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다의 편지 (5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인훈, 1936-
서명 / 저자사항
바다의 편지 / 최인훈
발행사항
서울 :   삼인,   2012  
형태사항
592 p. : 초상화 ; 24 cm + 전자 광디스크 (CD-ROM) 1매
ISBN
9788964360415
일반주기
색인수록  
인류 문명에 대한 사색  
000 00679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694508
005 20120312132140
007 ta
008 120307s2012 ulkc 001c kor
020 ▼a 9788964360415 ▼g 03810
035 ▼a (KERIS)BIB000012666905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d 244002
082 0 4 ▼a 801.95 ▼2 22
085 ▼a 801.95 ▼2 DDCK
090 ▼a 801.95 ▼b 2012
100 1 ▼a 최인훈, ▼d 1936- ▼0 AUTH(211009)8984
245 1 0 ▼a 바다의 편지 / ▼d 최인훈
260 ▼a 서울 : ▼b 삼인, ▼c 2012
300 ▼a 592 p. : ▼b 초상화 ; ▼c 24 cm + ▼e 전자 광디스크 (CD-ROM) 1매
500 ▼a 색인수록
500 ▼a 인류 문명에 대한 사색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116592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212179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513059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1165929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212179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01.95 2012 등록번호 1513059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최인훈 작가의 작품집. 최인훈은 '6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는 대표작 <광장>이 워낙 각광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최인훈이 평생에 걸쳐 일궈온 문학적 성과 가운데 극히 일부만을 부각하는 수식어다. 최인훈은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이면서 소설, 희곡, 비평에 걸쳐 거대한 사유의 산맥을 형성해온 독창적인 사상가이기도 하다.

고려대에서 역사학을 가르치는 오인영 박사는 최인훈의 사유가 어떤 점에서 독창적인지를 소개하고자 이 책을 기획했다. 이 책은 1부에서 3부까지 단행본으로 나온 작품 가운데 '작가' 최인훈을 넘어 '사상가'로서의 최인훈의 진면모를 보여주는 작품들을 골라 엮고, 마지막 4부에는 2003년 「황해문학」에 발표한 '바다의 편지'를 단행본으로는 최초로 수록했다.

1부 '문명 진화의 길―문명 DNA의 힘과 흠'에는 인류 문명의 역사적 진화 과정에 대한 최인훈 특유의 거시적 접근법과 통찰력이 드러난 글들이 수록되어 있다. 2부 '근대 세계의 길―문명 DNA의 빛과 어둠'에는 21세기 현대 문명의 굵직한 문제들, 예컨대 현실사회주의의 몰락, 역사의 종언, 미국의 세계 지배 형태, 현대 문명의 모순 등에 대한 견해가 담긴 글들이 실렸다.

3부 '한국 역사의 길―문명 DNA의 앎과 꿈'에는 '한국의 어제와 오늘'에 관한 역사적 고찰이 담긴 글들과 '우리의 미래와 태도'가 창조적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제언하는 글들을 수록하였으며, 4부 '바다의 편지―사고실험으로서의 문학'에는 2003년 발표한 단편소설 '바다의 편지'를 수록했다.

