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근대 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 (Loan 34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임지현, 1959-, 편 박노자, 편 이진경, 편 정다함, 편 홍양희, 편 이나영, 저 渡邊直紀, 저 윤성호, 저 황병주, 저 손희주, 저 Miller, Owen, 저 이영재, 저 정선태, 저
Title Statement
근대 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 / 임지현 [외] 엮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책과함께,   2011  
Physical Medium
398 p. : 삽화 ; 23 cm
ISBN
9788991221840
General Note
저자: 임지현, 박노자(Vladimir Tikhonov), 이진경, 정다함, 홍양희, 이나영, 와타나베 나오키(渡邊直紀), 윤성호, 황병주, 손희주, 오웬 밀러(Owen Miller), 이영재, 정선태  
편저자: 임지현, 박노자, 이진경, 정다함, 홍양희  
기획: 비교역사문화연구소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000 01461camcc2200457 c 4500
001 000045658098
005 20110726095722
007 ta
008 110722s2011 ulka b 001c kor
020 ▼a 9788991221840 ▼g 93910
035 ▼a (KERIS)REQ000019736804
040 ▼a 211032 ▼d 244002 ▼d 211009
082 0 4 ▼a 951.902 ▼2 22
085 ▼a 953.059 ▼2 DDCK
090 ▼a 953.059 ▼b 2011z9
245 0 0 ▼a 근대 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 / ▼d 임지현 [외] 엮음
260 ▼a 서울 : ▼b 책과함께, ▼c 2011
300 ▼a 398 p. : ▼b 삽화 ; ▼c 23 cm
500 ▼a 저자: 임지현, 박노자(Vladimir Tikhonov), 이진경, 정다함, 홍양희, 이나영, 와타나베 나오키(渡邊直紀), 윤성호, 황병주, 손희주, 오웬 밀러(Owen Miller), 이영재, 정선태
500 ▼a 편저자: 임지현, 박노자, 이진경, 정다함, 홍양희
500 ▼a 기획: 비교역사문화연구소
504 ▼a 참고문헌과 색인수록
536 ▼a 이 책은 2008년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에 의해 연구되었음
700 1 ▼a 임지현, ▼d 1959-, ▼e▼0 AUTH(211009)57985
700 1 ▼a 박노자, ▼e▼0 AUTH(211009)92588
700 1 ▼a 이진경, ▼e▼0 AUTH(211009)33063
700 1 ▼a 정다함, ▼e
700 1 ▼a 홍양희, ▼e▼0 AUTH(211009)141037
700 1 ▼a 이나영, ▼e
700 1 ▼a 渡邊直紀, ▼e
700 1 ▼a 윤성호, ▼e
700 1 ▼a 황병주, ▼e
700 1 ▼a 손희주, ▼e
700 1 ▼a Miller, Owen, ▼e
700 1 ▼a 이영재, ▼e
700 1 ▼a 정선태, ▼e
900 1 0 ▼a 와타나베 나오키, ▼e
900 1 0 ▼a 밀러, 오웬, ▼e
900 1 0 ▼a Vladimir, Tikhonov, ▼e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9 2011z9 Accession No. 1116356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953.059 2011z9 Accession No. 12121135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953.059 2011z9 Accession No. 11163566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953.059 2011z9 Accession No. 12121135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건국 60주년을 반(反)기념하기 위해 2008년 8월 국제학술회의 'Modern Korea at the Crossroads between Empire and Nation'을 개최하였다. 이 책은 국제학술회의의 성과물을 수정.보완한 것으로 임지현을 비롯해 박노자, 황병주 등 12명의 전문학자들이 트랜스내셔널한 시각에서 근대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분석한 것이다.

한국의 근대를 성찰할 때에 '제국주의'와 '민족주의'의 대립은 국가권력의 장으로 끊임없이 거론되어 왔다. 이 책에서는 한국의 근대 담론을 읽는 두 가지 키워드, '제국주의'와 '민족주의'라는 틀 안에서 그동안 제국주의의 피해자로만 인식해왔던 시각에서 벗어나 민족주의에 내재된 제국주의의 속성을 밝히고 제국과 식민지가 주고받는 상호 관계에 대해 고찰하고 있다.

