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꿈꾸는 자 잡혀간다 : 송경동 산문집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송경동, 1967-
서명 / 저자사항
꿈꾸는 자 잡혀간다 : 송경동 산문집 / 송경동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실천문학,   2011  
형태사항
263 p. : 삽화 ; 21 cm
총서사항
실천과 사람들
ISBN
9788939206687
비통제주제어
산문집 , 한국문학 , 한국산문 ,,
000 00649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686425
005 20120117092626
007 ta
008 111223s2011 ulka 000c kor
020 ▼a 9788939206687 ▼g 03810
035 ▼a (KERIS)BIB000012625474
040 ▼d 211052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2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송경동 꿈
100 1 ▼a 송경동, ▼d 1967-
245 1 0 ▼a 꿈꾸는 자 잡혀간다 : ▼b 송경동 산문집 / ▼d 송경동 지음
260 ▼a 서울 : ▼b 실천문학, ▼c 2011
300 ▼a 263 p. : ▼b 삽화 ; ▼c 21 cm
440 0 0 ▼a 실천과 사람들
653 ▼a 산문집 ▼a 한국문학 ▼a 한국산문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897.47 송경동 꿈 등록번호 1310424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컨텐츠정보

책소개

제29회 신동엽문학상 수상시인 송경동의 첫 산문집. 앞선 두 권의 시집 <꿀잠>과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의 시들이 송경동 시인의 삶과 노동 현실을 축약한 형태라면, 이번에 출간된 <꿈꾸는 자 잡혀간다>는 이제껏 그의 시에서 볼 수 없었던 송경동 시인의 숨겨진 이야기를 엮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사람들은 흔히 송경동을 미군기지 확장을 반대하던 평택 대추리, 비정규직 투쟁을 위한 기륭전자, 철거민들의 죽음을 애도하며 활동한 용산참사, 기타공장 콜트-콜텍 등 수많은 현장에서 만나는 투쟁가의 모습으로만 기억하고 있다. 그러나 인간 송경동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가 왜 희망버스를 기획하고, 현장에서 투쟁가로 살아가고 있는지, 그가 지금 왜 구속되어야 하는지 그리고 왜 시인이 되어야 했는지를. 이 책은 그동안 시에서, 혹은 현장에서 말해지지 않은 '인간 송경동'의 진실한 모습을 오롯이 담았다. 1부 '꿈꾸는 청춘', 2부 '가난한 마음들', 3부 '이상한 나라', 4부 '잃어버린 신발', 5부 'CT85호와 희망버스'로 구성되었다.

“시인은 가두어도 희망은 구속되지 않는다”
희망을 연대한 시인 송경동의 첫 산문집


“현실에 대한 진지한 문학적 응전의 정신과 성과를 높이 평가”받으며 한국 노동시의 새로운 지평을 열어 제29회 신동엽문학상을 수상한 시인 송경동의 첫 산문집 『꿈꾸는 자 잡혀간다』가 출간되었다. 앞선 두 권의 시집 『꿀잠』과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의 시들이 송경동 시인의 삶과 노동 현실을 축약한 형태라면, 이번에 출간된 『꿈꾸는 자 잡혀간다』는 이제껏 그의 시에서 볼 수 없었던 송경동 시인의 숨겨진 이야기를 엮은 것이라 할 수 있다. 자본주의라는 괴물에게 자신들의 감정을 강탈당하고 현실이라는 코뚜레에 이끌려 살아가고 있는 현대인을 대신해 울고 있는 송경동 시인을 통해 우리는 삶의 절망을 뛰어넘어 ‘희망’이라는 새로운 메시지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희망을 위해 달리는 시인의 사랑과 노래, 그리고 투쟁

사람들은 흔히 송경동을 미군기지 확장을 반대하던 평택 대추리, 비정규직 투쟁을 위한 기륭전자, 철거민들의 죽음을 애도하며 활동한 용산참사, 기타공장 콜트-콜텍 등 수많은 현장에서 만나는 투쟁가의 모습으로만 기억하고 있다. 그러나 인간 송경동에 대해 제대로 알고 있는 사람은 드물다. 그가 왜 희망버스를 기획하고, 현장에서 투쟁가로 살아가고 있는지, 그가 지금 왜 구속되어야 하는지 그리고 왜 시인이 되어야 했는지를. 이 책은 그동안 시에서, 혹은 현장에서 말해지지 않은 ‘인간 송경동’의 진실한 모습을 오롯이 담았다.
지금 송경동 시인은 희망버스를 기획했다는 이유로, 현재 감옥에 잡혀 있는 몸이다. 단지 이 시대를 살아가는 노동자들과 사람들에게 희망을 갖고 살자며 희망버스를 제안했을 뿐인데, 희망버스를 탄 사람들이 모여 희망과 웃음을 나눴을 뿐인데, 이 나라는 그런 희망을 연대한 시인 송경동을 감옥에 가뒀다.
송경동 시인은 앞으로 누구라도 혼자 외로운 고공으로 오르지 않기를 희망한다. 그리고 만인의 연대가 굳건한 세상을 그린다. 시인의 몸은 잡아 가뒀을지언정 시인의 시와 희망은 가두지 못할 것이다. 우리의 희망 또한 구속되지 않을 것이다. 희망버스는 계속 달릴 것이다.


