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부메랑 : 새로운 몰락의 시작, 금융위기와 부채의 복수 (4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ewis, Michael (Michael M.) 김정수, 역
서명 / 저자사항
부메랑 : 새로운 몰락의 시작, 금융위기와 부채의 복수 / 마이클 루이스 지음 ; 김정수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비즈니스북스,   2012  
형태사항
287 p. ; 23 cm
원표제
Boomerang : travels in the new Third World (1st ed.)
ISBN
9788991204980
일반주제명
Global Financial Crisis, 2008-2009 International finance Financial crises -- United States -- History -- 21st century
000 01009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691113
005 20120216160151
007 ta
008 120215s2012 ulk 000c kor
020 ▼a 9788991204980 ▼g 13320
035 ▼a (KERIS)REQ000022109061
040 ▼a 211023 ▼c 211023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30.9/0511 ▼2 22
085 ▼a 330.90511 ▼2 DDCK
090 ▼a 330.90511 ▼b 2012
100 1 ▼a Lewis, Michael ▼q (Michael M.) ▼0 AUTH(211009)22526
245 1 0 ▼a 부메랑 : ▼b 새로운 몰락의 시작, 금융위기와 부채의 복수 / ▼d 마이클 루이스 지음 ; ▼e 김정수 옮김
246 1 9 ▼a Boomerang : ▼b travels in the new Third World ▼g (1st ed.)
260 ▼a 서울 : ▼b 비즈니스북스, ▼c 2012
300 ▼a 287 p. ; ▼c 23 cm
650 0 ▼a Global Financial Crisis, 2008-2009
650 0 ▼a International finance
650 0 ▼a Financial crises ▼z United States ▼x History ▼y 21st century
700 1 ▼a 김정수, ▼e▼0 AUTH(211009)72096
900 1 0 ▼a 루이스, 마이클,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1165754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116575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212184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513059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1165754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1165754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2121844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30.90511 2012 등록번호 1513059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세계적인 경제 칼럼니스트이자 베스트셀러 저자 마이클 루이스의 신간. 세계 경제를 뒤흔들고 있는 재정불량국들의 연쇄부도 사태 이면에 감춰진 실상을 날카로운 시선과 특유의 독설로 파헤치고 있다.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경제 문제를 명료하게 해석하는 저자는 이 책을 통해 금융 쓰나미의 경로를 추적하고, 부도국가들이 겪고 있는 최악의 상황을 낱낱이 보여준다. 저자는 유럽발 경제위기의 진앙지인 아이슬란드, 그리스, 아일랜드는 물론 해결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독일, 도시 파산문제로 흔들리는 미국을 직접 방문해 그들이 감추고 싶어하는 불편한 진실을 찾아냈다.

이 책은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위기상황의 실체에 접근할 수 있도록 고배율의 현미경을 제공한다. 각 나라들은 부채로 인해 파산 상태에 직면했지만, 사실 문제는 그 이전부터 싹트고 있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과도한 탐욕, 무능한 정부의 위기대처능력 부재, 서비스업과 제조업의 불균형, 포퓰리즘의 폐해 등이 금융 시스템 문제와 맞물려 국가 붕괴라는 엄청난 결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저자는 ‘국가재정붕괴’라는 전대미문의 사태 속에서 자신의 자산을 지키고 안전하게 살아남으려는 많은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전달하고, 한국 사회가 직면한 문제와 유사한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우리에게 반면교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경제 독설가 마이클 루이스가 고발하는 연쇄국가부도 사태의 실체!
2008년, 유럽의 강소국 아이슬란드가 파산했다. 외국에서 빌린 돈으로 온 국민이 흥청망청한 이 나라의 재무장관은 전직 수의사, 중앙은행 총재는 전직 시인이었다. 그리스는 현재 파산 직전 상태에 놓여 있다. 부유층 탈세와 공직사회의 부패로 이제 중산층까지 거리로 나와 쓰레기통을 뒤지는 상황이지만 긴축재정을 거부하는 공무원과 국민들의 시위가 끊이지 않는다. 국가 부채가 국세 수입의 25배에 달하는 아일랜드에서는 부동산 광풍의 여파로 인구 수보다 더 많은 집을 지어 빈집만 10만 채 이상 방치되고 있다. 세계적인 경제 칼럼니스트이자 베스트셀러 저자 마이클 루이스는 신작 《부메랑》에서 세계 경제를 뒤흔들고 있는 재정불량국들의 연쇄부도 사태 이면에 감춰진 실상을 날카로운 시선과 특유의 독설로 파헤치고 있다.

