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청춘의 사운드 : 차우진 산문집 (Loan 2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차우진
Title Statement
청춘의 사운드 : 차우진 산문집 / 차우진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책읽는수요일 :   한국물가정보 :   KPI출판그룹,   2011  
Physical Medium
247 p. : 천연색삽화 ; 21 cm
ISBN
9788962603705
000 00644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84731
005 20111230102344
007 ta
008 111228s2011 ulka 000ce kor
020 ▼a 9788962603705 ▼g 03810
035 ▼a (KERIS)BIB000012585661
040 ▼a 211052 ▼c 211052 ▼d 211052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2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차우진 청
100 1 ▼a 차우진 ▼0 AUTH(211009)9926
245 1 0 ▼a 청춘의 사운드 : ▼b 차우진 산문집 / ▼d 차우진
260 ▼a 서울 : ▼b 책읽는수요일 : ▼b 한국물가정보 : ▼b KPI출판그룹, ▼c 2011
300 ▼a 247 p. : ▼b 천연색삽화 ; ▼c 21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47 차우진 청 Accession No. 11165261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대중음악평론가 차우진의 청춘과 음악에 관한 에세이. 저자는 2000년대 이후 급변해 온 청춘의 삶과 그들에게 위안이 되어준 음악들로부터 다양하고 진솔한 고민과 정서를 길어낸다. 언제나 그런 것은 아니지만, 많은 대중음악은 젊음에 대해 노래하며 젊은이의 시간을 겨냥한다. 때문에 동시대의 청춘들에게 음악이란 그 무엇보다도 각별한 매개체로 다가오곤 한다.

그렇게 음악은 청춘의 심경을 여실히 반영하는 무언가다. 저자는 장기하의 데뷔음반에서 '열정'이 아닌 '무기력함'만을 한가득 품은 청년 무리를 찾아내고, 여성 듀오 옥상달빛의 노래에선 흔들리는 20대 여성들의 씁쓸한 페이소스를 목격한다. 책은 바로 그러한 지점, 이 땅의 청춘들 속에 내재한 마음의 단면들을 그대로 바라보면서 그들 곁에 늘 함께 있어 온 음악을 통해 '지금, 이곳, 우리'의 삶을 돌아본다.

브로콜리 너마저, 장기하, 옥상달빛,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크라잉 넛, 얄개들, 이장혁, 푸른새벽, 가을방학, 눈뜨고 코베인, 미선이, 샤이니, UV, 시와, 황보령,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에피톤 프로젝트, 검정치마, 양양, 하헌진, 노라조 , 칵스, 브라운 아이드 걸스, 메이트, 백현진, 사비나 앤 드론즈, 10cm, f(x), 흐른….

<청춘의 사운드>에서 다뤄지는 음악인들이다. 검정치마, 얄개들과 같은 인디밴드부터 샤이니, f(x) 등의 아이돌 그룹까지, 저자는 인디와 메이저 전반에 걸친 30여 팀의 앨범.곡들을 소개하고 설명한다. 좀 더 좋은 음악, 보다 깊은 울림을 가진 음악을 찾는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현재의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

‘오로지 음악으로만 위안 받던 날들은,
우리 생애 가장 파릇했던 청춘의 시기였다.’

너와 나의 21세기를 함께한 청춘송가들
그리고 성장과 상실, 그 어디쯤엔가 있을 우리들의 이야기

청춘의 시간을 음악으로 기억하는 이들과 함께 나누고픈 이야기

대중음악평론가 차우진의 청춘과 음악에 관한 에세이. 저자는 2000년대 이후 급변해 온 청춘의 삶과 그들에게 위안이 되어준 음악들로부터 다양하고 진솔한 고민과 정서를 길어낸다. 언제나 그런 것은 아니지만, 많은 대중음악은 젊음에 대해 노래하며 젊은이의 시간을 겨냥한다. 때문에 동시대의 청춘들에게 음악이란 그 무엇보다도 각별한 매개체로 다가오곤 한다.
그렇게 음악은 청춘의 심경을 여실히 반영하는 무언가다. 저자는 장기하의 데뷔음반에서 ‘열정’이 아닌 ‘무기력함’만을 한가득 품은 청년 무리를 찾아내고, 여성 듀오 옥상달빛의 노래에선 흔들리는 20대 여성들의 씁쓸한 페이소스를 목격한다. 책은 바로 그러한 지점, 이 땅의 청춘들 속에 내재한 마음의 단면들을 그대로 바라보면서 그들 곁에 늘 함께 있어 온 음악을 통해 ‘지금, 이곳, 우리’의 삶을 돌아본다.

진솔하고 따뜻한 비평으로 인기를 끌어 온 음악평론가 차우진의 산문집
《청춘의 사운드》는, 음악에 대한 정확한 분석만큼이나 애정 어린 감상을 중요시하는 평론가 차우진의 첫 산문집이다. 그는 지난 10여 년간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감성과 취향을 어느 누구보다도 세밀하게 포착하며 비평 및 저술 활동을 해왔다. 그는 “비평과 에세이의 중간쯤에 위치한” 이 책을 펴내면서, 음악 관련지를 비롯한 여러 매체에 기고했던 글들을 모으고 고치고 다듬었다. 그리고 그러한 과정에서 새삼 깨달았다. 이 시대의 청춘들에게 ‘어른 되기’에의 욕망과 갈등, 즉 성장 혹은 상실에 대한 강박이 팽배하다는 사실을.
저자는 그들의 강박이 어디에서 기인하는지 고민했다. 그리고 그 밑에는 21세기의 화두인 ‘자기 계발 하는 주체’와 ‘잉여로서의 주체’의 대립과 갈등, 분열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러한 양상은 역시 21세기적, 즉 예전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그는 오랜 시간 대중문화계에 몸을 담아 온 자신의 경험에 기대어 불안하게 서 있는 청춘들의 초상을 그려냈고, 그러한 모습들이 대중음악에서 어떻게 드러나는지 감지하려고 했다. 이 책은 바로 그러한 관점과 태도의 결과다.

