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3·1운동에서 본 행정학

3·1운동에서 본 행정학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이문영 李文永, 1927-
Title Statement
3·1운동에서 본 행정학 / 이문영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고려대학교 출판부,   2011  
Physical Medium
500 p. : 삽화 ; 24 cm
ISBN
9788976417435
General Note
색인수록  
000 00678camcc2200241 c 4500
001 000045677693
005 20141223092636
007 ta
008 111114s2011 ulka AC 001c kor
020 ▼a 9788976417435 ▼g 93350
035 ▼a (KERIS)BIB000012365921
040 ▼a 244004 ▼c 244004 ▼d 244002 ▼d 211009
082 0 4 ▼a 351.519 ▼2 23
085 ▼a 351.53 ▼2 DDCK
090 ▼a 351.53 ▼b 2011z3
100 1 ▼a 이문영 ▼g 李文永, ▼d 1927- ▼0 AUTH(211009)110529
245 1 0 ▼a 3·1운동에서 본 행정학 / ▼d 이문영
246 3 ▼a 삼·일운동에서 본 행정학
260 ▼a 서울 : ▼b 고려대학교 출판부, ▼c 2011
300 ▼a 500 p. : ▼b 삽화 ; ▼c 24 cm
500 ▼a 색인수록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51.53 2011z3 Accession No. 11164808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Research Institute of Korean Studies/ Call Number 천원 351.53 2011z3 Accession No. 192055748 Availability Loan can not(reference room)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1970-80년대 민주화운동의 큰 얼굴인 이문영 교수가 자신의 삶을 총결산하는 저서를 상재했다. 이 책에서 그는 우리 민족이 추구해야 할 정의의 대원칙을 3·1운동의 <공약3장>에서 발견하여 이를 자신의 학문과 운동의 경험 영역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1970-80년대 민주화운동의 큰 얼굴인 이문영 교수가 자신의 삶을 총결산하는 저서를 상재했다. 이 책에서 그는 우리 민족이 추구해야 할 정의의 대원칙을 3·1운동의 <공약3장>에서 발견하여 이를 자신의 학문과 운동의 경험 영역으로 확장시키고 있다.

절차적 민주주의가 자리잡았다는 우리 사회에서 이제 ‘정치’라는 단어는 단지 기능적인 어휘로 통용되고 있는 듯하다. 그러나 지난 20세기 후반을 지나면서 우리에게 정치는 정의의 구현을 넘어 메시아적 구원의 의미까지도 포함하는 것이었다. 저자는 국민의 정부를 탄생시킨 1997년 대통령 선거 때 투표함 앞에서 두 줄기 눈물이 하염없이 흘러내렸던 기억을 말하고 있는데(245쪽), 그는 민주화된 정권에서 어떤 공직도 맡지도 않았고 더더욱 개인의 영달이라곤 꾀한 일이 없다. 그런 그가 정치의 한복판에서 흘린 눈물의 순수함이란 곧 민주화 세대의 질곡을, 그리고 투쟁의 역사적 정당성을 표상한다.

도리 없이, 독자는 이 책의 곳곳에서 눈물을 만나게 된다. 이를테면 검찰청의 엘리베이터에서 포승줄에 묶인 저자를 맞닥뜨린 출근길 - 아마도 제자였을 - 어느 검사 또는 수사관의 붉어진 눈… 엄혹했던 군사독재를 기억하는 세대들은 아마도 그 눈물에 자동으로 동조될 것이다. 한편으로는 웃음에 관한 일화도 있다. 난방이 안 되는 겨울의 교도소는 무척 추웠고 어느 날 밤에 추워서 잠을 깼는데 자신도 모르게 얼굴에 웃음이 번졌다는 것이다(49쪽). 저자는 이 대목에서 일반적인 ‘쾌락’과 대비되는 ‘즐거움’에 대해 말한다. 그것은 곧 정의를 좇는 자만이 맛볼 수 있는 일락의 한 종류일 것이다.

저자의 기억 속에서 1970년대는 1980년대보다 더 무서운 시대였다. 민주주의를 외치다가 죽어간 사람들도 숱하게 많았다. 그 모든 희생을 바탕으로 이룩한 민주주의가 단지 형식적인 절차상의 민주주의로 환원되어 버린 현실에 기가 막힐 노릇이다. 이명박 정부는 문민정부의 뒤를 잇는 이상 최소한 우악스러운 정치는 하지 말아야 하는데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사회에서 스승의 구실을 해야 할 학교와 교회, 언론들이 과연 맡은 바 제 구실을 다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무척 회의스럽다. 그래서, 이런 저런 생각의 마무리 지점에서 - 바로 그런 까닭에 이상주의자로 치부되는지 모르지만 - 저자는 단순한 정치적 민주화를 넘어서는 ‘새로운 문명’을 꿈꾼다. 그리고 이러한 결정적인 순간에 그는 3·1운동으로 돌아간다.

민주 문명하의 나라 안에서 서민에 대한 경제적 불평등이 심해지고 나라와 나라 사이에는 군사주의적 패권주의가 성행함에도 불구하고 이를 개혁하고자 하는 용기 있는 지성과 정치가가 결핍될 수 있다. 이쯤 되면 민주 문명을 초월하는 새로운 문명이 요청된다. 본서가 바로 31운동을 통해서 한국민이 열 새 문명을 모색하는 책이다. 이 단계에서 민주 문명에서의 타락을 극복할 수 있는 통치자가 나올 수 있다면 이 사람은 새 문명에서의 공직자가 되는 것이다(385쪽).