그리스가 망하면 미국의 투자전문가는 수십억 달러를 번다!
어느 날 갑자기 은행이 망해 예치금을 찾을 수 없다면? 20년 동안 일한 회사에서 하루아침에 해고 통지를 받는다면? 오를 줄 알고 투자했던 부동산 가격이 계속 떨어지기만 한다면? 긴축재정으로 소방관 수가 줄어 불이 났는데도 달려올 소방관이 없다면?
이 모든 것이 경제비관론자의 예측이 아니라 현재 세계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는 실제 상황이다. 일반인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경제 문제를 명료하게 해석하는 마이클 루이스는 《부메랑》을 통해 금융 쓰나미의 경로를 추적하고, 부도국가들이 겪고 있는 최악의 상황을 낱낱이 보여준다. 저자는 유럽발 경제위기의 진앙지인 아이슬란드, 그리스, 아일랜드는 물론 해결의 칼자루를 쥐고 있는 독일, 도시 파산문제로 흔들리는 미국을 직접 방문해 그들이 감추고 싶어하는 불편한 진실을 찾아냈다.
저자를 이러한 ‘재정불량국 투어’에 나서게 한 사람은 미국 헤지펀드 매니저 카일 배스다. 그는 2008년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 때 채권 부도에 베팅해 수백만 달러를 번 사람이다. 그해 말 배스의 새로운 관심사는 ‘정부’였다. 어느 나라나 재무부와 중앙은행이 민간 금융기관의 부실 대출을 떠안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는 여러 나라들이 파산할 수 있다는 뜻이었다. 배스는 그리스의 부도 가능성에 베팅하는 신용부도스와프(CDS)에 투자했다. 100만 달러 규모의 그리스 국채가 디폴트(채무불이행)에 처하면 액면가의 70%인 70만 달러의 수익을 거둬들이는 파생상품을 1,100달러에 사들인 것이다. 그리스가 파산하면, 배스는 636배라는 어마어마한 수익률을 올리게 된다.
마이클 루이스는 이번 사태의 주요 원인으로 ‘부채’를 지목하고 있다. 2002년부터 2008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개인, 은행, 국가가 빌린 돈은 84조 달러에서 195조 달러로 두 배 넘게 늘었다. 각국에 불어닥친 금융 쓰나미는 바로 이 ‘무분별한 부채’다. 저리로 빌려 벌인 빚잔치는 결국 부메랑으로 돌아와 세계 경제를 위기에 빠뜨렸다고 저자는 이야기한다.

탈세의 천국 그리스부터 부동산 투기의 후유증으로 시름하는 아일랜드까지!
유로존 국가 중 가장 먼저 재정위기를 맞았던 아이슬란드의 주 산업은 어업이었다. 그러나 은행들이 해외에서 빌려온 막대한 돈이 돌기 시작하자 대구잡이 어부들마저 단 사흘 동안 교육을 받고 외환 트레이더가 되기 시작했다. 몇몇 어부들이 많은 돈을 벌자 더 많은 어부들이 제대로 된 교육도 마치지 않은 채 외환금융업에 빠져들었고, 결국 빚으로 환상을 쫓던 이들은 한순간에 붕괴하고 말았다.
그리스에는 광대한 부동산 제국을 건설한 약삭빠른 수도사들이 있었다. 이들과 얽힌 부동산 스캔들(바토페디 스캔들) 때문에 기존 총리 정부가 무너지고 새로운 정부가 들어서면서 엄청난 예산적자 문제가 만천하에 공개되었다. 이는 곧바로 그리스 채권을 매입하려던 해외 자본들을 공황 상태에 빠지게 했고,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가 그리스의 신용등급을 낮추면서 그리스 국채는 휴지조각이 돼버렸다. 그리스 사태의 실체는 가진 자들의 탈세와 공무원들의 부패, 과도한 복지 문제가 얼키고설킨, 그야말로 한 편의 막장 드라마를 보여준다. 마이클 루이스는 그리스 공무원의 평균 임금은 민간 기업의 세 배에 이르고, 공립학교 학생당 교사 수는 최고 등급인 핀란드보다 네 배나 많으며, 선거가 있는 해에는 아예 세금 징수원을 거리에서 철수시키는 실상들을 꼬집는다.

