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나는, 꼭 행복해야 하는가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용주, 1962-
Title Statement
나는, 꼭 행복해야 하는가 / 정용주 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새움,   2011  
Physical Medium
287 p. : 천연색삽화 ; 20 cm
ISBN
9788993964325
000 00526namcc2200193 c 4500
001 000045684233
005 20111230100015
007 ta
008 111226s2011 ulka 000ce kor
020 ▼a 9788993964325 ▼g 0381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2
085 ▼a 897.47 ▼2 DDCK
090 ▼a 897.47 ▼b 정용주 나
100 1 ▼a 정용주, ▼d 1962-
245 0 0 ▼a 나는, 꼭 행복해야 하는가 / ▼d 정용주 씀
260 ▼a 서울 : ▼b 새움, ▼c 2011
300 ▼a 287 p. : ▼b 천연색삽화 ; ▼c 20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Closed Stacks4/ Call Number 897.47 정용주 나 Accession No. 13104234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정용주 시인의 산문집. 2003년, 열심히 일해도 원하는 삶을 살 수 없는 도시에서의 삶에 지치고 무기력해졌던 시인은 도시를 벗어나 치악산으로 갔다. 뚜렷한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그저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살아보자', 그게 유일한 그의 계획이라면 계획이었다. 그리고 어느덧 그의 숲살이는 9년차에 접어들었다.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를 들으며 마당에 달빛을 들여놓고 유리가루 흩뿌린 것 같은 별을 보고 살자, 뭔가 바뀌기 시작했다.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가 열정도 욕망도 식어버렸던 그의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불어넣은 것이다. 때로는 직접 만든 그네에 앉아 먼 능선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생각에 잠기기도 하고, 방문객이 찾아올 때면 온갖 나물과 함께 돌판에 구운 삼겹살을 먹으며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게으르고 싶을 때 게으르고, 부지런하고 싶을 때 부지런한 그를 숲은 가만히 감싸주었다. 그렇게 해가 거듭되면서 이제 그는 한곳을 오래 바라보는 것을 견딜 수 있게 되었고, 어느덧 숲에서 한 생명이 태어나 죽음에 이르는 일생의 과정을 천천히 지켜보는 여유로움도 갖게 되었다. 이렇게 별 생각 없이 그냥 알아지는 것들과 마주하며 살다 보니 머릿속은 단순해지고 마음은 편해졌다.

그는 여전히 숲의 생활인이며 예술가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그에게 숲은 잠시 머무는 공간이 아니라 삶의 공간이기에 사람 냄새, 숲 냄새 가득한 글들이 탄생할 수 있었다. 또한 소박하지만 있는 그대로의 숲을 느끼게 해주는 사진까지 더해져 숲의 삶을 꿈꾸는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생에 대한 눈부신 통찰이 그려진 사람 냄새, 숲 냄새 나는 에세이.