한국 문학사가 불러낸 작가, 최인훈
역사의 길, 인간의 길을 말하다


최인훈은 ‘60년대를 대표하는’ 작가로 알려져 있다. 이는 대표작 『광장』이 워낙 각광을 받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이는 최인훈이 평생에 걸쳐 일궈온 문학적 성과 가운데 극히 일부만을 부각하는 수식어다. 최인훈은 한국을 대표하는 작가이면서 소설, 희곡, 비평에 걸쳐 거대한 사유의 산맥을 형성해온 독창적인 사상가이기도 하다. 고려대에서 역사학을 가르치는 오인영 박사는 최인훈의 사유가 어떤 점에서 독창적인지를 소개하고자 이 책을 기획했다. 이 책은 1부에서 3부까지 단행본으로 나온 작품 가운데 ‘작가’ 최인훈을 넘어 ‘사상가’로서의 최인훈의 진면모를 보여주는 작품들을 골라 엮고, 마지막 4부에는 2003년 『황해문학』에 발표한 「바다의 편지」를 단행본으로는 최초로 수록했다.
최인훈의 소설과 수필에 담긴 비평들은 대개 문학(예술)이란 무엇이며 무엇을 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대답을 이끌어낼 목적으로, 대개 역사와 문명, 인간의 존재조건 등을 분석하고 검토한 후에 그것을 자기 대답의 전제와 논거로 활용하는 논지 전개를 구사한다. 그러나 이런 논의 과정에서 최인훈이 구사한 역사와 세계에 대한 분석과 해석은 그 자체로 충분히 독립적인 가치를 지닌다. 이는 최인훈의 문학론이나 예술론의 결론을 위한 참고자료로서만이 아니라 역사에 대한 이론모형으로서 우리 문화를 두텁게 만드는 중요한 ‘사상의 문화재’가 된다. 더구나 그 이론모형은 한국 문화의 바깥에서 수입되거나 이식된 것이 아니라 자생적이고 독자적인 모형이다. 또한 역사의 진화 과정을 문명사적 차원에서 바라보는 거시적 관점을 지니고 있으며, 그런 문명사적 진화 과정에 따라 인간의 의식과 심리에서 일어나게 된 변화, 즉 인류의 내면세계에 대한 정신사적 탐구까지도 아울러 설명하는 종합적인 이론모형이다.
1부 ‘문명 진화의 길―문명 DNA의 힘과 흠’에는 인류 문명의 역사적 진화 과정에 대한 최인훈 특유의 거시적 접근법과 통찰력이 드러난 글들이 수록되어 있다. 이 글들은 명시적으로는 문학과 예술의 성격과 역할은 무엇인가에 대해 답하는 형태를 취하지만 궁극적으로는 우리가 삶에 대해 어떤 방향감각을 갖추고 살아야 하는가에 대한 답을 하고 있다. “인간에게 문학이란 무엇인가, 하는 ‘문학에 대한 자의식’”은 문인만의 질문이 아니라 “인간이 자신에게 던지는 고유한 자기 질문”이기 때문이다. 이 글들을 통해서 고유한 개체로서의 자신(‘나’)이 문명세계의 보편적 문제들을 인간적으로 해결하는 데 필요한 논거를 습득할 수 있다.
2부 ‘근대 세계의 길―문명 DNA의 빛과 어둠’에는 21세기 현대 문명의 굵직한 문제들, 예컨대 현실사회주의의 몰락, 역사의 종언, 미국의 세계 지배 형태, 현대 문명의 모순 등에 대한 견해가 담긴 글들이 실렸다. 특히 최인훈은 현재 우리가 지닌 역사적 역량이 결코 만만치 않다는 긍정적 판단 위에서 “과거에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내부의 반역자들에게 그것을 횡령당하지 않도록” 현명하게 행동하느냐에 우리 미래가 달려 있다고 한다.
3부 ‘한국 역사의 길―문명 DNA의 앎과 꿈’에는 ‘한국의 어제와 오늘’에 관한 역사적 고찰이 담긴 글들과 ‘우리의 미래와 태도’가 창조적 희망을 꿈꿀 수 있도록 제언하는 글들이 수록되어 있다. 우리의 역사와 오늘의 문제를 보는 최인훈의 기본적 관점은 생물적 동포애나 소박한 민족감정에 기초한 것이 아니라 ‘나’라는 개인은 한국인이면서 근대인이고, 동시에 세계인이며 문명적 존재로서의 정체성의 복합 구성체임을 자각할 때에만 인간다운 삶과 사회를 꿈꾸고 누릴 수 있다는 의식에 근거하고 있다.
4부 ‘바다의 편지―사고실험으로서의 문학’에는 2003년 발표한 단편소설 「바다의 편지」를 수록했다. 이 소설은 지금 현재 최인훈 사유의 지평과 좌표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1부에서 3부까지가 최인훈의 거시적이고 역사적인 사고실험 궤적을 차분하게 따라가는 과정이라면 4부 ‘바다의 편지’에서는 그의 사고실험을 추체험할 수 있다. 이 작품은 최인훈이 직접 낭독해 CD에 담아 초판에 넣었다. 이는 최인훈이 독자(타자)에게 활자화라는 수단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자신의 생각을 전달하려는 시도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최인훈(지은이)

1936년 함북 회령에서 태어났으며, 서울법대에서 수학했다(2017년 명예졸업). 1959년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와 「라울전(傳)」이 『자유문학』에 추천되어 등단했다. 1977년부터 2001년 5월까지 서울예대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작품 집필과 후진 양성에 힘써왔다. 『광장/구운몽』 『회색인』 『서유기』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가면고』 『하늘의 다리/두만강』 『우상의 집』 『총독의 소리』 『화두』 등의 소설과 희곡집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 산문집 『유토피아의 꿈』 『문학과 이데올로기』 『길에 관한 명상』 등을 출간했다. 동인문학상(1966), 한국연극영화예술상 희곡상(1977), 중앙문화대상 예술 부문 장려상(1978), 서울극평가그룹상(1979), 이산문학상(1994), 박경리문학상(2011) 등을 수상했다. 『광장』이 영어, 일본어, 프랑스어, 독일어, 러시아어, 중국어 등으로, 『회색인』이 영어로, 『옛날옛적에 훠어이 훠이』가 영어와 러시아어 등으로 번역, 간행되었다. 2018년 7월 별세했다. 사후 금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사유의 길을 따라 떠나는 여행 안내문 / 최인훈 = 9
제1부 문명 진화의 길 - 문명 DNA의 힘과 흠
 길에 관한 명상 = 29
 문학과 이데올로기 = 39
 예술이란 무엇인가 = 61
 인간의 Metabolism의 3형식 = 83
 기술과 예술에 관하여 = 90
 작가와 현실 = 100
 소설과 희곡 = 106
 소설을 찾아서 = 120
 문명과 종교 = 146
 문학과 현실 = 148
 바다거북이 철갑 구성체 = 156
제2부 근대 세계의 길 - 문명 DNA의 빛과 어둠
 완전한 개인이 되는 사회 = 171
 주석의 소리 = 182
 상해임시정부의 소리 = 203
 외설이란 무엇인가 = 214
 아메리카 = 235
 혁명의 변질 = 252
 제국의 몰락 = 268
 감정이 흐르는 하상 = 314
제3부 한국 역사의 길 - 문명 DNA의 앎과 꿈
 상황의 원점 = 327
 한말의 상황과 오늘 = 344
 문학사에 대한 질문이 된 생애 = 348
 식민지 지식인의 자화상 = 353
 총독의 소리 = 360
 「광장」의 이명준, 좌절과 고뇌의 회고 = 407
 역사와 상상력 = 422
 통일, 그리고 파라다이스 = 430
 우리를 슬프게 하는 것들 = 433
 우리가 바라는 삶 = 437
 경건한 상상력의 의식을 = 448
 현대인이 잃어버린 것 = 452
 돈과 행복 = 455
 사회적 유전인자 = 463
 세계인 = 467
 사고와 시간 = 480
 코끼리와 시인 = 490
 공명 = 492
제4부 바다의 편지 - 사고실험으로서의 문학
 바다의 편지 = 511
해제 : 최인훈의 사유에서 역사의 길을 만나다 = 526
찾아보기 = 58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