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조선 교육령과 교육 정책 변화 자료

조선 교육령과 교육 정책 변화 자료 (Loan 2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허재영, 편
Title Statement
조선 교육령과 교육 정책 변화 자료 / 허재영 엮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광명 :   경진,   2011  
Physical Medium
682 p. ; 23 cm
Series Statement
일제강점기 어문 정책과 어문 생활 ;2
ISBN
9788959961320 9788959961306(세트)
000 00793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684741
005 20111230095421
007 ta
008 111228s2011 ggk 000c kor
020 ▼a 9788959961320 ▼g 94370
020 1 ▼a 9788959961306(세트)
035 ▼a (KERIS)BIB000012611244
040 ▼a 211040 ▼c 211040 ▼d 244002 ▼d 211009
082 0 4 ▼a 379.519 ▼2 22
085 ▼a 379.53 ▼2 DDCK
090 ▼a 379.53 ▼b 2011z10
245 0 0 ▼a 조선 교육령과 교육 정책 변화 자료 / ▼d 허재영 엮음
260 ▼a 광명 : ▼b 경진, ▼c 2011
300 ▼a 682 p. ; ▼c 23 cm
440 0 0 ▼a 일제강점기 어문 정책과 어문 생활 ; ▼v 2
536 ▼a 이 저서는 2008년 정부(교육과학기술부)의 재원으로 한국학술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된 연구임
700 1 ▼a 허재영, ▼e▼0 AUTH(211009)81190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9.53 2011z10 Accession No. 11165260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를 중심으로 한 어문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룬 ‘일제강점기 어문 정책과 어문 생활’ 시리즈 2권. 허재영 교수가 이번 책에 밝히고자 한 것은 일제강점기 어문 정책과 어문 생활 분야이다. 어문 정책은 국가나 정부 차원에서 어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방책을 의미한다.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를 중심으로 한 어문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다. 조선총독부의 어문 정책을 ‘일본어(당시는 국어라고 표현함) 보급 정책’을 최우선 과제로 하였다. 이는 통감시대부터 점진적으로 추진해 온 정책인데, 식민 지배 상황과 목표에 따라 강도가 달라진다. 특히 1938년 이후 지원병제 실시 이후 각종 인적 자원 수탈을 위한 일본어 보급 정책은 이른바 ‘조선어 말살 정책’과 깊은 상관성을 보인다.

일본어 보급 정책이 조선인 동화 정책의 출발점이라고 한다면,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조선어 (장려) 정책’은 식민 통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주제에 대해 야마다(山田寬人, 2004)와 같은 기존의 연구가 있었지만, 한국인의 입장에서 조선어 장려 정책의 본질을 깊이 있게 분석한 사례는 많지 않다. 이 점에서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조선어 정책 관련 법령을 찾고, 이와 관련된 교재를 수집하는 일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를 중심으로 한 어문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뤄

1895년 근대식 학제가 도입된 이후 100년의 시간이 흘렀지만 국어교육사 분야의 연구는 기초 자료 수집과 정리가 매우 미진하다. 또한 교육 관련 법령이나 학제 변천 과정도 뚜렷이 알기 어려웠으며, 시대별 교과서 발행 실태를 조사는 일도 쉽지 않았다.
강윤호(1973), 박붕배(1987, 1997), 김규창(1987), 이종국(1991) 등의 선행 연구가 있어서 어느 정도 윤곽은 잡을 수 있었지만, 근대계몽기(1880~1910), 일제강점기(1910~1945), 건국 과도기(1945~1955), 교육과정기(1955년 이후)를 이어가는 긴 시대에 ‘어문 정책’, ‘어문 생활’, ‘교육 법령’, ‘교육 제도’, ‘교과서’ 등을 포괄적으로 연구하는 일은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고 허재영 교수는 밝히고 있다.