21세기 한국의 대중음악을 풍성하게 만들어준 청춘송가들
브로콜리 너마저 · 장기하 · 옥상달빛 ·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 · 크라잉 넛 · 얄개들 · 이장혁 · 푸른새벽 · 가을방학 · 눈뜨고 코베인 · 미선이 · 샤이니 · UV · 시와 · 황보령 ·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 · 에피톤 프로젝트 · 검정치마 · 양양 · 하헌진 · 노라조 · 칵스 · 브라운 아이드 걸스 · 메이트 · 백현진 · 사비나 앤 드론즈 · 10cm · f(x) · 흐른…….
《청춘의 사운드》에서 다뤄지는 음악인들이다. 검정치마, 얄개들과 같은 인디밴드부터 샤이니, f(x) 등의 아이돌 그룹까지, 저자는 인디와 메이저 전반에 걸친 30여 팀의 앨범·곡들을 소개하고 설명한다. 좀 더 좋은 음악, 보다 깊은 울림을 가진 음악을 찾는 독자들은 이 책을 통해 현재의 한국 대중음악에 대한 이해를 확장시킬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좋은 음악은 어떤 점 때문에 끌리며 대중을 감동시키는 것은 과연 무엇인지에 대해서도 생각해보게 될 것이다. 그리고 차우진 음악평론가가 선택한 노래들과 그에 얽힌 이야기들을 읽으며, 저마다 갖고 있는 청춘과 음악에 대한 기억을 다시금 되살려볼 수도 있을 것이다. 여러모로 음악과 관련한 즐거운 경험들을 선사해줄 책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차우진(지은이)

대중음악 및 미디어 산업에 대한 글을 쓴다. <씨네21> <네이버뮤 직> <한겨레21> 등에 글을 썼다.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이며, <네이버 온스테이지> <현대카드 뮤직> 기획에 참여했다. 저서에 《청춘의 사운드》 《대중음악의 이해》 《아이돌:H.O.T.부터 소녀시대까지 아이돌 문화 보고서》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프롤로그 _ 청춘의 사운드, 혹은 당신에게 럭키를 = 4
1. 위태롭게, 아름답게
 우리는 모두 그렇게 어른이 된다 : 브로콜리 너마저《앵콜요청금지》 = 7
 젊은 날의 불확실성과 지속가능성 : 장기하[싸구려 커피] = 24
 자신의 20대에게 보내는 편지 : 옥상달빛[28] = 31
 청춘, 허비해도 좋을 시간 : 불나방 스타 쏘세지 클럽《알앤비》 = 39
 믿는 것을 계속 지켜나갈 것 : 크라잉 넛[불편한 파티] = 46
 그래, 아무것도 하지 말자 : 얄개들[그래, 아무것도 하지 말자] = 52
 이 시대의 청춘송가 : 브로콜리 너마저《보편적인 노래》 = 60
2. 파도색 나날들
 어금니 꽉 깨물고, 행복해지기 : 이장혁《스무살》외 = 69
 불안이 삶을 지탱한다 : 눈뜨고 코베인[Murder's High] = 76
 나를 뚫고 지나간 차가운 서정 : 미선이[Drifting] = 82
 몸에 새겨진 시대의 감수성 : 샤이니《JoJo》 = 89
 노스탤지어, 어쩌면 그것은 농담 : UV[집행유예] = 95
 괜찮아, 모든 건 다 변하니까 : 시와[시와,] 외 = 100
 무얼 해도 슬펐던 시절의 풍경 : 황보령[Shine In The Dark] = 108
 다른 속도로 살아가기 :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Infield Fly] = 114
3. 꽃을 문 토끼들의 초상
 우리는 어쩌면 고아들처럼 : 에피톤 프로젝트[유실물 보관소] = 123
 적을 만들자, 사랑을 키우듯 : 검정치마[Don't You Worry Baby(I'm Only Swimming)] = 129
 어른이 부르는 구식의 사랑 노래 : 양양《오 사랑이여》 = 137
 하여, 어떻게 먹고살 것인가 : 하헌진《카드빚 블루스》 = 144
 당연하게 여기던 것들의 멱살을 잡고 : 노라조《카레》 = 150
 나는 너와 어째서 다른가 : 칵스[Access Ok] = 157
 한계를 인정할 것, 부끄럽고 힘들어도 : 브라운 아이드 걸즈《Abracadabra》 = 165
4. 너와 나의 21세기
 시속 140km와 어른 되기 : 메이트[Play OST] = 173
 잔뜩 어깨를 움츠린 수컷의 고백 : 백현진[반성의 시간] = 181
 어둠 속에서, 매혹당한 채로 : 사비나 앤 드론즈[Gayo] = 189
 귀여운 남자의 탄생 : 10cm《오늘밤은 어둠이 무서워요》 = 197
 저기와 여기, 말의 거리 : f(x)[Nu 예삐오] = 205
 그녀만의 것이 아닌 그녀의 목소리 : 가을방학[가을방학] = 212
 비겁하지 않게 산다는 것 : 흐른[흐른] = 219
에필로그 _ 그럼에도 불구하고 다시, 이를 악물고 = 228
비평가의 語 _ 내 거대하고 사랑스런 물음표에 관하여 = 23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