우리가 처음 만나는 울보 ‘송경동’

한강대교를 넘는데 열린 차창으로 시원한 강바람이 불어왔다. 64만 원 받던 비정규직 여성노동자들이 목숨을 걸고 싸운 하루가 그렇게 저물어가고 있었다. 세상은 그렇게 또 평온하게 저물어가고 있었다. 나도 모르게 입에서 노랫가락 하나가 흘러나왔다. “긴 하루 지나고 언덕 저편에……" 하는 노래였다. "놀던 아이들도 모두 집으로 돌아가는데, 나는 왜 여기 서 있나……" 웬 설움이 복받쳤는지 입술을 꼭 깨물어야 했다.
_「작은 코뮌, 기륭」 중에서

송경동 시인은 이 ‘이상한 나라'에서, 기륭전자, 동희오토와 같은 수많은 비정규직 투쟁 현장에서, 산재로 희생된 사람들의 추모대회에서, 85호 크레인을 오른 김진숙을 보며, 희망버스와 함께하며 수없이 눈물을 흘렸다.
그런 그도 한때는 시와 노래를, 풋풋한 사랑을 꿈꾸던 푸른 시절이 있었다. 그는 읍내 장터의 진창길, 악다구니를 쓰며 사는 사람들, 장터 둘레로 술 팔고 몸 파는 집들이 즐비한 곳에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아버지의 잦은 도박과 가정불화로 집안은 늘 어두웠다. 하지만 중학교 1학년 때 미술과 문학을 좋아하던 여선생님의 영향으로 문학책을 읽기 시작했다. 고등학교 문예반 시절 시화전을 앞두고 교감선생에게 불려가 난생처음 검열과 체벌을 받기도 했다. 팬시 공장 지하 창고에서 비정규직으로 일하던 시절 풋사랑이지만 가슴이 설레기도 했다.

나는 나를 위악한 아이로 만들었다. 수줍은 아이로 만들었다. 어득어득 고집 센 아이로 만들었다. 모난 돌, 좁고 습한 방, 그늘진 골목, 삐뚤어진 길로 만들었다. (중략) 독종으로 싸움꾼으로 만들었다. 몽둥이로 맞으면서도 눈 하나 깜짝 않고 이 악무는 사람, 제 살갗 위에 자해의 선도 긋는 비정한 사람으로 만들었다. 잡범방에 구부리고 앉아 식구통 문을 열고 닫는 사람으로, 유흥업소의 셔터를 열고 닫는 사람으로, 뒷골목을 서성이는 사람으로, 할 줄 아는 것은 노가다뿐인 사람으로, 할 줄 아는 것은 몸 팔아 먹고사는 일뿐인 사람으로 만들었다.
_「크리스마스에 사라진 아이들」 중에서

