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 : 정훈 평론집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 : 정훈 평론집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정훈, 1971-
Title Statement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 : 정훈 평론집 / 정훈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부산 :   산지니,   2011  
Physical Medium
351 p. ; 22 cm
Series Statement
산지니평론선 ;8
ISBN
9788965451570
General Note
색인수록  
000 00722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664342
005 20110903155752
007 ta
008 110902s2011 bnk 001cu kor
020 ▼a 9788965451570 ▼g 93810
035 ▼a (KERIS)REW000000127048
040 ▼d 211009
082 0 4 ▼a 895.71409 ▼2 22
085 ▼a 897.1609 ▼2 DDCK
090 ▼a 897.1609 ▼b 2011z25
100 1 ▼a 정훈, ▼d 1971- ▼0 AUTH(211009)61754
245 1 0 ▼a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 : ▼b 정훈 평론집 / ▼d 정훈
260 ▼a 부산 : ▼b 산지니, ▼c 2011
300 ▼a 351 p. ; ▼c 22 cm
440 0 0 ▼a 산지니평론선 ; ▼v 8
500 ▼a 색인수록
536 ▼a 본 도서는 2011년 부산문화재단 지역문화예술육성지원사업의 일부지원으로 시행됨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09 2011z25 Accession No. 11164081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2003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약시와 투시 그 황홀한 눈의 운명-기형도론'으로 등단한 평론가 정훈의 평론집. 작품과 시인의 자리를 부드럽게 훑고 지나온 감성이 녹아든 시 비평의 새로운 언어들을 통해 시를 사랑하는 독자들로 하여금 시의 세계에 조금 더 친근하고도 알차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하는 시 비평서이다.

1부 '오늘날의 글쓰기와 문학'은 일종의 총론으로, 문학에 대한 저자의 시각이 담겨 있다. 문학 환경이나 조건이 예전보다 많이 달라진 시대에 문학에 대해 새로이 점검하고 있는 글들이다. 2부 '시인의 광맥'에서는 문학사에 흔적을 남기고 있는 시인을 중심으로 시 세계를 훑어보고 있다. 박인환, 박남철, 기형도, 신대철의 시 세계의 또 다른 면모를 발견하고 새로이 자리 매김한다.

3부 '회상과 시 정신'에서는 작고 시인론을 담고 있다. 작고 문인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재평가가 한창인 요즘 우리 지역 문단에 이름을 남긴 김민부, 김태홍, 박태문, 정영태의 시 세계를 조망하고 이들 시인의 현재성을 분석한다. 또한 4부 '시의 현장을 찾아서'에서는 최근 시의 현장을 둘러보고, 5부 '시의 풍경들'에서는 지역 시인들의 작품 세계를 다룬다.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 출간

한국문학계를 바라보는 참신한 시선, 시를 응시하는 예민한 감각이 물큰한 말들의 난장(亂場)을 헤집고 솟구친, 순연한 비평 언어로 어우러진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이 출간되었다. 작품과 시인의 자리를 부드럽게 훑고 지나온 감성이 녹아든 시 비평의 새로운 언어들을 통해 시를 사랑하는 독자들로 하여금 시의 세계에 조금 더 친근하고도 알차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하는 시 비평서이다.

독자와 감응할 수 있는 시 비평서

문학평론집은 여러 면에서 독자들에게 쉽게 다가갈 수 없는 요소가 많은 게 사실이다. 분석과 평가를 하는 가운데 끌어들이는 전문용어들 때문에 더욱 그렇다. 그러나 정훈 평론가는 딱딱하고 건조한 문체를 지양하고, 부드럽고 시적이면서도 직설적인 문체를 통해 시의 세계에 쉽게 다가간다. 2003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 「약시와 투시 그 황홀한 눈의 운명-기형도론」으로 등단한 정훈 평론가는 독자와 감응하는 시 비평이 절실하다는 인식 아래 독자와 시인을 이어주는 매개자 노릇을 자처한다. 읊조릴 수 있는 시 비평을 지향하는 정훈 평론가는 『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을 통해 작품에 밀착한 비평의 세계를 내보인다.

