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좌파하라 : 박노자, 처음으로 말 걸다 (1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노자 지승호, 저
서명 / 저자사항
좌파하라 : 박노자, 처음으로 말 걸다 / 박노자, 지승호
발행사항
서울 :   꾸리에 :   꾸리에북스,   2012  
형태사항
244 p. ; 22 cm
ISBN
9788994682068
일반주기
자본주의는 옳지도, 가능하지도 않다  
000 00697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704327
005 20120508160612
007 ta
008 120507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94682068 ▼g 03300
035 ▼a (KERIS)BIB000012748532
040 ▼a KYOBO ▼c KYOBO ▼d 211046 ▼d 211009
082 0 4 ▼a 301.09519 ▼2 22
085 ▼a 301.0953 ▼2 DDCK
090 ▼a 301.0953 ▼b 2012z9
100 1 ▼a 박노자 ▼0 AUTH(211009)92588
245 1 0 ▼a 좌파하라 : ▼b 박노자, 처음으로 말 걸다 / ▼d 박노자, ▼e 지승호
260 ▼a 서울 : ▼b 꾸리에 : ▼b 꾸리에북스, ▼c 2012
300 ▼a 244 p. ; ▼c 22 cm
500 ▼a 자본주의는 옳지도, 가능하지도 않다
700 1 ▼a 지승호, ▼e▼0 AUTH(211009)30359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953 2012z9 등록번호 11166505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1.0953 2012z9 등록번호 1513083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01.0953 2012z9 등록번호 11166505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01.0953 2012z9 등록번호 1513083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신자유주의 세계화의 거센 물결은 형식적 민주주의의 부실한 울타리를 부수고 한국사회를 부유한 1%와 가난한 99%로 갈라놓고 말았다. 그리고 이 파고 속에서 한국의 지식인 사회는 부유(浮遊)하고 있다. 이러한 시점에서 한국에서의 좌파가 지니는 존재의미와 지향이 무엇인가라는 한 가지 주제에 집중하여 박노자가 작심하고 입을 연 책이다.

민주화 과정에서 정권에 발을 들여놓거나 제도적 이해에 연루된 ‘참여파’ 지식인들은 이명박 정부의 등장 이후 과거로의 복귀를 의미하는 정권교체를 줄창 부르짖으며 스스로 진보적 지식인이라는 환상을 포기하지 않고, 그보다 조금 더 ‘왼쪽’에 서 있다고 이야기되던 지식인들은 대중매체의 위력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오히려 그것이 던져주는 유명세를 누리며 정작 스스로의 급진성을 포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보정치를 대표하는 정당은 자진해서 ‘자본주의 극복’이란 진보의 정체성을 포기하거나 입으로는 여전히 진보를 표방하면서도 몸은 자유주의 정치로 옮겨가는 자기모순을 연출하고 있다. 비정규직 노동자가 노동인구의 절반을 훌쩍 넘어선 현실에서, 대기업 정규직 노동을 기반으로 하는 한국의 노동운동조직은 비정규직의 노조가입을 여전히 배제하거나 총파업 등을 통해 자신의 존재를 알리지 못하고 자본의 새로운 노동기율에 스스로 적응해가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자본주의는 이제 세계적 차원에서 전면적인 위기에 봉착했는데 한국의 진보는 자본주의 이후의 전망으로부터 멀찍이 달아나는 현실이다. 자본주의의 모순은 자본주의로부터 극복될 수 없다. 그것은 자본주의 이후의 대안사회를 꿈꾸고 그것을 선취하려는 노력이 없고서는 불가능한 미래이다. 인간을 위한 자본주의는 없다. 자본주의라는 고장 난 차를 수리해보겠다는 시도는 과거에도 그랬지만 전면적 위기의 시대인 지금 시대착오적인 망상일 뿐이다.

