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피자의 지구사 (1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Helstosky, Carol 김지선, 역
서명 / 저자사항
피자의 지구사 / 캐럴 헬스토스키 지음; 김지선 옮김
발행사항
서울 :   Humanist,   2011  
형태사항
231p. : 천연색삽화 ; 21cm
총서사항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원표제
Pizza : a global history
ISBN
9788958624288 9788958624335(세트)
일반주기
권말에 '특집: 피자, 한국 정복의 역사, 다양한 피자 요리법' 수록  
감수자: 주영하  
서지주기
참고문헌(p.218)과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Pizza Pizza -- History
000 01030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684958
005 20120102102206
007 ta
008 111229s2011 ulka b 001c kor
020 ▼a 9788958624288 ▼g 04900
020 1 ▼a 9788958624335(세트)
035 ▼a (KERIS)BIB000012590425
040 ▼a 243009 ▼c 243009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41.824809 ▼2 22
085 ▼a 641.824809 ▼2 DDCK
090 ▼a 641.824809 ▼b 2011
100 1 ▼a Helstosky, Carol ▼0 AUTH(211009)29733
245 1 0 ▼a 피자의 지구사 / ▼d 캐럴 헬스토스키 지음; ▼e 김지선 옮김
246 1 9 ▼a Pizza : ▼b a global history
260 ▼a 서울 : ▼b Humanist, ▼c 2011
300 ▼a 231p. : ▼b 천연색삽화 ; ▼c 21cm
440 0 0 ▼a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500 ▼a 권말에 '특집: 피자, 한국 정복의 역사, 다양한 피자 요리법' 수록
500 ▼a 감수자: 주영하
504 ▼a 참고문헌(p.218)과 색인수록
650 0 ▼a Pizza
650 0 ▼a Pizza ▼x History
700 1 ▼a 김지선, ▼e
900 1 0 ▼a 헬스토스키, 캐럴,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824809 2011 등록번호 1116521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824809 2011 등록번호 1513046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824809 2011 등록번호 1116521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41.824809 2011 등록번호 1513046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특정 음식 한 가지를 출발점으로 삼고, 간명하고도 명쾌한 서술과 풍부한 이미지 자료를 통해 그 음식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시리즈. 좁게 보면 한 음식의 기원부터 확산까지를 다루는 '음식의 역사'이지만, 넓게 보면 거시적인 관점에서 국경과 세대를 초월하며 전해지는 음식의 변화 과정을 서술한 '음식으로 보는 지구사'이다.

<피자의 지구사>는 한때 빈민이나 먹던 음식으로 여겨지던 피자가 어떻게 전 세계인이 즐겨 먹는 음식으로 거듭나고 자리매김했는지에 대해 들려주는 책이다. 18세기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시작된 피자는 싼값과 높은 영양가 덕분에 빈민층과 노동자층이 즐겨 찾는 음식이었다. 하지만 관광의 물결을 타고 전국으로 퍼진 피자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인기를 끌며 국가적 음식이 되었다.

오늘날에도 피자의 탄생지가 이탈리아라는 데 이견은 없지만, 제2의 고향은 미국이라 할 수 있다. 미국으로 이민 간 이탈리아인들이 '고향의 맛'처럼 여기던 피자는, 식품 냉동 기술의 발전으로 냉동피자가 탄생하고 도미노 피자가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미국인 또한 즐겨먹게 되었다. 그렇게 미국의 경제적.문화적 상황에 적응한 피자는 프랜차이즈 체인점의 힘을 빌려 영역을 넓혀 나가며 전 세계인이 선호하는 음식이 됐다.

