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개정판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개정판 (213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박경철
서명 / 저자사항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박경철 지음
판사항
개정판
발행사항
서울 :   리더스북 :   웅진씽크빅,   2011   (2012)  
형태사항
2책 : 삽화, 초상화 ; 21 cm
ISBN
9788901131207 (v.1) 9788901131214 (v.2) 9788901131191 (세트)
내용주기
1. 혼자가 아니어서 행복한 우리 이웃들의 인생 이야기 (315 p.) -- 2. 죽도록 사람답게 사는 법을 알아가며 (311 p.)
000 00828namcc2200253 c 4500
001 000045674442
005 20120724095056
007 ta
008 111027s2011 ulkac 000c kor
020 ▼a 9788901131207 (v.1) ▼g 04810
020 ▼a 9788901131214 (v.2) ▼g 04810
020 1 ▼a 9788901131191 (세트)
040 ▼a 211009 ▼c 211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84 ▼2 22
085 ▼a 897.86 ▼2 DDCK
090 ▼a 897.86 ▼b 박경철 아b
100 1 ▼a 박경철
245 1 0 ▼a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 ▼d 박경철 지음
250 ▼a 개정판
260 ▼a 서울 : ▼b 리더스북 : ▼b 웅진씽크빅, ▼c 2011 ▼g (2012)
300 ▼a 2책 : ▼b 삽화, 초상화 ; ▼c 21 cm
505 0 ▼a 1. 혼자가 아니어서 행복한 우리 이웃들의 인생 이야기 (315 p.) -- 2. 죽도록 사람답게 사는 법을 알아가며 (311 p.)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456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456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706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706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116470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116470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7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21214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8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212145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4560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4560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706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116706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1164700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1164700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1 등록번호 1212142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86 박경철 아b 2 등록번호 12121451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시골 외과의사가 병원이라는 풍경 속에서 깊고 따뜻한 시선으로 건져 올린 62편의 에피소드를 1, 2권에 걸쳐 엮은 에세이. 눈부시게 아름다운 예비신부가 결혼을 앞둔 어느 날 사고로 한쪽 다리를 절단한 사연부터 너무나 사랑했지만 가난 때문에 헤어져야 했던 친구가 결국엔 자살로 생을 마감한 이야기까지, 소설이나 영화보다 더 극적인 우리 이웃들의 삶이 풍경화처럼 고스란히 담겨있다.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 2>는 2005년 출간된 후 현재까지 50만부가 넘게 팔렸으며, 실화가 가진 진정성의 위력을 보여주듯 아직까지도 독자들의 열렬한 공감과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1권은 2011년 7월 에세이로서는 드물게 100쇄를 돌파했다. 이번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 2>는 100쇄 돌파를 기념해 표지와 본문편집을 새롭게 정비해 나온 개정판이다.

1권이 병원에서 일어난 일들이 주를 이루었다면, 2권에서는 소중한 친구들과 선후배 등 의사라는 삶을 선택하면서 알게 된 소중한 인연들의 희로애락을 직접 한 가닥 한 가닥 풀어낸다. 각각의 글은 생명에 대한 성찰, 자기반성과 더불어 '어울려 살아가는 인생의 기쁨'이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그럼에도 우리를 살게 하는 건 ‘사랑’이다
이 따뜻하고 끈끈한 인간미가
전염병처럼 전세계를 돌 수만 있다면!

100만 독자를 울리고 웃긴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표지와 본문편집을 정비한 개정판으로 다시 만나다


시골 외과의사가 병원이라는 풍경 속에서 깊고 따뜻한 시선으로 건져 올린 62편의 에피소드를 1, 2권에 걸쳐 엮은 에세이. 눈부시게 아름다운 예비신부가 결혼을 앞둔 어느 날 사고로 한쪽 다리를 절단한 사연, 사할린에 징용군으로 끌려간 남편과 50년 만에 재회했는데 그 남편이 다시금 사고로 죽음을 눈앞에 두게 된 어느 노부부의 이야기부터 교통사고로 사망한 친구 부인의 넋을 기리는 49제에서 시신이 바뀐 것을 알고 모두가 넋이 나갔던 이야기, 너무나 사랑했지만 가난 때문에 헤어져야 했던 친구가 결국엔 자살로 생을 마감한 이야기 등 등 소설이나 영화보다 더 극적인 우리 이웃들의 삶이 풍경화처럼 고스란히 담겨있다.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2》는 2005년 출간된 후 현재까지 50만부가 넘게 팔렸으며, 실화가 가진 진정성의 위력을 보여주듯 아직까지도 독자들의 열렬한 공감과 찬사가 이어지고 있다. 남다른 해학과 진솔한 글솜씨를 가진 저자 박경철은 이 책을 통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주목받는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었다. 특히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은 지난 7월 에세이로서는 드물게 100쇄를 돌파했다. 이번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2》는 100쇄 돌파를 기념해 표지와 본문편집을 새롭게 정비해 나온 개정판이다.