박노자의 좌파본색

이곳에 몸담고 살고 있었을 때나 노르웨이의 오슬로 대학으로 옮겨간 뒤로도 한국사회에 대해 왕성한 글쓰기를 해온 박노자와 유일무이한 인터뷰 전업작가 지승호가 만났다. 《좌파하라》가 가지는 의미는 바로 여기에 있다. 기존의 다른 책들처럼 일정 시기에 써온 글들을 묶은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박노자의 ‘좌파본색’이 가장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으며, 그가 한국의 다른 비판적 (내지 진보적) 지식인들과 무엇이 다른지, 향후 그의 글쓰기가 어디에 집중될 것인지를 보여준다는 점에서 박노자의 새로운 시작을 예고하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대륙으로부터 온 예기치 않은 선물, 박노자

동방의 대륙으로부터 건너온 20대 후반의 젊은 러시아 지식인 티코노프 블라디미르의 눈에 비친 한국사회는 처음 어떤 모습이었을까? 그는 사회주의 소련에서 태어나 자라 자본주의 러시아로의 급격한 변화를 지켜본 사람이다. 과거의 소련사회가 사회주의라기보다는 일당 지배의 ‘국가자본주의’체제로 파악하는 그는, 체제가 해체되면서 사회주의 이념에 가려져 있던 사회의 드러난 알몸-전체주의적 실체-을 보게 되었지만 그렇다고 하여 탐욕을 향한 자본주의의 길을 걷는 러시아의 새로운 길에 동의할 수도 결코 없었다.
미국의 대표적인 진보 지식인 노암 촘스키의 가계(촘스키의 부모는 미국으로 이주한 러시아 유대계 지식인들이었다)처럼, 박노자의 부모 역시 유대인이며 인텔리겐차였고 그 덕에 그는 어린 시절부터 왕성한 독서욕을 지니고 일찌감치 학자적 자질을 길러오고 있었다. 부모님의 종교와 다른 불교사상 속에서 무욕(無慾)과 견성(見性)의 길을 발견하기 시작했던 그는 고교 시절 우연히 본 북한영화 <춘향전>을 보게 되면서 한국을 알게 되었다. 러시아와 근접한 북한이 아니라 한국으로 오게 된 것은 순전히 동북아 정치상황의 변화 때문이었다. 북·소 관계가 소원해지고 대신 한·소 수교가 시작되면서 서울로 발길을 돌리게 되었던 것이다. 대륙으로부터 온 예기치 않은 선물, 박노자는 그렇게 우리에게 왔다.

자칭 진보 혹은 좌파들을 향한 쓴소리

박노자와 다른 자유주의 지식인들을 가르는 본질적인 기준은 하나다. 그것은 작금의 자본주의가 앞으로도 지속될 것이기 때문에 당장은 자본주의 극복의 전망을 포기하고 재벌지배의 모순을 바로잡거나 수리하는 것이 당면 목표이며 이마저도 중앙권력을 장악하거나 적어도 참여할 때 가능하다고 보는 자유주의 내지 진보 우파(민족주의 계역을 포함하여)의 입장이 하나라면, 지금의 자본주의는 이미 근원적인 위기에 봉착했으며 주변국들에 대해 위기를 전가하고 더 가혹한 착취를 통해서만 겨우 유지될 수 있을 뿐, 결코 장기적으로 유지될 수 없고 시간이 흐를수록 더 큰 위기에 다다를 것이라는 게 다른 한 가지 입장이다. 박노자는 자본주의의 합리성조차 갖고 있지 못한 한국의 재벌체제의 해체를 시작으로 자본주의 이후의 대안사회를 준비해나가야 한다고 말한다. 이미 삶의 벼랑 끝으로 밀려나고 있는 노동자를 위시한 한국 민중들의 저항을 가로막고 있는 것은 자본과 권력만이 아니라 자본주의 이후의 전망을
포기한 진보 우파와 자유주의자들(혹은 정당)이라는 것이다.
그의 비판은 한국 지식인들의 끼리끼리 봐주는 관례를 벗어나 거침이 없다. 좌파의 이념이 관념이 아니라 삶 속에서 실천되지 못하는 한국의 좌파 지식인들과, ‘원샷통합’을 거행한 ‘정객들’을 향해 쏟아내는 그의 언설은 그래서 심지어 불편하기까지 할지도 모른다.

