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정오의) 휘뚜루마뚜루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정오
서명 / 저자사항
(정오의) 휘뚜루마뚜루 / 박정오
발행사항
서울 :   HUFS Books,   2012  
형태사항
239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9788974647162
일반주기
Berkeley column  
000 00571n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98685
005 20120331131527
007 ta
008 120329s2012 ulka AU 000c kor
020 ▼a 9788974647162 ▼g 033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070.444 ▼2 22
085 ▼a 070.444 ▼2 DDCK
090 ▼a 070.444 ▼b 2012
100 1 ▼a 박정오 ▼0 AUTH(211009)28796
245 2 0 ▼a (정오의) 휘뚜루마뚜루 / ▼d 박정오
260 ▼a 서울 : ▼b HUFS Books, ▼c 2012
300 ▼a 239 p. : ▼b 천연색삽화 ; ▼c 23 cm
500 ▼a Berkeley column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070.444 2012 등록번호 11166152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박정오 교수가 미주 한국일보에 연재한 칼럼 56편을 정리하여 재구성한 것이다. 미국에 있는 한인들에게는 우리나라와 유럽 문화를 소개하고 또 한국에는 미국에 갓 온 새내기의 눈에 비춰진 미국 문화를 소개한 것이다. 문화(文化)는 한 국가와 민족을 이해하는데 중요한 요소이다.

저자가 볼 때 미국으로 이민 온 지 오래된 한인들도 유럽이나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사회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따라서 한국과 미국 그리고 유럽의 다양한 문화를 소개하고 또 저자의 눈으로 재해석한 사회 현상을 밝힘으로써 글로벌 시대에 세계를 이해하고 협력할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고자 한다.

머리말

2010년 1월말,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서울을 뒤로하고 설레는 마음을 안고 샌프란시스코 공항에 내렸다. 6년마다 연구 년을 하면서 후학을 가르침에 있어 모자람이 없는지 돌아보고 재충전해야하건만, 그간 두 배가 넘는 13년이란 기간 동안 쉬지도 않고 달려오다 우여곡절 끝에 닿은 곳이 캘리포니아 베이 지역(Bay Area)에 위치한 버클리대학교(UC Berkeley)였다.
정착 초기 같은 대학교 박정운 교수 내외분의 도움을 많이 받았지만 어디를 가도 언어가 문제였다. 긴 세월동안 공부한 영어는 다 어디로 가버렸는지... 특히 히스패닉이나 흑인, 중국인 등 여러 인종이 넘치는 캘리포니아에서 가능한 줄여 발음해버리는 미국식 영어의 어려움을 새삼 느꼈다.
정착초기에는 생활하는데 뭐가 그리 불편한 게 많은지... 어느 정도 자리를 잡으니 벌써 한두 달이 훌쩍 지나 있었다. 미국생활에 조금 적응이 되면서 차츰 미국사회에 대해서도 궁금해졌다. 관련 도서도 빌려서 읽어 보았지만 책으로 얻는 정보는 피상적이고 제한적이었다. 그래서 미국으로 이민 온 한인 분들을 만날 때면 그동안 궁금했던 것들을 물어보곤 했다. 그러던 중 세계 최대의 종합 엔지니어링 회사인 벡텔(Bechtel)의 부사장직을 역임한 이상백 회장께서 칼럼을 한번 써보라며 강승태 샌프란시스코 한국일보 지사장님께 추천해주었다.
뜻밖의 제안에 매주 한 편의 칼럼을 써야한다는 부담감이 적지 않았지만 칼럼을 쓰다보면 미국사회에 대해 좀 더 자세하게 알게 되지 않을까 생각해서 부족하나마 조심스럽게 써보기 시작한 것이 어느 덧 1년 2개월이 지났다.
필자도 그러했지만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럽에 비해 미국사회에 대하여 생각보다 아는 것이 적음을 느꼈다. 그동안 미국비자 발급이 용이하지 않아 많은 한국 사람들이 미국 대신 유럽행을 택한 것이 그 이유인지... 그런데 미국으로 이민 온지 오래된 한인분들도 유럽이나 빠르게 변화하는 한국사회에 대해 잘 모르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칼럼을 쓰기 시작하면서 가능하다면 미국에 있는 한인들에게는 우리나라와 유럽 문화를 소개하고 또 한국에는 미국에 갓 온 새내기의 눈에 비춰진 미국 문화를 소개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했다.
글을 쓰는 동안 주위의 지인들과 이웃들에게서 여러 가지 의견을 들으며 곧바로 피드백을 하고 또 어느 곳을 가나 다음 칼럼을 구상하고 있는 나 자신을 발견하며 매주 피가 마르는() 칼럼니스트로 산다는 것의 고통을 기쁨과 보람으로 승화시키곤 했다.
이렇게 해서 모아진 56편의 글들을 추억으로 들추어보며 부족하나마 이제 작은 책자로 펴내고자 한다. 신문에 연재하는 동안 그 누군가 읽고 있을 독자들에게 조금이나마 흥미와 관심을 그리고 필요했던 정보를 제공할 수 있었다면 큰 보람이겠다.
이 책이 출판되기까지 많은 도움을 준 강승태 사장님과 이상백 회장님 그리고 박희덕 회장님과 김성수 선배님 외 많은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밤을 벗 삼아 지새우는 남편과 아빠를 묵묵히 지켜봐준 가족들에게도 사랑의 마음을 전한다.

