4 ▼a 331 ▼2 22
085 ▼a 331 ▼2 DDCK
090 ▼a 331 ▼b 2012z1
100 1 ▼a 조계완, ▼d 1968- ▼0 AUTH(211009)61054
245 1 0 ▼a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 : ▼b 자본, 시장, 그리고 노동 / ▼d 조계완 지음
260 ▼a 서울 : ▼b 앨피, ▼c 2012
300 ▼a 795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 782-795
536 ▼a 이 책은 관훈클럽신영연구기금의 도움을 받아 저술, 출판되었음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212195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5130792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6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5130792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116658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212195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5130792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1 2012z1 등록번호 15130792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대학에서 노동경제학을 공부하는 연구자이자 오랜 시간 기자로서 노동현장에서 노동문제를 다루어 온 조계완 저자는,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라는 제목에 걸맞는 방대한 분량 안에 2012년 한국 노동 세계의 실상과 현실을 총체적으로 담고 있다. 저자는 노동자 개인 · 노동운동 · 노동경제학 · 노동시장 등 모든 영역을 아우르며, 비정규직 · 저임금 노동 · 고용 없는 성장 등, 한국 사회 노동과 관련한 거의 모든 문제를 다루고 있다.

광범한 문헌을 가로지르는 이론적 탐색을 바탕으로 수많은 연구 성과들을 촘촘하게 재구성함으로써, 우리 사회 노동의 객관적인 현주소를 설득력 있게 그려 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본과 시장의 논리에 대한 비판과 새로운 전략, 그리고 노동운동 · 개별 노동자의 선택 · 국가의 노동정책과 제도 개선 등 평온하고 즐거운 노동을 위한 처방전까지 제시하고 있다.

“우리 사회는 모든 사람이 인간다운 생활을 영위하고 함께 나누어도 좋을 만큼
충분한 경제적 생산력을 이미 달성했다.
그럼에도 필요 이상으로 넘쳐나는 어마어마한 부를 소유한 소수의 사람과,
최저임금 몇 백 원 인상에 목숨을 걸고 한 달 내내 몸이 부서져라 일하는 사람이
공존하는 기괴한 풍경, 이것이 내가 오랫동안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를 생각해 보게 된 연유다.”

2012년, 한국 노동 세계의 거의 모든 것을 담은 역작

대학에서 노동경제학을 공부하는 연구자이자 오랜 시간 기자로서 노동현장에서 노동문제를 다루어 온 저자는, ‘우리 시대 노동의 생애’라는 제목에 걸맞는 방대한 분량 안에 2012년 한국 노동 세계의 실상과 현실을 총체적으로 담고 있다. 저자는 노동자 개인 · 노동운동 · 노동경제학 · 노동시장 등 모든 영역을 아우르며, 비정규직 · 저임금 노동 · 고용 없는 성장 · 정리해고 · 여성 노동 · 이주노동자 · 한미 FTA · 노동귀족 · 자본파업 · 최저임금 · 생활임금 등, 한국 사회 노동과 관련한 거의 모든 문제를 다루고 있다.
광범한 문헌을 가로지르는 이론적 탐색을 바탕으로 수많은 연구 성과들을 촘촘하게 재구성함으로써, 우리 사회 노동의 객관적인 현주소를 설득력 있게 그려 내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본과 시장의 논리에 대한 비판과 새로운 전략, 그리고 노동운동 · 개별 노동자의 선택 · 국가의 노동정책과 제도 개선 등 평온하고 즐거운 노동을 위한 처방전까지 제시하고 있다.

