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 : 학교다운 학교를 만드는 새내기 교사들 이야기 (Loan 20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최영란
Title Statement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 : 학교다운 학교를 만드는 새내기 교사들 이야기 / 최영란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이매진,   2011  
Physical Medium
365 p. : 삽화 ; 23 cm
ISBN
9788993985603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361-365
000 00677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671325
005 20111014110012
007 ta
008 111011s2011 ulka b 000c kor
020 ▼a 9788993985603 ▼g 03370
035 ▼a (KERIS)BIB000012547073
040 ▼a 241050 ▼c 241050 ▼d 221022 ▼d 244002 ▼d 211009
082 0 4 ▼a 379.519 ▼2 22
085 ▼a 379.53 ▼2 DDCK
090 ▼a 379.53 ▼b 2011z8
100 1 ▼a 최영란
245 1 0 ▼a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 : ▼b 학교다운 학교를 만드는 새내기 교사들 이야기 / ▼d 최영란 지음
260 ▼a 서울 : ▼b 이매진, ▼c 2011
300 ▼a 365 p. : ▼b 삽화 ; ▼c 23 cm
504 ▼a 참고문헌: p.361-365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9.53 2011z8 Accession No. 11164429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79.53 2011z8 Accession No. 1513031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79.53 2011z8 Accession No. 11164429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ocial Science/ Call Number 379.53 2011z8 Accession No. 15130310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대학에서 교육학을 가르치는 저자가 새내기 교사들의 글과 함께 쓴 자신의 글을 묶어 펴낸 책. 새내기 교사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통해 교사와 학생, 학부모, 그리고 교육 당국이 모두 함께 학교를 학교답게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교육이 바뀔 수 있다고 얘기한다. 힘겨운 교육 과정을 간신히 통과해 이제는 학생이 아니라 교사가 돼 학교로 돌아가길 바라는 예비 교사들과 이제 막 학교 현장에 뛰어들어 고군분투하는 새내기 교사들이 자신의 학창 시절과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 혁신의 원칙과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1부 ‘우리 학교 이야기’에서는 새내기 교사들의 학창 시절 얘기가 주로 펼쳐진다. 2부 ‘학교 문화 이야기’에서는 교육의 주체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를 중심으로 학교 변화의 가능성을 살펴본다. 예비 교사들은 교생 실습을 통해 학생이 아니라 교사의 처지로 학교 현실과 맞닥뜨리면서 건강하고 민주적인 학교 조직 운영의 가능성을 살피고, 아이들의 안타까운 학교생활을 진단한다. 3부 ‘학교 혁신 이야기’에서는 학교 혁신의 길을 찾는 데 집중한다. 학교 현장에 몸담고 보고 듣고 느낀 것은 학교 혁신의 해결책을 찾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좋은 선생님이 되고 싶어요!”
학교가 변해야 교육이 바뀐다!
듣고 싶은 수업, 가고 싶은 학교, 하고 싶은 교육을 위해,
새내기 교사들과 함께 학교 혁신의 길을 찾다!

새내기 교사들의 학교 혁신 오답 노트
교육 문제가 아주 심각하다는 것을 누구나 안다. 해결책은 쏟아져 나오지만, 쉽게 해결할 수 없는 문제란 것도.
내 아이의 성적이, 우리 학교의 대학 진학률이, 내 성공적인 미래가, 그리고 늘 문제만 키우는 교육 당국이 발목을 잡는다. 교육 문제의 진정한 해법은 어디서 찾을 수 있을까?
대학에서 교육학을 가르치는 저자가 새내기 교사들의 글과 함께 쓴 자신의 글을 묶어 펴낸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 ? 학교다운 학교를 만드는 새내기 교사들 이야기》는 ‘학교’가 바뀌어야 한다고 얘기한다. 사교육이 기승을 부리고 공교육이 무너진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교육의 ‘기본’은 학교이기 때문이다. 학생과 교사는 매일같이 학교에 다니고, 학부모는 학교 성적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교육 당국과 정책은 학교를 좌지우지한다.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는 새내기 교사들의 솔직한 이야기를 통해 교사와 학생, 학부모, 그리고 교육 당국이 모두 함께 학교를 학교답게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교육이 바뀔 수 있다고 얘기한다. 힘겨운 교육 과정을 간신히 통과해 이제는 학생이 아니라 교사가 돼 학교로 돌아가길 바라는 예비 교사들과 이제 막 학교 현장에 뛰어들어 고군분투하는 새내기 교사들이 자신의 학창 시절과 교육 경험을 바탕으로 학교 혁신의 원칙과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이다.

