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죽어야 사는 남자 : 손선영 장편소설

죽어야 사는 남자 : 손선영 장편소설 (5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손선영
서명 / 저자사항
죽어야 사는 남자 : 손선영 장편소설 / 손선영
발행사항
부천 :   청어람 :   황금펜클럽 Gold,   2011  
형태사항
429 p. ; 21 cm
총서사항
Goldpen club novel ;007
ISBN
9788925126371
000 00648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691049
005 20120216163032
007 ta
008 120215s2011 ggk 000cf kor
020 ▼a 9788925126371 ▼g 03810
035 ▼a (KERIS)BIB000012573266
040 ▼a 122004 ▼c 122004 ▼d 211017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손선영 죽
100 1 ▼a 손선영
245 1 0 ▼a 죽어야 사는 남자 : ▼b 손선영 장편소설 / ▼d 손선영
260 ▼a 부천 : ▼b 청어람 : ▼b 황금펜클럽 Gold, ▼c 2011
300 ▼a 429 p. ; ▼c 21 cm
440 0 0 ▼a Goldpen club novel ; ▼v 007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손선영 죽 등록번호 1212172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줄거리

살인자? 나는 평범하게 살고 싶었을 뿐이라고.
10년을 노숙자로 살았던 이지훈이 말소된 주민등록을 살리려 할 때 누군가 외친다.
“살인자, 이대형이다. 잡아!”라고.
나는 살인자도, 그렇다고 이대형도 아니라고 항변하고 싶지만 그는 오로지 쫓기는 신세로 전락했을 따름이다. 노숙자로 살았던 지난했던 기억은 흐리고 무뎌져서 진실인지 거짓인지조차 혼란스럽다. 그러나 결론은 하나였다. ‘나는 살인자가 아니다.’라는.
그것도 잠시, 형사는 집요하게 그를 추격한다. 달리고, 부수고, 택시에 쫓기며 이지훈은 형사를 따돌린다. 그렇지만 언제 형사가 그의 눈앞에 나타나 수갑을 들이밀지 알 수 없다. 무엇보다 그를 살인자로 내몬 누군가를 찾아낼 수 있을까.
살인자가 된 것도 모자라 이름까지 잃어버린 이지훈은 그를 살인자로 내몬 사람들을 찾아내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그 과정에서 그를 쫓는 사람들은 하나둘 늘어나기 시작하고…….
이지훈, 아니 살인자 이대형을 쫓는 형사와 킬러 똥개, 장돌뱅이 이구아나에 흥신소 양 상사까지. 각자의 사연과 절박함이 만나 이야기는 첨예하게 불꽃을 튀기며 이지훈에게 총구를 겨눈다.
이제 이지훈은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아니 어떻게 살아날 것인가.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합작>의 작가 손선영의 스릴러 소설. 살인자라는 누명을 쓴 주인공 이지훈. 그는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아니 어떻게 살아날 것인가. 국가가 통제하고 관리하는 제도와 사회가 관리하고 통제하는 자본이 잘못된 만남을 가졌을 때 어떤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소설이다. '이 남자가 사는 법', '이 여자가 사는 법' 등 4개의 옴니버스 소설로 구성되었다.

소설을 관통하는 하나의 코드는 '추격'이다. 살인자를 쫓는 형사와 살인자라는 누명을 뒤집어쓴 범인의 쫓고 쫓기는 추격. 의사와 기억을 잃어버린 환자 사이에서 기억을 둘러싼 기묘한 대치를 통해 서로를 밝혀가는 추격. 킬러와 형사라는 단순구도를 통해 닥치고 달려가는 자동차 추격의 하드보일드. 그리고 거대한 범죄의 이면을 밝혀내는 마지막 추격까지.

네 편의 옴니버스는 결국 누명을 쓴 살인자 이지훈을 관통하고 있다. 이대형이 되어 버린, 그러나 이지훈이었던 한 남자의 기구한 인생을 관통하고 있다. 자본 앞에서 인간이 한낱 쓰레기로 전락할 수 있다는 사례를 통해 인간성의 상실과 국가적 관리의 폐해, 그리고 그것이 가져다주는 사회적 공포를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황금펜 클럽 Goldpen Club Novel' 시리즈.

