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철학자, 와인에 빠져들다 (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Scruton, Roger 류점석, 역
서명 / 저자사항
철학자, 와인에 빠져들다 / 로저 스크루턴 지음 ; 류점석 옮김
발행사항
고양 :   아우라,   2011  
형태사항
277 p. : 삽화 ; 21 cm
원표제
I drink therefore I am : a philosopher's guide to wine
ISBN
9788994222042
일반주기
색인수록  
부록: 철학자와 와인  
일반주제명
Wine -- Philosophy Drinking of alcoholic beverages -- Philosphy
000 00961camcc2200313 c 4500
001 000045661317
005 20110819095250
007 ta
008 110817s2011 ggka 001c kor
020 ▼a 9788994222042 ▼g 03190
035 ▼a (KERIS)BIB000012489776
040 ▼a KYOBO ▼c KYOBO ▼d 211046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641.2201 ▼2 22
085 ▼a 641.2201 ▼2 DDCK
090 ▼a 641.2201 ▼b 2011
100 1 ▼a Scruton, Roger ▼0 AUTH(211009)88738
245 1 0 ▼a 철학자, 와인에 빠져들다 / ▼d 로저 스크루턴 지음 ; ▼e 류점석 옮김
246 1 9 ▼a I drink therefore I am : ▼b a philosopher's guide to wine
260 ▼a 고양 : ▼b 아우라, ▼c 2011
300 ▼a 277 p. : ▼b 삽화 ; ▼c 21 cm
500 ▼a 색인수록
500 ▼a 부록: 철학자와 와인
650 0 ▼a Wine ▼x Philosophy
650 0 ▼a Drinking of alcoholic beverages ▼x Philosphy
700 1 ▼a 류점석, ▼e▼0 AUTH(211009)142990
900 1 0 ▼a 스크루턴, 로저,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41.2201 2011 등록번호 11163713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철학자가 와인 생산지를 답사하고 와인문화라는 폭넓은 주제에 대해 책을 썼다. 『칸트』『신좌파의 사상가들』 등의 저서로 국내에 소개된 바 있는 영국의 유명 철학자 로저 스크루턴은 이 책에서 드물게도 와인과 관련한 철학을 이야기한다.

저자는 제1부에서 자신이 와인에 입문한 이야기를 들려주면서 와인의 기원과 역사, 프랑스 및 여타 나라의 와인을 소개한다. 이 책을 쓰기 위해 12년 동안 리서치를 했기에 각각의 와인에 대한 묘사가 구체적이고 생생하다.

제2부에서 저자는 ‘와인의 의미’를 탐구하며 정신과 육체의 조화, 아가페적 사랑과 에로스적 사랑, 다양한 흥분제, 청교도와 이슬람 근본주의자들의 술에 대한 태도, 술의 도덕적인 활용 등을 다룬다. 권두부록 ‘철학자와 와인’은 다양한 철학자들을 소개하고 그들의 저서를 읽을 때 어떤 와인을 곁들여 마시면 좋을까를 이야기하는데, 철학자들에 대한 비평이 흥미롭고 도발적으로 전개된다.