새내기 교사들의 좌충우돌 학교 현장 보고서
책은 크게 세 부분으로 구성돼 있다. 1부 ‘우리 학교 이야기’에서는 새내기 교사들의 학창 시절 얘기가 주로 펼쳐진다. 새내기 교사들에게 학교는 늘 괴로운 곳이었다. 이유 없이 때리고 화내는 조폭 같은 선생님과 성적으로 편애하는 선생님 때문에 학교 가기가 싫었고, 성적 부담 때문에 늘 어딘가 아팠으며, 무엇이든 입시로 귀결되는 학교는 참된 교육의 현장과 거리가 멀었다. 형편없는 급식과 지나치게 쓸데없이 세세한 용의복장 규제와 통제된 학교생활은 밝고 건강하게 자라야 할 아이들의 몸과 마음을 갉아먹고, 배움의 기쁨을 알 수 없는 재미없고 답답한 수업 시간은 늘 탈출을 꿈꾸게 했다. 우리 학교가 ‘저런 교사는 되지 말아야지’ 하는 꿈을 꾸게 만드는 반면 외국의 학교들은 달라도 너무 달랐다. 물론 극심한 빈부 격차와 계급 사회가 그대로 투영된 인도의 학교들과 미국 명문대 진학과 경쟁력 있는 사람을 키우기 위한 교육에 집중하는 싱가포르의 학교들처럼 답답한 곳도 있지만, 베푸는 삶을 실천하는 부탄의 학교, 학생 개개인의 가치와 개성을 존중하고 신뢰와 평등, 자유를 바탕으로 교육하는 스웨덴과 핀란드의 학교, 톨스토이의 사상과 실천이 녹아 있는 러시아의 톨스토이 학교는 커다란 충격이었다.
2부 ‘학교 문화 이야기’에서는 교육의 주체인 교사와 학생, 학부모를 중심으로 학교 변화의 가능성을 살펴본다. 예비 교사들은 교생 실습을 통해 학생이 아니라 교사의 처지로 학교 현실과 맞닥뜨리면서 건강하고 민주적인 학교 조직 운영의 가능성을 살피고, 아이들의 안타까운 학교생활을 진단한다. 모든 일을 성적순으로 처리하는 선생님 밑에서 그림자처럼 앉아 있는 아이들, 시험 범위와 학원 수업에 안달하는 아이들, 가장 좋아하는 게 자는 것과 멍 때리는 것일 정도로 무기력한 아이들에게 학교는 ‘대학 보내는 공장’일 뿐이지만, 수업 시간과 쉬는 시간이 구분되지 않고 아이들 개개인에게 최선을 다하고 자율성을 추구하는 수업을 하는 학교에서 변화의 가능성을 찾기도 한다.
교육 문제의 절반은 학부모 탓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학부모는 교육의 중요한 주체다. 대학에 가는 학생들보다 더 입시에 매달리는 학부모들은 아이들을 최악의 순간까지 몰고 가는 주범이기도 하지만, 아이의 존재 자체를 사랑하고 학부모 자신의 삶부터 바로 선다면 학교 현장의 많은 문제들을 해결할 수 있는 중요한 열쇠가 될 수 있다는 게 새내기 교사들의 생각이다.
그러나 학교를 변화시키는 가장 큰 주체는 결국 ‘교사’다. 전쟁터 같은 학교에서 슈퍼맨이 돼야 하는 교사들, 교과 연구는 할 틈도 없이 엄청난 행정 업무에 시달리는 교사들, 불평불만을 입에 달고 사는 교사들, 어려움에 닥친 아이들 앞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교사들에게 우선 필요한 것은 스스로 변하려고 하는 의지이자 ‘자기 이해’다.
3부 ‘학교 혁신 이야기’에서는 학교 혁신의 길을 찾는 데 집중한다. 학교 현장에 몸담고 보고 듣고 느낀 것은 학교 혁신의 해결책을 찾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된다. 여기에 독서도 중요한 구실을 한다. 다양한 학교 현장과 교육 사례를 읽으면서 자기 경험의 한계에 갇혀버린 새내기 교사들은 사유의 지평을 넓히고 비판 능력을 키우며 새로운 상상력을 바탕으로 꿈 꿀 수 있기 때문이다. 새내기 교사들은 자신이 배운 교육학 수업에서 학교 혁신의 가능성을 찾기도 한다. 글쓰기와 토론, 자유 발표 등으로 채워진 교육학 수업을 통해 어떻게 가르치고 어떻게 배우는 게 참된 교육인지 직접 ‘교실 혁신’을 체험하는 것이다. 그리고 그 결과물이 바로 《학교 혁신, 정답입니다》다.

