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 : 통화, 에너지, 기후에 대한 어느 경제학자의 리포트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管淸友 한지현, 역
서명 / 저자사항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 : 통화, 에너지, 기후에 대한 어느 경제학자의 리포트 / 관칭유 지음 ; 한지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시그마북스 :   시그마프레스,   2011  
형태사항
455 p. : 삽화 ; 22 cm
원표제
后天有多遠? : 通貨危機, 石油泡沫和氣候變化
ISBN
9788984454750
일반주제명
Economic history -- 21st century International finance Petroleum products -- Prices Petroleum industry and trade -- Economic aspects Economic development -- Environmental aspects Climatic changes -- Environmental aspects
000 01269camcc2200361 c 4500
001 000045662886
005 20110826135142
007 ta
008 110826s2011 ulka 000c kor
020 ▼a 9788984454750 ▼g 03320
035 ▼a (KERIS)BIB000012502007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41 1 ▼a kor ▼h chi
082 0 4 ▼a 330.905 ▼2 22
085 ▼a 330.905 ▼2 DDCK
090 ▼a 330.905 ▼b 2011
100 1 ▼a 管淸友 ▼0 AUTH(211009)75131
245 1 0 ▼a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 : ▼b 통화, 에너지, 기후에 대한 어느 경제학자의 리포트 / ▼d 관칭유 지음 ; ▼e 한지현 옮김
246 1 9 ▼a 后天有多遠? : ▼b 通貨危機, 石油泡沫和氣候變化
246 3 ▼a Hou tian you duo yuan? : ▼b tong huo wei ji, shi you pao mo he qi hou bian hua
260 ▼a 서울 : ▼b 시그마북스 : ▼b 시그마프레스, ▼c 2011
300 ▼a 455 p. : ▼b 삽화 ; ▼c 22 cm
650 0 ▼a Economic history ▼y 21st century
650 0 ▼a International finance
650 0 ▼a Petroleum products ▼x Prices
650 0 ▼a Petroleum industry and trade ▼x Economic aspects
650 0 ▼a Economic development ▼x Environmental aspects
650 0 ▼a Climatic changes ▼x Environmental aspects
700 1 ▼a 한지현, ▼e▼0 AUTH(211009)57518
900 1 0 ▼a 관칭유, ▼e
900 1 0 ▼a Guan, Qingyou,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0.905 2011 등록번호 11163861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위기의 핵심은 바로 에너지다. 저자는 높은 에너지 가격과 화폐의 범람이 상부상조 관계라고 말한다. 지폐본위제에서 주요 경제 체제의 화폐 발행 범람은 경제 과열, 자산 가격과 상품 가격의 거대한 거품을 일으켰고, 경제 과열은 에너지 소모의 급증을 동반해 온실가스 배출도 증가시켰다. 이러한 기후 변화의 결과로 결국 극심한 이상 기후의 발생 빈도도 높아졌다. 이처럼 통화 위기와 에너지 위기, 그리고 기후 변화라는 3중 위기는 서로 원인과 결과가 겹겹이 포개져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이 책은 이 은밀한 관계를 정치ㆍ경제학적으로 조목조목 분석해 인류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찾아보았다.


겹겹이 더해진 인류 최대의 위기…
경제 성장 뒤에 숨겨진 통화, 에너지, 기후에 관한 불편한 진실들!


올 3월 11일… 일본 동북부 해안 지대에서 발생한 강도 9.0의 대지진과 이에 따른 쓰나미로 인해 일본에서는 사상 유례없는 피해가 발생했다. 하루아침에 많은 사람이 죽었고 사람들의 삶의 터전은 형체를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파괴되었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쓰나미의 영향으로 그곳에 있던 원자력 발전소들이 충격을 받으면서 방사능이 유출되었다는 점이다. 이웃 나라인 대한민국은 더욱 긴장할 수밖에 없었고 그 공포는 아직도 여전하다.