다음, 네이버 서평 평균별점 ★★★★!
블로거 서평 평균평점 8.3점!
<백설공주에게 죽음을>에 결코 뒤지지 않는 작품! -블로거 간서치-

<합작-살인을 위한 살인>의 백용준 형사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국내 추리소설 독자들이 인정한 손선영 작가의 신작 <죽어야 사는 남자> 출간!!

살인자? 나는 평범하게 살고 싶었을 뿐이라고!

나는 살인자도, 그렇다고 이대형도 아니라고 항변하고 싶지만 그는 오로지 쫓기는 신세로 전락했을 따름이다. 노숙자로 살았던 지난했던 기억은 흐리고 무뎌져서 진실인지 거짓인지조차 혼란스럽다. 그러나 결론은 하나였다. ‘나는 살인자가 아니다.’라는.
살인자가 되어버린 한 남자.
이제 그는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아니, 어떻게 살아갈 것인가!

추격하라, 즐겨라, 그리고 공감하라

4개의 옴니버스 형식인 이 소설을 관통하는 하나의 코드는 ‘추격’이다.
살인자를 쫓는 형사와 ‘살인자’라는 누명을 뒤집어쓴 범인의 쫓고 쫓기는 추격. 의사와 기억을 잃어버린 환자 사이에서 기억을 둘러싼 기묘한 대치를 통해 서로를 밝혀가는 추격. 킬러와 형사라는 단순구도를 통해 닥치고 달려가는 자동차 추격의 하드보일드. 그리고 거대한 범죄의 이면을 밝혀내는 마지막 추격까지.
옴니버스 형식의 4가지 ‘추격’이라는 코드는 제각각이지만 독자에게 추리소설이 줄 수 있는 극한의 재미를 선물한다. 다르지만 같은 하나의 주제 아래서 작가가 내민 코드를 따라가며 즐길 때, 때론 안타깝고 때론 통쾌한 결론을 작가는 제시한다. 그러나 종국에 독자는 몸서리치는 공포를 만날지도 모른다. 주인공 이지훈이 겪는 공포는, 또 형사인 백용준과 황재현이 겪는 갈등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가 겪을 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아니 지금도 겪고 있는 것들이기 때문이다.

지문제도와 주민등록제도에 대한 근원적인 질문

얼마 전 신문 사회면에는 지문날인제도에 대한 거부와 함께 지문을 통해 범죄자로 지목된 사람들의 억울한 이야기가 소개되었다. 또한 대한민국은 개인 ID관리체계인 주민등록번호가 해킹되었을 때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피해가 심각한 국가이다. 대체할 수 없거나 가장 효율적인 관리체계라는 정부의 이야기는 차치하고라도 과연 그것이 국가적으로 필요한 것일까.
대한민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지문과 주민등록제도를 통합해 국민을 관리하는 국가이다. 그것이 통제의 수단인지, 아니라면 관리의 수단인지 국가는 어떤 경우에도 대답하지 않는다. 그렇지만 그것이 악용된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
소설은 바로 이 상상력에서 출발했다.
행정안전부가 관리하는 행정전산인 주민등록과 경찰청이 관리하는 지문관련 전산에 오류가 있거나 악용의 여지가 있다면 어떻게 될 것인가라는.
작가는 그것에 대한민국의 드라마를 엮었다. IMF와 로맨스, 흥신소와 보험까지.
대한민국 곳곳에서 오늘도 일어나는 소소한 드라마는 작가가 만든 거대하고 끔찍한 이야기의 출발점이다. 그것에 국민을 관리하는 지문과 주민등록제도가 종착역으로 숨었다. 끔찍하고 안타까운 결말을 숨긴 채로.