장하준 식 스웨덴 복지를 난타하다

우리에게는 미국식 자본주의를 쫓느라 서유럽 복지가 그나마도 먼 꿈인 것이 현실이지만, 서유럽식의 관리사회적 복지제도 역시 흔들리고 있다는 사실이 따져지지 않는 것은 이상한 일이 아닐 수 없다. 2002년 7월 22일에 노르웨이의 수도 오슬로에서 70여 명을 총기로 난사해 살해한 블레이비크 사건은 북유럽 복지사회에서 생겨나고 있는 ‘불편한 진실’을 말해주고 있다. 이는 서유럽이나 북유럽 사회를 마치 자본주의 세계 체제의 동향과 무관한 고정된 모델로 상정한 장하준 식의 ‘스웨덴 모델’이 심각한 착각일 수 있다는 것이다.
복지는 기본적으로 계급갈등의 산물이다. 서유럽식의 관리사회적 복지제도는 지속적인 성장과 고용이 보장될 때 작동할 수 있었던 하나의 제도모델에 불과한 것이다. 자본주의가 근본적 위기에 봉착했고, 이전과 같은 성장이 더 이상은 불가능해진 현실에서, 게다가 이미 그들 나라에서 복지제도가 급속히 후퇴하고 있는 현실에서, 한국의 진보가 그러한 제도를 교과서처럼 암기하는 것은 착각이 아닐 수 없다는 것이다.
상위 1% 내지 5%의 부를 가져와서 나누어주는 부의 재분배 프로그램, 자본의 사적 소유영역을 과감히 축소하여 그러한 재분배가 지속적일 수 있도록 공공화하는 것, 모든 이들이 인간다운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노동의 여부와 상관없이 기본소득을 보장하는 것, 이런 방향으로 복지가 재구성되지 않으면 사람들이 삶이 추락해가는 것을 막을 수 없다는 것이 박노자의 인식인 것이다.

박노자, 여전히 혁명을 꿈꾸다

자본주의는 이미 수명을 다했다. ‘보이지 않는 손’에 의해 자기조절 능력을 갖춘 것으로 잘못 알려진 자본주의는 10개월짜리 아이와 본질상 똑같다는 것이 자본주의에 대한 그의 정의이다. 문제는 인간의 고통이다. 마치 천재지변이 올 때 가난한 사람들이 먼저 희생당하듯 자본주의의 몰락과정은 수없는 인간의 희생을 밟고서 진행될 것이라는 것이다. 이 몰락을 향해 가는 자본주의의 고장 난 기관차를 멈춰 세우고 지금 고통당하는 민중에게 새로운 인간의 미래를 함께 열어가자고 제시해야 하는 것이 오늘날 좌파의 의무이다.
그러므로 오늘 한국사회에서 보이고 있는 좌파의 우경화는 시련을 겪고 있는 민중에 대한 배신인 것이다. 자본주의의 모순은 자본주의로부터 극복될 수 없다. 그것은 자본주의 이후의 대안사회를 꿈꾸고 그것을 선취하려는 노력이 없고서는 불가능한 미래이다. 인간을 위한 자본주의는 없다. 자본주의라는 고장 난 차를 수리해보겠다는 시도는 과거에도 그랬지만 전면적 위기의 시대인 지금 시대착오적인 망상일 뿐이다. 정녕 길은 없을까? 그렇지 않다. 더 민주적인 국제적인 싸움을 조직하는 것, 이제 박노자의 새 책 《좌파하라》로 들어가 볼 일만 남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노자(지은이)

소련의 레닌그라드(현재의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태어나 자랐고, 본명은 ‘블라디미르 티호노프’다. 2001년 귀화하여 한국인이 되었다. 레닌그라드대 극동사학과에서 조선사를 전공했고, 모스크바대에서 고대 가야사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노르웨이 오슬로대에서 한국학과 동아시아학을 가르치고 있다. 한국 사회에 대한 비판적인 칼럼들을 묶은 《당신들의 대한민국》으로 주목받았으며, 《미아로 산다는 것》 《주식회사 대한민국》 《비굴의 시대》 《전환의 시대》 등은 이 연장선상의 저작이다. 《조선 사회주의자 열전》 《거꾸로 보는 고대사》 《우리가 몰랐던 동아시아》 《우승열패의 신화》 등을 통해 역사 연구자로서의 작업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지승호(지은이)