세계는 지금까지 대부분 석탄, 석유, 가스 등의 에너지에 기대어 산업을 발전시키고 문명을 영위해왔다. 경제가 급속도로 발전함에 따라 이러한 화석연료는 더 많이 소비되고 있고 더 많이 고갈되고 있으며 이러한 에너지의 과도한 사용으로 환경은 무섭게 파괴되고 있다. 이전에 없던 이상기후가 나타나고 이러한 자연의 분노 앞에서 인간은 속수무책이다. 아이러니하게도 온실가스 생산량이 적어 환경적인 면에서 화석연료보다 업그레이드된 에너지원이라 여겨졌던 원자력은 환경오염의 한 단면인 이상기후에 의해 쓰러졌다. 인류를 위협하는 이 재앙은 어디서부터 시작된 걸까….

새천년에 들어선 이후 세계 경제는 보기 드문 수준의 대규모 번영을 이루었다. 이와 동시에 규제에서 풀려난 화폐 발행 체제에는 눈속임에 불과한 번영 거품이 일었고 에너지 가격은 역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 결과 최근 10년 동안 우리는 화폐 범람에서부터 석유 거품, 식량 위기, 금융 위기에 이르는 시련들을 겼었고 앞서 언급한 일본의 쓰나미와 같이 전 세계적인 기후 변화가 우리의 생활과 경제.사회 발전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고온, 가뭄, 수해, 눈피해 등 극심한 이상 기후의 발생이 잦아지고 환경 악화의 가속화, 토지 퇴화, 농업 생산량 감소, 생태 난민의 증가, 온실 효과 등을 일으키는 지구온난화는 전례 없는 재난을 부를 것이다. 그렇다면, 이런 위기의 원인은 누구에게 물어야 할까? 우리에게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을까?

위기의 핵심은 바로 에너지다!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의 저자는 높은 에너지 가격과 화폐의 범람이 상부상조 관계라고 말한다. 지폐본위제에서 주요 경제 체제의 화폐 발행 범람은 경제 과열, 자산 가격과 상품 가격의 거대한 거품을 일으켰고, 경제 과열은 에너지 소모의 급증을 동반해 온실가스 배출도 증가시켰다. 이러한 기후 변화의 결과로 결국 극심한 이상 기후의 발생 빈도도 높아졌다. 이처럼 통화 위기와 에너지 위기, 그리고 기후 변화라는 3중 위기는 서로 원인과 결과가 겹겹이 포개져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다.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는 이 은밀한 관계를 정치ㆍ경제학적으로 조목조목 분석해 인류가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찾아보았다.

번영의 대가로 경제 불균형과 통화 위기를 맞이한 우리는 피크오일과 유가 거품, 그리고 권력 분쟁이라는 극한에 다다랐다. 이러한 영향으로 환경과 기후가 붕괴하기 시작했고 우리는 우리와 미래의 자손들을 위해 어떤 내일을 맞이할지 선택해야 하는 갈림길에 서 있다. 『내일은 얼마나 멀리 있는가』는 비관적인 예측이 현실이 되지 않도록 준비하는 과정에 든든한 발판이 되리라 생각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관칭유(지은이)

경제학자이자 에너지 연구자인 그는 중국 사회과학원 연구원 박사, 청화대학 박사 후 연구과정에서 청화대학 국정연구센터의 에너지와 기후 변화 프로젝트 주임을 맡기도 했다. 거시 경제와 에너지 경제를 주로 연구하고 국제 정치 경제학과 화폐 역사 방면에도 관심을 갖고 있다. 현재 중국 해양석유공사정책연구실(에너지경제연구소) 연구원, 청화대학 국정연구센터 겸임 연구원, 중국 경제체제개혁연구회 공공정책연구부의 수석 연구원, 장책지고 거시경제정책 특약 연구원 등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중국 박사후과학기금회의 1등 후원과 수석 특별 후원을 받았다. 국내외 학술지에 논문 50여 편을 발표했으며 주요 경제 매체에도 수백 편의 경제 관련 산문과 평론을 발표했다. 현재도 관련 분야의 많은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석유의 논리-국제 유가 파동 메커니즘과 중국 에너지 안전』, 『중국: 세계 기후 변화 대처』 등이 있다.