와인은 인류의 문명처럼 오래되었다. 고대인들은 술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알고 있었는데, 음주를 종교적 제의에 포함해 신을 맞이하는 의례로 받아들이는 것이었다. 그리하여 음주에 따른 소란을 숭배자인 인간의 추태가 아니라 신의 행위로 여겨 덮어두려 했다. 그리하여 술은 점차 제의에 의해 길들여져 올림푸스 신들께 바치는 거룩한 봉헌물이 되고 마침내 기독교의 성찬에도 쓰이게 되었다. 이러한 성찬은 일종의 희생제의로서 구성원들이 일체감을 갖는 계기를 마련해주며 결국 신과의 조화를 실현하고 구원을 맛보게 한다.
와인은 사물을 이상적인 형태로 재구성하며, 대화에 활기를 불어넣고 품격있는 보편적 대화가 이루어지도록 한다. 술주정은 사람들이 잘못된 방법으로 잘못된 술을 마셨기 때문에 발생한 것으로서, 와인 때문이 아니라 와인의 부재 때문에 일어난 것이다. 그렇기에 토머스 제퍼슨은 와인을 열렬히 변호하며 “와인은 위스키의 독을 없애주는 유일한 해독제”라고 예찬한 바 있다.
와인은 문화적 산물이며 와인의 맛에는 오랜 전통과 문화가 녹아 있다. 각각의 와인은 그것이 만들어진 고유한 시간과 공간 속에서 다른 맛을 낸다. 전통과 문화를 무시하고 토양의 맛만을 강조하는 블라인드 테이스팅이 무의미한 것도 이 때문이다.
프랑스의 포도밭은 기원전 4세기 그리스 식민주의자에 의해 처음 조성된 이래로 프랑스 역사의 압축판이었다. 로마시대를 거쳐 교회는 오래된 포도밭에 새로운 묘목을 심고 경작지를 복원했다. 그러면서 교회는 고대의 신들에게 새로운 안식처를 마련해주었다. 고대의 신들에게 성자와 순교자의 옷을 입히고 술로 그들을 추도한 것이다. 이러한 전통으로 인해 프랑스 와인은 최고가 될 수 있었다. 세계화의 기류는 프랑스 마을과 포도원에 이름을 부여한 성자와 순교자를 그 땅에서 추방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나 여전히 와인은 지역성, 즉 현재의 우리를 있게 한 지역성을 상기시킨다. 와인을 마신다는 것은 세계적인 것에 맞서 지역적인 생산물을 옹호하는 일이기도 하다.
와인은 우리의 정신과 육체가 조화를 이루도록 한다. 가슴을 따뜻하게 하는 이 액체는 우리로 하여금 명상에 들게 하고, 이러한 명상은 영혼에 전달할 메시지를 불러낸다. 쾌활하게 와인과 철학을 이야기하는 이 책은 오늘날 술을 두고 오가는 쑥덕공론에 대한 해답을 제공하며, 문명의 토대가 된 와인문화를 진지하게 변호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로저 스크루턴(지은이)

'에드먼드 버크 이후 가장 뛰어난 영국 보수주의자‘로 평가받고 있는 철학자. 1944년생으로 케임브리지대학교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박사학위를 받았다. 런던 대학교 버크벡 칼리지에서 미학 교수로 20년간 가르쳤으며, 이후 보스턴대학교 초빙교수, 미국기업연구소 객원연구원, 워싱턴 윤리공공정책센터 선임연구원, <영국미학저널> 편집위원을 역임했다. 그 외 케임브리지대학, 프린스턴대학, 스탠퍼드대학, 루벵대학 등 세계 각국 명문교육기관에 초빙된 바 있다. 현재는 버킹엄대학교 인문학 연구소(The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에서 미학과 철학을 가르치고 있다. 68혁명을 직접 목격하면서, 당시 마르크스주의와 포스트모더니즘으로 대표되는 반문화?반이성 운동에 맞서 활발한 사회운동가로 두각을 나타냈다. 냉전이 한창이던 1979-1989년에는 소련 통제하의 동유럽에서 반체제 대학들의 지하학술네트워크 설립을 후원했다. 이 때문에 한때 동유럽에서 억류, 추방당했으나 1998년 그 공로를 인정받아 체코 정부로부터 건국 훈장을 받기도 했다 지금까지 철학, 미학, 정치학에 관한 40여 권의 책을 썼으며, 주요 저서로는 <현대철학강의>, <보수주의의 의미>, <예술과 상상>, <긍정의 오류> 등이 있다.

류점석(옮긴이)

연세대 강사. 저서로 『생명공동체를 향한 문학적 모색』이 있고, 역서로 로렌스 시선집 『제대로 된 혁명』, 『아담, 이브, 뱀: 기독교 탄생의 비밀』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 8
권두부록: 철학자와 와인 = 11
서장 = 55
제1부 나는 마신다  
 1. 나의 와인 입문 = 65
 2. 프랑스 와인 기행 = 87
 3. 프랑스 바깥의 와인들 = 140
제2부 그러므로 나는 존재한다  
 4. 의식과 존재 = 177
 5. 와인의 의미 = 204
 6. 불평(Whine)의 의미 = 228
 7. 존재와 폭음 = 259
옮긴이의 말 = 270
와인 찾아보기 = 274

관련분야 신착자료

이어령 (2021)
장, 데이비드 (2021)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