시골 외과의사가 병원이라는 풍경을 통해 바라본 인생 이야기

우리는 살아가면서 “지금 나는 잘 살고 있는 걸까?”라는 질문을 자주 던지게 된다. 마치 환절기마다 찾아오는 감기를 앓듯이, 흘러가는 일상 속에서도 문득문득 던지게 되는 조금은 유치한 질문. 그런데 정말 인생에 정답이란 게 있는 걸까?
몇 년 전 성철 스님이 입적하시면서 남긴 유명한 법어가 있다.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다(山是山 水是水).” 그 깊은 뜻을 다 헤아릴 수는 없으로되, 다만 우리가 늘 찾아 헤매는 삶의 진리는 바로 삶 그 자체에 있음을 말씀하신 것만은 분명한 듯하다.
시골 외과의사가 병원이라는 풍경 속에서 깊고 따뜻한 시선으로 건져 올린 35개의 에피소드를 엮은《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은 우리가 찾는 삶의 진정성은 삶 그 자체에 있다는 평범하지만 위대한 진리를 새삼 깨닫게 해준다. 지은이는 의사로서, 아니 의사이기 때문에 목도해야 했던 가슴 아픈 이야기들을 생생한 날것 그대로 보여줌으로써 “인생은 이런 것이다.”라고 담담하게 말해준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예비신부가 결혼을 앞둔 어느 날 사고로 한쪽 다리를 절단해야 한다면(그녀의 미니스커트), 치매에 걸려 사랑하는 손자를 참혹한 죽음에 이르게 한 걸 뒤늦게 알게 되었다면(참혹한, 너무도 참혹한), 사할린에 징용군으로 끌려간 남편과 50년 만에 재회했는데 그 남편이 다시금 사고로 죽음을 앞에 두고 있다면(어느 노부부의 이야기)…….
시골의사의 눈을 통해 바라본 우리네 삶의 단면들은 깊은 울림을 주며 참을 수 없는 애잔함으로 가슴을 친다. 그것은 지은이가 남다른 해학과 진솔한 글솜씨를 갖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하나하나의 인생 그 자체가 그대로 감동이 되고 위안이 되고 희망이 되어주기 때문일 것이다. 지은이는 애써 군더더기 설명을 달거나 에둘러서 가는 법이 없고, 어쭙잖은 감상이나 연민에 빠지는 것도 허락하지 않는다. 마치 한 편의 휴먼다큐를 보듯이 장면, 장면을 따라갈 뿐이다. 그런데도 읽고 나면 인생의 깊디깊은 아우라가 느껴져 숨을 가다듬도록 만든다. 이 글을 읽는 사람들은 아마도 울다가, 웃다가, 어느새 다시 조용히 울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너와 나를 넘어 ‘함께’라는 가슴 벅찬 한 걸음을 내딛게 해주는 책!

