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가무음악략사

가무음악략사 (Loan 1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小中村淸矩, 1822-1895 서정완 徐禎完, 역
Title Statement
가무음악략사 / 고나카무라 기요노리 지음 ; 서정완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소명출판,   2011  
Physical Medium
323 p. : 삽화 ; 24 cm
Series Statement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 191
Varied Title
歌舞音樂略史
ISBN
9788956266206
General Note
색인수록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Music -- Japan -- History and criticism Performing arts -- Japan -- History
000 01277camcc2200373 c 4500
001 000045684411
005 20111229160329
007 ta
008 111228s2011 ulka 001c kor
020 ▼a 9788956266206 ▼g 93830
035 ▼a (KERIS)BIB000012590559
040 ▼a 211023 ▼c 211023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780.952 ▼2 22
085 ▼a 780.952 ▼2 DDCK
090 ▼a 780.952 ▼b 2011
100 1 ▼a 小中村淸矩, ▼d 1822-1895 ▼0 AUTH(211009)118291
245 1 0 ▼a 가무음악략사 / ▼d 고나카무라 기요노리 지음 ; ▼e 서정완 옮김
246 1 1 ▼a (A) history of traditional Japanese music and dance
246 0 9 ▼a 歌舞音樂略史
246 3 ▼a 가무음악약사
246 3 ▼a Kabu ongaku ryakushi
260 ▼a 서울 : ▼b 소명출판, ▼c 2011
300 ▼a 323 p. : ▼b 삽화 ; ▼c 24 cm
440 0 0 ▼a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p 동양편 ; ▼v 191
500 ▼a 색인수록
536 ▼a 이 번역도서는 2004년도 정부재원(교육인적자원부 학술연구조성사업비)으로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에 의하여 연구되었음
650 0 ▼a Music ▼z Japan ▼x History and criticism
650 0 ▼a Performing arts ▼z Japan ▼x History
700 1 ▼a 서정완 ▼g 徐禎完, ▼e
900 1 0 ▼a Konakamura, Kiyonori, ▼e
900 1 0 ▼a 고나카무라 기요노리,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780.952 2011 Accession No. 11165198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소명출판 한국연구재단 학술명저번역총서 동양편 시리즈 191권. ‘근대’ 일본이 자신들의 정통성을 위해 ‘고전’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른바 만들어진 저서이다. 기악(伎樂)과 아악(雅樂) 등의 가면극과 가무, 음악이 일본열도에 어떻게 전래되고 어떻게 전개되었으며, 중국대륙과 한반도와의 교섭과 교류는 어떠했는가 등을 다루며 매우 광범위한 시대와 거의 모든 장르의 예능·연희를 망라하고 있다.

이 책은 동아시아 가무음악 연구를 위한 비판적 수용 자료를 제공한다. 특히 고대 일본열도에서 아악의 형성과정과 통제·교습을 위한 제도적 장치 등의 사안은 당시 일본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신라, 백제, 고구려의 예능.연희의 실상과 수준을 가늠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에 삼국시대의 예능.연희 관련 자료가 빈약한 우리로서는 상호보완적인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근대 일본이 예능사·연희사를 어떻게 인식하고 서술하려 했고 실제로 어떻게 서술하고 있는가에 대한 동태를 살펴볼 수 있기 때문에 일본이 근대기에 국민국가를 형성하면서 예능·연희를 어떤 식으로 이데올로기화했는가를 추적하는 연구의 소재가 될 것이다.