4가지 색깔의 옴니버스, 4가지 색깔의 추리소설

<죽어야 사는 남자>는 ‘이 남자가 사는 법’, ‘이 여자가 사는 법’, ‘그 남자가 사는 법’, ‘사는 법’의 4가지 옴니버스 소설이다.
<이 남자가 사는 법>은 씬과 씬, 시간과 시간이 해체된 교차서술을 가진 본격추리소설이다. <이 여자가 사는 법>은 남편이 죽자 10년의 기억을 송두리째 잃어버린 한 여인과 그 기억을 되살리려는 정신과 의사의 기묘한 대립을 다룬 사이코 스릴러이다. <그 남자가 사는 법>은 소위 ‘닥치고 추격’을 그려낸 하드보일드이다. 그리고 <사는 법>에서는 이 소설이 대한민국 누구에게나 벌어질 수 있고 누구나 겪을 수 있는 대한민국만의 사회파 추리소설로 결론을 맺는다. ‘따로 또 같이’라는 말처럼 네 편의 옴니버스는 결국 누명을 쓴 살인자 이지훈을 관통하고 있다. 이대형이 되어 버린, 그러나 이지훈이었던 한 남자의 기구한 인생을 관통하고 있다.

자본주의를 통렬히 비판한 한국형 사회파추리소설

굳이 어려운 경제개념을 떠올리지 않아도 자본주의의 폐해는 곳곳에서 드러나고 있다. 수동화되는 인간. 경제사회에서 주체가 아니라 객체화되어가는 모습 등. 무엇보다 자본이 우선시되는 사회상을 보며 누구나 한 번쯤은 우리사회가 잘못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은 아닌가 걱정하게 된다.
신문의 사회면에는 오늘도 보험사기와 강도, 살인 등이 헤드라인을 장식하고 있다. 그것들은 하나같이 인간이 우선이 아니라 자본이 우선된 사회의 씁쓸한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다. 결국 인간성은 돈보다 못한 사회 객체의 하나로 밀려나고 말았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국가가 통제하고 관리하는 제도와 사회가 관리하고 통제하는 자본이 잘못된 만남을 가졌을 때 어떤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지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소설이다. 주인공 이지훈은 살인자라는 누명을 썼다. 누명을 쓴 그와는 반대로 어마어마한 보험금을 타서 떵떵거리며 사는 사람도 있다. 연결고리조차 없던 이야기는 쫓고 쫓기며 뼈대를 드러내고, 그것이 하나로 합치하는 데 어떤 거리낌도 없는 결말을 보여준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자본 앞에서 인간이 한낱 쓰레기로 전락할 수 있다는 사례를 통해 인간성의 상실과 국가적 관리의 폐해, 그리고 그것이 가져다주는 사회적 공포를 사실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자본주의를 통렬히 비판한 한국형 사회파 추리소설인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손선영(지은이)

대한민국의 떠오르는 추리소설 작가이자 시나리오 작가로 활동 중인 손선영은 경남 마산에서 태어났다. 엄청난 스케일의 상상력과 예측 불허의 반전으로, 마치 영화 「007시리즈」나 「미션임파서블 시리즈」를 보는 듯한 한국형 블록버스터급 소설이라는 찬사를 받은 장편소설 『판 PLATE』과 『마지막 유산』을 비롯해 우리나라 최고의 프로파일러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와 공동으로 작업한 『운종가의 색목인들』, 그 외에 『합작-살인을 위한 살인』, 『죽어야 사는 남자』, 『세종특별수사대 시아이애이』, 『이웃집 두 남자가 수상하다』, 『십자관의 살인』, 등의 장편소설과 『클라인펠터 증후군』, 『쓰리 쿨 칙스』 등의 장편 전자책을 썼다. 그 외에도 단편소설, 콩트 등 50여 편의 추리물을 발표하면서 추리 작품 마니아들 사이에서 ‘떠오르는 이야기꾼’으로 명성이 높다. 더불어 각색한 시나리오 및 창작 시나리오 여러 편이 현재 영화화가 확정되어 작업 진행 중에 있다. ‘콘텐츠 매칭 비즈니스’를 기치로 내건 ‘네이처 컴퍼니’를 통해 추리 콘텐츠 발굴 및 개발과 대한민국 추리 콘텐츠의 세계화를 위해 힘쓰고 있다. 블로그 : 손선영의 추리 미스터리 세상 (http://blog.daum.net/ilovemystery) 인터넷카페 : 추리 미스터리 세상 (http://cafe.naver.com/ilovemystery)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이 남자가 사는 법
이 여자가 사는 법
그 남자가 사는 법
사는 법
작가 후기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