치악산 ‘몽유거처夢遊去處’에서 9년째 살고 있는 남자의 소박하고 유쾌한 숲살이
생에 대한 눈부신 통찰이 그려진 사람 냄새, 숲 냄새 나는 에세이

많은 사람들이 숲속의 삶을 꿈꾼다. 모닝콜 대신 새소리를 들으며 아침을 시작하고, 자기가 먹을 것은 자기가 직접 재배하며, 맑은 공기를 마시며 하루하루를 살고 싶어 한다. 그러나 그 꿈을 현실로 만드는 데에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하다. 숲에서 사는 대신, 잠깐이라도 도시에서의 일상을 벗어나 자연이 주는 위안을 느끼고자 주말마다 산을 찾아 떠나는 이들도 많다. 이런 많은 사람들의 꿈을 현실로 살고 있는 한 남자가 있다. ‘여행자’가 아니라 ‘숲의 생활인’이 된 그는 시인 정용주이다.
2003년 7월, 열심히 일해도 원하는 삶을 살 수 없는 도시에서의 삶에 지치고 무기력해졌던 그는 도시를 벗어나 치악산으로 갔다. 뚜렷한 계획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 무엇이 되어야겠다거나 무엇을 해야겠다와 같은 규정이 싫어 떠나온 삶이니 그저 ‘하고 싶은 대로 마음대로 살아보자’, 그게 유일한 그의 계획이라면 계획이었다. 그리고 어느덧 그의 숲살이는 9년차에 접어들었다.
새소리 물소리 바람소리를 들으며 마당에 달빛을 들여놓고 유리가루 흩뿌린 것 같은 별을 보고 살자, 뭔가 바뀌기 시작했다. 맑은 물과 깨끗한 공기가 열정도 욕망도 식어버렸던 그의 몸과 마음에 생기를 불어넣은 것이다. 때로는 직접 만든 그네에 앉아 먼 능선을 바라보며 하염없이 생각에 잠기기도 하고, 방문객이 찾아올 때면 취나물, 당귀잎, 씀바귀 등 산이 준 온갖 나물과 함께 돌판에 구운 삼겹살을 먹으며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몽유거처夢遊去處’라는 이름에 걸맞게 산속에 둘러싸인 그의 움막은 많은 방문객들에게 즐거움과 부러움을 느끼게 했다.
게으르고 싶을 때 게으르고, 부지런하고 싶을 때 부지런한 그를 숲은 가만히 감싸주었다. 그렇게 해가 거듭되면서 이제 그는 한곳을 오래 바라보는 것을 견딜 수 있게 되었고, 어느덧 숲에서 한 생명이 태어나 죽음에 이르는 일생의 과정을 천천히 지켜보는 여유로움도 갖게 되었다. 이렇게 별 생각 없이 그냥 알아지는 것들과 마주하며 살다 보니 머릿속은 단순해지고 마음은 편해졌다. 그는 여전히 숲의 생활인이며 예술가로서의 삶을 살아가고 있다. 아무에게도 간섭받지 않고 스스로의 뜻대로 사는 그의 단순하고 또 자유로운 삶이 전하는 일상은 그 자체로 많은 사람들에게 울림을 준다. 그에게 숲은 잠시 머무는 공간이 아니라 삶의 공간이기에 사람 냄새, 숲 냄새 가득한 글들이 탄생할 수 있었다. 또한 소박하지만 있는 그대로의 숲을 느끼게 해주는 사진까지 더해져 숲의 삶을 꿈꾸는 많은 사람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하다.

조금 게을러도 괜찮아, 굶어 죽지 않아
행복하지 않아도 괜찮은 게 진짜 행복이다

많은 사람들이 자주, 열심히 ‘행복’을 얘기한다. 행복하지 않으면 큰일이라도 날 것처럼 행복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정작 무엇이 행복인지에 대해서는 별로 고민하지 않는 듯하다. 넓은 집에 살고, 비싼 차를 타고 다니면 행복할까? 사랑하는 사람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그게 행복일까? 사람의 마음 상태는 그것이 행복이든 불행이든 한 가지의 감정만 오래도록 지속되지는 않을 것이다. 우리는 진정 자신이 행복한 순간이 어떤 순간인지는 알지 못한 채 그저 관념으로서만 행복을 체험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아스팔트와 콘크리트로 둘러싸인 도시는 모두가 일해야 한다고, 열심히 일하지 않으면 뒤처진다고, 바쁘게 살아야 한다고, 여유는 사치라고 말한다. 돈을 많이 벌어야 한다고, 남과 경쟁해서 이겨야 한다고, 그렇게 사는 것이 성공이고 행복한 삶이라고 말이다. 시간에 쫓기는 도시에서의 삶에서 우리는 우리의 마음을 들여다볼 여유가 없다. 그래서 우리는 우리가 누구인지, 누구를 위한 삶인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그 답을 찾지 못한 채 살고 있다. 아니 그런 질문조차 하지 못한 채 그저 하루하루를 겨우겨우 살아내고 있는 건지도 모른다.
저자는 아스팔트와 콘크리트 대신 흙과 나무가 있는 곳을 자신의 거처로 선택했다. 자연과 더불어 사는 삶은 맑고 깨끗하지만, 홀로 사는 그의 움막은 적막하고 쓸쓸하다. 그 적막 속에 그가 느끼는 고독마저도 이제는 그의 친구가 되었다. 숲은 봄에는 온갖 나물을 주고 가을에는 열매를 주었다. 조금 게을러도 사람을 굶겨 죽이지 않는 숲에서 그는 자신의 시간을 좀더 스스로가 원하는 곳으로 쓸 수 있게 되었다. 그렇게 그는 고독과 함께 자유도 얻었다. 일하고 싶을 때 일하고, 놀고 싶을 때 놀 수 있는 자유. 가만히 앉아서 물웅덩이에 일렁이는 그림자를 들여다보며 내가 나무인지 물인지 싶은 시간, 나는 나무이기도 하고 또 물이기도 하다는 깨달음 역시 숲의 삶이 주는 선물이다.
행복한가 행복하지 않은가 하는 판단보다 더 중요한 것은 무엇이 진정 ‘나의 행복’이고 ‘내가 원하는 삶’인지 질문하는 게 아닐까? 봄에 씨 뿌리고 가을에 열매를 거두는 농부, 밤이면 노란 종이 등을 밝히고 시를 쓰는 시인, 필요한 물건은 직접 만들어 쓰는 창조적 인간…… 물질에 지배받기보다는 스스로의 힘으로 살아가는 자유롭고 독립적인 그의 삶. 관념으로서만 존재하는 행복이 아니라 실존을 통째로 사는 그의 삶에, 행복에 가까운 무엇이 있는 것은 아닐까. 유쾌하면서도 진지한 저자의 글들은 무엇이 행복인지,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가치 있는 삶인지 우리가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게 만든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용주(지은이)

