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있는 그대로, 지금 이대로 : 일본에서 멕시코까지, 식탁 위를 걷다 (1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강가자 姜佳子, 1982- 김은선, 역
서명 / 저자사항
있는 그대로, 지금 이대로 : 일본에서 멕시코까지, 식탁 위를 걷다 / 강가자 ; [김은선 옮김]
발행사항
파주 :   북노마드 :   문학동네,   2011  
형태사항
234 p. : 천연색삽화 ; 22 cm
ISBN
9788954616546
일반주기
감수: 김수향  
"姜佳子"의 일본이름은 "坂本佳子"임  
000 00833camcc2200277 c 4500
001 000045692209
005 20120222211722
007 ta
008 120221s2011 ggka 000c kor
020 ▼a 9788954616546 ▼g 03810
035 ▼a (KERIS)BIB000012590571
040 ▼d 241044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41.502 ▼2 22
085 ▼a 641.502 ▼2 DDCK
090 ▼a 641.502 ▼b 2011z2
100 1 ▼a 강가자 ▼g 姜佳子, ▼d 1982- ▼0 AUTH(211009)16610
245 1 0 ▼a 있는 그대로, 지금 이대로 : ▼b 일본에서 멕시코까지, 식탁 위를 걷다 / ▼d 강가자 ; ▼e [김은선 옮김]
260 ▼a 파주 : ▼b 북노마드 : ▼b 문학동네, ▼c 2011
300 ▼a 234 p. : ▼b 천연색삽화 ; ▼c 22 cm
500 ▼a 감수: 김수향
500 ▼a "姜佳子"의 일본이름은 "坂本佳子"임
700 1 ▼a 김은선, ▼e▼0 AUTH(211009)133538
900 1 0 ▼a 坂本佳子,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502 2011z2 등록번호 1116579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재일교포 3세로 오사카에서 태어나, 일찌감치 요리사가 되겠다는 꿈을 향해 걸어온 강가자. 그녀가 일본에서 멕시코까지, 식탁 위를 걸으며 만난 잊을 수 없는 이야기들을 책으로 엮었다. 저자가 여행하는 법은 독특하다. 그녀는 어떤 나라에 가건 시장부터 찾아가 먹을거리들을 살펴보고, 식탁 위에 올라온 음식을 하나하나 음미하며 처음 만난 사람들과 친구가 된다.

남미를 여행할 때도 그녀는 말은 전혀 통하지 않아도 요리라는 특기를 살려 여러 식당에서 일하며 멕시코 현지 요리법을 배우고, 시장에서 만난 할머니와 아주머니들의 집에 찾아가 전통 가정식을 직접 만들어 먹는 등 많은 사람들과 마음을 나눴다.

강가자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처음 만난 사이라도 밥상을 마주하면 사람들의 마음이 활짝 열리는 현장을 볼 수 있다. 식탁 위에 차려진 것은 따끈한 현미밥과 채소층찜 크로켓, 산나물과 된장찌개, 신선한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만든 살사 소스 한 종지와 옥수수 토르티야, 양고기와 간단한 향신료로 맛을 낸 카레 한 접시, 햄과 치즈만 넣은 투박한 샌드위치, 아침 이슬을 머금은 호박꽃을 볶아 넣은 케사디야, 몽골의 초원에서 캐온 암염을 더한 수테차 등 일상적이고 소박한 음식이 대부분이다.

저자는 이 음식들에 담긴 마음이 얼마나 따뜻하고 순수한지, 일용할 양식을 내어준 사람들의 함박웃음과 정성이 얼마나 소중한지 가슴으로 느끼고 고마워할 줄 안다. 덕분에 그녀의 수첩은 음식을 통해 만난 세계 여러 나라의 친구들이 남긴 메시지와 요리법들로 가득하다.

재일교포 3세 + 홍대 앞 카페 ‘수카라’ 초대 셰프, 강가자(姜佳子)
그녀가 일본에서 멕시코까지,
식탁 위를 걸으며 만난 잊을 수 없는 이야기!

처음 만난 사람들과 함께 밥을 먹으며 만난
있는 그대로의 참맛,
지금 이대로 간직하고 싶은 삶의 한 순간

함께 맛보실래요?


봄날의 쑥경단, 장작불에 지은 밥
제철 채소로 만든 채소층찜, 고소한 현미밥
소박하고 건강한 사찰 음식
인도에서 맛본 양고기 카레와 사모사, 토란 사브지
사막에서 먹은 뜨거운 크로켓과 다디단 마살라 쿠키
몽골의 초원에서 사람들과 빙 둘러 나눠 마신 수테차
하나부터 열까지 남김없이 취하는 양고기
수백 년간 이어지는 살사 소스의 천 가지 맛
멕시코의 걸작, 천상의 음료 테하테
결혼식 선물로 쌓인 수천 장의 토르티야
옥수수의 마법, 타말레스
바나나 식초로 만든 피클
쿠바의 할머니가 주신 하얀 빵


