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미슐랭을 탐하다 : 폴 보퀴즈에서 단지까지 (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유민호
서명 / 저자사항
미슐랭을 탐하다 : 폴 보퀴즈에서 단지까지 / 유민호 지음
발행사항
파주 :   효형출판,   2012  
형태사항
215 p. : 천연색삽화 ; 23 cm
ISBN
9788958721093
일반주기
Le menu  
000 00603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98643
005 20120330104741
007 ta
008 120316s2012 ggka 000c kor
020 ▼a 9788958721093 ▼g 03590
035 ▼a (KERIS)BIB000012727146
040 ▼a 211039 ▼c 211039 ▼d 244002
082 0 4 ▼a 641.013 ▼2 22
085 ▼a 641.013 ▼2 DDCK
090 ▼a 641.013 ▼b 2012
100 1 ▼a 유민호
245 1 0 ▼a 미슐랭을 탐하다 : ▼b 폴 보퀴즈에서 단지까지 / ▼d 유민호 지음
260 ▼a 파주 : ▼b 효형출판, ▼c 2012
300 ▼a 215 p. : ▼b 천연색삽화 ; ▼c 23 cm
500 ▼a Le menu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013 2012 등록번호 15130677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미슐랭 가이드 별점 하나 떨어졌다고 요리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백인들이 먹다 남은 재료로 만든 음식을 소울 푸드로 재탄생시키고, 워싱턴 파워 런치에서는 수시로 미국 대통령을 만날 수 있으며, 화장품 회사가 직접 정통 이탈리아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불과 12,000원으로 미슐랭 스타 요리를 먹을 수 있으며, 무려 287년 된 식당이 여전히 사랑을 받고 있다면 맛을 떠나 호기심 때문이라도 그곳에 가고 싶지 않을까?

그런 레스토랑을 직접 방문하여 요리를 맛본 다음, 맛은 물론이고 식당에 얽힌 정치, 사회, 문화, 예술의 이야깃거리를 생생하게 묘사한 책이 있다. 지은이 유민호는 말한다. 허기를 때우듯 요리를 먹던 시절은 지났다. 어떻게 하면 더욱 맛있고, 행복하게 즐길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한다. 바야흐로 음식이 곧 문화인 시대다.

‘먹는 것이 문화의 핵심 코드로 자리매김’되는 시대

미슐랭 가이드 별점 하나 떨어졌다고 요리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고, 백인들이 먹다 남은 재료로 만든 음식을 소울 푸드로 재탄생시키고, 워싱턴 파워 런치에서는 수시로 미국 대통령을 만날 수 있으며, 화장품 회사가 직접 정통 이탈리아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불과 12,000원으로 미슐랭 스타 요리를 먹을 수 있으며, 무려 287년 된 식당이 여전히 사랑을 받고 있다면 맛을 떠나 호기심 때문이라도 그곳에 가고 싶지 않을까?
그런 레스토랑을 직접 방문하여 요리를 맛본 다음, 맛은 물론이고 식당에 얽힌 정치, 사회, 문화, 예술의 이야깃거리를 생생하게 묘사한 책이 있다. 《미슐랭을 탐하다》. 지은이 유민호는 말한다. 허기를 때우듯 요리를 먹던 시절은 지났다. 어떻게 하면 더욱 맛있고, 행복하게 즐길 수 있을까를 고민해야 한다. 바야흐로 음식이 곧 문화인 시대다.

미슐랭 가이드, 신화 창조의 시작
1900년, 총 339페이지의 포켓 사이즈 판형으로 발간된 미슐랭 레드가이드는 오늘날까지도 폭발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그 비결에는 여러 가지 요인들이 있겠지만, 무엇보다 레스토랑 평가를 도입한 덕이 크다. 실제로 레드가이드의 하이라이트는 별로 표시되는 식당 평가다. 이 중 가장 높은 3스타는 “이 레스토랑은 질적으로 대적할 만한 상대가 없다. 프랑스 음식의 정수이며, 음식 와인 서비스 모든 것이 완벽하다. 결코 가격이 문제가 될 수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밝음이 있으면 어두움도 있게 마련. 요리사에게 별은 단순한 별 이상의 의미로 다가오게 마련이다. 심지어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의 등급이 하락하여 스스로 목숨을 끊은 요리사까지 생길 정도다. 미슐랭 스타 요리사 베르나르 로와조의 자살은 대표적인 예이다. 이런 저런 말들이 오고갔지만, 그만큼 미슐랭의 권위가 대단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상징적인 사건이 아닐까?