‘근대’ 일본이 만든 동아시아 가무음악의 ‘고전’

<歌舞音樂略史>는 ‘근대’ 일본이 자신들의 정통성을 위해 ‘고전’을 만드는 과정에서 이른바 만들어진 저서이다. 이 책은 기악(伎樂)과 아악(雅樂) 등의 가면극과 가무, 음악이 일본열도에 어떻게 전래되고 어떻게 전개되었으며, 중국대륙과 한반도와의 교섭과 교류는 어떠했는가, 그와 반대로 일본열도 토속의 가무와 음악은 어떠했는가 하는 문제를 상당한 지면을 할애해서 다루고 있다. 뿐만 아니라 당악, 고구려악, 백제악, 신라악의 수입과 관리, 교습 등을 주로 다루는 고대부터 시작해서, 가구라(神樂), 사이바라(催馬樂), 아즈마아소비(東遊), 로에이(朗詠), 이마요(今樣), 산가쿠(散樂) 등의 헤이안 시대를 거쳐 중세 가마쿠라, 무로마치의 헤이케가타리(平家語り), 사루가쿠(猿樂), 덴가쿠(田樂), 교겐(狂言), 그리고 에도(江戶) 시대의 가부키(歌舞伎), 조루리(淨瑠璃), 샤미센(三味線), 고우타(小唄) 등에 이르는 매우 광범위한 시대와 거의 모든 장르의 예능·연희를 망라하고 있다.

이 책은 동아시아 가무음악 연구를 위한 비판적 수용 자료를 제공한다. 간행된 지 120년이 지난 <歌舞音樂略史>를 발전적 비판대상으로 삼는 것은 한반도에서 일본열도로 전파된 예능·연희의 ‘잃어버린 교섭사·교류사’의 단편을 찾고 그 원형을 재구성하는 출발점이 될 수 있다. 특히 고대 일본열도에서 아악의 형성과정과 통제·교습을 위한 제도적 장치 등의 사안은 당시 일본의 문제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신라, 백제, 고구려의 예능·연희의 실상과 수준을 가늠하는 중요한 자료가 되기 때문에 삼국시대의 예능·연희 관련 자료가 빈약한 우리로서는 상호보완적인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근대 일본이 예능사·연희사를 어떻게 인식하고 서술하려 했고 실제로 어떻게 서술하고 있는가에 대한 동태를 살펴볼 수 있기 때문에 일본이 근대기에 국민국가를 형성하면서 예능·연희를 어떤 식으로 이데올로기화했는가를 추적하는 연구의 소재가 될 것이다.

메이지유신을 통해서 근대적 국가체제를 갖춘 일본은 서구열강의 문물과 제도를 적극적으로 받아들이고 산업화와 부국강병을 통해서 서양열강을 추격하고 추월하려 했다. 이러한 일본에게 ‘예능·연희’라는 놀이문화는 국익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서민의 풍속에 불과했고 근대국가로 발돋움하려는 일본으로서는 교화와 단속의 대상이었다. 근대국가를 건설했다고 자부하는 체제와 제도, 사상과 문물은 모두 서양의 것이고, 그들 스스로가 부끄러워하고 교화와 단속의 대상으로 여긴 ‘폐습’은 그들 자신의 것이라는 자기모순을 떠안고 있었던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미국 대통령을 역임한 그랜트가 일본을 방문해서 이와쿠라 도모미(岩倉具視)에게 던진 “귀국에는 고유한 음악이 있는가?”라는 물음이 발단이 되어 에도시대 무사들의 교양이자 오락이었던 노(能)를 ‘국가예능’으로 육성해 일본을 표상하는 전통예능으로 만들었다. 국가라는 권력이 예능·연희를 선택한 것이고 그 결과 ‘근대’에 의해 ‘고전’이 만들어진 것이다. 일본은 자신들의 정통성을 위해 수사(修史) 사업을 시작하는데 시게노 야스쓰구(重野安繹)와 구메 구니타케(久米邦武)는 이와쿠라의 지시를 받아서 일본 고유의 가무(歌舞)의 정통성을 밝히는 <風俗歌舞源流考>(1881~1883)를 펴낸다. 국가의 수사와 예능·연희의 수사 작업이 거의 동시에 진행된 것이고, 권력에 의한 문화의 권력화가 추진된 것이다. 그로부터 5년 후인 1888년에 고나카무라 기요노리(小中村淸矩)가 이를 보완하고 발전시킨 저작을 내놓는데 이것이 바로 <歌舞音樂略史>이다. 시게노는 <歌舞音樂略史>의 서문 중 하나를 썼는데 그는 “고대에 당나라와 한반도에서 흥한 악도 그 이후 이들 나라에서는 사라졌지만 우리는 아직 보존하고 있다. 즉 이는 온 누리의 아름다운 음악이 오로지 우리 일본에서만 울려 퍼지고 있다는 뜻이다. 우리 일본이 온 누리에서 가장 커다란 악부(樂部)인 셈이다”라고 호언하고 있다. 예능·연희에서도 일본이 아시아를 대표하고 세계의 중심에 있다는 이 발언은 근대화와 부국강병을 추진해서 팽창주의로 나가려는 당시 일본의 지식인의 세계관을 대변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고나카무라 기요노리(지은이)

