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멋지기 때문에 놀러왔지 : 조선의 문장가 이옥과 김려 이야기 (22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설흔 薛欣
서명 / 저자사항
멋지기 때문에 놀러왔지 : 조선의 문장가 이옥과 김려 이야기 / 설흔 지음
발행사항
파주 :   창비,   2011  
형태사항
217 p. ; 22 cm
ISBN
9788936433833
수상주기
제1회 창비청소년도서상 대상, 2010
주제명(개인명)
이옥   李鈺,   1760-1815  
김려,   1766-1821  
000 00751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650443
005 20110811112008
007 ta
008 110530s2011 ggk c 000cf kor
020 ▼a 9788936433833 ▼g 03810
035 ▼a (KERIS)BIB000012403027
040 ▼a 211023 ▼c 211023 ▼d 211009 ▼d 244002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설흔 멋
100 1 ▼a 설흔 ▼g 薛欣
245 1 0 ▼a 멋지기 때문에 놀러왔지 : ▼b 조선의 문장가 이옥과 김려 이야기 / ▼d 설흔 지음
260 ▼a 파주 : ▼b 창비, ▼c 2011
300 ▼a 217 p. ; ▼c 22 cm
586 ▼a 제1회 창비청소년도서상 대상, 2010
600 1 4 ▼a 이옥 ▼g 李鈺, ▼d 1760-1815
600 1 4 ▼a 김려, ▼d 1766-1821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116277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1162779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513006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1162779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1162779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37 설흔 멋 등록번호 1513006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줄거리

한때 임금의 눈밖에 나 유배까지 다녀왔지만 이제는 논산의 현감이 되어 유유자적 여생을 보내던 김려에게 어느 날 불쑥 낯익은 문장을 외는 청년이 나타난다. 그는 바로 성균관에서 함께 수학했던 친구 이옥의 아들 우태. 아버지가 남긴 글을 넘길 테니 대가를 치러달라는 오만방자한 우태를 돌려보낸 김려는 자신을 유배로 이끌었던 이옥의 글을 떠올리며 뼈아픈 회상에 잠긴다. 고문(高文)이 아닌 소설류의 글을 혐오하던 정조는 본보기로 이옥의 과거 응시를 금하는 벌을 내렸고, 그와 어울렸던 김려에게도 모반의 혐의를 씌워 유배를 보냈던 것. 한편 우태는 한밤중에 아낙들을 모아놓고 글을 읊어주는데, 평소 이옥과 김려의 글을 못마땅하게 여기던 최 참판에게 걸려들어 붙잡히게 된다. 현감으로서 우태를 처벌해야 하는 김려는 자신의 잘못이 무엇이냐는 그의 질문에 답하지 못하고 엄한 벌을 내린 후 옥에 가둔다. 회한에 빠진 김려에게 홀연히 나타난 이옥의 영혼은 그간 잊고 지냈던 글을 꺼내 보이며 삶이 곧 글이었던 지난날을 되새기게 한다. 그리고 김려는 그토록 잊고 싶었던 유배지의 기억을 떠올린다. 부령과 진해의 아름다운 자연과 그곳에서 만난 정감 어린 사람들, 그리고 그를 돌보던 기생 연희와의 아름다운 기억을 담은 자신의 글을 돌아보며 김려는 뜨거운 눈물을 흘린다. 실은 자신이 얼마나 이옥의 글을, 그리고 자신의 글을 사랑했는지 깨달은 김려는 우태를 옥에서 풀어줄 묘안을 간구하게 되는데…….


정보제공 : Aladin

책소개

2010년 제1회 창비청소년도서상 수상작. <소년, 아란타로 가다>, <퇴계에게 공부법을 배우다> 등의 책을 펴낸 설흔의 역사소설이다. 문학적 재능에도 불구하고 정조의 문체반정의 희생양이 된 인물 이옥, 이옥보다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으나 역시 조선 후기 문학을 대표하는 문사 김려. 글에 살고 글에 죽던 조선의 두 글쟁이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들은 고문(高文)에서 벗어난 새로운 글쓰기를 시도하다 정조의 노여움을 사 과거 응시를 금지당하고 유배를 떠나는 등 고초를 겪는다. 그러나 권력에 굽히지 않고 평생 자신만의 글쓰기를 고집한다. 작가는 두 문인이 남긴 글에서 영감을 얻어 한 편의 소설로 엮어냈다. 여기에 시대 배경과 더불어 두 사람의 문학세계를 짚어주는 한문학자 강명관의 상세한 해설이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글 때문에 갖은 풍랑을 겪었으나 끝까지 붓을 놓지 않았던 두 선비에게는 서로가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김려는 이옥이 소설류의 문체로 비난받을 때에도 그를 적극 옹호하였고, 유배를 다녀온 후에는 이옥의 글을 필사하여 문집을 엮었다. 이들은 글을 통해 우정을 나눈 평생 친구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소설은 이미 알려진 두 문사에게만 관심을 두는 것은 아니다. 작가는 김려의 어린 시절부터 험한 유배길을 거쳐 현재까지도 함께하는 친구 위 서방과 참담한 유배 생활을 견디게 해준 기생 연희, 그리고 죽은 벗의 그리운 문장을 외며 나타난 아들 우태 역시 글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임을 역설한다.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역동적인 구성과 생생한 인물 묘사가 돋보이는 작품.