노동-시장-자본, ‘영원한 트라이앵글’
탁월한 경제사가 하일브로너는 “경제학은 이 세계를 이해하기 위한 최고의 진입 지점이다. 그리고 경제사 및 경제사상은 경제학을 뚫고 들어가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말했다. 저자는 이 말에 빗대어 “시장은 이 세계를 이해하기 위한 최고의 진입 지점이다. 그리고 노동은 시장을 뚫고 들어가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말한다. 이 책은 바로 이런 관점과 방식으로 노동을 다루고 있다. 노동이 관계를 맺고 있는 자본과 시장을 함께 고려해야 노동의 생애를 더욱 명징하고 핍진하게 드러낼 수 있기 때문이다. 노동을 씨줄로, 자본을 날줄로 해서 한국의 (노동)시장이 어떻게 작동하고 있는지, ‘노동-시장-자본’이라는 ‘영원한 트라이앵글eternal triangle’의 적절한 교직을 통해, 2010년대 한국 노동자의 생애를 입체적으로 그려 보이고 있다. 이 책이 그토록 수많은 문제를 다루고 있음에도, ‘시장’을 배후에 놓고 그것을 뿌리삼아 ‘노동’의 이야기를 풀어 가는 하나의 흐름, 곧 ‘시장과 노동의 (사회 · 경제 · 정치적) 관계’라는 관점이 책의 모든 페이지에 살아 있는 이유다.

거인의 어깨에서 조망한 노동의 생애
“나는 이 책을 제외하고는 한국 노동운동의 사례를 설명하는 데 폴 망투의 고전을 인용하는 책을 본 적이 없다.”는 최장집 교수의 추천사처럼, 이 책에는 애덤 스미스 · 존 메이너드 케인스 · 프리드리히 하이에크를 비롯하여 조지프 스티글리츠 · 폴 크루그먼 · 존 갤브레이스 · 로버트 하일브로너 · 조지프 슘페터 · 장하준 등 수많은 경제학자들과 우리 시대 경제학의 살아 있는 고전들이 등장한다. 저자는 이처럼 광범한 문헌을 탐색하며 한국 노동자들의 삶과 노동운동을 서구의 노동문제에 위치시켜 설명한다. 이는 서구 노동자와 노동운동, 시장과 경제의 역사 속에서 21세기를 살아가는 한국 노동자들의 생애를 포착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서, 노동자들의 현실적인 문제들을 설명하는 데 충실한 이론적 배경을 이루고 있다.
저자는 “(연구자가) 노동자에 대한 연민이 없다면 지적 파산을 면하기 어렵다. 내가 이토록 긴 문장을 인용한 것은 적어도 인용문이 보여 주는 생생한 문체나 아름다운 문구 때문이 아니다.”라고 한 위르겐 쿠진스키의 말을 빌려, 사람들이 안락한 삶을 넘어 ‘함께 그리고 위엄 있게, 사람다운 삶’을 꾸려 나갈 수 있는 사회를 만들어 가는데, 이 책에 수록된 수많은 인용문들이 영감을 줄 메시지를 담고 있다고 말한다. 독자들은 한 권의 책으로 한국 노동운동의 중요한 사실들은 물론이고, 세계 노동운동까지 이해할 수 있는 매우 희귀한 경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학술과 저널리즘의 충실한 만남
이 책은 기본적으로 넓이와 두께를 지향하며, 그런 까닭에 노동 세계 전반을 아우르는 폭넓은 시야만큼이나 수많은 주제와 이론적 개념들을 다루고 있다. 성실한 연구자이자 베테랑 기자인 저자는 자칫 딱딱하고 어려울 수도 있는 주제들을, 풍부한 비유와 친숙한 문체로 누구나 이해할 수 있게 쉽고 또 재미있게 서술하고 있다. 덕분에 이 책은 방대한 분량과 깊이에도 불구하고 대중적인 ‘노동경제 교양서’나 ‘노동자의 교양 경제학’ 책으로 읽기에도 손색이 없으며, 학술적인 글과 저널리즘적 글쓰기 사이에서 두 세계의 좋은 점만 취하는 일도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 주고 있다.

주요 내용

“바야흐로 이 땅에는 ‘자본의 시대’가 도래했고,
세상은 온통 ‘금융’, ‘기업’, ‘주식’, ‘부동산’, ‘실적’, ‘연봉’ 같은 이야기들이 넘쳐난다.
이제 필요한 것은, 그 이야기들 속에 반드시 있어야 할 하나의 목소리,
노동을 말하는 논객의 차분한 목소리이다.”

