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 공생을 위한 복합 네트워크의 구축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 공생을 위한 복합 네트워크의 구축 (4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단체저자명
한일신시대공동연구프로젝트
서명 / 저자사항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 공생을 위한 복합 네트워크의 구축 = 「日韓新時代」のための提言 : 共生のための複合ネットワ-ク構築 / 한일신시대 공동연구프로젝트
발행사항
파주 :   한울아카데미,   2011  
형태사항
199 p. ; 23 cm
총서사항
한울아카데미 ;1346
ISBN
9788946053465
000 01169camcc2200313 c 4500
001 000045660838
005 20110816133653
007 ta
008 110811s2011 ggk 000c kor
020 ▼a 9788946053465 ▼g 93340
035 ▼a (KERIS)BIB000012451248
040 ▼a 211032 ▼d 244002 ▼d 211009
041 0 ▼a kor ▼a jpn ▼a chi ▼a eng
082 0 4 ▼a 327.53052 ▼2 22
085 ▼a 327.53052 ▼2 DDCK
090 ▼a 327.53052 ▼b 2011z3
110 ▼a 한일신시대공동연구프로젝트
245 1 0 ▼a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 ▼b 공생을 위한 복합 네트워크의 구축 = ▼x 「日韓新時代」のための提言 : 共生のための複合ネットワ-ク構築 / ▼d 한일신시대 공동연구프로젝트
246 1 1 ▼a <韓日新時代> 建言書 : ▼b 枸筑共生復合網絡
246 1 1 ▼a (A) new era of complex networks in Korea-Japan relations
260 ▼a 파주 : ▼b 한울아카데미, ▼c 2011
300 ▼a 199 p. ; ▼c 23 cm
440 0 0 ▼a 한울아카데미 ; ▼v 1346
546 ▼a 韓日, 韓中, 韓英對譯
910 0 ▼a 韓日新時代共同硏究プロジェクト, ▼e
910 0 ▼a 韓日新時代共同硏究項目, ▼e
910 0 ▼a Joint Research Project for a New Era of Complex Network in Korea-Japan Relations,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27.53052 2011z3 등록번호 11163602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한일 학자 26명이 1년 반 이상에 걸쳐 공동연구를 통해 얻어낸 의미 있는 결과,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의 4개 국어로 작성되어 새로운 한일관계와 동아시아연구에 관심 있는 각국 학자들, 일반인들에게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또한 이 책의 발간 주체이며 한일 학자 26인으로 구성된 한일 신시대 공동연구 프로젝트는 이후로도 세 권의 한일연구 학술서를 발행할 예정에 있다.

“한국과 일본, 그 과거의 미래 그리고 미래 속의 과거”
한일 학자들이 머리를 맞대고 마음을 열어 낳은,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20세기 초반 일본은 무력을 바탕으로 한국인들의 반대를 억누르고 한국병합을 단행하였다. 그러한 식민화 과정 및 이후의 식민지지배가 가져온 수많은 손해와 고통 및 민족적 한이 1945년 이후에도 장기간에 걸쳐 한일관계 정상화를 방해하는 커다란 요인 중 하나가 되고 있다. 이와 같은 역사의 사실을 직시하여 결코 잊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기억에 새기면서 함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하는 일이야말로 앞으로 한일 양국이 나아가야 할 길이다.
- 본문 중
지난 3월 11에 일어난 동일본 대지진 참사 직후, 누구보다 일본에 많은 한을 갖고 있던 위안부 할머니들은 매주 열어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수요 집회’에서 일본 지진 피해자들을 진심으로 추모했다.
이렇게 이번 지진은 일본과 우리가 멀지만 가까운 ‘이웃’이며 그들과 우리의 안녕이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있음을, 그러면서도 역사 문제, 독도 문제로 늘 마찰을 빚어온 그들과 어떤 관계를 맺어가야 하는가라는 오랜 숙제를 다시 한 번 상기시키는 계기이기도 했다.
이 책은, 어떤 면에서 오랫동안 방치되어오던 이 숙제를 어떻게 풀어가야 할지 고민하고 짜임새 있게 계획한 일종의 시방서라고도 할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은

한일 학자 26명이 1년 반 이상에 걸쳐 공동연구를 통해 얻어낸 의미 있는 결과,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

2008년 4월, 한일의 두 정상은 정상회담을 갖고 한일 신시대를 위한 공동연구 착수에 합의했다. 이를 계기로 한국과 일본의 일단의 학자들이 2009년 2월 첫 모임을 가지면서 1년 반 이상 공동연구를 수행해나갔다. 서울대학교 외교학과의 하영선 교수와 게이오대 법학부 오코노기 마사오 교수를 위시한 한일 각 13명, 총 26명의 학자들이 참여한 이 프로젝트의 결과물이 바로 이 책 ‘한일 신시대를 위한 제언’이며, 이 내용은 2010년 APEC 당시 한일정상회담에서 공동선언으로 채택될 것이 건의되기도 했다. 그러나 당시 양국 정부 간 내부 검토를 이유로 이 제안이 곧바로 채택되지는 못했다.
한일관계의 100년 대계를 구상하고 제안한다는 웅대한 비전을 담은 이 책은 한일관계, 국제정치, 국제경제의 세 파트로 나뉘어 한일의 현재를 짚고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이 속에서 이 책은 “과거 속의 미래, 그리고 미래 속의 과거를 동시에 읽으려고 노력”하고 있다. “과거의 무거운 역사적 멍에를 어깨에 걸머지고서도 동시에 밝은 미래를 내다보면서” 오늘의 얽힌 복잡한 문제들을 풀어나가는 것이 ‘신시대’의 과제임을 역설한다.
또한 이 책은 동아시아에 새로이 구축되고 있는 신질서를 냉철히 바라보고 있다. 21세기 초반 작금의 동아시아 질서가 19세기나 20세기의 그것과는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인식하고, 이 지역이 강대국들의 각축장이라는 점은 여전하지만 “치열한 국제경쟁 가운데서도 복합 네트워크의 새로운 질서가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는 점”에 또한 주목하고 있다. 이 책은 더 이상 개별국가들의 부국강병이 우리 시대의 당면 과제들을 해결해주지 못한다는 사실을 강조하고 있다.