2008년 『완득이』, 2009년 『위저드 베이커리』, 2010년 『싱커』를 내놓으며 한국문학의 새로운 흐름을 이끌었던 창비에서 2011년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설흔 지음)를 선보인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는 조선 후기의 천재 문인 이옥과 김려의 이야기를 탁월한 상상력으로 오늘에 되살려낸 역사소설이다.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빼어난 완성도가 독자를 사로잡는다.

정조도 꺾지 못한 붓, 조선의 천재 문인 이옥과 김려를 만난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는 글에 살고 글에 죽던 조선의 두 글쟁이의 우정을 그린 작품이다. 이옥(李鈺)은 타고난 문학적 재능에도 불구하고 정조의 문체반정의 희생양이 된 인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 작품의 제목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 역시 그의 글에서 따온 것으로, 성석제의 『맛있는 문장들』에서도 멋스러운 문장으로 꼽힌 바 있다. 그의 벗 김려(金?)는 상대적으로 덜 알려졌으나 역시 조선 후기 문학을 대표하는 문사다. 게다가 이옥의 글을 문집으로 간행해 후손에 전한 것이 김려임을 감안한다면 우리 문학사에 끼친 영향은 지대하다 할 것이다. 이들은 고문(高文)에서 벗어난 새로운 글쓰기를 시도하다 정조의 노여움을 사 과거 응시를 금지당하고 유배를 떠나는 등 고초를 겪는다. 그러나 권력에 굽히지 않고 평생 자신만의 글쓰기를 고집한다. 작가 설흔은 두 고집 센 문인이 남긴 글에서 영감을 얻어 한 편의 아름다운 소설로 엮어냈다. 여기에 시대 배경과 더불어 이옥과 김려의 문학세계를 짚어주는 한문학자 강명관 교수의 상세한 해설이 독자의 이해를 돕는다.

글이 우정이 되고, 우정이 역사가 된다
글 때문에 갖은 풍랑을 겪었으나 끝까지 붓을 놓지 않았던 두 선비에게는 서로가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김려는 이옥이 소설류의 문체로 비난받을 때에도 그를 적극 옹호하였고, 유배를 다녀온 후에는 이옥의 글을 필사하여 문집을 엮었다. 이들은 글을 통해 우정을 나눈 평생 친구라 할 것이다. 그러나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는 이미 알려진 두 문사에게만 관심을 두는 것은 아니다. 작가 설흔은 김려의 어린 시절부터 험한 유배길을 거쳐 현재까지도 함께하는 친구 위 서방과 참담한 유배 생활을 견디게 해준 기생 연희, 그리고 죽은 벗의 그리운 문장을 외며 나타난 아들 우태 역시 글로 맺어진 소중한 인연임을 역설한다.
무엇보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의 백미는 현재와 과거를 오가는 역동적인 구성과 손에 집힐 듯 생생한 인물 묘사이다. 간결하면서도 아름다운 문장은 눈앞에 18세기 조선의 풍경을 펼쳐 보이고, 김려가 벗의 문장을 돌아보며 글쓰기의 참뜻과 ‘지금, 여기’를 살아가는 의미를 되새기는 대목은 독자의 눈시울마저 뜨겁게 한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는 『남한산성』 『성균관 유생들의 나날』 『덕혜옹주』 등 지적인 역사소설을 애호하는 독자들을 열광시킬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설흔(지은이)

서울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했다. 지은 책으로 《성호사설을 읽다》, 《우리 고전 읽는 법》, 《추사에게 나를 지키는 법을 배우다》, 《소년, 아란타로 가다》, 《우정 지속의 법칙》 등이 있다. 《멋지기 때문에 놀러 왔지》로 제1회 창비청소년도서상 대상을 수상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1 이옥의 아들
2 시기를 읽다
3 부령으로 가는 길
4 이옥의 아들에게 매질을 하다
5 나한, 거울, 그리고 책으로 빚은 술
6 차가운 유배객의 언덕에서 물고기를 낚다
7 생각하는 창문
8 글은 길 위에서 탄생한다

해설_강명관
작가의 말_설흔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