12편의 개별 글들을 묶어 총 3부로 구성하였다. 1부 '제국을 욕망하는 역사적 상상'에서는 제국을 욕망하는 식민지인들의 시선에 대한 문제의식을 일정하게 공유하면서 서로 다른 문제들을 제기하고 있다. 2부 '반식민과 탈식민의 경계에서'는 식민과 탈식민의 연속성과 불연속성에 대해 문제의식을 담은 5편의 글을 묶었다. 3부 '트랜스내셔널 코리아'는 미국과 한국의 비교를 통해 탈식민적 상황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돕고 있다.

‘근대 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라는 이 책의 제목은 식민지 지배의 경험이 식민자와 피식민자를 어떻게 연결시키고 또 어떻게 상호 영향을 주었는가를 모색한다는 의미를 안고 있다. 제국이 식민지를 만들고 지배한 측면도 있지만, 제국 자체가 식민지 지배라는 제국적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라는 점에서 제국과 민족, 식민자와 피식민자는 상호적이다. 제국으로부터 식민지로의 문화적 전이, 제국과 식민지의 공모성, 피식민지인들에 의한 ‘공모의 전유’, 주변부 민족주의와 서구중심주의의 인식론적 공모관계 등 제국과 식민지가 주고받는 상호 관계는 근대의 세계사적 전개라는 큰 맥락에서 고찰할 수밖에 없다.
-본문 중에서

기획 의도

‘반(反)기념’의 역사학을 위해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는 대한민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건국 60주년을 ‘반(反)기념’하기 위해 2008년 8월 8일부터 8월 9일까지 국제학술회의 ‘Modern Korea at the Crossroads between Empire and Nation’을 개최하였다. 이 책은 국제학술회의의 성과물을 수정ㆍ보완한 것으로 임지현을 비롯해 박노자, 황병주 등 12명의 전문학자들이 트랜스내셔널한 시각에서 근대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분석한 것이다. ‘반기념’이라는 것은 ‘과거를 잊어버리자’, 혹은 ‘기념하지 않겠다’는 의미가 아니라 그동안 국가 권력의 정통성을 옹호하는 데에만 치중했던 궁정역사학에서 벗어나자는 의미를 담고 있다. 대한민국에는 해방 이후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식민주의의 희생자가 되지 않기 위해 국가를 강화하려는 논리가 팽배했다. 식민지의 기억은 지우고 싶은 기억이면서 동시에 해방 이후 한반도에 탈식민적 권력의 자산으로 작동해왔다. 임지현은 이런 식민주의의 희생자 의식에는 제국에 대한 동경이 무의식적으로 감추어져 있다고 지적한다. 제국의 힘에 대한 동경과 힘이 없어 제국이 되지 못하고 식민지로 전락할 수밖에 없었던 데 대한 회환이 희생자 의식의 밑바닥에 숨어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이러한 제국을 욕망하는 식민지인들의 시선에 대한 일정한 문제의식을 공유하면서 서로 다른 문제들을 제기하는 것으로 시작하고 있다.

한국의 근대와 근대성 새로이 고찰 시도
한국의 근대를 성찰할 때에 ‘제국주의’와 ‘민족주의’의 대립은 국가권력의 장으로 끊임없이 거론되어 왔다. 이 책 《근대 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에서는 한국의 근대 담론을 읽는 두 가지 키워드, 제국주의와 민족주의라는 틀 안에서 그동안 제국주의의 피해자로만 인식해왔던 시각에서 벗어나 민족주의에 내재된 제국주의의 속성을 밝히고 제국과 식민지가 주고받는 상호 관계에 대해 고찰하고 있다. 다만 임지현이 지적한 바와 같이 여전히 식민지에서 제국으로 전이된 문화적 작용이 누락된 채 제국에서 식민지로의 일방적 문화 전이가 주요 분석 대상이고 트랜스내셔널 역사학을 지향하면서도 대체로 한반도에 집중하여 분석하였다는 점에서는 아직 한계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트랜스내셔널 인문학 연구 프로젝트의 생산기지로 꼽히는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가 트랜스내셔널한 시각에서 근대 한국을 바라보고 식민지의 과거와 탈식민의 현재에 대해 고찰하려고 시도하였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는 학술서라 할 것이다.