이 책의 지은이는 안동에서 실제로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시골 의사이면서, 또한 ‘시골의사’라는 닉네임으로 유명한 주식투자 전문가이기도 하다. 한편으로는 음악, 미술, 역학 등에 조예가 매우 깊을 뿐만 아니라 인문학적 안목과 통찰력도 매우 뛰어나다는 평을 얻고 있다. 네이버의 블로그(blog.naver.com/donodonsu)에 게재된 글들을 보면 이러한 세간의 평이 결코 거품이 아님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책 역시 그동안 지은이의 블로그에 <인생>이라는 코너에 연재되었던 글들을 모은 것이다. 프롤로그에서도 밝히고 있다시피, 이 책에 실린 글들은 단순한 병원 르포나 메디컬 에세이가 아니다. 지은이는 “나는 내가 의사라는 직업을 가짐으로써 누군가가 삶의 어느 지점에서 겪어야 했던 아픔들을 잠시나마 함께할 기회가 있었고, 그때 내 눈에 비친 그네들의 희로애락을 한번쯤 되돌아보고 싶었다.”라고 말한다.
요컨대, 지은이의 직업이 의사이고, 대부분의 이야기가 병원이라는 풍경 속에서 벌어진 환자들의 이야기이긴 하지만, 그것은 수단이고 소재일 뿐 이 책에 묶인 서른다섯 편의 이야기들은 ‘인생에 대한’ 이야기, 아니 ‘인생 그 자체의’ 이야기라고 할 수 있다.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 1》은 한 시골 외과의사가 아픔을 함께했던 이들에 대한 진솔한 기록이요, 또한 우리로 하여금 그네들 인생에 동참함으로써 감동과 위안을 받을 수 있게 해주는, 인생을 주제로 한 아름다운 풍경화이기도 하다. 지은이는 말한다. “나는 이 책이 누군가의 아픔을 안주삼아 얄팍한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것에 머무르기를 바라지 않는다. 다만 나는 이 책에 실린 이야기들을 통해 ‘내’가 바로 ‘그네들’이 될 수 있음을 기억하고 싶었다.”라고. 막연한 동정이나 관심이 아니라 그네들의 기쁨을 나의 기쁨으로 여기고, 그네들의 아픔을 나의 아픔처럼 느낌으로써 진정으로 그네들과 ‘동행’할 수 있기를 지은이는 바라는 것이다.

… 이 책에 쏟아진 독자들의 열렬한 공감과 뜨거운 찬사!

예상은 적중했다. 비교적 인적이 드문 서점 코너 구석에 쭈그리고 앉아 닭똥 같은 눈물을 뚝뚝 흘리며 코까지 삑삑거리며 울었다. 이 따뜻하고 끈끈한 인간미가 전염병처럼 전세계를 돌 수만 있다면 정말 세상 살 만할 것 같다. _sweet*agic 울다가 웃다가, 웃다가 울다가… 한편의 드라마를 본 듯하다. _나*네 오랜만에 가슴이 뜨거워졌음을 고백한다. _파란*우 바쁘게만 살아가던 삶 속에서 행복의 기준에 대해 생각해보게 되었다. _ta*az 정신없이 빠져드는 이야기. 눈물과 웃음 없이는 읽을 수 없는 책이다. _jung* 이 책처럼 감동적인 책을 쓸 수 있는 사람은 몇 없을 것이다. 담담한 그의 문체는 환자의 고통을 실제처럼 느끼게 해주고 진한 감동을 우리에게 선사한다. _마태*스 별것 아닌 것에 화내고 슬퍼하는 자신이 너무 부끄러웠다. _j*ls3672 “사랑한다” 그 말이 참으로 더 소중하게 느껴지는 책이다. _jegan*ine 우리 이웃들의 극적인 삶의 베스트극장을 보고 있는 느낌이다. 수십 편의 베스트극장은 매회 눈물을 쏟아내게 했다. _b*borani 내가 살아있다는 축복에 대하여, 어딘가에 내가 사랑했던 사람이 살아가고 있다는 사실에 대하여 감사하고 눈물겹다. 이 책은 그렇게 사람을 사람답게 만든다. _miryou*amu 내 가치관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책이다. _pot*to2thd 그동안 나를 지탱해왔던 많은 것들이 무너져 내렸다. 흔하디흔한 멋진 문장 하나로 삶을 명쾌하게 정의 내려주진 않지만, 이 책은 삶 그 자체이다. 지하철 안에서 몇 번이나 울컥했다. _인*이 아주 오래전에 읽은 책이지만 생각날 때마다 몇 번을 다시 읽어도 마음을 따뜻하게 해주는 책이다. _루* 책을 읽는 내내 행복했다. _은*비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박경철(지은이)

