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웃기는 학교 웃지 않는 아이들 : 교육과 입시에 관한 6가지 진실 (1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대유
서명 / 저자사항
웃기는 학교 웃지 않는 아이들 : 교육과 입시에 관한 6가지 진실 / 김대유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시간여행,   2011  
형태사항
315 p. ; 23 cm
ISBN
9788996486664
서지주기
참고문헌 수록
000 00647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654821
005 20110627175830
007 ta
008 110627s2011 ulk b 000c kor
020 ▼a 9788996486664 ▼g 03370
035 ▼a (KERIS)REQ000019441854
040 ▼a 247009 ▼c 247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379.519 ▼2 22
085 ▼a 379.53 ▼2 DDCK
090 ▼a 379.53 ▼b 2011z5
100 1 ▼a 김대유 ▼0 AUTH(211009)138222
245 1 0 ▼a 웃기는 학교 웃지 않는 아이들 : ▼b 교육과 입시에 관한 6가지 진실 / ▼d 김대유 지음
260 ▼a 서울 : ▼b 시간여행, ▼c 2011
300 ▼a 315 p. ; ▼c 23 cm
504 ▼a 참고문헌 수록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9.53 2011z5 등록번호 11163235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9.53 2011z5 등록번호 11163235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진보교육감의 등장과 함께 중요해지고 있는 교육계의 이슈를 조명함으로써 '교육정책을 쉽게 이해하고 대처하는' 방법을 안내한다. 진보교육감 시대의 혁신학교와 복잡한 입시 제도를 제대로 읽고 선택하는 방법과 체벌·교복·학교폭력을 통해 들여다본 생활주기형 교육, 교장공모제와 학교 자치의 실현으로 교육선진국이 되기 위한 해법 등 '즐거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을 되찾는 방법을 모색한다.

외고 불패 신화와 특목고의 승승장구가 이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와 외고, 일반고, 자사고, 자율고,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그리고 유학이 갖는 장단점과 전망을 하나하나 해부한다. 또한, 아이들이 공부 다음으로 싫어하는 세 가지, 체벌·교복·학교폭력(왕따) 문제를 학생의 시선에서 들여다본다.

즐거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을 되찾을 때다

신뢰를 잃은 공교육과 우왕좌왕하는 입시 제도, 치솟는 사교육비 속에서 아이들은 웃음을 잃고 부모는 자녀의 유학을 고민한다. 그리고 여유 없는 대부분의 부모는 자녀를 더 좋은 학교에 보내는 데 올인한다. 학부모가 정부정책에 따라 울고 웃을 수밖에 없는 이유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다. 자녀를 더 좋은 학교에 보내기 위해 아이를 볼모로 잡힌 학부모는 교육계와 학교의 현실은 물론이고 입시 제도를 적극적으로 알거나 개선하려는 노력을 행동에 옮기지 못한다.
결국 잘못된 정책과 학교 현실은 매년 또 다른 학생과 학부모에게 더 큰 부담이 되어 돌아온다. 언제나 무심하게 지나치는 교육정책이 학생의 마음과 생각을 키워야 하는 학교를 닫힌 세계로 만들고 있음을, 자녀의 가능성과 미래를 함부로 재단하고 있음을 깨닫지 못해 생기는 악순환이다.
《웃기는 학교 웃지 않는 아이들》은 진보교육감의 등장과 함께 중요해지고 있는 교육계의 이슈를 조명함으로써 '교육정책을 쉽게 이해하고 대처하는'방법을 안내한다. 진보교육감 시대의 혁신학교와 복잡한 입시 제도를 제대로 읽고 선택하는 방법과 체벌·교복·학교폭력을 통해 들여다본 생활주기형 교육, 교장공모제와 학교 자치의 실현으로 교육선진국이 되기 위한 해법 등 교육과 입시에 관한 진실 속에서 '즐거운 학교, 행복한 아이들'을 되찾는 방법을 모색한다. 모든 변화는 부모가 눈을 크게 뜨는 데서부터 출발한다. 불합리한 교육정책과 학교 현실에 관심을 갖고 아이들에게 정작 무엇이 중요한지 정확히 이해할 때 학교와 학생을 위한 '변화'는 찾아온다.