한때 전체 노동자의 20% 이상이 건설업에 종사한 아일랜드는 인구 수보다 많은 주택을 지었고 결국 그 거품으로 인해 파산에 이르렀다. 아일랜드 은행들은 많은 건설업체들에 자금을 대주고 있었는데 부동산 거품이 빠지자 은행들이 흔들리기 시작했다. 은행이 부동산업에 빌려준 돈은 무려 1,000억 유로(약 148조 원)가 넘었다! 더 큰 문제는 이 은행들의 부채를 정부가 보증했다는 것에 있었다. ‘아일랜드 은행의 손실액만으로도 향후 4년 동안의 조세 수입을 깡그리 집어삼키게 된다’고 저자는 분석했다.

유로존 국가 중 경제사정이 가장 양호한 독일은 이 일련의 사태에서 안전할 수 있을까? 저자는 그렇지 않다고 지적한다. 독일이 입은 손실액은 최근 집계만으로도 아이슬란드 은행과 관련해 210억 달러, 아일랜드 은행과 관련해 1,000억 달러이며 아직 확정되지 않은 그리스 국채를 통해서도 상당한 손실을 입었다고 정리했다.

미국의 지방정부들 역시 유럽 국가들 못지 않은 신용위기에 내몰리고 있다. 특히 캘리포니아 주는 퇴직연금과 고용비용이 급증하며 재정상태가 급속도로 악화되기 시작했다. 산 호세(San jose) 시는 예산부족으로 일주일에 사흘은 도서관을 열지 않고 공원 관리비용도 삭감했다. 바예호(Vallejo) 시는 인구가 11만 명이 넘지만 도시가 파산하면서 소방관 숫자를 121명에서 67명으로 줄여야 했다.

이렇게 저자는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다섯 국가의 속 깊은 사정을 보여주고, 부메랑처럼 돌아오는 경제 악순환의 핵심을 정확하게 짚어내고 있다.

이것은 결코 남의 이야기가 아니다!
《부메랑》은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위기상황의 실체에 접근할 수 있도록 고배율의 현미경을 제공한다. 각 나라들은 부채로 인해 파산 상태에 직면했지만, 사실 문제는 그 이전부터 싹트고 있었다고 저자는 말한다. 과도한 탐욕, 무능한 정부의 위기대처능력 부재, 서비스업과 제조업의 불균형, 포퓰리즘의 폐해 등이 금융 시스템 문제와 맞물려 국가 붕괴라는 엄청난 결과로 돌아올 수밖에 없었다는 것이다. 마이클 루이스는 ‘국가재정붕괴’라는 전대미문의 사태 속에서 자신의 자산을 지키고 안전하게 살아남으려는 많은 독자들에게 새로운 시각을 전달하고, 한국 사회가 직면한 문제와 유사한 다양한 사례들을 통해 우리에게 반면교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그리고 경고한다. 어설픈 낙관주의를 경계하라고. 부채의 역습을 받을 나라는 아직 훨씬 더 많이 남아있다고 말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이클 루이스(지은이)

말콤 글래드웰이 ‘천재 이야기꾼’이라고 극찬한 논픽션 분야 베스트셀러 작가이자 저널리스트다. 프린스턴대학에서 예술사를 전공하고 영국 런던정치경제대학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우연한 기회를 통해 1980년대 월가 최고 투자은행 살로먼브러더스에 입사해 세일즈맨으로 일했다. 그 경험을 토대로 1989년에 『라이어스 포커』를 펴내 베스트셀러 작가가 됐다. 이후 저널리스트로 변신해 《이코노미스트》,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글을 썼으며, 시사주간지 《스펙테이터》 미국판 편집인을 맡았고, 《뉴리퍼블릭》 주필로 지냈다. 최근 ‘규칙 위반(Against the Rules)’이라는 제목의 팟캐스트를 제작했으며 《블룸버그》에 칼럼을 기고하고 있다. 루이스는 경제·금융,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의 이야기를 한데 엮는 천부적인 재능이 있다. 『머니볼』에서는 경제학도의 눈으로 가난한 야구단의 성공 신화를 읽어내며 스포츠 논픽션의 새 지평을 열었다. 『블라인드 사이드』 또한 ‘가장 특이한 스포츠 책’이라는 평과 함께 수많은 미국인들의 사랑을 받았다. 그는 이 책에서 지난 수십 년간 진행된 풋볼 전술의 변화 과정을 추적하는 한편, 빈민가 출신의 흑인 소년이 부유한 백인 가정에 입양되어 풋볼 선수로 대성하는 과정을 흥미진진하게 서술하고 있다. 2009년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2020년 현재 루이스는 아내 타비타 소렌과 세 자녀, 퀸, 딕시, 워커와 함께 캘리포니아 버클리에 살고 있다.

