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당신의 몬스터 : 서유미 장편소설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서유미
서명 / 저자사항
당신의 몬스터 : 서유미 장편소설 / 서유미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자음과모음,   2011  
형태사항
300 p. ; 21 cm
ISBN
9788957075982
000 00582camcc2200205 c 4500
001 000045688988
005 20121206164817
007 ta
008 111017s2011 ulk 000cf kor
020 ▼a 9788957075982 ▼g 03810
035 ▼a (KERIS)BIB000012571223
040 ▼a 242002 ▼c 242002 ▼d 242002 ▼d 244002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서유미 당신
100 1 ▼a 서유미
245 1 0 ▼a 당신의 몬스터 : ▼b 서유미 장편소설 / ▼d 서유미 지음
260 ▼a 서울 : ▼b 자음과모음, ▼c 2011
300 ▼a 300 p. ; ▼c 21 cm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서유미 당신 등록번호 15130355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C

컨텐츠정보

책소개

백화점으로 대표되는 자본주의 시스템의 화려한 올가미에 얽혀 자유롭지 못한 인간들을 이야기한 <판타스틱 개미지옥>으로 2007년 제5회 문학수첩작가상을, 서른 살을 지나서도 여전히 철들지 못하고 무엇 하나 정해진 바 없이 방황해야만 하는 서른셋 여자의 일상을 그린 <쿨하게 한걸음>으로 2007년 제1회 창비장편소설상을 수상한 서유미 작가의 첫 장편소설.

문예계간지 「자음과모음」 2010년 여름호부터 2011년 봄호까지 1년간 연재된 작품으로,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욕망'이 사람을 얼마만큼 몰아붙일 수 있는지, 그로 인해 어디까지 추락할 수 있는지 강렬하게 그려냈다. 아름답게 원하고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추악한 이기심과 욕심으로 물든 욕망의 악취 나는 모습을 통해 작가는 어두운 인간의 본성을 보여준다.

매일 만 원씩 적선하는 신사에게 한꺼번에 많은 돈을 바라며 탐욕적 상상에 빠진 노숙자, 1등의 등만 보며 달려야 하는 만년 2등 마라토너,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인격적인 모독을 퍼붓는 남자를 죽이고 싶은 아르바이트생 수호 등 서유미 작가는 다양한 군상의 인물들을 파노라마처럼 연결시키며 인간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한 욕망의 빛과 그림자를 이야기한다.

문학수첩작가상, 창비장편소설상 수상 작가 서유미 새 장편소설 출간!

백화점으로 대표되는 자본주의 시스템의 화려한 올가미에 얽혀 자유롭지 못한 인간들을 이야기한 『판타스틱 개미지옥』으로 2007년 제5회 문학수첩작가상을, 서른 살을 지나서도 여전히 철들지 못하고 무엇 하나 정해진 바 없이 방황해야만 하는 서른셋 여자의 일상을 그린 『쿨하게 한걸음』으로 2007년 제1회 창비장편소설상을 수상하며, 굵직한 두 문학상으로 문단에 화려하게 등장한 서유미 작가가 수상 이후 첫 장편소설 『당신의 몬스터』를 출간했다.
강렬한 주제의식과 속도감 있는 전개, 풍부한 이야기성이 돋보이는 이번 소설은 문예계간지 『자음과모음』 2010년 여름호(통권8호)부터 2011년 봄호(통권11호)까지 1년간 연재된 작품으로, 인간의 내면에 자리한 ‘욕망’이 사람을 얼마만큼 몰아붙일 수 있는지, 그로 인해 어디까지 추락할 수 있는지 강렬하게 그려냈다. 아름답게 원하고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추악한 이기심과 욕심으로 물든 욕망의 악취 나는 모습을 통해 작가는 어두운 인간의 본성을 보여준다.

“이제 꿈이 실현될 시간이다!”
욕망의 숙주로 선택된 다양한 군상의 인간들
열망이 절망으로 변하는 순간, 그들 앞에 찾아오는 달콤하면서도 치명적인 유혹!


매일 만 원씩 적선하는 신사에게 한꺼번에 많은 돈을 바라며 탐욕적 상상에 빠진 노숙자, 과거의 화려했던 시절로 돌아가기 위해 발버둥 치지만 한 줄의 곡도 쓸 수 없어 절망에 빠진 천재 작곡가 영무, 엄청난 재산과 안정된 직업에도 불구하고 돈에 집착하는 여자 권덕희, 1등의 등만 보며 달려야 하는 만년 2등 마라토너, 최고의 미모가 유일한 자산이었지만 노화로 인해 몰락한 톱스타 여배우 혜원, 견딜 수 없을 정도로 인격적인 모독을 퍼붓는 남자를 죽이고 싶은 아르바이트생 수호까지, 서유미는 다양한 군상의 인물들을 파노라마처럼 연결시키며 인간 내면 깊숙한 곳에 자리한 욕망의 빛과 그림자를 이야기한다.
서유미 소설에 등장하는 다양한 군상의 인간들은 모두 버릴 수 없는, 점점 더 커져가는 욕망을 안고 있다. 절박한 생존의 욕망, 미학적 욕망, 화폐를 향한 욕망, 세속적 욕망 등 인물들이 가지고 있는 욕망은 각기 다르지만 그것이 점점 커져가는 과정에서 스스로에게는 처절한 자학으로, 나아가 타인에게는 잔혹한 공격으로까지 발전한다.