일본의 국학자이며 일본사학자. 호는 야스무로(陽春盧). 메이지 정부 최고관청인 태정관(太政官) 제도국(制度局)에 출사했으며, 태정관 산하 수사관(修史館) 업무도 겸직하여 일본의 고문헌을 집대성해서 편찬한 &lt;古事類苑&gt; 편찬에도 중심적인 역할을 하는 등 메이지정부의 국사편찬사업에 깊게 관여하였다. 1880년에 도쿄대학 교수로 부임해서 고전강습과(古典講習科)를 설치하여 미증유의 국학 교수를 시작했다. 1884년에 도쿄대학이 제국대학으로 개편되자 문과대학 교수로 발령받는다. 1888년에는 문학박사 학위 취득과 함께 궁내성(宮內省) 산하 제실제도취조국(帝室制度取調局)도 겸근함. 1890년에는 칙선에 의해 귀족원(貴族院) 의원이 됨.

서정완(옮긴이)

현재 한림대학교 일본학과 교수 및 일본학연구소 소장. 일본예능사, 노가쿠사(能樂史) 전공. 지은 책으로는 『제국일본의 문화권력 2:정책·사상·대중문화』(공저·2014), 『제국일본의 문화권력 3:학지·문화매체·공연예술』(공저·2017), 『近代日本と能樂』(공저·2017), 『日本文學の展望を拓く4:文學史の時空』(공저·2017), 『아사히신문 외지판(조선판) 기사명색인 제4권』(공저·2019) 등이 있고 논문으로는 「植民地朝鮮と京城謠曲界:1910年代の能樂の實態とその位相」(2016), 「植民地朝鮮と能·謠:釜山謠曲界の形成―附:各地方の謠曲界」(2018), 「帝國日本の文化權力:權力と文化の錯綜―「日本精神の國粹」からカノンまで」(2019)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역자 서문 = 3
고나카무라 박사가 자손에게 남기는 글 = 11
서문 = 17
PREFACE = 20
『가무음악략사(歌舞音樂略史)』서(序) 번역문 = 22
상권
 제1장 고대의 가무와 음악 = 30
 제2장 외국에서 전래한 가무와 음악 = 48
 제3장 다이호(大寶) 이후 내외의 악과 조정의 수용 = 57
 제4장 당과 고구려에서 전래한 악과 일본에서 새로이 만든 악 = 84
 제5장 가구라(神樂), 사이바라(催馬樂), 아즈마아소비(東遊), 풍속가(風俗歌) = 117
 제6장 로에이(朗詠), 이마요(今樣), 잡기 = 141
 제7장 소경의 헤이케가타리(平家語り) = 150
 제8장 산악(散樂)과 사루가쿠(猿樂) = 158
하권
 제9장 덴가쿠와 덴가쿠의 노 = 177
 제10장 사루가쿠의 노와 교겐 = 192
 제11장 시라뵤시와 그 외의 춤 = 210
 제12장 가부키와 교겐 그리고 배우 = 232
 제13장 조루리와 인형극 = 255
 제14장 샤미센과 쓰쿠시고토(筑紫琴) = 275
 제15장 고우타(小唄)와 나가우타(長唄) = 282
 제16장 '가무음악(歌舞音樂)' 연혁 총론 = 289
저자 후기 = 293
부기(附記) = 296
『가무음악략사(歌舞音樂略史)』와 동아시아 가무음악 연구 = 299
찾아보기 = 312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