신간 출간의의

이 책의 제언에서 특기할 만한 부분들을 살피면, 먼저 역사 문제를 분명하게 짚고 넘어간다는 점이다. 일본이 “무력을 바탕으로” “한국인들의 반대를 억누르고” “한국병합을 단행”했음을 분명히 하고, 이러한 “식민지지배가 가져온 수많은 손해와 고통 및 민족적 한”이 “한일관계 정상화를 방해하는 커다란 요인”임을 적시했다. “이와 같은 역사의 사실을 결코 잊어버리는 일이 없도록 기억에 새기면서 함께 새로운 미래를 개척”할 것을 이 책은 주문하고 있다.
또한 이 제언은 한일이 미국이라는 공통의 우방과 우호협력을 지속하면서도 G2로 불리며 초강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는 중국과의 우호관계를 해쳐서는 곤란함을 명확히 하면서, 동아시아의 불확실한 국제정치적 요소들을 극복하기 위해서 “정치, 경제, 사회, 문화적으로 다차원적이고 다양한 공생을 목표로 하는 복합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을 제안하고 있다. 학생 간 교류를 위한 ‘캠퍼스 아시아’, 한중일이 인식 공동체로 나아가기 위한 ‘동아시아 지식은행 프로젝트’, ‘한일 해저터널’의 장기적 추진, 에너지 환경 및 글로벌 거버넌스를 위한 협력, 포괄적 자유무역협정 체결, 동아시아 구조기금(EASF) 창설, 아시아 통화기금(AMF) 창설, 정보통신에서의 지역표준 확보, 아시아 공동통화 논의 등은 바로 이러한 복합 네트워크 구축의 일환으로 제시되고 있는 것들로서 모두 주목할 만하다.
북한 문제에 대해서는 북한이 일체의 핵무기 및 미사일을 포기해야 함을 확언하면서 한반도뿐만 아니라 일본 역시 비핵화지대로 남아야 함을 언급하고 있다. 또한 6자 회담의 활성화와 9.19 공동성명의 실현을 촉구하고 있다.
이 책은 한국어, 일본어, 중국어, 영어의 4개 국어로 작성되어 새로운 한일관계와 동아시아연구에 관심 있는 각국 학자들, 일반인들에게 더욱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또한 이 책의 발간 주체이며 한일 학자 26인으로 구성된 한일 신시대 공동연구 프로젝트는 이후로도 세 권의 한일연구 학술서를 발행할 예정에 있다.

예상 독자층

한일관계 및 국제관계학 연구자 및 학생
정부 관계자, 역사교사 및 사학도
한일관계에 관심 있는 독자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한일 신시대 공동연구 프로젝트(지은이)

한국 측(16명) 위원장 하영선 동아시아연구원 이사장?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명예교수 간사 이원덕 국민대학교 국제학부 교수 연구위원 김기석 강원대학교 정치외교학과 교수 연구위원 김양희 대구대학교 경제학과 교수 연구위원 김웅희 인하대학교 국제통상학부 교수 연구위원 김호섭 중앙대학교 국제관계학과 교수 연구위원 문흥호 한양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박영준 국방대학교 교수 연구위원 박철희 서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손열 연세대학교 국제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윤덕민 국립외교원 원장 연구위원 이숙종 성균관대학교 국정관리대학원 교수 연구위원 장제국 동서대학교 총장 연구위원 전재성 서울대학교 정치외교학부 교수 연구위원 전진호 광운대학교 국제학부 교수 연구위원 홍종호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교수 일본 측(16명) 위원장 小此木政夫 九州大學特任敎授?慶應義塾大學名譽敎授 간사 西野純也 慶應義塾大學法學部準敎授 연구위원 小川英治 一橋大學大學院商學硏究科敎授 연구위원 木村福成 慶應義塾大學經濟學部敎授 연구위원 國分良成 防衛大學校長 연구위원 小針進 靜岡縣立大學國際關係學部敎授 연구위원 兒矢野マリ 北海道大學大學院法學硏究科敎授 연구위원 澤田康幸 東京大學大學院經濟學硏究科敎授 연구위원 添谷芳秀 慶應義塾大學法學部敎授 연구위원 田所昌幸 慶應義塾大學法學部敎授 연구위원 中西寬 京都大學大學院法學硏究科敎授 연구위원 長岡貞男 一橋大學イノベ-ション硏究センタ-敎授 연구위원 平巖俊司 關西學院大學國際學部敎授 연구위원 深川由起子 早稻田大學政治經濟學術院敎授 연구위원 村田晄嗣 同志社大學法學部敎授 연구위원 藥師寺泰藏 公益財團法人世界平和硏究所理事.硏究顧問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머리말 = 5
기본구상 = 9
한일 신시대 어젠다 21 = 14
Ⅰ. 한일관계 = 15
Ⅱ. 국제정치 = 26
Ⅲ. 국제경제 = 37

관련분야 신착자료

은용수 (2022)
서울대학교. 국제문제연구소 (20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