작품과 교감하는 감성 비평집

1부 「오늘날의 글쓰기와 문학」은 일종의 총론으로, 문학에 대한 저자의 시각이 담겨 있다. 문학 환경이나 조건이 예전보다 많이 달라진 시대에 문학에 대해 새로이 점검하고 있는 글들이다. 「글쓰기와 꿈꾸기의 거리」는 글쓰기가 고독하지만 참된 씨앗을 틔우는 보람찬 작업이고 비평 또한 예외일 수 없다는 요지의 글이다. 절치부심하여 참된 글쓰기를 이루어내는 비평에 대한 요구가 더욱 절실하다. 「생성의 조건」에서는 지역·담론·작품의 새로운 관계 형성을 위해서는 늘 생성하는 주체들의 현재성에 주목하기를 주문한다. 또한 「디지털 시대 문학의 현실과 전망」은 최근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디지털 문학의 허실을 밝히면서, 문학의 위기가 실은 정신의 위기라 진단하고 있다. 그리고 한국 현대시의 단상을 적은 「창백한 서정」에서는 서정시의 미적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예민하게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2부 「시인의 광맥」에서는 문학사에 흔적을 남기고 있는 시인을 중심으로 시 세계를 훑어보고 있다. 박인환, 박남철, 기형도, 신대철의 시 세계의 또 다른 면모를 발견하고 새로이 자리 매김한다. 시인 박인환을 두고 근대에 대한 자기 모색 과정이 전통과 시 정신의 측면에서 좀 더 치밀하게 분석해야 박인환 시에 대한 또 다른 면모를 발견하고 정당하게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는 「불안한 일요일과 기적의 아포리아」, 말과 진실과 현실의 세 꼭짓점을 끈질기게 탐구한 박남철 시인의 리얼리스트적인 면모를 파헤친 「살아 있는 날들을 위하여」, 약시와 투시의 코드를 통해 기형도 시의 숨은 그림을 도려낸 「약시와 투시, 그 황홀한 눈(眼)의 운명」, 그리고 신대철 시의 자연공간과 허무의식을 비극정신의 극복과 생성 의지로 분석한 「불내, 또는 내리는 빗줄기를 잡고 거꾸로 오르며」가 그것이다.
3부 「회상과 시 정신」에서는 작고 시인론을 담고 있다. 작고 문인에 대한 관심과 함께 재평가가 한창인 요즘 우리 지역 문단에 이름을 남긴 김민부, 김태홍, 박태문, 정영태의 시 세계를 조망하고 이들 시인의 현재성을 분석한다. 가곡 ‘기다리는 마음’을 작시한 요절 시인 김민부로부터 현실을 꿋꿋하게 이겨내며 그 의지를 작품으로 형상화한 김태홍, 박태문 시인을 거쳐서 ‘자갈치 시인’ 정영태의 시 세계까지 그 눈길이 뻗쳐 있다.
4부 「시의 현장을 찾아서」에서는 최근 시의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2000년 언저리에 등단해서 최근 첫 시집을 낸 여태천, 김지혜, 이근하의 시 세계를 펼쳐 보인 「절망·고백·습속의 깊이」, 시인들이 시에서 쓰는 말들이 얼마나 잘못되었는지 그리고 얼마나 외국말법에 오염되었는지 지적하고, 이와 아울러 올바른 우리 말과 글의 적용을 설파한 「말씀들」이 수록되어 있다. 그리고 2000년대 후반의 시의 세계를 점검한 「빈들에 피는 꽃」과 「헐벗은 시대의 눈물을 가만히 밟고 가는 시」를 통해 최근 시들이 어떤 색채와 의미를 주로 다루고 있는지 살펴본다.
5부 「시의 풍경들」에서는 지역 시인들의 작품 세계를 다루고 있다. 꾸준하게 시 작업을 하고 있는 박정애, 최원준, 송진, 이영옥, 손순미, 손병걸 시인의 시집에 대한 서평이 실려 있다. 이들 시인들의 시 작품을 읽어내는 일은 바로 시인이 의도했든 의도하지 않았든 시에 드러난 언어와 주제 공간으로 뛰어들어가서 샅샅이 그 세계를 매만지는 것과 다르지 않다. 시집의 속살을 더듬으며 내놓는 비평언어는 바로 시와 공감하고 유대를 맺는 자리에서 자라난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정훈(지은이)