자본의 시대, ‘노동’을 이야기한다는 것
2012년 한국의 노동 세계는 딱히 눈에 드러나는 것 없이 평범한 일상이 이어지는 듯 보인다. 그러나 속을 들여다보면 전체 임금노동자의 절반이 저임금 비정규직이고, 임금 문제와 고용 ? 실업 문제가 우리의 삶을 조용히, 그러나 근본적으로 뒤흔들고 있다. ‘세계화’와 ‘신자유주의’라는 이름 아래 자본과 시장이 질주하는 가운데, 노동은 1987년 이후 20년 넘는 긴 세월 동안 지루하고 우울한 시기를 보내고 있다.
2012년 한국 노동 시장을 설명하는 수많은 통계자료를 들여다보면, 실업자(약 80만 명) 신세에서 벗어나 취업을 하더라도 저임금 비정규직(약 860만 명)이 될 수밖에 없고, 비정규직에서 해고당하고 장사에 나서더라도 가게에 앉아 돈만 까먹는 영세 자영업자의 삶을 살아가야 하는 노동 인구가 1000만 명에 이른다는 놀라운 사실을 발견할 수 있다.
‘전체 임금노동자 1751만 명 중에서 정규직 886만 명, 비정규직 865만 명’ 이 간명한 수치는 세계화에 따른 구조조정과 고용조정 압력, 비정규직 확산으로 상징되는 고용 체제의 변화가 몰고 온 한국 노동 세계의 거대한 변화를 극적으로 보여 주고 있다. 이제 노동자들은 고용 불안과 시간의 압박 속에 하루하루를 살아가는, 과거와는 전혀 다른 형태의 삶을 이어 가고 있다. 이는 나만의 문제가 아니라 내 아내의 문제이자 우리 가족의 문제이며, 나아가 우리 자녀 세대의 문제이다. 곧 “우리 시대 노동은 우리의 개인적, 집단적 삶의 형식과 내용을 규정하는 가장 핵심적인 문제”인 것이다. 이것이 바로 시장만능시대에 우리가 노동을 이야기해야 하는 이유이다.

‘노동’, 시장의 질주를 비판하다
저자는 이 책 전편에 걸쳐 우리 사회경제가 이른바 ‘시장 키즈’를 넘어야 노동의 생애가 평온을 되찾을 수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시장근본주의 이데올로기는 대량실업을 경험한 사회에, 경기침체의 수렁 속에 빠져 있는 사회에 아무런 호소력이 없다. 많은 지역에서 궁핍한 삶을 살아가는 사람들과 젊은이들에게 아무 호소력이 없다.”는 조지프 스티글리츠의 말처럼, 우리 사회 깊이 뿌리박힌 시장주의에 대한 지독한 믿음, 곧 완전한 자유경쟁 시장이 항상 경쟁적 균형과 최적의 효율을 달성하고 모든 사람들의 효용을 극대화한다는 논리가 안고 있는 모순을 신랄하게 비판한다. 세계화 시대에 시장의 질주는 곧 임금과 노동조건의 ‘바닥을 향한 경주race to the bottom'로, 자본이 주도하는 고삐 풀린 시장에서 노동의 생애는 우울하기만하고 또 기진맥진 지쳐 있다. 저자는 이처럼 자본과 시장에 의해 노동이 어떻게 장악되고 내던져지며 또 풀려나는지를 역사·제도적 관점의 노동경제 학술 분석과 저널리스트적 현장 글쓰기를 결합해 보여 주고 있다.
나아가, 탐욕의 자유 시장에서 노동이 어떻게 결핍을 견디고 있는지, 자유시장이 내걸어온 시장의 약속이 어떻게 깨졌는지를, 서구 시장경제의 모순을 비판하는 문헌들을 통해 흥미진진하게 보여 주며, 시장이 만들어 내는 ‘어두운 측면’과 함께 자본주의와 민주주의 그리고 노동의 나아갈 길을 말하고 있다.