캘리포니아를 그리며
버클리를 그리며
2011년 9월
외대 글로벌캠퍼스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정오(지은이)

한국외국어대학교 루마니아어과 교수 알렉산드루 이오안 쿠자(Alexandru Ioan Cuza)대학교 명예교수 2010~2012년 미국 버클리대학교(UC Berkeley) 초빙교수 2007년 교육부문 트라이안 버세스쿠(Traian B?sescu) 루마니아 대통령 훈장 수상 세계 실크로드 대학연맹 이사 前 사단법인 한국유럽학회 부회장 前 루마니아-한국 상공회의소 연합회 한국 회장 前 미주한국일보 칼럼니스트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3 
01. 미국에도 신화(神話)가 있을까? = 10 
02. Smart&Wise = 13 
03. 진돗개 캘리포니아에 오다! = 18 
04. 집시와 유럽 (1) = 22 
05. 집시와 유럽 (2) = 26 
06. 독도와 뱀섬 (1) = 30 
07. 독도와 뱀섬 (2) = 34 
08. 독도와 뱀섬 (3) = 38 
09. 독도와 뱀섬 (4) = 41 
10. 캘리포니아 잔디와 서울의 청계천 (1) = 44 
11. 캘리포니아 잔디와 서울의 청계천 (2) = 48 
12. 노블리스 오블리제(Noblesse oblige) = 53 
13. 미국에는 미인(美人)이 많다! = 56 
14. 루마니아式 민중혁명, 북한에서도 가능할까? (1) = 60 
15. 루마니아式 민중혁명, 북한에서도 가능할까? (2) = 63 
16. 루마니아式 민중혁명, 북한에서도 가능할까? (3) = 67 
17. 덩치 큰 중국, 속 좁은 중공 = 70 
18. 미국의 고속도로 = 74 
19. 15초 팝콘타임 = 78 
20. 가장 미국적인 것, 한국적인 것 그리고 루마니아적인 것! = 81 
21. 미오리짜 신화 = 84 
22. 즐거운 공동묘지 = 89 
23. 경야(經夜)풍습 = 93 
24. 마놀레 신화 = 96 
25. 엄마 이야기 = 100 
26. 사랑해요 우리 압빠 = 104 
27. 미국의 곰 이야기 = 108 
28. 루마니아 불곰이야기 = 112 
29. 30년 된 BMW = 117 
30. NATO헌장 제5조 = 122 
31. 리더십은 없고 팔로워십만 있다! = 125 
32. The First Godfather (1) = 128 
33. The First Godfather (2) = 132 
34. 세계의 대학 = 136 
35. 20달러와 5만원 = 142 
36. 한국의 결혼식 지금 이대로 좋은가! = 145 
37. 투우(bullfight) = 150 
38. 체코 맥주 = 155 
39. 보드카 이야기 = 159 
40. 와인과 디오니소스 = 163 
41. 가수 장미화의 "지금이 제일 좋을 때" = 167 
42. 화산이 만든 신비의 호수: 크레이터 레이크 = 171 
43. 넥타이와 노타이 = 176 
44. 다뉴브강의 진주: 부다페스트 = 181 
45. 아름다운 죽음의 다리 란츠히드와〈글루미 선데이〉 = 185 
46. 루더쉬 온천과 구야쉬 그리고 토카이(Tokay)와인 = 189 
47. 흑해 경제협력기구 = 193 
48. 기러기와 펭귄 = 197 
49. 커피 이야기 = 202 
50. 민주주의와 공산주의 = 207 
51. 잠실5단지 테니스장도 없어질라 = 211 
52. 드라큘라 이야기 = 215 
53. 로댕과 브랑쿠시 = 222 
54. 조각가 베노네 올라루(Benone Olaru) = 227 
55. 만자나르(Manzanar)에서 = 232 
56. '빨리빨리'에서 '빨리'로 = 236 

관련분야 신착자료

한국언론학회. 저널리즘연구회 (2022)
김대원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