문학평론가. 1971년 마산에서 태어났다. 2003년 부산일보 신춘문예에「약시와 투시, 그 황홀한 눈의 운명 - 기형도론」으로 등단했다. 부산외국어대학교와 부산대학교 대학원에서 국어국문학을 전공하고「김지하 미학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부산외국어대학교, 부산대학교, 한국해양대학교 등에서 문학과 교양을 가르쳤다. 저서로는 평론집『시의 역설과 비평의 진실』과 공저『지역이라는 이름의 아포리아』외 다수가 있다. 이밖에 문화공간 ‘수이재’와 부산작가회의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계간《주변인과 문학》,《사이펀》과 인문무크지《ARCH》편집위원으로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책머리에 : 그를 꿈꾸며 = 7
1부 오늘날의 글쓰기와 문학
 글쓰기와 꿈꾸기의 거리 - 다시 비평을 생각한다 = 13
 생성의 조건 - 지역ㆍ담론ㆍ작품의 새로운 관계 인식을 위하여 = 26
 디지털 시대 문학의 현실과 전망 = 43
 창백한 서정 - 한국 현대시에 관한 단상 = 59
2부 시인의 광맥
 불안한 일요일과 기적의 아포리아 - 박인환 시의 의미 = 73
 살아 있는 날들을 위하여 - 박남철론 = 88
 약시와 투시, 그 황홀한 눈(眼)의 운명 - 기형도론 = 101
 불내, 또는 내리는 빗줄기를 잡고 거꾸로 오르며 - 신대철의 시 = 113
3부 회상과 시 정신
 허리춤에 쯤 걸리다 토해낸 죽음 - 김민부론 = 125
 역사와 시 - 살메 김태홍의 시대정신과 그의 시가 놓인 자리 = 147
 노자 한 닢 없이 떠난 사내 - 시인 박태문과 그의 시 = 159
 돌처럼 바람처럼 구름처럼 - 운천(雲泉) 정영태의 시 세계 = 174
4부 시의 현장을 찾아서
 절망ㆍ고백ㆍ습속의 깊이 -『국외자들』/ 여태천,『오, 그 자가 입을 벌린다면』/ 김지혜,『칸트의 동물원』/ 이근화 = 191
 말씀들 - 한국 현대시의 초상 = 218
 빈들에 피는 꽃 - 2009년 가을의 시들 = 236
 헐벗은 시대의 눈물을 가만히 밟고 가는 시 - 2009년 여름의 시들 = 247
 리얼리즘의 역설과 우화의 진실 - 2008년 가을의 시들 = 261
5부 시의 풍경들
 시는 무엇으로 만들어지는가 -『가장 짧은 말』/ 박정애 = 277
 길 위의 길, 그 푸른 바르도의 숲길 속으로 -『北邙』/ 최원준 = 286
 경계를 더듬는 천 개의 입술 -『지옥에 다녀오다』/ 송진 = 299
 바람이 건네는 인사 -『사라진 입들』/ 이영옥 = 312
 우리가 어두워질 무렵 -『칸나의 저녁』/ 손순미 = 328
 무덤 속에 피는 꽃 -『푸른 신호등』/ 손병걸 = 337
찾아보기 = 347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