둥글고 얇게 편 빵이라는 단순성과 각 나라마다 취향과 입맛에 따라 토핑을 바꿔내면 전혀 새로운 음식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복잡성, 양면적 힘을 지닌 피자는 지금도 변모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피자의 지구사>는 이렇게 피자 토핑 아래 감춰져 있던 역사와 문화의 궤적을 짚어가며 '피자의 역사'는 물론, '피자를 통한 역사'까지 읽는 재미와 맛을 제공한다.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먹을거리, 끼니 그 이상의 가치를 찾아서”

고유 음식이 아닌데도 우리가 자연스럽게 먹고 마시는 외래 음식들.
그 음식은 언제, 어느 나라에서 태어났을까?
그리고 어떻게 국경을 넘어 전 세계인들에게도 친숙한 음식이 되었을까?
흥미로운 역사와 글로벌한 시선이 먹음직스럽게 조합되어,
식탁 위를 종회무진 누비며 새로운 역사 읽기를 시작한다.


아침밥은 토스트, 점심밥은 샌드위치, 저녁밥은 피자를 먹었다고 이상하다 느낄 사람은 없을 터이다. 한국 사람은 밥심으로 산다 말하지만, 이미 우리는 ‘밥’이라는 고유 음식을 몇 끼 안 먹는다고 ‘이질감’을 느끼지 않을 만큼 외래 음식에 익숙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언제부터 이걸 먹었지?”, “다른 나라에서도 먹을까?” 하는 궁금증을 품어본다면, 음식은 ‘끼니’에서 ‘흥미로운 탐구 주제’로 변모할 수 있다.
이런 탐구 주제에 관심 있는 사람이라면,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시리즈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이 책들은 특정 음식 한 가지를 출발점으로 삼고, 간명하고도 명쾌한 서술과 풍부한 이미지 자료를 통해 그 음식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좁게 보면 한 음식의 기원부터 확산까지를 다루는 ‘음식의 역사’이지만, 넓게 보면 거시적인 관점에서 국경과 세대를 초월하며 전해지는 음식의 변화 과정을 서술한 ‘음식으로 보는 지구사’이다.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는 한국학중앙연구원 주영하 교수의 감수와 머리말(초대의 글)을 통해 공신력을 높였다. 특히 《피자의 지구사》에는 <왜 ‘피자의 지구사’인가?>를, 《치즈의 지구사》에는 <《치즈의 지구사》를 더욱 재미있게 읽는 법>을 실음으로써 두 음식의 한국 내 도입 과정ㆍ위상ㆍ현실에 대해 이해하도록 하였다.

《피자의 지구사》
빈민의 양식에서 패밀리 레스토랑까지,
지구를 한 바퀴 돌아 세계인의 입맛을 사로 잡은 피자 이야기


《피자의 지구사》는 한때 빈민이나 먹던 음식으로 여겨지던 피자가 어떻게 전 세계인이 즐겨 먹는 음식으로 거듭나고 자리매김했는지에 대해 들려주는 책이다.
18세기 이탈리아 나폴리에서 시작된 피자는 싼값과 높은 영양가 덕분에 빈민층과 노동자층이 즐겨 찾는 음식이었다. 프랑스 소설가 알렉상드르 뒤마가 “나폴리 빈민들은 여름에는 수박, 겨울에는 피자로만 근근이 살아간다”라고 기록했을 정도다. 하지만 관광의 물결을 타고 전국으로 퍼진 피자는 이탈리아 전역에서 인기를 끌며 국가적 음식이 되었다.
오늘날에도 피자의 탄생지가 이탈리아라는 데 이견은 없지만, 제2의 고향은 미국이라 할 수 있다. 미국으로 이민 간 이탈리아인들이 ‘고향의 맛’처럼 여기던 피자는, 식품 냉동 기술의 발전으로 냉동피자가 탄생하고 도미노 피자가 배달 서비스를 시작하면서 미국인 또한 즐겨먹게 되었다. 그렇게 미국의 경제적ㆍ문화적 상황에 적응한 피자는 프랜차이즈 체인점의 힘을 빌려 영역을 넓혀 나가며 전 세계인이 선호하는 음식이 됐다.
둥글고 얇게 편 빵이라는 단순성과 각 나라마다 취향과 입맛에 따라 토핑을 바꿔내면 전혀 새로운 음식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 복잡성, 양면적 힘을 지닌 피자는 지금도 변모와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 《피자의 지구사》는 이렇게 피자 토핑 아래 감춰져 있던 역사와 문화의 궤적을 짚어가며 ‘피자의 역사’는 물론, ‘피자를 통한 역사’까지 읽는 재미와 맛을 제공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캐럴 헬스토스키(지은이)