1966년생으로, 인터뷰어이다. 몇 군데 연재를 하기는 했지만 주로 단행본을 매체로 삼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인터뷰 관련 책을 50종 넘게 냈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인터뷰집을 냄으로써 퓰리처상 후보에라도 올라보고 싶은 무모한 꿈을 꾸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사 _ 외로운, 그러나 단호한 우리시대의 정언명령: "좌파하라!" = 4 
01 엉터리 진보가 아닌 진짜 좌파가 필요하다 
 진중권과 나꼼수는 콜라다 = 17
 문재인 씨가 할 수 없는 것 = 23
 상식 없는 사회, 안철수의 정직함 = 26
 리버럴의 꼼수, 세트 판매 전략 = 28
 롤러코스터 정객들 = 31
 노동자 정치와 멀어지는 명망가 정치 = 37
 '마이크 크기'가 문제라고요? = 40
 한국진보가 미숙한 이유 = 42
 젊은 진보에 대한 배려 = 50
 노회찬은 유시민이라 조국 같은 사람이 될 수 없거든요  = 52
 투표는 만병통치약이다(?) = 56
 상상이 세계를 바꾸어왔다 = 62
 좌파는 왜 도덕성에 민감한가 = 65
 비정상적인 체제의 피해자들 = 68
 진보 지식인의 한계 = 71
 이상한 나라의 도둑 소굴 = 74
02 복지문제는 계급갈등이다 
 상위 1퍼센트의 돈을 가져와야 한다 = 81
 노르웨이 1,400시간 vs 한국 2,600시간 = 83
 오슬로의 노비와 하녀들 = 86
 설중득녀기(雪中得女記) = 90
 밥 먹을 의향이 없니? = 94
 기본소득을 '허'하라 = 98
 국가의 야만 = 102
 재분배 없는 복지는 없다 = 105
03 신자유주의, 끝없는 신분하강을 강요한다 
 신자유주의의 최하층민들 = 109
 사라진 노동의 꿈 = 112
 장하준 식 스웨덴 모델의 오류 = 115
 자본가를 배제하는 기업에 대한 희망 = 119
04 인간의 얼굴을 한 자본주의는 없다 
 푸틴 독재는 비판해도 자본주의는 신성불가침인 나라 = 125
 대자본이 키운 극우파에 표를 몰아주는 노동자들 = 131
 북유럽에서 극우가 극성을 부리는 이유 = 139
 온건 좌파의 신자유주의적 배신 = 145
 자본주의, 어린아이와 같은 = 147
 자본주의의 사형선고 = 152
 더 민주적이고 더 국제적인 싸움 = 157
 88만 원 세대와 1,000유로 세대 = 161
05 혁명을 꿈꾸지 않는 좌파는 없다 
 실패한 혁명에서 배운다 = 167
 레닌은 죽지 않았다 = 172
 폭풍 전야 = 175 
 시장 자본주의의 파산 = 178
 '월가 점령'을 비웃는 투기자본 = 181
 몽둥이 들고 약탈한다고 체제가 무너지지는 않는다 = 186
 국가 폭력과 종교 폭력 = 192
 폭력을 초월한 저항이 최선이다 = 196
 소셜 네트워크와 혁명 = 201 
06 두 개의 국가, 민중의 시선으로 바라보다 
 수령 숭배와 돈 숭배 = 205
 소아병이라는 불치병에 걸린 민족 좌파 = 210
 패러디가 국가보안법 위반(?) = 213
 일본제 텔레비전과 하얀 밥 한 그릇 = 214
 미국과 예수를 동일시하는 친미 엘리트들 = 219
 미국 패권의 미래 = 224
 희대의 기록에 도전하다 = 228
 중국과 미국에 대한 이중거래 = 232
 통일을 위한 좌파의 역할 = 234
에필로그 _ 박노자와 불편한 진실 = 236

관련분야 신착자료

Luhmann, Niklas (2021)
Hertz, Robert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