폴 보퀴즈, 프랑스의 자존심을 맛보다
인생을 80세까지라고 본다면 대략 3만 일 정도 세상을 살다가 죽는다는 계산이 나온다. 미식가들에게 폴 보퀴즈 레스토랑은 ‘일생에 한 번쯤은 경험해야 할 레스토랑’으로 손꼽힌다.
폴 보퀴즈는 미슐랭 3스타를 반세기나 유지하고 있는 프랑스 요리계의 황제다. 폴 보퀴즈를 대표하는 메인 요리는 ‘토르누토스 로시니’다. 잘 손질한 쇠고기 등 부위 살에 푸아그라와 트리플을 얹은 토르누토스 로시니는 사치의 극을 달리는 최고급 요리다. 이름의 유래를 살펴보면 <세비야의 이발사>로 유명한 오페라 작곡가 로시니와 관련된 재미난 일화가 있다. 로시니는 미식가이자 대식가였다. 어느 날 로시니는 자신의 전속 요리사에게 쇠고기 위에 푸아그라와 트리플을 얹은 요리를 만들도록 주문했다. 로시니는 자신이 주문한 요리를 요리사가 먹어 치우지는 않을까 걱정이 되었다. 결국 그는 주방까지 따라 들어와서 요리사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화가 난 요리사는 주방은 자신의 공간이라면서 계속 그렇게 지켜본다면 요리를 하지 않겠노라 선언했다. 그러자 로시니는 “그렇다면 내가 등을 지고 서 있겠네”라고 대답했고, 요리사는 ‘등을 지고 서다(Tournez moi le dos)’는 의미의 이탈리아 말을 붙여 이 요리를 ‘토르누토스 로시니’라고 불렀다.

미국에 가신다면 소울 푸드만은 꼭
비록 미슐랭 별점을 받지는 못했지만 미국에 가신다면 꼭 먹어보아야 할 음식이 있다. 소울 푸드, 곧 영혼의 음식이다. 소울 푸드는 미국 남부 지방의 흑인 노예들이 주로 먹던 음식을 기반으로 한 전통 요리를 뜻한다. 백인들은 농장에서 일하는 흑인 노예들에게는 따로 음식을 제공하거나, 식비를 주지 않았다. 흑인들은 자구책으로 농장에 굴러다니는 팔다 남은 채소나, 백인 주인이 버린 동물 내장을 모아 끼니를 때웠다. 여기에 냄새를 없애기 위해 마늘, 양파, 허브와 같은 강한 향신료를 넣었다.
할렘에서 소울 푸드의 대명사를 꼽으라면 레녹스 거리에 있는 실비아 할렘 레스토랑을 들 수 있다. 1962년에 문을 연 실비아는 할렘에서 ‘소울 푸드의 여왕’이라고 불린다. 공민권 운동이 한창이던 1960년대 할렘에는 제대로 된 식당이 없었다. 이 때문에 수많은 흑인지도자들은 뉴욕 최초의 소울 푸드 레스토랑을 자주 찾았다.

세계에서 제일 싼 10달러짜리 미슐랭 스타 레스토랑
우리와 가까운 일본에도 미슐랭 별을 받은 식당들이 많다. 덮밥이나 튀김 등 흔해 보이는 음식이라 더욱 가깝게 느껴진다. 이른바 서민 음식인 오야코동은 대표적인 예이다. 오야코동은 일본어의 위트가 느껴지는 음식이다. 일본어로 부모를 뜻하는 ‘오야(親)’와 자식을 의미하는 ‘코(子)’를 따서 이름을 붙였으니 말이다. ‘동(井)’은 일반적으로 밥 위에 얹거나 뿌려먹는 스타일의 음식을 지칭한다. 오야코동의 조리법은 간단하다. 그러나 고급스러운 맛을 내기는 매우 어렵다. 누구나 다 만들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맛에 관한 평가가 엄격하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기타로 샤모의 오야코동은 미슐랭 레스토랑에서 먹는 ‘세계에서 가장 싼 점심’이다. 세금을 포함하여 전부 850엔이니, 우리 돈으로는 12,000원쯤 된다. 그러나 싸고 빠르다고 해서 무시해서는 안 된다. 알맞은 촉감과 숯 향이 어우러진 오야코동은 오직 이곳에서만 먹을 수 있는 명품 요리다.