주요 내용

문화적으로 전이된 제국을 향한 욕망

이 책은 12편의 개별 글들을 묶어 총 3부로 구성하고 있다. 1부 ‘제국을 욕망하는 역사적 상상’에서는 제국을 욕망하는 식민지인들의 시선에 대한 문제의식을 일정하게 공유하면서 서로 다른 문제들을 제기하고 있다. 정선태는《태극학보》를 중심으로 근대계몽기 국가와 국민이 상상되는 방식을 추적한다. 흥미로운 것은 미국과 일본으로부터 한반도로의 문화적 전이뿐만 아니라 개발독재 시대의 국민교육헌장으로 이어지는 식민과 탈식민을 잇는 문화적 전이도 발견된다는 점이다. 박노자는 청일전쟁의 승리에 도취한 니토베 이나조(新渡戶稻造)가 고안한 ‘무사도’가 양계초의《음빙실문집》을 거쳐 안확의 고구려 ‘무사정신’으로 이어지는 과정을 추적한다. 이영재는 징병재 선전영화〈조선해협〉에서 남성의 출정이 애인과의 사랑을 완성하기 위한 일로 묘사되고 있는 등 국가의 부름이 남녀 모두에게 국민에의 길을 의미하는 것으로 묘사되고 있음을 분석하고 있다. 정다함은 식민지기 제국에 대한 욕망이 노골적으로 드러나기 보다는 ‘타국의 침략을 받았으나 정작 자신들은 침략을 모르는 평화로운 민족’이라는 역사 서사와 결합하기도 한다고 주장하며 조선-여진 관계를 중심으로 이를 고찰한다.

식민과 탈식민의 연속성에 문제제기
2부 ‘반식민과 탈식민의 경계에서’는 식민과 탈식민의 연속성과 불연속성에 대해 문제의식을 담은 5편의 글을 묶었다. 홍양희는 제국주의 침략과 식민지라는 역사적 조건에서 현모양처 여성상이 전통적 여성상으로 재구성되는 과정과 원인에 대해 분석한다. 와타나베 나오키는 문학평론가 임화의 이식문화론을 통해 한국 문학이 자율적으로 발전해왔다기보다 외국 문학의 모방과 의식의 제작 주체로서의 조선의 이중성을 분석한다. 오웬 밀러는 마르크스주의 역사 서술조차도 민족주의와 서구 중심주의의 인식론적 공모관계로부터 자유롭지 못하다는 비판적 관점을 중심으로 설명하고 있다. 황병주는 박정희 개발독재 체제의 근대화 담론에 내재된 선진성에 대한 열망과 후진국 콤플렉스에 대해 고찰한다. 이나영은 해방 이후 남한에서의 기지촌 여성의 호명 방식에 대한 분석을 통해 젠더를 매개로 한 식민주의와 민족주의의 암묵적 동조관계가 해방 이후 기지촌 여성을 재구성하는 데 작동했는가에 대해 추적한다.

탈식민적 상황에 대한 새로운 이해 제시
3부 ‘트랜스내셔널 코리아’는 미국과 한국의 비교를 통해 탈식민적 상황에 대한 새로운 이해를 돕고 있다. 이진경은 미국과 한국이 모두 인종주의적 위계질서에 따라 차등화되고 불평등한 노동력 수급 정책을 유지하면서 그 불평등의 구조를 문화적 영역에 한정해서 해결하려는 ‘인종차별적 국가의 다문화주의’라는 특징을 공유하고 있다고 분석한다. 윤성호는 한국 민족문학, 특히 백낙청의 민족문학론을 미국의 트랜스내셔널리즘에 대한 비판적 관점에서 살펴본다. 손희주는 점차 인종이 다양화되고 있는 가운데 여전히 학계 담론이나 언론 등에서는 민족국가의 단일성과 민족문화 정체성을 강조하고 있음을 지적하고 한국이 세계화를 지향하는 초국가적인 맥락 속에서 동포라는 개념이 민족국가라는 이데올로기하에서 국가적 개발과 이익을 위해 어떻게 활용되었는지에 대해 고찰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임지현(지은이)