학교다운 학교를 만드는 학교 혁신을 향해
지금도 학생인권조례나 혁신 학교처럼 변화를 꾀하는 움직임은 계속되고 있다. 그러나 학교 현장에서는 이런 변화를 경계하거나 매도하거나 걱정하는 목소리도 존재한다. 눈앞에 닥친 현실적인 문제들 때문에 장기적인 계획과 철학을 가지고 추진해야 하는 시도들은 무시당하기 일쑤다. 이런 갈등과 대립 속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것은 바로 우리 아이들이다. 아이들이 가고 싶어하는 학교를 만드는 것, 그것이 교육 문제를 해결하는 시작이자 끝이고 우리 교육의 가장 큰 숙제다. 학교를 움직이는 교사와 학생, 학부모가 모두 변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는 학교 현장에서 일어나는 아무리 작은 움직임도 의미 있는 변화가 될 수 있다. 교육 문제의 진짜 ‘정답’은 학교 혁신을 위해 ‘좋은 선생님이 되고 싶은’ 새내기 교사들의 이야기에 담겨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최영란(지은이)

이화여자대학교에서 교육공학과 교육철학을 전공했다. 우물 안 개구리 같은 대한민국 교육 현실에서 벗어나 세상 밖 학교들을 직접 눈으로 보며 충격에 빠진 것은 1997년 가을 독일 발도르프 학교 교사 세미나에 참석하면서였다. 그 뒤 기회가 있을 때마다 프랑스, 폴란드, 러시아, 이탈리아, 스웨덴, 핀란드, 덴마크, 일본, 중국, 인도, 대만, 태국, 캄보디아 등 여러 나라의 학교들을 직접 방문하면서 학교 현장에 관한 문제의식을 키워왔다. 현재 몇몇 대학에서 교사를 꿈꾸는 젊은이들과 함께 21세기 건강한 학교 문화를 위한 대안적 실험을 모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 《내가 교사가 돼도 되나? - 자유글쓰기로 만드는 행복한 교육한 수업 이야기》가 있고, ‘대화와 실천을 위한 교육사랑방(http://cafe.daum.net/edudialog)’에서 활동하고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여는 글
 학교 현장의 변화를 생각하는 모든 분들께 = 10
 수업에서 새로운 희망을 꿈꾼다 = 13
1부 우리 학교 이야기 
 1장 내게 학교란 무엇인가 = 19
  왜 학교란 말만 들어도 이런 기분이 될까 = 20
  과연 어른들은 내가 학교에서 뭘 배우길 원했을까 = 22
  경쟁이 아니라 열정으로 공부할 수는 없을까 = 25
  내게 10대의 시간이 다시 주어진다면 = 28
  저런 교사는 되지 말아야지 = 30
  매일 위협을 느끼며 살았다 = 32
  일관성 없는 관심, 그리고 무관심 = 34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교사가 그립다 = 36
  학교에게 묻고 싶다 = 38
 2장 다른 나라 학교는 어떨까 = 42
  우리가 잊고 있는 것은 뭘까 = 43
  희망을 줄 수 있는 학교가 필요하다 = 46
  행복한 공교육, 어떻게 가능할까 = 50
  자신과 경쟁하는 핀란드, 타인과 경쟁하는 대한민국 = 53
  어설프게 따라 하기, 이제 그만! = 55
  진정한 교육 복지란? = 57
  억울함과 슬픔, 그리고 다시 일어서기 = 60
 3장 학교는 먹고, 입고, 사는 곳 = 64
  급식, 진짜 먹기 싫어요 = 66
  누구를 위한 규제인가 = 69
  선택할 수 있는 자유를 원한다 = 73
  교복을 벗어도 자유는 없다 = 75
  당장이라도 매점 문을 닫아버리고 싶었다 = 77
  양말 공장 같은 학교, 해바라기 한 송이의 기적 = 79
  여러분, 조용히 하지 마세요! = 83
  학생들이 외모에 집착하는 이유 = 86
 4장 왜 수업은 재미가 없을까 = 91
  무서워서 떠는 것과 감동해서 떠는 것 = 93
  활동이 사라진 교육이 문제다 = 96
  우리는 행복할 권리가 있다 = 100
  특권 의식과 나눔 의식 = 102
  역사를 역사답게 가르치기 = 104
  춤과 노래, 축제의 가치 = 106
  인성과 지성, 함께 성장하기 = 109
  예술과 함께 배우는 지식? = 111
2부 학교 문화 이야기 
 1장'문화 실조'에 걸린 우리 학교 = 119
  내가 누린 자유는 당연한 게 아니었다 = 121
  교사를 위하는 학교, 학교를 위하는 교사 = 126
  우리 교장 선생님은 왕따? = 128
  위도 변하고 아래도 변해야 한다 = 133