자본의 무능력
우리 시대 저임금 노동과 고용 없는 성장은 자본의 무능력에서 비롯되고 있다. “최근의 노동운동은 예전의 노동운동이 품었던 불만보다 훨씬 더 기본적인 불만을 품고 있는데, 자본은 그러한 가장 기본적인 불만조차 수용할 수 없는 제한된 역량에 처해 있다.”는 조반니 아리기의 말처럼, 기술혁신은 뒤처지고 오직 인건비를 짜내 이윤을 획득하는 자본일수록 비정규직 확대에 매달리기 일쑤이며, 파업이 벌어졌을 때 노동과 타협할 역량도 극히 제한적이다.
로버트 브레너는 “(1980년대 이후) 저임금 경제의 부상으로 민간 기업의 지속적인 이윤 획득을 가능하게 한 요인은 바로 오직 임금의 정체뿐이었다. 모든 선진 자본주의국가 정부는 1990년대까지 지난 20년 동안 임금 삭감을 최고의 정책 목표로 삼아 왔다.”고 말한다.
한국의 자본 역시 조직적 노동 소요로부터 안식처를 찾으려고 ‘노동 유연화’만 부르짖을 뿐, 노동의 저항을 물질적으로 포섭할 능력을 갈수록 잃어 가고 있다. 그래서 노동자들의 싸움은 대개 불가능해 보이는 데까지 충분히 멀리 나아간다. 그래야 가능한 것이라도 얻어 낼 수 있기 때문이다. 분명한 것은 노동의 요구가 과도하게 분출했기 때문에 자본의 능력이 한계에 부닥친 것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무기력한 노동
자본의 분할 지배와 책임 회피 속에서 한국의 노동은 사회경제적 조건이 끝없이 추락하는 ‘바닥을 향한 경주’에 빠져들고 있다. 한국 경제가 압축적인 고도성장을 달성하는 동안 세계 최장 노동시간을 감수하며 죽도록 일했던 노동자들은, 신자유주의 물결에 휩쓸려 해고당하거나 비정규직으로 떨어지고 실질임금도 삭감되는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 ‘노동자’라는 말은 더 이상 아무런 힘도 발휘하지 못할 뿐 아니라 오히려 기득권 집단으로 비난받고 있다. 거대하게 형성된 비정규 노동은 ‘고용된 산업예비군’을 형성해 실업과 마찬가지로 임금에 강력한 하방 압력을 부과하는 기능을 하며, 이는 곧 시장에 의해 노동규율을 확립하는 힘으로 작용한다. 이러한 상황에서 한국 노동운동은 무기력한 모습을 보일 뿐이다. 특권화된 노동운동, 우울증에 시달리고 있는 활동가들, ‘산 속의 고릴라’처럼 고립되어 가고 있는 노동조합……. 노동은 그야말로 심각한 ‘위기’ 상황에 처해 있다.
물론 묘약은 없다. 저자는 “노동운동의 앞날에는 힘든 일들이 잔뜩 쌓여 있다. 그러나 누가 뭐라 해도 노동운동은 더 나쁜 사태도 헤쳐 나와 오늘에 이르고 있다”는 조지 콜의 말을 빌려, 그럼에도 불구하고 노동조합은 시장 경제에서 ‘유익한 제약’이며, 따라서 노동의 집단적 힘이 시장의 질주를 규제할 강력한 힘으로 등장해야 한다고 역설한다. 더 나은 노동의 삶을 만들어 가는데 ‘노동운동 자체가 곧 희망’이며, 이때 필요한 것은 ‘노동의 힘’이라는 것이다.