● 출판사 서평

요리하는 여자, 식탁 위를 걷다


세상을 여행하는 방법은 다양하다. 자연, 예술작품, 도시의 풍경 등 여행하며 집중하는 대상도 사람마다 제각기 다르다. 재일교포 3세로 오사카에서 태어나, 일찌감치 요리사가 되겠다는 꿈을 향해 걸어온 강가자가 여행하는 법은 독특하다. 그녀는 어떤 나라에 가건 시장부터 찾아가 먹을거리들을 살펴보고, 식탁 위에 올라온 음식을 하나하나 음미하며 처음 만난 사람들과 친구가 된다. 남미를 여행할 때도 그녀는 말은 전혀 통하지 않아도 요리라는 특기를 살려 여러 식당에서 일하며 멕시코 현지 요리법을 배우고, 시장에서 만난 할머니와 아주머니들의 집에 찾아가 전통 가정식을 직접 만들어 먹는 등 많은 사람들과 마음을 나눴다.

강가자의 여정을 따라가다 보면, 처음 만난 사이라도 밥상을 마주하면 사람들의 마음이 활짝 열리는 현장을 볼 수 있다. 식탁 위에 차려진 것은 따끈한 현미밥과 채소층찜 크로켓, 산나물과 된장찌개, 신선한 토마토와 아보카도로 만든 살사 소스 한 종지와 옥수수 토르티야, 양고기와 간단한 향신료로 맛을 낸 카레 한 접시, 햄과 치즈만 넣은 투박한 샌드위치, 아침 이슬을 머금은 호박꽃을 볶아 넣은 케사디야, 몽골의 초원에서 캐온 암염을 더한 수테차 등 일상적이고 소박한 음식이 대부분이다. 지은이는 이 음식들에 담긴 마음이 얼마나 따뜻하고 순수한지, 일용할 양식을 내어준 사람들의 함박웃음과 정성이 얼마나 소중한지 가슴으로 느끼고 고마워할 줄 안다. 덕분에 그녀의 수첩은 음식을 통해 만난 세계 여러 나라의 친구들이 남긴 메시지와 요리법들로 가득하다.


있는 그대로의 참맛,
지금 이대로 간직하고 싶은 삶과의 만남


지은이가 수년 동안 세계를 여행하며 익힌 것은 요리법뿐만이 아니다. 그녀는 자연의 시간에 순응하고, 자연이 주는 것에 감사하며 있는 그대로 취하고, 자연을 해치지 않고 지금 이대로의 모습을 유지하며 함께 살아가는 삶의 방식을 체득할 수 있게 해준 사람들이 가장 고맙다고 말한다.

요리사로서, ‘자연과 조화를 이뤄 몸과 마음 모두 건강하게 만드는 섭생법이자 요리법인 마크로비오틱’을 추구하는 강가자는 고교를 졸업한 후 몇 년에 걸쳐 일본 전역을 돌며 ‘요리수행’을 해왔다. 규슈의 산골에 자리 잡은 마크로비오틱 전문 레스토랑에서 일하며 놀라운 자연의 치유력을 실제로 경험하기도 했다. 고교를 졸업하고 열심히 경비를 모아 떠난 몽골에서는 유목민 가족과 장기간 함께 지내며 완전히 초원의 생활에 젖어들어 ‘바쁘지만 바쁘지 않게 살아가는 방법’을 배웠다. 원전 건설을 반대하는 일본의 한 섬 주민들을 찾아가 뜻을 같이하기도 하고, 멕시코에서는 ‘부에나비스타’(전망 좋은 집)에 사는 아주머니와 친구가 되어 그 집 할머니, 딸들과 함께 멕시코 전통요리를 만들어 먹으며 식구처럼 지내기도 했다. 독특한 제사문화를 지닌 선주민족 마을을 찾아가 함께 음식을 만들고, 그들의 삶 속으로 자연스레 스며들었다. 태풍 때문에 식량난을 겪고 있던 쿠바에서는 길에서 만난 할머니가 주신 빵 한 조각에 감동하고, 우연히 만나 함께 여행을 했던 스페인 출신의 친구들과 겪은 샌드위치 무용담을 풀어놓기도 한다.

평생 시장의 작은 식당에서 음식을 만들며 수많은 사람들의 끼니를 해결해준 아흔 살의 할머니 요리사, 치즈와 테하테 등 쉽게 배울 수 없는 음식을 만드는 비법을 나눠준 사람들, 조상 대대로 전해지는 전통 방식 그대로 메스칼(선인장으로 만드는 증류주)을 만드는 아저씨, 손수 진흙을 개어 자신이 사용할 아궁이를 직접 만드는 토트나크족 여인들의 부엌에서 만들어지는 요리, 아마테난고족 여인들이 마법 같은 손놀림으로 빚어내는 옥수수 타말레스 등 온갖 사람과 음식 이야기가 펼쳐지는 이 책을 읽다 보면 지금의 이 세상이, 그리고 자연과 더불어 살아가는 건강한 삶이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된다. 동시에 책의 제목 ‘있는 그대로, 지금 이대로’는 온 세상 사람들과 자연을 귀히 여기는 지은이의 마음을 고스란히 반영한 말이라는 것을 알게 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강가자(지은이)