덴버 대학교 역사학과 조교수. 《마늘과 오일: 이탈리아의 정치학과 음식》,《지중해의 음식과 문화》 등을 썼다. 피자라는 요리를 만드는 방법은 이루 다 헤아릴 수 없고, 피자를 가장 맛있게 만드는 방법을 둘러싼 논쟁은 끝을 모른다. 캐럴 헬스토스키는 《피자의 지구사》에 이 카멜레온 같은 음식의 매혹적인 역사와 문화의 일대기를 담아냈다.

김지선(옮긴이)

서강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공부했으며, 영어로 쓰인 다양하고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리스크: 사라진 소녀들』, 『라이트 보이』, 『살인자 의 동영상』, 『진실에 갇힌 남자』, 『완벽한 배신』, 『이노센트 와이프』, 『살인자의 사랑법』, 『출구는 없다』, 『오만과 편견』, 『엠마』, 『제인 구달: 희망의 자연』, 『사랑의 탄생』, 『폴리팩스 부인과 꼬마 스파이』, 『페미니스트 유토피아』, 『완벽한 삶을 훔친 여자』, 『널 지켜보고 있어』, 『내 것이었던 소녀』, 『라이프 오어 데스』, 『괴물이라 불린 남자』, 『반대자의 초상』 등이 있다.

주영하(감수)

음식을 문화와 인문학, 역사학의 시선으로 해석하고 연구하는 음식인문학자. 한국 음식의 역사와 문화는 물론, 음식의 역사와 문화가 지닌 세계사적 맥락을 살피는 연구를 하고 있다. 마산에서 태어나 서강대학교에서 역사학을, 한양대학교 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을 공부했다. 1998년 중국 중앙민족대학교 민족학·사회학 대학원에서 문화인류학(민족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민속학 담당 교수로 재직 중이며, 장서각 관장을 맡고 있다. 2007~2008년 일본 가고시마대학교 심층문화학과, 2017~2018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학교 아시아학과에서 방문교수로 지냈다. 《음식전쟁 문화전쟁》, 《차폰 잔폰 짬뽕》, 《그림 속의 음식, 음식 속의 역사》, 《음식 인문학》, 《식탁 위의 한국사》, 《장수한 영조의 식생활》, 《밥상을 차리다》, 《한국인, 무엇을 먹고 살았나》(공저), 《조선 지식인이 읽은 요리책》(공저), 《음식 구술사》(공저), 《한국인은 왜 이렇게 먹을까?》, 《조선의 미식가들》, 《백년식사》 등을 쓰고, 《중국 음식 문화사》를 우리말로 옮겼다. ‘식탁 위의 글로벌 히스토리’ 시리즈(총 10권)를 감수하고 한국어판 특집글을 썼으며, 《옥스퍼드 음식의 역사》를 감수하고 해제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초대의 글 : 왜 '피자의 지구사'인가? = 5 
0. 서문 = 13 
1. 역사 수업 한 판 피자의 출발점, 이탈리아 = 33 
2. 피자 아메리카나 피자의 두 번째 고향, 미국 = 79 
3. 누구나 만들 수 있는 간단한 음식 피자의 세계 정복 = 117 
4. 둥글납작한 빵의 끝없는 진화 피자의 미래 = 161 
특집 : 피자, 한국 정복의 역사 = 173 
다양한 피자 요리법 = 187 
부록 
 감사의 말 = 213 
 본문의 주 = 214 
 참고문헌 = 218 
 이미지 출처 = 219 
 웹사이트와 관련 단체 = 221 
 찾아보기 = 222 

관련분야 신착자료

Child, Julia (2021)
ぱんとたまねぎ (2021)
이어령 (2021)
장, 데이비드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