노동의 힘, 마음을 얻는 싸움
저자는 노동자들 자신이 시장 및 자본의 시대와 불화를 빚고 있다는 것, 바로 여기에 현실을 변화시킬 수 있는 힘이 있다고 말한다. 외환위기 이후 노동자와 노동조합이 개별 전투에서는 거의 항상 패배하고 있지만 아직 전쟁에서 진 것은 아니다. 산별노조 실험 또는 노동운동의 주도적 힘을 대공장 조직노동자에서 비정규직으로 이동시키려는 비정규 노동운동이 노동운동의 길잡이 역할을 하는 북극성이 될 수도 있다. 다만 ‘노동의 힘’을 회복하려면 노동운동 내부의 더 많은 논쟁과 정치적 기획, 전복적 상상력, 그리고 무엇보다 창조적인 ‘영감inspiration’이 필요하다.
노동의 힘은 대단한 것이 아니다. 우리 시대 노동자들이 가족을 먹여 살릴 만큼 충분한 소득을 올리고, 더 짧은 노동시간, 더 많은 여가시간을 즐기면서 평온하게 노동의 생애를 보낼 수 있도록 하는 소박한 꿈을 실현하는 힘일 뿐이다. 기계 자체가 문제가 아니라 기계가 자본주의적으로 사용되는 그 방식에 문제가 있듯이, 자본주의 시장경제 자체가 아니라 이 시장경제가 굴러가는 방식이 문제이며, 노동의 생애가 불안하고 지친 것은 바로 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흐름을 거스르는 새로운 노동의 언어
이 책은 전편에 걸쳐 곳곳에서 우리 시대에 ‘노.동.’ 혹은 노.동.자., 이 선명한 두 글자 또는 세 글자가 호명하는 내용은 과연 무엇인가, 묻고 있다. 한 임금노동자로서, 소시민으로서, 또는 노동조합에 속한 조합원으로서 노동자들은 누구인가? 물론 노동자는 더 이상 선진적이지도 야무진 조약돌 같은 혹은 강철 같은 그 어떤 사람을 지칭하는 것도 아니다. 대다수는 불안하고 지친 삶을 살아가는 존재들이고 그 밖의 기득권을 지닌 일부는 자본과 이익의 담합구조를 형성한 채 공장 안에 웅크리고 있다.
“어려움은 새로운 생각을 하는 데 있는 것이 아니라 낡은 생각에서 벗어나는 데 있다. 길러진 방식 그대로, 낡은 생각이 사람들의 정신 구석구석에까지 가지를 뻗치고 있기 때문”이라는 케인스의 지적처럼, 외환위기 이후 15년 가까이 비정규직 노동이 고착화 · 공고화되면서 이것이 오히려 ‘표준적 노동’처럼 되어 가는 현실을 점차 인정하고 또 여기에 적응해 가고 있는 건 아닌지 되묻고 있다. 그런데 자본과 시장이 질주하는 우리 시대에 “흐름을 거슬러 가자”Against the Current는 주장이 현실화될 수 있을까? 저자는 노동운동이 정의 · 존엄 · 공평 · 평등의 이름으로 도전하는 새로운 언어를 퍼뜨리고, 우리 시대의 비정규직 등 거대한 ‘또 다른 노동인구’를 위한 노동운동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조계완(지은이)

