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이 시인을 조명한다 : 최선옥 평론집

이 시인을 조명한다 : 최선옥 평론집 (Loan 1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최선옥
Title Statement
이 시인을 조명한다 : 최선옥 평론집 / 최선옥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조선문학사,   2011  
Physical Medium
책 ; 23 cm
Series Statement
조선문학문학총서 ;21
ISBN
9788993614572(v.1)
000 00635camcc2200229 c 4500
001 000045653559
005 20110621164024
007 ta
008 110620s2011 ulk 000cu kor
020 ▼a 9788993614572(v.1) ▼g 03810
035 ▼a (KERIS)BIB000012422649
040 ▼a 211017 ▼c 211017 ▼d 211017 ▼d 211009
082 0 4 ▼a 895.71409 ▼2 22
085 ▼a 897.1609 ▼2 DDCK
090 ▼a 897.1609 ▼b 2011z12
100 1 ▼a 최선옥
245 1 0 ▼a 이 시인을 조명한다 : ▼b 최선옥 평론집 / ▼d 최선옥
260 ▼a 서울 : ▼b 조선문학사, ▼c 2011
300 ▼a 책 ; ▼c 23 cm
440 0 0 ▼a 조선문학문학총서 ; ▼v 21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09 2011z12 1 Accession No. 11163093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09 2011z12 1 Accession No. 11163093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Table of Contents

목차
머리말
자연과 자아의 공조시작 - 강우식, 시집『종이학』 = 9
정신과 물질 사이의 절대 균형 - 김대규, 시집『외로움이 그리움에게』 = 20
느리게, 소리없이 스며드는 긍정의 시학 - 김석규, 시집『동네에 저녁이 와서』 = 31 
야생의 정신에 세운시의 - 김순일, 시집『미꾸라지 사원』 = 43
자연의 이법과 호흡하는 공감 미학 - 김준, 시조집『고향에서 마신 술』 = 60
의미의 부담을 벗은 자유로운 상상놀이 - 김지향, 시집『길을 신고 길을 간다』 = 70
슬픔을 슬픔으로 위무하는 시간여행 - 문효치, 시집『왕인의 수염』 = 81
문학적 순수에 기댄 희망의 메세지 - 박진환, 시집『調詩調ㆍX』 = 
존재와 만나는 시적 사유 - 박희진, 시선집『미래의 시인에게』 = 104
비움과 가벼워짐의 이중주 - 신현봉, 시집『나는 여기에 그대는 그곳에』 = 120
심리적 자화상이 빛어내는 참말 - 유안진, 시집『거짓말로 참말하기』 = 134
인생의 황혼과 시적 원숙미 - 양재영, 시집『개화』 = 148
발효된 유년의 추억과 고향의 서정 - 李姓敎, 시집『싸리꽃 靈歌』 = 163
기억의 태엽을 되감는 향토성의 시 -  李姓敎, 시집『끝없는 해안선, 그 파도를 따라』 = 178
心神不二의 시락 - 이원로 시집『바람의 지도』 = 188
절제의 미학 - 임보, 시집『가시연꽃』 = 200
존재의 근원을 찾는 정신적 엄격성 - 엄성숙, 시집『허공에 연꽃뿌리내려 산다』 = 212
사회정화를 꿈꾸는 아포리즘 미학 - 전덕기, 품시조집『풍시조로 사회정화 운동을』 = 224
존재에 대한 사유와 내면 풍경 - 채수영, 시집『사람물이 들고 싶다』 = 236
황혼녁의 자화상  - 채수영, 시집『사랑, 울렁이는 그 이름에게』 = 251 
포스트모더니즘시대의 형이상시 - 최규철, 시집『꿀벌처럼 잉잉거리는 햇살처럼』 = 263
시, 시들지 않는 생의 의미 - 한순자, 시집『바다로 가는 강』 = 275
마음의 결이 닮은景, 혹은經 - 홍신선, 시집『우연을 점 찍다』 = 29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