  누가 고양이 목에 방울을 달까 = 136
  희망이 되는 사람, 그게 나였으면 = 138
  그렇게 하라고 자율권을 준 게 아닐 텐데 = 140
  결국 사람이 문제다 = 143
 2장 사교육 페인트 통에서 나온 아이들 = 148
  그림자처럼 앉아 있는 아이들, 그 속에서 발견한 진실 = 150
  사교육 페인트 통에서 나온 아이들 = 154
  가장 좋아하는 것은 잠자기와 멍 때리기 = 158
  아이들은 꿈꾸며 자라야 한다 = 161
  0교시 수업과 야간 자율 학습, 대학 보내는 공장 = 164
  언제 쉬는지 언제 공부하는지 아무도 몰라 = 168
  신뢰가 중요한 이유 = 170
  가산점으로 오염된 학생 자치 = 172
  학생 자치 문화 활성화를 위한 네 가지 방법 = 176
 3장 소통하는 교사란 누구인가 = 180
  전쟁터 같은 학교, 슈퍼맨이 되어야 하는 교사들 = 182
  도대체 '한가한 교사' 이미지가 어디서 나온 거야? = 185
  교무실은 휴화산? = 187
  내가 두려운 것은 아이들이 아니다 = 190
  교사가 행복해야 학생도 행복하다 = 193
  이런 동료 문화가 어떻게 가능했을까 = 195
  포용하고 소통할 줄 아는 교사 문화를 바란다 = 197
  높은 분들은 왜 그런 것을 모른 체할까 = 200
  교사에게도 상담이 필요하다 = 202
 4장 교육 문제의 절반, 학부모 = 206
  대한민국에서 학부모로 산다는 것은? = 208
  두 얼굴의 우리 엄마 이야기 = 210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한 이야기 = 212
  무자비하게 쑤셔 넣어지는 아이들 = 214
  그때는 부러웠지만 지금은 아니다 = 218
  부모님과 뒤늦은 화해를 하다 = 222
  부모들은 그저 성적만 올려달라고 했다 = 227
  너무 앞서가는 4살짜리 J 이야기 = 230
  국제중학교의 S 이야기 = 232
  자기 삶이 없는 어른들이 문제다 = 236
3부 학교 혁신 이야기  
 1장 학교 현장과 직면하기 = 243
  어딘가 모르게 학교가 불안하다 = 244
  학생들이 얼마나 소외되어 있는지 보았다 = 246
  수준별 학습과 교과 교실제의 허와 실 = 248
  교육 공동체는 불가능한 것일까 = 252
  새로운 변화의 힘이 느껴지는 곳 = 253
  학생들의 순수한 가능성에서 희망을 보다 = 254
  감사할 줄 모르는 아이들 = 256
  교직은 생각하던 것보다 훨씬 역동적이다 = 258
  교사는 무엇으로 사는가 = 260
 2장 책 읽기 학교 읽기 = 
  안일한 교사는 좋은 교사가 될 수 없다 - 《작은 학교 행복한 아이들》을 읽고 = 266
  끊임없이 배우며 살 것이다 - 《가르침, 그 용기 있는 선택》을 읽고 = 270
  아이들이 행복해지는 학교 - 《아이들이 꿈꾸는 학교》를 읽고 = 274
  함께하는 법을 다시 익히자 - 《경쟁에 반대한다》를 읽고 = 278
  내 자신을 신뢰하는 데서 변화는 시작된다 - 《학교를 넘어선 학교》를 읽고 = 285
  관심과 돌봄 그리고 교사의 전문성 - 《학교를 넘어선 학교》와 《핀란드 교육혁명》을 읽고 = 289
  수업은 나만의 시간이 아니다 - 《수업이 바뀌면 학교가 바뀐다》를 읽고 = 293
  교육 문제는 교육으로만 해결할 수 없다 - 《프레네 교육학에 기초한 학교 만들기》를 읽고 = 296
  정말 나는 교사의 자격이 있을까 - 《내가 교사가 돼도 되나?》를 읽고 = 301
 3장 함께 소통하는 수업의 즐거움 = 306
  홀로 그리고 함께 = 308
  내가 아는 사범대생 맞아? = 310
  나는 이렇게 변했다 = 313
  함께 소통하는 수업의 즐거움 = 315
  생각을 행동으로! = 317
  허를 찌르는 발표, 행동하는 지성 = 320
  변화의 시작은 나다 = 322
  나는 경쟁에 ?적화된 인간이다 = 325
 4장 밖에서 본 우리 교육 = 328
  응급실 같은 한국 사회, 그 밖에서 나를 만나다 = 329
  상대적 우월감이 아닌 겸손한 자신감 배우기 = 334
  몸과 마음의 건강, 그 바탕 위에서 공부하다 = 339
  우리 교육이 더 잘 보여요 = 343
  예술 작업 속에서 찾는 삶의 진실 = 345
닫는 글 
 사랑과 자유, 신뢰와 소통, 협력과 상생 = 353
 좌충우돌 교단 일기 = 355
참고 자료 = 361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