내 아이의 행복을 위해 반드시 알아야 할 학교의 진실

하나, 진보교육감의 등장과 함께 대한민국 학교가 진화하고 있다. 이제 교육계는 특수목적고(과학고, 외국어고, 예체능고), 자립형 사립고, 자율형 사립고, 자율형 공립고, 특성화고(미술고, 미디어고 등)에 이은 혁신학교의 출연으로 바야흐로 '특별한 학교'의 춘추전국 시대를 맞고 있다. 예컨대 경기도의 혁신학교는 연간 1~2억 원의 특별교부금을 받아 시설을 개선하고 학급당 인원수를 25명 이하로 줄일 수 있으며, 교장을 공모로 뽑고 50%의 교사를 초빙제로 불러올 수 있다. 혁신학교는 무엇이 다를까, 혁신학교의 혜택을 누리는 대신 입시교육에서 뒤처지는 것은 아닐까……. 학부모의 궁금증을 풀었다.

둘, 초등학생부터 사교육에 매진하고 문과 학생도 수학을 못하면 대학에 못 가는 나라, 정부가 수능과 내신을 통해 아이들을 1등급부터 9등급까지 줄 세우면 대학 역시 서울대를 필두로 줄을 서서 배급받듯 학생을 나눠 갖는 이상한 입시제도에서 입학사정관제는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까. 외고 불패 신화와 특목고의 승승장구가 이어질 수밖에 없는 이유와 외고, 일반고, 자사고, 자율고,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그리고 유학이 갖는 장단점과 전망을 하나하나 해부한다.

셋, 교육개혁은 아이들의 바다에 풍덩 빠지지 않고는 이룰 수 없는 신기루다. 아이들이 공부 다음으로 싫어하는 세 가지, 체벌·교복·학교폭력(왕따) 문제를 학생의 시선에서 들여다본다. 학교와 교사가 '학교=체벌=교복'이라는 등식을 당연시하는 사이 실종된 학생의 인권, 아이들에 대한 믿음을 학생인권조례는 되찾아줄 수 있을까. 학교폭력과 왕따로 고통받는 자녀를 위해 부모는 무엇부터 어떻게 나서야 할까.

넷, 교사를 대표하는 교장과 교육청의 상징인 장학사, 한국교총의 지도부는 한 몸통이며 같은 뿌리다. 교장과 교감이 교육청이나 교육과학기술부(교과부)로 가면 장학사.연구사인 교육전문직이 되고, 학교로 돌아오면 다시 교감과 교장이 된다. 게다가 우리나라는 교장 인사권을 현직 교장에게 맡긴 유일한 나라다. 그 결과 교장은 교육청의 지시에, 교사는 승진에 목을 매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우리 아이들에게 돌아온다. 이러한 모순을 극복할 수 있는 내부형 교장공모제와 교사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현실적인 교사평가 제도에 관심을 가져야 하는 이유다.

다섯, 참교육을 표방하며 교육민주화 운동을 전개해온 전교조에는 항상 빨간 꼬리표가 붙어 있다. 그러나 오늘날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대안학교와 혁신학교의 출발에 어느 정도 공감을 느끼는 부모라면 전교조에 대한 이해와 오해를 다시금 되짚어볼 필요가 있다. 아울러 교사들의 다양한 목소리를 담아내지 못하는 전교조와 이를 포용하지 못하는 정부의 진짜 숙제를 들여다본다.

여섯, 교육선진국의 학칙은 학생의 생활 속에 들어와 있다. 학생뿐 아니라 학부모와 교사가 함께 만들고 모두가 공유하며 지킨다. 일부러 자치를 학습하지 않아도 생활 속에서 자치가 이루어지는 그들의 학교와 달리 대한민국 학교에는 권리보다 의무가 많다. 교칙은 '하지 마라'라는 규제 일변도이고 학급의 역할은 '청소'에 있다. 종적인 개념의 학급 대신 학생의 능력과 관심에 따라 수업을 디자인할 수 있는 학점제와 더불어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다같이 학교를 '학교답게' 바꾸는 대안을 찾을 때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대유(지은이)