한지현(옮긴이)

인하대 중국어중국학과를 졸업하고, 중국 강소성 서주사범대학교에서 수학했다. 영진전문대학교에서 외래 교수를 역임하다 홍콩에서 기업체 통ㆍ번역가로 근무하고 있다. 현재 번역 에이전시 (주)엔터스코리아에서 중국어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는『대국굴기 네델란드 편』, 『지하철로 즐기는 세계여행 상하이』, 『성공학』, 『행운을 기다리기보다 마음을 바꾸어라』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사 : 우리의 잘못과 무지를 인정하는 것부터 시작하자 = 5
번영과 붕괴의 갈림길 = 15
번영의 대가 : 경제 불균형과 통화 위기 
 들어가기 전에 = 46
 불황의 유일한 원인은 바로 번영이다 = 54
 화폐 위기의 논리 = 61
 달러 패권의 명치 = 65
 훌륭한 묘책이 내놓은 예측 = 73
 경제 불균형의 결과 = 80
 과잉 유동성과 통화 팽창은 겨우 한 발짝 거리이다 = 93
 화폐의 징벌 = 101
 날뛰는 식량 가격 = 111
 레이거노믹스로의 회귀 = 118
 번영의 시대 관리감독의 맹점 = 125
 연방준비제도이사회와 정치 경제학 = 131
 라틴아메리카의 수동적인 자본화가 주는 교훈 = 152
 반개방 시장의 금융 위험 = 160
 달러 붕괴? = 163
 중국 외환 보유 정책의 난관 = 173
 진퇴양난의 긴축 정책 = 178
 유럽 국가 채무 불이행 위기의 논리 = 194
 하락세에서의 반등이라는 숙명 = 204
 대형 금융 파워와 대국의 흥망성쇠 = 213
 국제 화폐의 역사적 탄생 = 221
극한 : 피크오일과 유가 거품, 그리고 권력 분쟁 
 들어가기 전에 = 234
 피크오일 = 245
 석유의 경제적 지대 = 252
 유가 파동의 기준 틀 = 260
 지급 능력과 석유 위기 = 264
 유가 거품과 블랙 스완 = 267
 원유 선물 시장에서의 고양이와 쥐 = 274
 파도 아니면 물보라 = 282
 유가 파동과 금융 투기 = 289
 루블이 에너지에 의지해 달러를 뛰어넘는다? = 299
 석유 위기는 금융 위기의 일부분이다 = 308
 석유 질서의 재구성 = 316
 유가의 오르내림과 자본의 힘겨루기 = 320
 '블랙 골드(석유)'와 금의 관계 = 330
 다시 나타난 석유 거품 = 338
 저유가 시대는 재연되지 않는다 = 342
 중미석유안전협력: 파트너인가 라이벌인가? = 348
 중국 국제 에너지 협력의 득과 실 = 355
 다음 석유 위기에 대한 준비 = 360
 중국 에너지 개혁의 3단계 = 365
붕괴 : 환경과 기후 변화, 그리고 사회의 선택 
 들어가기 전에 = 372
 이스터 섬의 슬픈 노래 = 377
 누가 세계 공공재를 제공할까 = 382
 인류를 위해 크게 도약하라 = 386
 기후 변화가 낳은 네 가지 결과 = 392
 기후 변화에서의 남북 충돌 = 403
 오바마 신정부: 에너지 개혁의 운명 = 409
 금융 위기에 필요한 것은 '돈', 기후 위기에 필요한 것은 '명'이다 = 424
 기후 변화 대처는 중국 경제 전환의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다 = 431
 코펜하겐 회의: 기후 변화 대처를 위한 인류의 새로운 출발 = 434
 저탄소 경제에서의 화폐 주도권 = 444

관련분야 신착자료

MacKinnon, Danny (2021)
United Nations Conference on Trade and Development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