외과전문의이자 유명작가이며 경제전문가다. 대학 시절 니코스 카잔차키스의 책 《예수 십자에 다시 못박히다》를 읽고 깊은 충격을 받아, 카잔차키스가 평생의 영웅으로 삼았던 니체, 단테, 베르그송을 탐독했으며, 이를 통해 인문학적 소양의 기초를 다졌다. 이후 대학에서 전공한 의학와 무관한 경제학을 독학했고, 패러다임의 전환기마다 한국경제에 대한 전망을 발표하며 유명세를 얻었다. 그로 인해 증권업계 인사가 아님에도 한국거래소와 증권사 사장단이 수여하는 제1회 증권선물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2006년에는 의사로서의 경험을 담은 에세이 《시골의사의 아름다운 동행》을 발표해 베스트셀러가 되었으며, 드라마 〈뉴하트〉의 소재가 되어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그후 집필한 《시골의사의 부자경제학》, 《착한 인생 당신에게 배웁니다》, 《시골의사 박경철의 자기혁명》은 출간과 동시에 모두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그 즈음 연간 200~300회씩 행해진 그의 강연과 칼럼은 대중에게 큰 호응을 얻으면서 후일 ‘청춘콘서트’로 이어졌고, 전국을 뜨겁게 달구었던 ‘청춘콘서트’는 2012년 이후 우리 사회에 중요한 하나의 문화적 현상이 되기도 했다. 그외 공익단체 및 기업의 이사회에 참여해 다양한 사회활동을 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그리스 문명 기행을 하면서 문명 탐험서 《문명의 배꼽, 그리스》를 출간하여 르네상스적 인간으로서의 다양한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블로그 blog.naver.com/donodonsu 트위터 twitter.com/chondoc

정보제공 : Aladin

목차

[volume. vol.1]----------
목차
프롤로그 : 시퍼렇게 살아 있어야 할 '양심'의 이야기 = 5
의사짓을 제대로 한다는 일 = 11
고귀한 희생 = 18
사명과 신념 사이에서 = 28
두 아비의 동병상련 = 43
잊어야 한다는 마음으로 = 51
아버지의 눈물 = 61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 69
참혹한, 너무도 참혹한 = 85
사랑이 깊으면 외로움도 깊어라 = 92
자장면과 야반도주 = 104
어느 노부부의 이야기 = 121
이 진짜 문둥이들아 = 136
할매 시스터즈 = 156
비정한 모성 = 162
태극기 휘날리며 = 173
그녀의 미니스커트 = 178
내 마음을 다시 두드린 이름 = 190
새옹지마? 새옹지우! = 196
우식이의 꿈 = 199
지상에서의 마지막 인사 = 204
아름다운 라뽀 = 212
농담 같은 이야기들 = 223
바깥 세상으로의 여행 = 228
업장을 쌓는 일 = 236
밥벌이의 고통 = 242
나는 지금 부끄럽다 = 249
일월산 달구백숙 = 259
정미와 송이버섯 = 268
애달픈 내 딸아 = 272
행복의 총량 = 280
훌러덩 할머님들 = 284
두주불사 스승님 = 289
아버지에게 진 빚 = 296
나의 고모, 박애노파 수녀님 = 302
봉정사 세 스님들 = 308
에필로그 : 아침 안개가 걷히길 기다리며 = 314
[volume. vol.2]----------
목차
프롤로그 : 일상의 소중함을 찾아가는 내 안으로의 여행 = 5
서러운 한은 내게 두고 가오 = 12
어머니를 위한 마지막 기도 = 24
사랑아, 사랑아, 즈려밟힌 내 사랑아 1 = 43
사랑아, 사랑아, 즈려밟힌 내 사랑아 2 = 61
전화위복으로 얻은 값진 교훈 = 77
어른들의 이기심에 희생된 아이 = 85
나는 진짜 행복합니다 = 98
삶과 죽음의 갈림길에서 = 112
세상이 미쳤다 = 130
아름다운 꽃잎은 빨리 진다 = 138
철부지의 위험한 사랑 = 150
어머니, 어머니, 어머니 = 156
억울한 죽음 = 169
그 많던 가물치는 누가 다 먹었을까 = 176
하늘이 거둬간 작은 천사 = 184
죽음을 제대로 안다는 것 = 197
웃지 못할 추억 = 210
예안 할머니, 편히 잠드소서 = 225
돌아온 눈물의 시바스리갈 = 230
사람은 꽃보다 아름답다 = 237
운수에 따라 엇갈리는 운명 = 248
아가야, 미안하다 = 261
안동의 지킬박사와 하이드 = 271
간절히 깨고 싶은 의사들의 징크스 = 279
혹독한 가르침 = 286
내 마음의 악마, 위선 = 299
행복이 넘치는 사진관 = 307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