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법정에 선 과학 : 생생한 판례들로 본 살아 있는 정의와 진리의 모험 (2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Jasanoff, Sheila, 1944- 박상준, 역
서명 / 저자사항
법정에 선 과학 : 생생한 판례들로 본 살아 있는 정의와 진리의 모험 / 쉴라 재서너프 지음 ; 박상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동아시아,   2011  
형태사항
394 p. : 삽화 ; 23 cm
원표제
Science at the bar : law, science, and technology in America
ISBN
9788962620344
서지주기
미주(p. 319-385)와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Science and law Technology and law
000 00926camcc2200289 c 4500
001 000045649503
005 20220310093223
007 ta
008 110531s2011 ulka b 001c kor
020 ▼a 9788962620344 ▼g 03330
035 ▼a (KERIS)REQ000018962698
040 ▼a 211062 ▼c 21106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44.73/095 ▼2 22
085 ▼a 344.73095 ▼2 DDCK
090 ▼a 344.73095 ▼b 2011
100 1 ▼a Jasanoff, Sheila, ▼d 1944- ▼0 AUTH(211009)101512
245 1 0 ▼a 법정에 선 과학 : ▼b 생생한 판례들로 본 살아 있는 정의와 진리의 모험 / ▼d 쉴라 재서너프 지음 ; ▼e 박상준 옮김
246 1 9 ▼a Science at the bar : ▼b law, science, and technology in America
260 ▼a 서울 : ▼b 동아시아, ▼c 2011
300 ▼a 394 p. : ▼b 삽화 ; ▼c 23 cm
504 ▼a 미주(p. 319-385)와 색인수록
650 0 ▼a Science and law
650 0 ▼a Technology and law
700 1 ▼a 박상준, ▼e▼0 AUTH(211009)133489
900 1 0 ▼a 재서너프, 쉴라,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법학도서실(법학도서관 지하1층)/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116308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법학도서실(법학도서관 지하1층)/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116308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310405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513007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법학도서실(법학도서관 지하1층)/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116308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법학도서실(법학도서관 지하1층)/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1163086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3104055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44.73095 2011 등록번호 15130074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사법체계와 과학지식의 상호진화를 둘러싸고 우리 삶 속에서 이미 진행중인 첨예한 사회적·정치적 딜레마들은 과연 무엇인가? 세계화 시대의 심대하고 의미심장한 변화와 직결된 생생한 판례들을 통해, 살아 있는 법과 과학, 정의의 새로운 문법에 눈뜬다. 이 책에서 미국 법에 관한 관찰과 주장은, 미국에서 겪는 딜레마와 이에 대한 해법을 비슷하면서도 다른 법체계들과 나란히 놓고 비교하는 데 헤아릴 수 없이 도움이 될 것이다.

-법원은 과학적 인과관계가 불분명한 위험을 근거로 특정 유독물질이 잠재적으로 부를 피해에 대해 배상을 원하는 사람들의 요구를 어떻게 수용, 판단해야 할까?
-법원은 과학적으로 가시적인 위험의 증거가 없다는 이유로 유전자변형·재조합 식품의 생산과 유통을 허용할 수 있을까?
-특정한 과학적 견해가 주류 과학계의 기존 합의에 반한다는 이유로, 법원은 그러한 견해의 증거 능력을 부정할 수 있을까?
-의학적 소견과는 관계 없이 환자 본인이나 그의 가족이 죽음, 또는 죽임을 원하는 상황에 대해서 법원은 어떤 판단을 내려야 할까?
-생물학적으로 죽거나 남남이 된 부부의 냉동배아는 누구의 소유일까? 대리임신으로 출산한 아이에 대해 친권을 요구하는 여성과 이를 부인하는 의뢰인 부부의 다툼 속에서, 법원은 누구 손을 들어줘야 할까 ‘가족’과 ‘부모’의 개념을 어떻게 다시 정의해야 할까?

정의와 진리의 행복한 만남을 열망하는 모든 사람들이 기다려온
우리 시대의 필독서!