송경동 시인은 청년 시절, 밤낮없이 쉬지 않고 일했지만 결국 돈이라는 것은 아무것도 남겨주지 않는 허상이라는 것을 어느 순간 깨닫게 되었다고 한다. 그 후 그는 구로노동자문학회와 전국노동자문학연대에서 활동하며 노동문학운동에 대한 꿈을 키우기 시작했다. 평택 대추리에서, 기륭전자 비정규직 여성노동자의 투쟁 현장에서, 콜트-콜텍 해고 노동자들을 돕기 위한 공연장에서, 용산 참사 현장에서, 그리고 수많은 투쟁 현장에서 시를 쓰고 낭송해왔다. 추도시를 낭송했다는 이유로 수차례 소환장을 받기도 했다. 이러한 개인사뿐 아니라 그의 가족사를 통해서도 우리는 그와 그의 가족들이 온몸으로 노동 현장을 살아간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런 삶이 있기에 송경동 시인의 인생관과 문학관은 하나로 일치하는 것이다.
산문집 『꿈꾸는 자 잡혀간다』를 통해 우리는 송경동 시인이 왜 노동, 투쟁 현장에서 노동문학운동을 하며 살아가는지, 그 물음에 대한 답을 얻을 수 있다. 그리고 앞으로 그가 써낼 수많은 삶의 이야기들을 예감할 수 있다. 총 다섯 부로 구성된 이 책은 송경동 시인의 자전적 이야기와 투쟁 현장의 생생한 이야기가 진솔하게 펼쳐져 있다. 1부 ‘꿈꾸는 청춘'과 2부 '가난한 마음들'에서는 어린 송경동에서 청년, 중년을 살아오는 동안 목수 조공으로, 배관공으로, 용접공으로 살며 시인의 꿈을, 노동문학의 꿈을 놓지 않은 이야기를 담고 있다. 3부 '이상한 나라'와 4부 '잃어버린 신발'에서는 산재 사망자, 비정규직 노동자를 비롯해 거대 자본과 권력에 짓밟힌 사람들의 이야기가 있으며, 5부 'CT85호와 희망버스'에서는 한진중공업 김진숙과 희망버스에 대한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송경동(지은이)

어려선 소문난 악동이었습니다. 중학교 2학년 국어 시간에 ‘봄비’를 주제로 시를 써 오라 했습니다. 숙제니 할 수 없이 써냈는데 처음으로 선생님께 ‘칭찬’을 들었습니다. 그 칭찬이 고마워 ‘시’가 무엇인지도 모른 채 지금까지 시를 쓰고 있습니다. “작가가 되는 건 급하지 않다. 먼저 철저한 민주주의자가 되어야 한다.”라는 해방 전후 시인 유진오 시인의 말이 멋져 지금껏 ‘거리의 시인’으로 살고 있습니다. 한진중공업, 쌍용자동차 등 파업 노동자들과 연대하는 시민들을 위한 ‘희망버스’를 기획하고, 지난겨울 촛불 집회의 거점이자 마중물이 되어 준 ‘광화문캠핑촌’ 촌장, 예술 검열에 저항하는 거리 극장 ‘블랙텐트’ 운영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부당한 권력에 저항하는 시민들과 함께 거리 곳곳에서 목소리를 내 왔습니다. 현재는 지난 정부의 문화예술인 탄압 진상을 밝히기 위한 블랙리스트 진상조사위원회의 간사로 일하고 있습니다. 펴낸 책으로 시집 『꿀잠』, 『사소한 물음들에 답함』, 『나는 한국인이 아니다』와 산문집 『꿈꾸는 자, 잡혀간다』가 있습니다. 상보다 정의를 지키고 약자의 편에 서다 벌 받는 일을 더 사랑하는데, 어쩌다 보니 신동엽문학상, 천상병문학상, 고산문학대상, 5.18들불상 등도 받게 되었습니다. 나이 먹을수록 더 철들지 말고 청년으로 살아가자는 것이 인생 최대의 목표입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작가의 말을 대신하며 : 여기는 감옥, 나는 나비다 = 4
1부 꿈꾸는 청춘 
 5월 어느 푸르던 날 = 15
 그 잡부 숙소를 잊지 못한다 = 20
 깡패 큰아버지 잘 가시라 = 27
 아버지의 자리 = 33
 봉분 없는 무덤 = 37
2부 가난한 마음들 
 어느 비정규직의 사랑 이야기 = 45
 동생의 행운목 = 52
 사우나 가는 길 = 61
 크리스마스에 사라진 아이들 = 68
 한 무명 시인의 죽음 = 78
3부 이상한 나라 
 나의 모든 시는 산재시다 = 93
 굿 모닝, 우리는 오늘도 안녕한가 = 102
 이 땅에선 꿈꾸는 자 잡혀간다 = 106
 울릉도에 기증된 기타의 진실 = 128
 추도시 낭송이 폭력시위 조장? = 139
4부 잃어버린 신발 
 대추리에서 보낸 한철 = 153
 누가 황유미를 죽였나요 = 176
 작은 코뮌, 기륭 = 185
 시대의 망루, 용산 = 195
 내일로 가는 닥트공 = 205
5부 CT85호와 희망버스 
 김진숙과 '85호 크레인' = 217
 희망버스를 지켜주세요 = 237
 세상에 없던 버스들이 온다 = 245
 어머니의 희망버스 = 254
 희망의 근거 = 261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