김정수(옮긴이)

브리태니커백과사전 사회과학 분야 번역에 참여하면서 번역 일을 시작했다. 현재는 경제·경영 분야 전문 번역가로 《부메랑》, 《윈스턴 처칠의 리더십》, 《12&3 마케팅법칙》 등을 우리말로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해제_ 부메랑으로 돌아온 과잉과 탐욕 = 6
서문_ 사상 최악의 연쇄부도사태 = 20
제1장 툰드라의 월스트리트 - 인류 역사상 가장 빠르게 성장한 금융왕국, 아이슬란드의 붕괴
 '국가'의 탈을 쓴 헤지펀드 = 39
 반값으로 폭락한 VIP룸 = 42
 빚으로 즐긴 파티의 대가 = 46
 자기 나라에 무관심한 사람들 = 49
 노래 두 곡에 100만 달러 = 52
 거품 가격이 만들어낸 가짜 자본 = 57
 귀를 틀어막은 사람들 = 61
 또 한 번의 역사적 금융 광기 = 63
 재무장관은 수의사, 중앙은행 총재는 시인 = 67
 어민들이 부유하지 않은 이유 = 72
 그들에게 주어진 끔찍한 생계수단 = 74
 하루아침에 외환금융인이 된 어부 = 77
 진절머리 나는 은행 시스템 = 82
제2장 그들은 새로운 수학을 창조했다 - 싸구려가 되어버린 국가신용, 그리스의 위기
 문제는 은행이 아니라 '나라' 자체 = 89
 비상식이 상식으로 군림하는 곳 = 95
 온 국민이 탈세범인 나라 = 98
 그리스 경제 해법을 찾아 수도사들의 세계로! = 104
 적자와 부채를 사라지게 하는 마술 = 110
 부동산 제국을 일군 수도사 = 115
 수도사들의 대담한 투자 전략 = 121
 '죄의 용서'를 파는 부동산 제국 = 126
 절벽을 향해 내달리는 폭주 기관차 = 131
제3장 구제금융의 덫에 갇힌 켈틱 호랑이 - 부동산 시장 붕괴로 드러난 금융 시장의 거품, 아일랜드
 유럽 최초의 경제 시스템 붕괴 국가 = 139
 미스터리로 가득한 켈틱 호랑이의 등장 = 143
 구글의 성적을 뛰어넘는 부동산 수익률 = 146
 완벽히 예견된 아일랜드 은행의 붕괴 = 150
 피라미드 사기로 자멸한 국가 = 154
 재앙으로 전락한 부동산 기적 = 156
 은행의 부채를 떠안은 아일랜드 정부 = 162
 광기의 절정에서 멈춰버린 시간 = 165
 선장의 치명적인 오판 = 169
 아일랜드를 침몰시킨 단 한 번의 결정 = 174
 인구보다 주택 수가 더 많은 부동산 왕국 = 179
 버림받은 중소업자들 = 183
 분노의 썩은 달걀 세례 = 188
제4장 칼자루를 쥔 그들의 은밀한 두 얼굴 - 유로존 부채위기와 불확실성의 직격탄을 맞은 불안한 나라, 독일
 깨끗한 외면에 가린 더러운 속내 = 197
 칼자루는 독일이 쥐고 있다 = 201
 미친 짓에 돈을 대주다 = 207
 과거의 상처에 대한 제스처 = 211
 쓰레기를 사들인 뒤셀도르프의 멍청이들 = 214
 IKB의 광적인 집착 = 220
 '고지식함'을 함정에 빠뜨린 '영악함' = 224
 알다가도 모를 독일인 = 229
 또 하나의 대학살 기념물 = 231
제5장 세금을 집어삼키는 괴물 - 너무나 비대해진 금융 제국, 미국의 추락
 재정위기를 둘러싼 진실 공방 = 241
 신용위기에 놓인 지방정부 = 244
 희망의 땅에 벽돌을 쌓아올린 젊은이 = 249
 미국 안의 그리스 사태, 캘리포니아 = 253
 미래를 저당잡히다 = 257
 이미 부패해버린 공무원 = 262
 공무원 연금의 볼모가 된 주민들 = 266
 구명보트에 오른 난파선의 생존자 = 270
 절제를 모르는 '파충류의 뇌' = 275
 낙관주의의 양면성 = 278
옮긴이의 말_ 경제위기의 이면에 감춰진 진실 = 284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