서강대학교 사학과 교수 겸 트랜스내셔널인문학연구소 소장. 유럽 지성사·폴란드 근현대사·지구사 연구자. 전 세계의 트랜스내셔널 히스토리 연구자들과 함께 초국가적 역사의 관점에서 일국사 패러다임을 비판하는 작업을 주도해왔다. 현재는 역사에서 기억으로 관심을 이동하여 인문한국 프로젝트인 ‘지구적 기억의 연대와 소통: 식민주의, 전쟁, 제노사이드’를 주도하며 기억의 연대를 통한 동아시아의 역사 화해를 모색하고 있다. 100편이 넘는 논문을 국내와 미국, 일본, 영국, 독일, 폴란드, 프랑스 등지의 저명 저널과 출판사에서 출간했다. 최근작으로는 《기억 전쟁》(휴머니스트, 2019)과 Mnemonic Solidarity: Global Interventions(편저, Palgrave Macmillan, 2021)가 있으며, 2022년 미국의 컬럼비아 대학 출판부에서 Global Easts: Remembering-Imagining-Mobilizing을 출간할 예정이다. 독일의 Moving the Social, 미국의 Global-e를 비롯해 여러 국제 저널의 편집위원으로 있으며, 팔그레이브 출판사의 기억 총서 ‘Entangled Memories in the Global South’의 책임편집을 맡고 있다. 2015년 ‘글로벌 히스토리 국제네트워크(NOGWHISTO)’의 회장으로 선출되었으며, ‘세계역사학대회(CISH)’, ‘토인비재단(Toynbee Prize Foundation)’, ‘기억연구학회(Memory Studies Association)’ 등 국제학회의 이사 및 자문위원으로 있다. 최근에는 기억활동가를 자처하며 홀로코스트 집시 희생자 사진전 〈이웃하지 않은 이웃〉(2019)을 기획·전시하고 ‘메모리 액티비즘’에 대한 기획 강연 등 기억 연구와 풀뿌리 역사의 실천적 접목을 시도하고 있다.

정선태(지은이)

1963년 전북 남원에서 태어났다. 서울대학교 국어국문학과 및 같은 대학원을 졸업했으며, 현재는 국민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저서로『개화기 신문 논설의 서사 수용 양상』『심연을 탐사하는 고래의 눈』『근대의 어둠을 응시하는 고양이의 시선』『한국근대문학의 수렴과 발산』『시작을 위한 에필로그』『제국과 민족의 교차로』(공저) 등이 있으며, 역서로『동양적 근대의 창출』『일본문학의 근대와 반근대』『가네코 후미코』『일본어의 근대』『지도의 상상력』『생활 속의 식민지주의』『창씨개명』『일본 근대의 풍경』(공역) 『삼취인경륜문답』(공역) 『일본 근대사상사』(공역) 『조선의 혼을 찾아서』(공역) 『기타잇키』(공역) 『검은 우산 아래에서』(공역) 등이 있다.

박노자(지은이)

소련의 레닌그라드에서 태어나 자랐고, 본명은 ‘블라디미르 티호노프’다. 2001년 귀화하여 한국인이 되었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학교 조선학과를 졸업한 후 모스크바 대학교에서 고대 가야사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노르웨이 오슬로 대학교에서 한국학과 동아시아학을 가르치고 있다.한국 사회에 대한 비판적인 칼럼들을 묶은 『당신들의 대한민국』으로 주목받았으며, 『주식회사 대한민국』 『비굴의 시대』 『당신을 위한 국가는 없다』 등은 이 연장선상의 저작이다. 『거꾸로 보는 고대사』 『우리가 몰랐던 동아시아』 『우승열패의 신화』 등을 통해 역사 연구자로서의 작업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황병주(지은이)

역사문제연구소 연구부소장. 한국 현대사 전공. 『1970, 박정희 모더니즘』, 『백 년 동안의 진보』를 함께 썼고, 주요 연구로는 「1960년대 지식인의 68운동 담론」, 「해방 공간 한민당의 ‘냉전 자유주의’와 사유재산 담론」, 「1950~60년대 엘리트 지식인의 빈곤 담론」, 「해방 이후 우익정치의 계보학과 주체 형성」 등이 있다.