그러니까 영무가 선망하는 대상은 바로 과거의 자신이었다. 오래전이긴 하지만 신문 기사 안에서, 그걸 스크랩한 누군가의 블로그 속에서 그는 여전히 천재 작곡가이고 전설이었다. 죽고 싶을 때마다 그는 동아줄을 잡는 심정으로 그걸 확인했다. 하지만 그럴수록 갈증이 더 심해졌다. 마지막 곡을 발표한 게 벌써 사 년 전이었다.
거절당할 때마다 영무는 비어버린 사탕 통을 두 손으로 쥐고 필사적으로 핥았다. 고개를 처박고 혀를 늘이고 침을 뚝뚝 흘렸다. 좀더 많이, 밑바닥까지 핥을 수만 있다면, 단 한 소절이라도 영감을 얻을 수만 있다면, 그때처럼 노래를 만들 수 있다면, 사탕 통을 핥는 정도가 아니라 더 추한 짓도 할 각오가 되어 있었다. 찾을 수만 있다면, 숨은 실력자, 무명의 작곡가를 데려다 놓고 거래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었다. 이 달콤함의 흉내라도 낼 수 있다면.(본문 36쪽)

걷잡을 수 없는 욕망이 절망으로 변하는 순간, 이들 모두에게 공통적으로 다가온 유혹은 바로 ‘달콤한 냄새’로 상징되는 어느 세련된 신사의 환영이다. 이 환영은 인간들을 ‘욕망의 숙주’로 바라보고 천상의 쾌락과 최고의 성공 대가로서 자신의 영혼을 팔게 만든다.

이 대회에서 저놈을 이길 수 있다면, 이 풍경에서 저놈만 걷어낼 수 있다면, 무슨 짓이라도 할 텐데. 숨이 차오르면서 24번의 머리는 가벼워졌고 하얗게 탈색되어갔다. 5번이 저 자리에서 고꾸라졌으면 좋겠다. 저놈이 죽어버렸으면 좋겠다. (……) 그때 전방에서 달콤한 냄새가 났다. 냄새는 흩어지지 않고 점점 진해졌다. 달콤함은 그늘처럼 24번을 감쌌다. 땀이 식고 갈증이 사라지면서 입안에 침이 고였다. 도로 옆에 검은 슈트를 입은 남자가 서 있었다.(본문 167쪽)

등장인물들은 이 달콤한 냄새의 환영이 제공하는 선물을 ‘기회’ 혹은 ‘기적’으로 받아들이지만, 그것을 부여잡자마자 치명적인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는 것을 눈치챈다. 그러나 욕망에 중독되어 절망의 맛을 본 이들에게는 유혹을 거부할 힘이 없다. 달콤한 냄새 뒤에 감춰진 욕망의 악취를 맡으며 현실적 파멸로 치닫고 있다는 것을 인지하면서도 결코 돌아갈 수 없는 이유는 무엇일까.
‘욕망’이라는 주제는 이미 여러 글에서 빈번하게 다뤄졌다. 하지만 여러 모습으로 분화될 수 있는 욕망의 얼굴을 『당신의 몬스터』에서는 다양한 인간 군상을 통해 병렬적으로 보여주면서 새로운 시각으로 흥미롭게 풀어낸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서유미(지은이)

1975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2007년 『판타스틱 개미지옥』으로 문학수첩작가상을, 『쿨하게 한걸음』으로 창비장편소설상을 받으며 등단했다. 장편소설 『당신의 몬스터』 『끝의 시작』 『홀딩, 턴』, 중편소설 『틈』 『우리가 잃어버린 것』, 소설집 『당분간 인간』 『모두가 헤어지는 하루』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오늘의 운세/ 이상한 새벽/ 멈출 수 없는/ 소문의 노래/ 그 여자의 사정/ 행운의 번호 여섯 개/ 충분하지 않은/ Run, Run, Run!/ 거울아,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낮과 밤의 시간/ 벗어날 수 없는 / 닿을 수 없는/ 검은 슈트를 입은 남자

해설/ 작가의 말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