어떤 음식을 먹는지가 곧 그 사람을 말해준다
이 책은 미슐랭 레드가이드가 보장하는 맛을 찾아 기록한 것이다. 그러나 미식의 세계가 ‘결코’ 미슐랭 레드가이드만으로 결정되는 것은 아닐 것이다. 미슐랭의 입김에서 벗어난, 기억에 남을 만한 아름다운 요리들이 더 많다. 유민호는 이 책에서 자신이 경험한 모든 맛의 기억을 정직하게 표현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유민호(지은이)

대구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방송 보도국 기자로 일했다. 일본의 마쓰시타 정경숙(松下政經塾)에서 5년간 공부하면서 현장 공부를 위해 125개국을 방문했다. 일본의 경제산업성(옛 통산성)에서 동아시아 담당 연구원으로 근무했으며, 1999년부터 워싱턴에 거주하면서 딕 모리스 한국 디렉터로 일했다. 현재 워싱턴 에너지 IT 관련 컨설팅 전문 기업인 퍼시픽 21 디렉터다. 본업 외에도 한국, 일본, 중국을 오가며 출판, 보도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월간조선〉, 〈월간중앙〉 등의 잡지에 고정으로 기고 중이다. 저서로《일본내면풍경》,《행장(行狀)》, 《미슐랭을 탐하라》, 《폴리틱스, E-Politics.com》, 《백악관에서 일하는 사람들》(일본), 《중국 소프트파워》(일본), 《퍼블릭 디플로머시》(일본), 《레드가이드북》(중국)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Ap◆U0117◆ritif : 단 한 번뿐인 인생 = 4 
Part 1. Entree : 레드가이드의 탄생 = 11 
Part 2. Plat
 파리의 자존심을 맛보다 = 28 
  미슐랭 세계 최고 챔피언, 폴 보퀴즈 = 30 
  파리의 3스타, 르 프레 카틀랑 = 40 
  Tip. 요리사의 자살 = 50 
 미국에 간다면 이곳만은 꼭 = 62 
  뉴욕의 빛나는 별, 장 조지 = 64 
  오페라뿐만 아니라 요리 또한 빼어난, 그랑 티에 = 72 
  소울 푸드, 실비아 할렘 = 84 
  거품을 빼도 맛과 분위기만은 최고, 모모후쿠 누들 바 = 92 
  지옥의 주방에서 살아남은 뉴욕의 한식당, 단지 = 98 
  자유의 도시 샌프란시스코가 만든 요리, 루체와 프랜시스 = 104 
  Tip. 워싱턴 파워 런치 = 112 
 일본, 따라하되 자기만의 요리를 만들어낼 줄 아는 = 120 
  세계에서 제일 싼 10달러짜리 미슐랭 스타 오야코동, 기타로 = 122 
  화장품 회사가 만드는 명품 이탈리아 요리, 시세이도 파로 = 130 
  일본 최고의 라멘 집, 쓰케멘 미치 = 138 
  131년의 전통을 자랑하는, 가미야바 = 144 
  채플린도 팬으로 만든 튀김, 하나초 = 150 
  일본 황가의 자존심 제국 호텔 레스토랑, 라 브라세리 = 158 
 미슐랭이 부럽지 않은 진짜 맛집 = 166 
  스페인 최고(最古) 최고(最高), 보틴 = 168 
  이탈리아 화이트 트리플, 라 지네스트라 = 174 
  베트남에서 만난 프랑스 정통 레스토랑, 트루아 구르망 = 180 
  황제의 만찬 만한전석, 메이와이젠 = 186 
  후통 골목에서 만난 나만 아는 베이징 오리 집, 리췬 카오야디엔 = 190 
  Tip. 죽기 전에 꼭 맛봐야 할 베이징 오리 전문점 = 194 
Part 3. Desserts 
 프랑스 미식 문화는 어떻게 발전해 왔는가? = 199 
 Tip. 프랑스 미식 문화를 일군 5인의 개척자 = 206 

관련분야 신착자료

장, 데이비드 (2021)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