경기 여주에서 태어나 2005년 《내일을 여는 작가》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인디언의 女子』 『그렇게 될 것은 결국 그렇게 된다』, 산문집 『나는 꼭 행복해야 하는가』 『고고춤이나 춥시다』 『나는 숲속의 게으름뱅이』 등이 있다. 현재 경북 봉화 산골에서 기거하며 그럭저럭 살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1 숲으로 온 손님
 늙은 밤나무의 선물 = 10
 떠나지 못한 자의 행복 = 13
 달에 취한 그대에게 = 15
 새로운 한 해가 온다는 것 = 17
 노인의 움막엔 다시 연기가 오르고 = 20
 폭설(暴雪) = 22
 란이와 연두 = 25
 그걸 뭘 먹겠다고! = 28
 그럼 그게 뭐지? = 31
 숲으로 온 어린 손님 = 34
 네가 즐거워 나도 즐겁다 = 37
 닭은 그때 삶아요! = 40
 괜찮다! = 43
 가을 편지 = 46
 숲속의 가을걷이 = 49
 욕해서 미안합니다! = 54
 눈 맞으며 나무를 하다 = 57
 멧돼지 가족 = 60
 무서움의 정체 = 63
2 이토록 사소한 즐거움
 가을 숲 새벽 비 소리 = 68
 말 없는 초겨울 저녁 = 71
 꽃 속에서 잠들다 = 73
 둥근 달을 보리라 = 76
 아, 깜박 했네요! = 79
 가을 나그네 = 82
 마크 라자드 = 85
 버섯 이야기 = 90
 가랑잎 도시락 = 93
 두 개의 개 무덤 = 96
 그 정원의 주인 = 98
 봉숭아꽃 필 때 = 101
 겨울 산 황토 무덤 = 105
 박새 알 네 개 = 108
 마음의 울타리 = 112
 밤의 산책자들 = 116
 낡은 수첩 = 119
 진눈깨비 = 121
 나무화분 = 123
 물 빼지 마세요! = 126
 다람쥐 세 마리 = 129
 소쩍새 운다 = 132
3 바람이 데려가는 곳으로
 토끼에게 배우다 = 138
 빈 집은 쓸쓸하다 = 142
 소낙비 = 146
 눈 오는 밤 = 148
 귀뚜라미 = 153
 달의 연대기(年代記) = 154
 마당 손질하기 = 164
 지금이 어느 땐데! = 167
 산정묘지 = 171
 달빛과 돌배나무 = 173
 물들어 가는 것들 = 176
 화가의 사과 = 178
 가랑잎 하나 = 181
 첫눈과 함께 온 선물 = 184
 오래 바라본다는 것 = 186
 샘물 = 189
 산토끼 밥상 = 191
 낡은 라디오 = 194
 구부러진 기둥 = 200
 그렇게 흘러간다 = 202
4 외로움도 힘이 된다
 얼음 풀린 계곡에서 = 206
 설국(雪國) = 208
 그를 보면 웃음이 먼저 난다 = 213
 어금니를 빼다 = 217
 달은 아이와 같아서 = 220
 연필로 쓴 편지 = 224
 눈보라를 뚫고 가는 초록 파도 = 227
 숲의 산책자 = 232
 새들이 돌아왔다 = 234
 떠날 수 없는 이유 = 237
 장화 속에 앉은 먼지 = 242
 뚝배기보단 장맛! = 244
 백 일 된 더덕 술! = 247
 개동백나무와 돌 연못 = 251
 자신을 들여다보는 방 = 254
 전문가는 따로 있다 = 258
 협죽도 필 무렵 = 261
 속아주는 즐거움 = 265
 그게 입으로 들어가겠어요! = 269
 애기 새와 산삼 = 275
그대, 아직도 거기에 살고 있는가! = 28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