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동북아 '집단' 이해의 다양성 : 근대 민족주의를 넘어서

동북아 '집단' 이해의 다양성 : 근대 민족주의를 넘어서 (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정환 李定桓, 편 신미나 申美那, 편 고은강, 저 조현우 趙顯雨, 저 신현승 辛炫承, 저 임경택 林慶澤, 저 이욱연 李旭淵, 저
서명 / 저자사항
동북아 '집단' 이해의 다양성 : 근대 민족주의를 넘어서 / 이정환, 신미나 엮음
발행사항
서울 :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아연출판부,   2011  
형태사항
271 p. ; 22 cm
총서사항
아연동북아총서 ;5
ISBN
9788990769350 9788990769299(세트)
일반주기
지은이: 고은강, 이정환, 신미나, 조현우, 신현승, 임경택, 이욱연  
서지주기
참고문헌: p. 263-271
000 01053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670868
005 20111011102519
007 ta
008 111010s2011 ulk b AC 000c kor
020 ▼a 9788990769350 ▼g 94300
020 1 ▼a 9788990769299(세트)
035 ▼a (KERIS)REW000000130459
040 ▼d 211009
082 0 4 ▼a 320.54095 ▼2 22
085 ▼a 320.54095 ▼2 DDCK
090 ▼a 320.54095 ▼b 2011
245 0 0 ▼a 동북아 '집단' 이해의 다양성 : ▼b 근대 민족주의를 넘어서 / ▼d 이정환, ▼e 신미나 엮음
260 ▼a 서울 : ▼b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아연출판부, ▼c 2011
300 ▼a 271 p. ; ▼c 22 cm
440 0 0 ▼a 아연동북아총서 ; ▼v 5
500 ▼a 지은이: 고은강, 이정환, 신미나, 조현우, 신현승, 임경택, 이욱연
504 ▼a 참고문헌: p. 263-271
700 1 ▼a 이정환 ▼g 李定桓, ▼e▼0 AUTH(211009)131557
700 1 ▼a 신미나 ▼g 申美那, ▼e▼0 AUTH(211009)16583
700 1 ▼a 고은강, ▼e
700 1 ▼a 조현우 ▼g 趙顯雨, ▼e
700 1 ▼a 신현승 ▼g 辛炫承, ▼e
700 1 ▼a 임경택 ▼g 林慶澤, ▼e
700 1 ▼a 이욱연 ▼g 李旭淵,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0.54095 2011 등록번호 11164373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민족문화연구원/ 청구기호 320.54095 2011 등록번호 192053906 도서상태 대출불가(자료실)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동북아총서 5권. 동북아시아 연구가 갖는 실천적 의미는 매우 중요하다. 주지하듯이 동북아시아는 세계의 어느 지역보다도 급속한 변화와 발전상을 보여 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근대성의 문제와 냉전의 구도에 얽매여 있는 곳이다. 이제 동북아 연구는 동북아가 처한 현실을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평화로운 미래를 건설하는 시대의 요청에 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

20세기 전반기의 제국주의 침략과 식민 경험은 오늘에도 국가적·민중적 기억을 지배하고 있다. 냉전의 산물인 남북 분단과 북한의 핵 위협은 동북아시아의 커다란 불안 요소가 되고 있다. 국가 간 역사 및 영토 분쟁 또한 동북아시아의 평화로운 발전에 장애로 남아 있다. 그러나 우리는 불편한 역사적 경험과 현재의 불안정이 다른 한편으로 동북아시아의 여러 구성 요소들을 상호 긴밀히 연결시키고, 그로부터 문제 해결을 위한 공통의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음에 주목한다. 동북아시아는 대립과 갈등의 무대이기도 하지만, 평화와 공존의 모색을 위한 토대이기도 하다.

동북아 지역질서의 형성과 전개
탈냉전 이후 동아시아의 역동적 발전은 역내의 정치-외교, 경제 질서뿐만 아니라 문화, 사상, 종교 등의 제 영역에서 새로운 변화를 추동하고 있다. 이런 변화는 일국적 차원의 고찰로는 해명될 수 없는 복잡하고도 민감한 초국가적(transnational) 현상을 낳고 있다. 특히 동북아시아는 지리적 인접성, 공통의 역사-문화적 경험, 협력과 공존의 필요성 등으로부터 연유하는 초국가적 사고와 움직임이 활성화되고 있다. 이런 동북아에 대한 이해를 심화 확대하고 새로운 해석과 전망을 제공하기 위해서는 국가별 연구나 학문 분과의 분절적 연구를 넘어 동북아시아를 분석의 단위로 삼는 다학문적·학제적 연구가 요청된다.
동북아시아 연구가 갖는 실천적 의미는 매우 중요하다. 주지하듯이 동북아시아는 세계의 어느 지역보다도 급속한 변화와 발전상을 보여 주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근대성의 문제와 냉전의 구도에 얽매여 있는 곳이다. 20세기 전반기의 제국주의 침략과 식민 경험은 오늘에도 국가적·민중적 기억을 지배하고 있다. 냉전의 산물인 남북 분단과 북한의 핵 위협은 동북아시아의 커다란 불안 요소가 되고 있다. 국가 간 역사 및 영토 분쟁 또한 동북아시아의 평화로운 발전에 장애로 남아 있다. 그러나 우리는 불편한 역사적 경험과 현재의 불안정이 다른 한편으로 동북아시아의 여러 구성 요소들을 상호 긴밀히 연결시키고, 그로부터 문제 해결을 위한 공통의 기반이 마련될 수 있음에 주목한다. 동북아시아는 대립과 갈등의 무대이기도 하지만, 평화와 공존의 모색을 위한 토대이기도 하다. 이제 동북아 연구는 동북아가 처한 현실을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평화로운 미래를 건설하는 시대의 요청에 부응하지 않으면 안 된다.

지은이
고은강|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기초교육학부 조교수
이정환|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신미나|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조현우|인천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신현승|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임경택|전북대학교 일어일문학과 교수
이욱연|서강대학교 중국문화학과 교수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정환(엮은이)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신미나(엮은이)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HK연구교수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발간사 = 6
서장 : 공동체를 바라보는 동아시아의 전근대적 시각들 / 이정환 = 8
제1부 유가 전통에서의 집단과 개인의 관계
 1장 중국 고대 사상계에 있어서 정치 공동체와 개인 / 고은강 = 39
 2장 주희 철학에서의 개인과 집단 : 목적과 규범, 그리고 인간에 대한 이해 / 이정환 = 65
제2부 동아시아 전근대의 자타 인식
 3장 중세 일본의 자기 정체성과 타자성 / 신미나 = 101
 4장 조선 후기 통신사행에 나타난 '중간자'와 '타자' : 계미사행을 중심으로 / 조현우 = 127
제3부 동아시아의 근대성, 민족의식, 그리고 전통
 5장 정인보의 조선 양명학파 연구와 민족의식 / 신현승 = 161
 6장 야나기타 쿠니오의 '일국민속학'과 문화 내셔널리즘 / 임경택 = 196
 7장 궈모뤄에서의 근대 의식과 유가 사상의 융합 / 이욱연 = 238
참고문헌 = 263

관련분야 신착자료

김인성 (2022)
Vallespín, Fernando (2021)
Balázs, Zoltán (2021)
Samantha Rose Hill (2021)
Mészáros, István (2022)
남성욱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