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어느 백수의 노래

어느 백수의 노래 (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영록, 1957-
서명 / 저자사항
어느 백수의 노래 / 최영록 씀
발행사항
서울 :   부광,   2012  
형태사항
176 p. ; 23 cm
ISBN
9788990926517
000 00538camcc2200205 c 4500
001 000045701207
005 20120416150501
007 ta
008 120228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90926517 ▼g 03810
035 ▼a (KERIS)BIB000012718871
040 ▼a 241008 ▼c 241008 ▼d 244002
082 0 4 ▼a 895.785 ▼2 22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최영록 어
100 1 ▼a 최영록, ▼d 1957-
245 1 0 ▼a 어느 백수의 노래 / ▼d 최영록 씀
260 ▼a 서울 : ▼b 부광, ▼c 2012
300 ▼a 176 p. ; ▼c 23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87 최영록 어 등록번호 15130704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백수의 월요병>, <나는 휴머니스트다>의 작가 최영록의 휴먼 에세이. 저자가 1년 여간 백수로 지내면서 느낀 바를 일기로 기록하며, 서러움과 아픔, 때론 소소한 일상에서 오는 행복을 고스란히 들려준다. 때론 자신의 처절함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하기도 하며, 씁쓸한 인생에서 오는 아픔에 위로를 건네준다.

최근 주변에서 ‘백수’의 직업을 가진 사람들을 흔히 만나게 된다. 가까운 지인 혹은 친구들, 우리의 부모님 세대들. 저자와 같이 마흔을 넘기면서 백수가 되는 경우도 있고, 최근 청년실업이 심각하게 두드러지고 있듯이 젊은 층에서도 많은 백수를 만날 수 있다. 그들이 느낄 수많은 감정이 이 글에 담겨 있다. 저자가 1년 여간 백수로 지내면서 느낀 바를 일기로 기록하며, 서러움과 아픔, 때론 소소한 일상에서 오는 행복을 고스란히 들려준다. 때론 자신의 처절함을 적나라하게 이야기하기도 하며, 씁쓸한 인생에서 오는 아픔에 위로를 건네준다. 하지만 무엇보다 이 글에서 희망을 발견한다. 꿈을 꾸고 사는 것에 행복해 하고 감사하며, 다시금 일어설 수 있는 용기를 느낀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영록(지은이)

원래 바보처럼 ‘아하 아하’ 웃기를 좋아하는 편이다. 이번 일도 그랬다. 어떻게 6년 전에 쓴 사적인 일기를 책으로 펴낸단 말인가. 말하자면 ‘백수의 월요병 2’인 셈이다. 출판사 전화에 “진짜로요?”, “아하 아하” 그렇게 웃었다. 사실 대박이 나려면 매스컴의 각광을 제법 받았던 그때 났어야 했다. 하지만 사람 일을 누가 알겠는가. 신산한 삶에 위로받고 싶은 사람들이 넘치고 넘쳐, 너도나도 책방에서 집어갈지도 모르지 않은가. 그는 1957년 전북 임실 산(産)이다. 전주 전라고와 성균관대 영문과, 동국대 언론정보대학원을 졸업했다. 1982년 동아일보 내근기자로 입사하여 교열부, 편집부, 동아닷컴 취재본부에서 옹근 20년 동안 일했다. 책 읽고 술 마시기를 좋아했으나 글은 써본 적이 없었다. 백수일기 출간을 계기로 생활칼럼니스트를 자처하고 있다. 2002년부터 모교에 정박, 홍보전문위원으로 재직하면서 ‘사람 사귀기’를 특기로 내세운다. 호 우천(愚泉). ‘백수의 월요병’(2005년 서울셀렉션)을 비롯해 ‘나는 휴머니스트다’(2008년 성균관대출판부) ‘은행잎편지 108통’(2010년 이부키)을 출간했다. 문집으로 ‘쉰둥이들의 쉰 이야기’(예맥) ‘대숲 바람소리’(예맥)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나는 자유인이다 = 10 
감 팔고 칭찬 받고 = 13
광화문 '그 남자'와 이동노래방 = 17
내가 읽은 모든 페이지 위에 = 23
백수를 대하는 사람들의 유형 = 34
우리 아이들을 더 이상 죽이지 마라 = 40
허허, 산다는 것이 = 43
시벌새끼와 쓰것어 = 46
백수의 월요병 = 50
What Shall I do? = 55
사람을 닮은 나무 = 59
김광석의 노래 = 63
구름산에 올랐어라 = 66
사랑하는 모든 이에게 = 71
오랜만에 바둑 한 판 두세 = 75
'술 먹은 개'의 30년 회한 1 = 82
'술 먹은 개'의 30년 회한 2 = 90
연말연시 손편지를 쓰자 = 98
친정에서의 일일 알바 = 101
백수 일기를 쓰는 까닭은? = 105
꼭 한번 나가고 싶다! = 109
눈에 젖은 신발을 내려다보며 = 113
나는 누구이고 어디로 가는가 = 117
졸업식 풍경과 격세지감 = 130
아이들의 커닝과 어른들의 커닝 = 134
혼불의 소살거림을 들으라 = 138
일과 취미의 차이 = 142
서걱거리는 댓바람소리 = 145
전우야, 이게 몇 년 만이냐? = 149
토종 화이트데이와 장모의 백숙 = 153
할미꽃과 제라늄 = 156
서울이 좋아진다 = 159
얼과 수와 씨에 대하여 = 164
50대 선배의 시집 출판기념회 = 168
무한한 마침표 = 17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