이나영(지은이)

미국 University of Maryland(College Park)에서 여성학으로 박사학위 취득. George Mason University 여성학과 교수를 거쳐 현재 중앙대학교 사회학과 교수.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부설 전쟁과여성인권센터 운영이사, 여성가족부 일본군 위안부 유네스코 등재 자문위원 등을 지냈고, 현재 일본군‘위안부’연구회 총무. 주요 논문으로 “한국사회의 중층적 젠더 불평등: ‘평등 신화’와 불변하는 여성들의 위치성”, “The Korean Women’s Movement of Japanese Military ‘Comfort Women’: Navigating between Nationalism and Feminism” 등. 주요 연구주제는 섹슈얼리티, 페미니즘 이론, 젠더와 민족주의, 탈식민주의.

이영재(지은이)

성균관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영화 월간지 <KINO> 기자로 일했으며 도쿄대 총합문화연구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프로그래머로 일했고 현재는 성균관대, 서울대 등에서 강의를 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는 <제국일본의 조선영화>(현실문화연구, 2008), <帝國日本の朝鮮映畵>(三元社, 2013), <トランスナショナルアクション映畵>(東京大學出版會, 2016), East Asian Cinemas1939-2018(Kyoto University Press and Trans Pacific Press, 2019, 공저) 등이 있다.

와타나베 나오키(지은이)

일본 무사시대학 교수. 전공은 한국 근현대문학. 1965년 도쿄 출생. 일본 게이오대학 정치학과를 졸업한 후에 일본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근무했다. 1994년에 동국대학교 대학원에 입학, 1998년 여름에 동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고려대학교 국제어학원 초빙전임강사를 거쳐서 2005년부터 무사시대학에서 가르치고 있다. 2011년에 UC San Diego에서, 2018년에 고려대학교에서 각각 Visiting scholar를 역임했다. 2017년 2월에 「임화 문학론 연구」로 동국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최근 한국을 중심으로 한 동아시아 표상 공간의 담론 형성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주요 논문으로 “The Colonial and Transnational Production of “Suicide Squad at the Watchtower” and “Love and the Vow””(Cross-Currents, Vol.2, No.1, University of Hawaii Press, 2013)가 있으며, 공저로 <전쟁과 극장?전쟁으로 본 동아시아 근대 극장의 문화정치학>(소명출판, 2015), <전쟁하는 신민, 식민지의 국민문화>(소명출판, 2010), <이동하는 텍스트, 횡단하는 제국>(동국대 출판부, 2011), <근대한국, 제국과 민족의 교차로>(책과함께, 2011) 등이 있다.

정다함(지은이)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 HK연구교수. 주요 논저로는 〈조선 초기 野人과 對馬島에 대한 藩籬·藩屛 인식의 형성과 敬差官의 파견〉(《동방학지》141), 〈麗末鮮初의 동아시아 질서와 朝鮮에서의 漢語, 漢吏文, 訓民正音〉(《한국사학보》36), 〈‘事大’와 ‘交隣’과 ‘小中華’라는 틀의 초시간적인 그리고 초공간적인 맥락〉(《한국사학보》42) 등이 있다.

홍양희(지은이)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 연구교수 한양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박사학위를 취득 했다. 현재 한양대학교 비교역사문화연구소 연구교수로 재직 중이 다. 식민지 가족법과 젠더론에 주목하여 가족사와 여성사를 연구해 왔다. 편저서로 『고아, 족보 없는 자: 근대, 국민국가, 개인』, 『성스 러운 국민: 젠더와 섹슈얼리티를 둘러싼 근대 국가의 법과 과학』 등 이, 공저로 『신사임당, 그녀를 위한 변명: 시대와 권력이 만들어낸 신사임당의 이미지』, 『한국과 타이완에서 본 식민주의』, 『일제의 식 민지배와 재조일본인 엘리트』 등이, 역서로 『조선풍속집: 제국의 경 찰이 본 조선풍속』이 있다. 논문은 「‘상실’과 ‘훼손’의 문화정치학: 식 민지 조선의 ‘강간’죄 구성과 ‘수치심’」, 「식민지시기 ‘의학’ ‘지식’과 조선의 ‘전통’: 쿠도(工藤武城)의 “婦人科學”적 지식을 중심으로」, 「“애 비 없는” 자식, 그 ‘낙인’의 정치학: 식민지시기 ‘사생아’ 문제의 법적 구조」, 「조선총독부 판사, 노무라 초타로(野村調太郞)의 조선 사회 인 식」, “A Dangerous Tradition: Chohon Discourses and Population Management in Colonial Korea” 등이 있다.