62년생. 교육학박사로 경기대학교에서 오랫동안 교육학과 인문학, 보건교육을 강의하고 있고, 성과 사랑 등 제분야의 대중강연을 섭렵하였다. 국립암센터에서 의료인들과 고위과정을 공부하면서 삶과 죽음을 고민하고, 국가인권위원회 전문위원과 UN아동권리협약 옴부즈퍼슨으로 일하면서 청소년인권정책을 세우고, 보건교과를 도입하는데 힘을 보탰다. 노무현 대통령자문 교육혁신위원을 역임하면서 자녀교육 마인드를 생각하고, TV아침마당에 패널로 나가서 학부모들과 학교폭력예방 이야기를 나누었다. YMCA전국연맹 정책위원으로 일하며 18세 선거권 운동에 참여하였고, 교육개혁시민운동연대 공동대표로서 교장공모제와 교육감주민직선제를 추진하였다. 한국여성의전화 평등모임 책임간사로 봉사하며 독일인 하유설 신부님과 성평등 공부를 하고 호주제 폐지 운동에 나서기도 했다. 한국건강과성연구소(KHS) 소장과 한중교류촉진위원회 공동대표를 맡아서 귀한 분들께 많이 배우고 있고, 한달에 한번씩 용문도서관에서 좋은 이웃들과 만나 독서토론과 명상모임을 한다. 저서에 ‘동료효과’, ‘안철수 현상과 교육혁신’, ‘가끔 아이들은 억울하다’, ‘이 아이들을 어찌할까’, ‘참 잘했어요’ 등 12권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아이들을 위한 학교는 없다 = 4
1장 진보교육감 시대, 대한민국 학교에도 봄이 올까 
 진보교육감 시대, 학교가 바뀌고 있다 = 16
  대통령표 교육개혁 = 16
  진보교육감 시대를 읽는 세 가지 키워드 = 20
  여섯 명의 진보교육감 훔쳐보기 = 25
  진보교육감의 숙제 = 33
  그들은 왜 인권과 복지만 부르짖는가 = 39
 대한민국 학교의 진화, 혁신학교 = 41
  '특별한 학교'의 춘추전국 시대 = 41
  혁신학교에 학생이 모이고 있다 = 43
  빨간 불이 켜지다 = 47
  김상곤ㆍ곽노현의 혁신학교, 과연 성공할까 = 51
 혁신학교의 주인공은 따로 있다 = 54
  혁신학교 사용 설명서 = 54
  진짜 혁신, 학부모 손에 달려 있다 = 57
  혁신학교는 학생이 주인공이다 = 61
 시험을 낳는 시험, 학업성취도 평가 = 64
  일제고사에 목매는 나라 = 64
  일제고사의 득실을 따질 때다 = 67
2장 이상한 입시 제도, 아는 만큼 쉬워진다
 입학사정관제는 새로운 짐일까, 기회일까 = 74
  입시 제도의 새 변수, 입학사정관제 = 74
  입학사정관제, 벌써부터 표류하나 = 77
  교사는 이런 학생을 추천하고 싶다 = 80
  답은 아이의 일상과 가슴 속에 있다 = 84
  창의적 체험활동이 아이의 포트폴리오 = 88
 외고ㆍ일반고ㆍ자율고ㆍ자사고ㆍ특성화고ㆍ마이스터교 해부하기 = 90
  한국 부모는 케네디의 성공 신화를 꿈꾼다 = 90
  일 등만 알아주는 세상, 외고 불패 신화를 낳다 = 92
  특목고에는 뭔가 특별한 게 있다? = 94
  외고 보내야 할까, 말아야 할까 = 96
  일반고, 자사고, 자율고, 특성화고, 마이스터고, 아는 만큼 유리하다 = 101
 2009 개정 교육과정, 사교육비 줄일 수 있을까 = 109
  아이들의 눈으로 본 2009 개정 교육과정 = 109
  영어와 수학이 여전히 관건이다 = 113
  과외는 계속된다 = 115
 대한민국은 입시 공화국 = 117
  한국은 오로지 국ㆍ영ㆍ수 입시 = 117
  서구사회의 입시는 일종의 자격고사 = 119
  비슷해 보이지만 서로 다른 아시아 입시  유학은 또 다른 기회 = 129
  유학은 또 다른 기회 = 134
3장 아이들이 공부 다음으로 싫어하는 세 가지
 체벌은 약인가, 독인가 = 138
  한국은 아직 체벌 중 = 138