“책에는 끝이 있다. 그 끝은 수 년 동안에 걸친 고단한 작업의 결론으로 드러난다. 그리고 내가 생각하기엔 결과도 만족스럽다. 이런 패턴에 맞지 않는 느슨한 결론은 지루하며, 공식적인 주장의 윤곽만 늘어놓는 것이다. 책이 출간될 즈음 저자는 새로운 아이디어와 신선한 문제에 관심을 갖는다. 따라서 책을 펼쳐, 자기 나름대로의 의문과 이해에 비추어 해석하고, 저자가 충분히 연결짓지 못한 것들을 알아내는 건 이제 독자들에게 달려 있다.
한국어판이 출간되는 지금,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과학과 거버넌스governance에 관한 큰 질문들은 전세계의 법학· 정치학 전공 학생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다. 또한 사회적·정치적·윤리적 행동은 과학기술에 관한 우리의 선택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한 세대 전에는 원자력발전, 환경에 영향을 주는 화학물질, 베트남 전쟁 같은 주제로 전문가들과 그들의 권위가 주목을 받았다. 최근에는 인간 복제· 유전자변형 식품· 전지구적 기후변화· 지적재산권· 인터넷 거버넌스 같은 주제 때문에 전문가들과 그들의 권위가 여전히 주목받고 있다. 과거나 지금이나 마찬가지로 민주주의 사회는 기술변화의 방향과 결과를 규제하는 원칙을 정하기 위해 법을 참조한다. 규범의 필요성은 보건· 안전· 환경 기준 설정 너머로 확장된다. 과학기술이 합법적이고 유용한 방향으로 발전하도록, 관심 있는 시민들이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적절한 제도와 절차를 수립하는 일은 세계 여러 곳에서 시급한 문제다.
1995년 이 책이 처음 출판되었을 때처럼 지금도 소송은 과학기술의 변화에 따른 난해한 법적· 정치적· 철학적 질문들을 검토할 수 있는 기회다. 예를 들어 기술적인 도움을 받은 생식이 가능한 지금, ‘생부natural father’나 ‘생모’라는 개념은 여전히 의미가 있는가? 인터넷을 통해 소통하고 소셜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시기에 언론 자유와 프라이버시의 한계는 어디인가? 특정한 유전적 특성을 가진 배아를 선택할 수 있을 정도로 발전한 최신 생명공학 기술은 자아· 성· 개성· 가족· 공동체 같이 법적으로 중요한 개념들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가? 법이 존중하거나 위임해야 하는 전문 지식의 종류와 자원에 관한 질문들도 너무나 많다. 과학적인 설명이 다른 종류의 증거, 예를 들어 목격자의 증언, 환자의 개인사를 잘 아는 사람의 증언, 형사 사건 용의자의 특성보다 우선할 때는 언제일까? 그리고 전문지식을 제공하는 과학이 필요할 때, 법체계는 여기에 적절히 기댈 수 있을까? 그렇지 않다면, 관련 전문지식이 제대로 만들어질 수 있도록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야 할까?
(이 책에서 내가 펼친) 미국 법에 관한 관찰과 주장은, 미국에서 겪는 딜레마와 이에 대한 해법을 비슷하면서도 다른 법체계들과 나란히 놓고 비교하는 데 헤아릴 수 없이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책이 한국어판으로 한국의 동료들에게 알려질 기회가 마련되어 무척이나 반갑다. 이 기회로 법과 과학의 전세계적 상호작용의 지도를 그려내는 도전적 작업에 나와 한국에 있는 동료들이 함께할 수 있기를. 이로써 우리는 근대성을 떠받치는 아주 중추적 제도들 사이의 관계에 대해, 좀더 단단하면서도 규범적으로 지지받을 수 있는 설명의 기초를 함께 세울 수 있을 것이다.”

-한국어판 저자서문 중에서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실라 재서노프(지은이)

미국 하버드대 존 F. 케네디 공공정책대학원의 과학기술학 석좌교수. 하버드대 수학과를 졸업하고 역사언어학으로 박사학위를 받은 후, 같은 대학 로스쿨을 나와 환경 전문 변호사로 활동했다. 1978년 코넬대 교수로 부임해 과학기술에 관한 인문학·사회과학 학제적 연구 분야인 과학기술학(STS, Science and Technology Studies) 학과를 설립했으며, 1998년 하버드대로 자리를 옮겨 STS가 제도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안전·보건·환경 규제, 생명윤리, 특허 분쟁 등 과학기술과 관련된 논쟁적 이슈들에 대한 국가 간, 문화 간 비교 분석을 통해 현대 민주주의 사회에서 나타나는 과학기술과 정치·정책·법 사이의 다층적·다면적 상호작용을 비판적으로 해부해왔다. 저서로는 국내에 번역된 『누가 자연을 설계하는가』 『법정에 선 과학』 외에도, The Fifth Branch, Science and Public Reason, Can Science Make Sense of Life? 등이 있다. 과학기술학의 대표 학회인 ‘과학의 사회적 연구학회’(4S) 회장, 미국과학진흥협회(AAAS) 이사 등을 역임했다.