이 새 문명에서의 공직자는“믿을 만하며, 시시비비를 가리며, 사양할 줄 알며, 약자를 긍휼히 여기며, 자신을 부끄러워하는”사람이어야 한다.

이 책의 3부는 그 제목이 ‘환희로서의 행정학’이다. 가위, 교도소의 냉골에서 추위로 눈을 뜨면서 미소를 지었던, 오로지 이문영 교수만이 붙일 수 있는 제목일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이문영(지은이)

192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고려대학교 법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미시건대학교 행정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은 뒤, 북한의《로동신문》60개월분을 분석해서 쓴 논문〈북한 행정권력의 변질요인에 관한 연구〉로 1970년 고려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이 논문에서 비록 전체주의 체제라 할지라도 ‘일하는 조직’과 ‘개인을 존중하는 조직’이 생겨나기 시작하면 체제의 자유화와 남북의 공존·교류가 가능하다고 전망했다. ‘일하는 조직’과 ‘개인을 존중하는 조직’의 원형 연구는 평생의 연구 과제이지만, 1973년, 1975년, 1980년 세 번에 걸쳐 모두 9년 6개월 동안 해직되고 그사이 5년간 영어의 생활을 했기에 연구를 계속 할 수가 없었다. 첫 번째 투옥은 3·1민주구국선언에 참여, 유신헌법이 민주헌법이 아님을 선언했기 때문이고, 두 번째 투옥은 YH 노동자를 외면할 수 없어 이른바 국가보위법의 첫 번째 위반자들과 행동을 함께 했기 때문이고, 세 번째 투옥은 1980년 5월 17일 전두환 정권이 조작한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때문이었다. 1984년 고려대학교 행정학과 교수로 복직해1992년 정년퇴임 이후에도 연구를 이어가 ‘행정의 최소 조건’ 5부작을 완성했다. 5부작의 처음은 1970년의 박사학위 논문이고, 그 뒤 네 권은 《자전적 행정학》(실천문학, 1991), 《논어맹자와 행정학》(나남, 1996), 《인간·종교·국가―미국행정, 청교도정신, 그리고 마르틴 루터의 95개조》(나남, 2001), 《협력형 통치―원효·율곡·함석헌·김구를 중심으로》(열린책들, 2006)이다. 자전적 의미를 담고 있는 《겁 많은 자의 용기》(삼인, 2008) 이후 생의 결산이 될 이 책 《3·1운동에서 본 행정학》에서는 3·1운동 정신의 핵인 비폭 력에 맥락 지어 우리가 열어야 할 세계를 성찰하고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서문
들어가면서 : 열매를 보면 나무를 안다
 한 집이라는 열매 = 23
 '3ㆍ1 민주구국선언'이라는 열매 = 29
 이런 나무의 뿌리는 무엇인가 = 36
1부 3ㆍ1독립운동이라는 뿌리
 제1장 우리의〈창세기〉 = 49
  잉태와 허공 = 49
  신라와 가야 = 60
  배어, 발, 발과 공약 3장 = 66
  안재홍의 실천 = 73
 제2장 하늘 아래 자기 땅에서 산 멋진 이 = 87
  궂음의 조건 = 87
  풍류도 - 궂음으로부터의 탈출 = 95
  화랑도(花郞道) = 103
  처음 들은 가르침 = 109
 제3장 인내천(人乃天) 사상 = 122
  한말의 질곡과 인내천 사상 = 122
  최제우(崔濟愚)의 주문(呪文) = 131
  동학혁명 = 142
  동학을 위한 고언 = 149
 제4장 죄와 심판과 정의 = 155
  사도신경 = 155
  성령이 하시는 일 = 171
  성령이 3ㆍ1운동에서 하신 일 = 176
  기독교의 새 문명에의 기여 = 187
2부 3ㆍ1독립운동의 후예
 제5장 4ㆍ19와 7, 80년대 민주화운동 = 199
  짧은 햇빛 = 199
  제2공화국의 비극 = 208
  대안이 나온 해, 1970년 = 217
  긴 민주화 투쟁 = 224
 제6장 공약 3장이 주는 환희 = 237
  대선 승리 = 237
  위기 극복 = 246
  촛불시위 = 259
  한류 = 264
 제7장 빛과 어둠 = 270
  물과 어둠과 하느님의 기운 = 270
  어둠 = 274
  발전행정의 사이비 = 287
  빛의 정의 = 301
 제8장 조선옷을 입은 한 청교도 = 309
  왜 예수가 믿을 만했을까? = 309
  긴 회개 = 317
  쏟아져 내리는 폭포 = 323
  행정학과 신학 = 327
3부 환희로서의 행정학
 제9장 새 정부가 보는 사람 - 사람이란 만세를 부르는 존재다 = 339
  각자의 특성을 지키는 종교 = 339
  군자(君子)에의 길 = 351
  공복(公僕)에의 길 = 368
  새 문명에서의 공직자 = 385
 제10장 새로운 관계 = 390
  사람과 환경 사이 = 390
  정치와 행정 사이 = 396
  노사관계 = 405
  6개국 사이 = 417
 제11장 목민관을 위한 준비 = 426
  기다림 = 426
  개혁이 있는 교회 = 439
  내 인생에서 거듭 실천된〈창세기〉 = 457
  가르침이 있는 가정 = 464
  학문이 있는 대학 = 479
나가면서 : 썩은 열매가 안 나오게 하는 길 = 483
찾아보기 = 49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