오웬 밀러(지은이)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교(Robinson College, Cambridge University)의 연구 펠로우(Research Fellow). 주요 논저로는 〈시전-국가 간 거래와 19세기 후반 조선의 경제 위기-면주전 상인을 중심으로〉(《조선후기 재정과 시장》), “Marxism and East Asian History: From Eurocentrism and Nationalism to marxist Universalism”(Marxism 21, Vol. 7, No. 3), Selected Writings of Han Yongun: From Social Darwinism to ‘Socialism with a Buddhist Face’(London, global Oriental, 2010) 등이 있다.

이진경(지은이)

샌디에이고 캘리포니아대학 문학학과 한국문학과 비교문학 전공 부교수. 『서비스 이코노미』를 썼다. 식민지시대 민족주의 문화와 정치, 포스트식민시대 한국의 군사주의와 개발, 젠더와 민족의 재현, 한국의 아시아인 노동-이주, 한국(인)의 디아스포라 등을 연구한다.

윤성호(지은이)

서울대학교 영문과에서 학사와 석사를, 미국 매사추세츠대학 영문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양대학교 영문과 교수이다. 첫 저서 『언더독의 글쓰기: 아시아계 미국문학의 지형학』으로 2012 한국영어영문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 ‘미국’이라는 복잡다단한 기호의 의미를 이해하고 미국문화의 핵심에 다가서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손희주(지은이)

서강대학교 사학과 조교수. 주요 논저로는 “Casting Diaspora: Cultural Production and Korean Identity Construction”, “Cultural Identity, Diasporic Art, and Segyehwa: Yong Soon Min and Nathalie Lemoine” 등이 있다. 현재 디아스포라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비교역사문화연구소(기획)