박상준(옮긴이)

고려대학교 전파공학과와 서울대학교 물리학부 및 물리천문학부 대학원을 졸업했다. 해외 과학 학술지에 과학 연구 논문을 발표했으며, 한국연구재단 등재 학술지에 인문학 논문도 발표했다. 여러 해 동안 출판사에서 일하며 과학과 인문학을 넘나드는 책에 관심을 두고 번역과 기획 작업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기독교 국가에 보내는 편지》, 《90일 안에 장악하라-공무원 》, 《법정에 선 과학》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사 = 4
한국어판 저자서문 = 6
리처드 레온의 서문 = 13
머리말 = 16
제1장 과학과 법의 교차점 = 25
 진실이냐 정의냐 = 31
 법과 과학연구 문화 = 34
 판결과 기술평가 = 39 
 법정에서의 과학기술 = 44 
 주된 관심사 = 49 
제2장 바뀌는 지식, 달라지는 규칙 = 55
 제조물 책임 = 59 
 의료과실 = 66 
 환경소송 = 71 
 연속과 변화 = 76
제3장 법에 의해 구성되는 전문성 = 79
 전문가 증인 문화 = 84
 전문성의 상품화 = 85
 변호사들의 압력 = 87 
 주저하는 전문가 = 89 
 법정을 위한 과학 = 90  
 당사자주의 과학의 탈구축 = 92 
 신뢰성 시험 = 94
 DNA 타이핑: 불안정한 합의 = 96 
 법적 감시와 전문지식의 탈구축 = 99
 전문가 검증하기 = 99  
 과학자들에게 위임하기 = 103 
 다우버트 사건 이후의 과학과 법 = 107  
 앞을 내다보며 = 111 
제4장 정부의 기술 담론 = 113
 예방적 규제의 등장 = 118 
 행정적 책임과 과학적 충돌 = 119
  '엄정한 눈' 선언 = 122
 과학정책 패러다임 = 125
 위험 평가의 재량권 축소 = 129
 사법적 소극주의로의 회귀 = 133
 상황맥락의 변화: 기술관료적 판사와 민주적 전문가 = 136
 정부 담론을 어떻게 민주화할 것인가 = 140
제5장 과학공화국에서의 법 = 143
 과학계의 동료, 법조계의 보조자 = 147
 과학에 대한 치안유지: 모호한 기록 = 148 
 연구의 외부 경계 = 155
 인간 피험자에 대한 연구 = 155 
 동의의 범위와 적절성 = 157 
 동물실험 연구 = 162 
 종교에 반대하는 과학 = 164 
 제한된 자율성 = 167 
제6장 유독물질로 인한 불법행위와 인과 규명의 정치 = 171
 사법적 딜레마의 발생 = 175
 화학물질과 질병: 불확실한 관련성 = 178 
 법적 사실인정의 경험론 = 184 
 치료의사 증후군 = 184 
 병리학과 집단소송 = 187 
 커져가는 위험 = 189
 두려움이 머물 자리 = 192
 주류 과학을 찾아서: 임상생태학의 경우 = 193
 의미 있는 정책 개혁을 위해 = 197
제7장 법, 유전자공학을 만나다 = 203
 재조합 DNA에 대한 초기 논쟁 = 208 
 자율규제의 한계 = 210 
 특허받은 생명체 = 211 
 고의적 방출의 정치 = 215
 법에 대한 호소 = 219 
 충돌하는 해석들 = 223 
 충돌의 회피 = 226 
 숙련된 논쟁 = 228
제8장 우리가 몰랐던 가족의 탄생 = 231
 '사생활'이란 의미의 형성 = 236
  태아권 영역의 구획정리 = 244 
 배아의 갈등 = 244 
 불완전한 생명 = 247
 아이엄마를 압박하는 것들 = 251 
 가족의 재구성 = 253
 생물학, 사회적 네트워크, 그리고 법 = 258
제9장 삶과 죽음 사이에서 = 261
 임종의 자리에서 법정으로 = 265
 문제틀 짜기 = 267 
 환자는 어떻게 구성되는가 = 270 
 의사와 환자 = 271 
 기계에 생명을 내맡기는 일 = 276 
 환자는 시민이 아니다? = 279
 환자에게 힘을 실어주기: 법제화의 역할 = 279
 장애 있는 신생아와 '치료'의 관장 = 282
 재판의 역할을 다시 생각한다 = 284
제10장 더 사려깊은 연합을 위해 = 287
 '주류 과학'이라는 신화 = 292 
 사법적 성취의 기록 = 296 
 전문가 권위의 탈구축 = 296 
 공적 교육 = 301
 유효성 = 304 
 정책개혁: 신뢰에 바탕한 비판 = 305 
 분리주의 구상 = 306 
 판사 훈련과 배심원의 정보공유 = 309 
 소송의 대안들 = 310 
 소송 사회와 갈등, 그리고 합의 = 312 
역자 후기 = 315
미주 = 319
찾아보기 = 387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