허재영 교수가 이번 책에 밝히고자 한 것은 일제강점기 어문 정책과 어문 생활 분야이다.
어문 정책은 국가나 정부 차원에서 어문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방책을 의미한다.
허재영 교수는 어문 문제의 범위는 매우 넓기 때문에 ‘국어 문제’, ‘국어교육 문제’를 포괄할 수밖에 없었으며, ‘어문 표준화 과정’이나 ‘국문 관련 논설’, ‘어문 보급을 위한 교재’, ‘국어 교과서’ 등과 같이 어문 문제와 관련된 자료는 닥치는 대로 수집하고, 시간이 날 때마다 국립중앙도서관을 비롯하여 각 대학의 도서관을 뒤졌을 뿐 아니라, 전국의 헌책방을 돌아다니고 고물상을 뒤지며 때로는 개인적으로 자료를 수집하는 사람들을 만나기도 했다고 이 책의 '머리말'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이 책은 허재영 교수의 어문 정책사 관련 연구의 하나이다.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를 중심으로 한 어문 정책을 중점적으로 다루고자 하였다. 조선총독부의 어문 정책을 ‘일본어(당시는 국어라고 표현함) 보급 정책’을 최우선 과제로 하였다. 이는 통감시대부터 점진적으로 추진해 온 정책인데, 식민 지배 상황과 목표에 따라 강도가 달라진다. 특히 1938년 이후 지원병제 실시 이후 각종 인적 자원 수탈을 위한 일본어 보급 정책은 이른바 ‘조선어 말살 정책’과 깊은 상관성을 보인다.
일본어 보급 정책이 조선인 동화 정책의 출발점이라고 한다면,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조선어 (장려) 정책’은 식민 통치를 원활하게 하기 위한 정책이라고 할 수 있다. 이 주제에 대해 야마다(山田寬人, 2004)와 같은 기존의 연구가 있었지만, 한국인의 입장에서 조선어 장려 정책의 본질을 깊이 있게 분석한 사례는 많지 않다. 이 점에서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조선어 정책 관련 법령을 찾고, 이와 관련된 교재를 수집하는 일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이 과정에서 ‘경성부 조선어연구회’와 이 연구회의 기관지인 『월간잡지 조선어』를 확인한 점은 의미 있는 일이라고 할 수 있다.
조선총독부의 조선문 표준화 정책도 살펴보아야 할 주제였다. ‘보통학교용 언문 철자법’을 제정한 이유, 제정 및 개정 과정에 나타난 이론적 근거, 철자법이 미친 사회적 영향 등에 대한 연구는 좀 더 심층적인 분석을 요한다. 비록 하동호(1986)에서 이러한 자료를 수집한 적도 있지만 총독부의 철자법 정책의 흐름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좀 더 실증적인 자료가 필요할 수밖에 없었다. 이 점에서 『매일신보』는 귀중한 자료의 하나였다. 다만 이 신문의 축쇄본은 판독이 매우 어려워 큰 곤란을 느꼈다.
또 하나의 주제로 조선총독부가 취해 온 ‘대민 정책(對民政策)’이 있었다. 이 주제는 기존의 연구에서는 거의 찾아보기 힘든데, 이른바 ‘농촌진흥’이나 ‘자력갱생운동’과 같은 통치 정책을 의미한다. 이 정책도 강점 이후 지속적으로 추진되어 왔는데, 때로는 헌병 경찰을 동원한 억압적인 방식이 적용되기도 하고, 때로는 ‘민중 계몽’의 슬로건을 내걸기도 한다. 하지만 이 정책의 본질은 식민 이데올로기를 보급하는데 필요한 기능적 문식성을 갖추게 하는 데 있었다. 이 주제에 대한 연구는 일제강점기의 각종 민중운동이나 ‘문자보급운동’의 성격을 파악하는 데도 반드시 필요한 일일 것이다.

남아 있는 과제

첫째는 기초 자료의 수집과 분석이 지속적으로 진행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글쓴이는 박붕배 선생님에 이어 일제강점기 조선어과 교과서를 전수 조사하고 그 결과물을 『조선어독본』 1~5권으로 복원하였다. 이 작업에도 많은 시간이 걸렸다. 하지만 국내에서 일제강점기 조선총독부에 의해 편찬된 ‘일본어 독본’이 체계적으로 복원된 적은 없다. 글쓴이가 파악하기로는 1910년부터 1945년까지 대략 200종 정도의 일본어 독본(당시의 책명은 국어독본)이 발행된 것으로 보인다. 이 책을 수집하여 복원하는 문제도 또 하나의 숙제이다. 영인 보급된 자료에 대한 심층적인 분석도 필요하다. 대표적인 자료가 조선총독부에서 월간지로 펴낸 『조선(朝鮮)』이다. 이 잡지는 고려서림에서 총 47책으로 영인하였다. 조선교육회에서 펴낸 『文敎の朝鮮』도 마찬가지이다. 이 자료는 일본의 MT 출판사에서 영인하였는데 총 82책에 이른다. 또한 조선총독부가 ‘자력갱생운동’의 차원에서 월간으로 펴낸 『자력갱생휘보(自力更生彙報)』가 있다. 이 홍보지는 일본문으로 이루어진 본책과 조선문으로 이루어진 부록이 있는데 1939년 이후에는 부록 대신 ‘언문판’이라는 책명을 사용하였으나 발행 전모는 밝혀지지 않았다.
둘째는 내용 분석과 관련된 문제이다. 이번 연구에서 다룬 주제 이외에도 이 시기 국어 문제와 관련된 심층적인 분석이 필요하다. 대표적인 주제 가운데 하나가 일제강점기의 ‘국어 연구 경향’과 ‘국어교육 연구 경향’이다. 국어 연구 경향은 김민수·고영근·하동호 선생님이 정리한 『역대문법대계』(탑출판사)라는 방대한 자료가 있지만, 이 자료는 대체로 개인 저작물을 중심으로 하였다. 근대 계몽기 이후 신문, 잡지, 학회보 등에 나타나는 국어 연구 성과물 또는 국어교육 연구 성과물도 적지 않기 때문에 이에 대한 종합적인 정리와 분석이 필요하다. 이 두 가지 문제는 이 연구의 후속 과제로 남겨 둔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허재영(엮은이)

단국대학교 일본연구소장, HK+사업 연구 책임자. ≪일제 강점기 교과서 정책과 조선어과 교과서≫, ≪우리말 연구와 문법교육의 역사≫ 외 다수의 논저가 있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제1부 조선 교육령 변화 관련 자료 
 1. 조선 교육령 변화 과정 = 9
 2. 제1차 조선 교육령 = 11
 3. 제3차 조선 교육령(1922: 신교육령) = 55
 4. 제4차 조선 교육령 개정 관련 자료 = 153
 5. 제7차 조선 교육령(1938: 개정 교육령) = 157
 6. 제8차 조선 교육령(1941: 국민학교령) = 228
 7. 제9차 조선 교육령(1943: 통합교육령) = 243
제2부 교육 정책 변화 관련 자료
 1. 제1차 조선 교육령기(1910∼1921) = 255
 2. 제3차 조선 교육령(1922∼1925) = 319
 3. 치안유지법 공포 이후(1925∼1929) = 382
 4. 제4차 조선 교육령 이후(1929∼1937) = 463
 5. 제7차 조선 교육령(1938∼1940) = 583
 6. 국민학교령 이후(1940∼1941) = 620
 7. 태평양 전쟁[대동아전쟁(大東亞戰爭)] 이후(1942∼1943) = 64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