1968년에 전남 보성에서 태어나, 1987년 고려대학교 문과대학에 입학했다. 늦깎이로 일과 학업을 같이 하여 같은 대학교 경제학과 박사과정(노동경제 전공)을 수료했다. 1994년 봄 언론사에 입사해, 2000년부터 한겨레신문사 기자로 일하고 있다.《 한겨레 21》,《 이코노미 인사이트》를 거쳐 한겨레사회정책연구소 연구위원을 지냈다. 현재 한겨레신문 경제부에서 일하고 있다. 2008년에 영국 카디프대학에서 ‘노동시장 유연화연구’를 주제로 1년간 연수했으며, 고려대 경제학과 등에서 시간강사로 강의하기도 했다. 지은 책으로《 우리시대 노동의 생애-자본, 시장 그리고 노동》(2012),《 언론산업 비정규노동 연구-금융산업과 비교를 중심으로》(2007), 논문으로 <‘노동의힘’을 다시 생각하며>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8 
프롤로그 : 노동의 생애, 그 불안하고 지친 삶 = 18 
제1부 '노동', 시장의 질주를 비판하다 
 ① '경제적 채찍'시장 
  노동, 시장에 딴죽 걸다 = 40
  번영의 죄수들 = 49
  자유시장과 노동자 = 61
  시장의 탐욕과 노동의 결핍 = 80
  깨진 '시장의 약속' = 100
 ② 노동의 시선 : '시장 키즈'를 넘어서
  '시장 키즈'와 고용의 '어두운 측면' = 118
  "장기(長期)에 우리는 모두 죽는다" = 136
  금융시장, 노동시장 그리고 신자유주의 = 154
  자본주의, 민주주의 그리고 노동 = 166
제2부 노동 세계의 거대한 전환 
 ① 또 하나의 계급, 비정규직 
  자본과 노동, 동거에서 지배로? = 186
  차별의 이름, 비정규직 = 204
  비정규직과 노동빈곤 = 219
  '특수고용'과 외주화 : 은폐와 모호함 = 229
 ② 시간을 둘러싼 투쟁
  일에 취한 사회 = 240
  노동사회에서 '문화사회'로 = 252
  저임금 노동과 고용 없는 성장 = 269
 ③ '신경제'와 '괜찮은 일자리'의 소멸
  '괜찮은 일자리'가 사라진다 = 278
  실업률 3.4 퍼센트의 함정 = 286
  정보기술과 노동 = 297
  '경직성', 작은 정부 그리고 고용 = 318
제3부 '노동'시장 : 바닥을 향한 경주 
 ① 자본의 전략: 생산의 유연화, 노동의 유연화 
  저임금 경제의 부상 = 336
  정리해고의 정치경제학 = 346
  자본파업 = 355
  '인내하는 자본'은 없는가? = 363
 ② 여성, 내 이름은 주변부 노동자 
  슈퍼우먼과 'M자형' 여성 노동 = 376
  '유리 천장'과 '유리벽' = 392
  빈곤의 여성화 = 403
  남성들의 경제학을 넘어 = 420
  핑크칼라와 감정노동 = 433
 ③ 차별의 노동시장
  이주노동자 : '환영받지 못한 손님' = 446
  최저임금과 차별 = 454
  효율임금과 '졸업장 프리미엄' = 467
  건강 불평등과 보상적 임금 = 477
제4부 노동, 자본 그리고 사회경제 
 ① 자본: 분할지배와 은폐
  자본의 지배 = 492
  주주가치 극대화의 희생자들 = 504
  '무노동 무임금'에서 손배ㆍ가압류로 = 516
 ② 노동 : 중심-주변의 분단, 그리고 노동의 시민권
  무능한 자본, 특권화한 노동 = 532
  그들만의 노동운동, 노동의 분열 = 543
  '세계의 공장'은 왜 쇠퇴했나? = 552
  '노동귀족'의 탄생? = 563
  노동의 시민권 = 569
 ③ 사회경제 : 경제성장과 사회적 대화
  국가 : 노동통제의 국가인가, 파트너인가? = 578
  사회적 대화 : 희망인가, 배반인가? = 591
  한ㆍ미 FTA와 노동자와 삶 = 604
제5부 시장과 '노동의 힘' 
  ① 노동운동의 몰락? 
  87년 노동체제와 노동의 사회적 고립 = 628
  노동운동 활동가의 우울 = 635
  산속의 고릴라 = 643
  노동조합은 '유익한 제약' = 656
 ② '생활임금'을 쟁취하라!
  노동빈민을 조직하라 = 670
  최저임금에서 생활임금으로 = 683
  골리앗과 21세기형 파업 = 694
 ③ '운동'이 곧 희망이다! 
  자본 가는 곳에 갈등도 따라간다 = 708
  '강력한 조직적 행위자' = 719
  그대, 멸망으로 가는 완행열차에서 졸고 있는가? = 732
  노동의 정치적 기획 = 744
  '마음을 얻는 싸움' 혹은 '정의의 칼' = 753
에필로그 : 새로운 노동 세계를 위하여 = 763 
저자 후기 = 776 
참고문헌 = 782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동명 (2020)
Borjas, George J. (2021)
국민연금공단. 국민연금연구원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