한양대 비교역사문화연구소(RICH: Research Institute of Comparative History and Culture)는 '제국과 민족', '자본과 노동', '독재와 민주주의', '근대와 탈근대'등 한국 사회의 이론적 쟁점과 현실적 이슈들을 비교사의 관점에서 고찰한다는 취지로 설립되었다. 연구소의 다양한 프로젝트들은 서구의 역사적 경험을 '보편'으로 설정하고 그 거울에 비추어 한반도의 특수한 역사적 경험을 '특수'로 자리매김하는 유럽중심주의적 비교사의 틀을 넘어서, 한반도와 동아시아 그리고 서구의 역사를 '얽혀 있는 역사(Histoire Croisee)'라는 관점에서 접근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반(反)기념'의 역사학을 위해 = 5
1부 제국을 욕망하는 역사적 상상
 근대계몽기 '국민'담론과 '문명국가'의 상상 :《태극학보》를 중심으로 / 정선태
  1. 머리말 = 25
  2. 위기의 시대, 독립 국가의 길 = 28
  3. 국가 유기체론과 애국심의 '자연화' = 34
  4. '국민' 교육과 '국민'의 언어 = 42
  5. 맺음말 = 45
 민족의 위대성과 타민족의 정복 : 안확의 민족담론 / 박노자
  1. 머리말: '황금기'의 복원 = 50
  2. 조선인 '민족성'에 대한 논의 = 56
  3. '우리'의 긍지: 전쟁과 전투성 = 60
  4. '무사 정신'의 고향, 고구려 = 65
  5. 맺음말: '무사적 민족론'의 뿌리와 열매 = 74
 황군의 사랑, 왜 병사가 아니라 그녀가 죽는가 :〈조선해협〉, 기다림의 멜로드라마 / 이영재 
  1. 머리말: 징병제하의 지원병 - "우리들 새로이 병사로 부르심을 받아" = 85
  2. "보람 있게 죽자" : 피식민지인 병사라는 것 = 88
  3. 징병제의 시간, 멜로드라마의 시간 = 95
  4. 우울로부터 멜로드라마로: 미워도 다시 한번, 1943 = 102
  5. 떠나는 남자, 기다리는 여자 = 105
  6. 얼굴 클로즈업, 그녀는 죽을 것이다 = 112
  7. 맺음말: 야인의 공포와 국민의 사랑 = 120
 근대 한국의 역사 서술과 타자화된 여진족 / 정다함
  1. 머리말 = 128
  2. 근대 한국사학의 고구려-고려 '제국'만들기와 여진의 '타자화' = 131
  3. 조선-여진 관계에 대한 근대 한국 역사학의 딜레마 = 135
  4. '교린'이라는 틀 속에 숨겨진 민족주의의 욕망 = 140
  5. '주변부의 작은 중화'를 지향한 조선 왕실의 여진 정책 = 144
  6. 명의 '중화' 모델의 조선적 변용: 흠차관과 경차관 = 155
  7. 맺음말 = 159
2부 반식민과 탈식민의 경계에서
 식민지 시기 '형모양처'론과 '신여성' / 홍양희
  1. 머리말 = 167
  2. '신여성'의 등장과 현모양처 비판 = 171
  3. 현모양처 논리의 재구성 = 176
  4. 현모양처론의 '전통'적 재현 = 186
  5. 맺음말 = 193
 식민지 조선의 '만주' 담론과 정치적 무의식 : 문학평론가 임화의 1940년대 전반의 논의를 중심으로 / 와타나베 나오키
  1. 머리말 = 198
  2. 1930년대 농민문학에 대한 평가 = 201
  3. 영화사론과 제작 주체로서의 '조선' = 207
  4. 다시 서사시로: 영화〈복지만리〉를 둘러싼 상상력 = 214
  5. 맺음말 = 219 
 해방공간과 전석담의 역사 인식 : 근대 국민국가로의 이행과 마르크스주의 역사학 / 오웬 밀러
  1. 머리말 = 225
  2. 역사 연구의 이론에 대한 두 개의 글: 백남운에 대한 전석담의 비판 = 233
  3. 비교사적이고 비평적인 시각에서 바라본 전석담의 역사학 = 242
 박정희 체제 근대화 담론의 식민성 / 황병주
  1. 머리말 = 255
  2. 탈식민과 후진성 콤플렉스 = 258
  3. 근대화와 민족의 타자화 = 266
  4. 서구화 비판 담론의 식민성 = 272
  5. 맺음말 = 284
 탈식민주의 페미니스트의 기지촌 '여성'읽기 / 이나영
  1. 머리말: 기지촌 여성과 재현의 정치학 = 290
  2. 식민지 주체/타자의 구성 양식과 민족주의, 젠더 이데올로기 = 294
  3. 식민 지배자/피식민지자 남성주체와 여성 타자 만들기 = 298
  4. '여성'에 대한 분리와 규율 전략: 민족국가 건설 과정 속에서 = 302
  5. 기표의 '고정 불가능성': 민족주의와 재현의 정치학 = 310
  6. 맺음말 = 315
3부 트랜스내셔널 코리아
 이주노동자 운동과 트랜스내셔널 코리아 / 이진경
  1. 머리말: 한국은 다인종 이민 국가인가 또는 글로벌화된 트랜스 국가인가 = 325
  2. 인종차별 국가와 다문화주의 국가 = 327
  3. 모델로서의 한국의 노동운동: 하위 제국주의적 보편주의 = 332
  4. 이주노동자들의 저항 전략 = 333
  5. 맺음말 = 337
 누가 민족문학을 두려워하랴 : 트랜스내셔널리즘 시대의 민족문학론 / 윤성호
  1. 머리말 = 340
  2. 자기동일성의 자명성을 넘어서 = 342
  3. '미국적 예외성(American Exceptionalism)'을 넘어서 = 350
  4. 트랜스내셔널 전환에 비춰본 민족문학론 = 356
 해외동포를 겨냥한 초국가적 정책 : 문화 정체성 형성, 세계화, '같은 민족'으로서의 '동포'라는 개념 / 손희주
  1. 머리말 = 365
  2. 해방 후 한국의 문화 정책과 문화 정체성 형상화 = 369
  3. 담론과 개념을 위치시키기: 세계화와 '동포' = 374
  4. '같은 민족'으로서의 '동포'라는 개념 = 384
  5. 맺음말 = 388
찾아보기 = 395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박경숙 (2021)
공주시지편찬위원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