- 마크로비오틱 요리사, 세계향토음식 연구가. - 일본 오사카에서 재일교포 3세로 태어나 자랐다. - 솜씨 좋은 어머니가 정성 들여 만든 음식을 먹고 자라면서 요리에 관심을 가졌다. - 오사카 농업고등학교에 진학해, 3년 내내 동급생들과 함께 손수 키운 식재료로 빵과 과자, 발효식품 등을 만들어 먹고 판매도 하며 요리의 즐거움을 깨달았다. -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 홋카이도, 규슈, 시코쿠, 오키나와 등 일본 각지에 흩어져 있는 마크로비오틱 레스토랑을 찾아다니며 요리를 배웠다. - 마크로비오틱 요리를 배우며 한국요리와의 공통점을 깨닫고 한국으로 유학, 배화여자대학 한국전통요리과에서 수학하며 한국음식의 면면을 깊이 들여다보았다. - 홍대 앞의 카페 ‘수카라’의 첫 번째 셰프로 일하며, 다양한 메뉴를 개발했다. 지금도 계속 메뉴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 일본, 멕시코, 쿠바, 과테말라, 인도, 태국, 몽고, 미얀마, 중국 등 세계 각지를 여행하며 현지의 유기농 및 채식 레스토랑과 향토음식점의 주방에서 만난 사람들을 통해 그 나라만의 독특한 음식 문화를 체득했다. - 여행지에 도착하면 가장 먼저 재래시장으로 향한다. 시장에서 만난 푸근하고 마음씨 좋은 할머니, 아주머니들과 친구가 되어 그들의 부엌에서 가정음식을 배웠다. - 요즘은 제주도에 살고 있다. 매일 아침 눈만 뜨면 집 앞에 가꾸고 있는 텃밭으로 달려간다. 틈틈이 새로 사귄 제주도 토박이 할머니들을 찾아가 향토요리를 배우고, 제주도 유기농업협회 사람들과 함께 학교 급식 메뉴를 개발하고 있다. - 머지않아 스페인, 이탈리아, 중동 지역으로 여행을 떠나 새로운 음식, 새로운 사람들과 만날 계획이다. - 지구에 살고 있는 모든 생명들이 평화롭게 웃게 해주는 음식을 만드는 요리사가 되는 것이 꿈이다.

김은선(옮긴이)

동국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통역학과(한일 전공)를 졸업했다. 현재 일본어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 《마흔이 넘으면 쉬워질 줄 알았는데》 《불안하다고 불안해하지 말아요》《어색해서 무슨 말을 해야 할지 모르겠어》 《경영학 수업》《의욕의 스위치》 《있는 그대로, 지금 이대로》 등이 있다.

김수향(감수)

1974년 재일동포 3세로 도쿄에서 태어났다. 1999년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에 편입한 후 학생 시절부터 프리랜서로 일본의 방송, 신문, 잡지 등의 코디네이터와 기자, 번역가로 활동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작가의 글 : 처음 만난 사람과 함께 밥을 먹는다는 것 = 6
집을 떠나 만난 새로운 세상, 일본과 한국 
 당신의 쑥경단은 어떤 맛인가요? = 11
 장작불로 지은 밥처럼 = 18
 있는 그대로의 맛이란 = 26
 자연과 균형을 이루는 법 = 33
  채소층찜 만들기 = 36
  음식의 뒷모습 = 38
 현미밥과 모내기 = 43
  자연과 조화를 이루며 먹는 법, 마크로비오틱 = 48
 비파 잎과 곤약 찜질 = 52
 푸른 바다, 모즈쿠, 그리고 원전 = 57
 사찰 음식으로 구사일생 = 64
초원과 사막위에서, 인도와 몽골
 위키 어머니의 양고기 카레 = 75
 인도 기차 풍경 = 80
  흙으로 돌아가는 차이 잔 = 85
 사막에서 먹은 크로켓과 쿠키 = 88
 드넓은 초원에서 차를 마시는 시간 = 95
 생명을 취한다는 것 = 102
식탁 위의 삶, 멕시코와 쿠바
 지속 가능한 식탁을 만나다 = 109
 주먹밥과 바꾼 것들, 물물교환 = 122
 태운 살사 소스의 맛 = 129
 비법을 나누는 기쁨 = 136
  멕시코의 맛, 케사디야 = 139
 오아하카의 전망 좋은 집 = 142
 수백 년간 이어온 살사 소스의 맛 = 150
 멕시코의 걸작, 테하테 = 157
 결혼식 토르티야 = 163
 대대로 이어지는 선물, 선인장 = 169
 춤추고 노래하는 유쾌한 제사 = 178
 가다랑어 구이와 신선한 채소를 나누다 = 187
 마법의 손으로 만든 타말레스 = 193
 세상을 바꾸는 장보기 = 204
 아흔 살의 요리사 = 212
 잊을 수 없는 샌드위치 = 218
 바나나 식초로 만든 피클 = 225
 할머니가 주신 하얀 빵 = 231

관련분야 신착자료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