  외국의 체벌은 투명하다 = 140
  인권인가, 학습권인가 = 143
  교사에게 맞은 내 아이, 어떻게 대처할까 = 145
 교복을 벗어야 교육이 산다 = 148
  교복이 모범생을 만든다는 착각 = 148
  교복 대신 색깔을 입히자 = 152
 학생인권조례, 아이들과 눈을 맞추다 = 154
  학생인권조례는 아이들을 믿는다 = 154
  학생의 인권은 어디에 있는가 = 161
 내 아이는 왕따와 학교폭력이 두렵다 = 163
  학교폭력은 범죄다 = 163
  학교폭력의 숙주는 폭력서클과 왕따 = 165
  매맞는 아이, 때리는 아이 어떻게 할까 = 167
  맞은 아이만 억울하다 = 171
  물증이 중요하다 = 173
  피해자 모니터링 요령 = 176
4장 교장공모제, 선진국형 학교를 꿈꾸다
 대한민국 교장, 교육계를 독식하다 = 182
  교총ㆍ교육청ㆍ교과부ㆍ교장, 그들만의 리그 = 182
  현직 교장만 차기 교장을 지명할 수 있는 나라 = 184
  교사는 왜 승진에 목을 맬까 = 192
  교육선진국에는 교장 자격증이 없다 = 198
 좋은 교장은 훌륭한 교사로부터 나온다 = 204
  아래로부터의 개혁, 교장공모제 = 204
  이명박 정부의 교장공모제 죽이기 = 206
 교사도 점수 때문에 울고 웃는다 = 210
  교사의 경쟁력, 제도가 문제다 = 210
  말 잘 듣는 교사가 잘 가르치는 교사를 이긴다 = 214
  닫힌 문이 더 많은 승진 제도 = 218
  교사의 전문성이 곧 교사의 경쟁력 = 220
 교사를 떠나 교사를 지배하는 장학사 = 225
  교사가 무시당하는 이유 = 225
  학교는 장학사의 관심을 기다린다 = 229
  더 치열해지거나 페지하거나 = 231
5장 그들은 머리에 뿔 난 교사가 아니다
 참교육 운동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 236
  혁신학교에 앞서 대안교육과 참교육이 있었다 = 236
  전교조의 상처와 유산 = 239
  전교조에 대한 이해와 오해 = 243
 교원평가, 왜 반대하는가 = 246
  교총은 교원평가가 두렵다 = 246
  전교조는 왜 교원평가에 반대했나 = 248
  200번의 공개수업 = 250
  5년 주기 교육과정에 맞춘 교원평가 = 253
 미운 오리 혹은 백조 = 256
  그들은 왜 미운 오리가 되었을까 = 256
  교육계가 전교조를 안을 때다 = 262
  더 많은 목소리가 필요하다 = 265
 나는 선생님이다 = 270
  아이들은 전교조를 잘 모른다 = 270
  접시꽃 당신, 도종환 시인도 전교조다 = 274
6장 학교를 학교에 돌려주어야 아이들이 웃는다
 학칙은 학교만의 것이 아니다 = 282
  학칙이 생활 속에 들어오다 = 282
  소방관도 함께 만들고 같이 지킨다 = 284
  학칙에 아이들의 목소리를 담다 = 286
 학급을 버리고 학점제를 선택해야 하는 이유 = 289
  새 학기마다 찾아오는 담임증후군 = 289
  학급은 DNA = 291
  담임은 학교의 머슴인가 = 294
  학점제, 수업을 고르는 재미가 있다 = 297
  관심과 능력에 맞게 공부를 디자인하다 = 300
 학교가 학교를 바꾸는 교육개혁 = 302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힘을 모으다 = 302
  학교 자치, 학교를 깨우다 = 304
 대한민국 학교를 만드는 사람들 = 309
  참여가 곧 교육이다 = 309
  학교 자치, 모두의 몫이다 = 311
참고문헌 = 316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