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원수리 시편 : 심호택 유고 시집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심호택 沈浩澤, 1947-2010
서명 / 저자사항
원수리 시편 : 심호택 유고 시집 / 심호택
발행사항
파주 :   창비,   2011  
형태사항
163 p. : 삽화, 초상화, 연표 ; 20 cm
ISBN
9788936427207
000 00612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39416
005 20110406171508
007 ta
008 110406s2011 ggkacj 000cp kor
020 ▼a 9788936427207 ▼g 03810
035 ▼a (KERIS)BIB000012315988
040 ▼a 241050 ▼c 241050 ▼d 211009
082 0 4 ▼a 895.714 ▼2 22
085 ▼a 897.16 ▼2 DDCK
090 ▼a 897.16 ▼b 심호택 원
100 1 ▼a 심호택 ▼g 沈浩澤, ▼d 1947-2010
245 1 0 ▼a 원수리 시편 : ▼b 심호택 유고 시집 / ▼d 심호택
260 ▼a 파주 : ▼b 창비, ▼c 2011
300 ▼a 163 p. : ▼b 삽화, 초상화, 연표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심호택 원 등록번호 11161496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16 심호택 원 등록번호 1116149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故 심호택 시인의 1주기에 맞추어 출간된 유고시집. 1991년 「창작과비평」 겨울호에 '빈자의 개' 등 8편을 발표하면서 마흔이 훨씬 넘은 늦은 나이에 등단한 심호택 시인은 첫시집 <하늘밥도둑>을 통해 질박하고 생명감 넘치는 대지적 상상력과 잃어버린 공동체의 유기적 삶을 환기하는 시편들로 시단의 주목을 받았다.

시인은 다섯번째 시집을 준비하던 지난 2010년 1월 30일 새벽, 동료 교수의 상가에 문상을 다녀오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이번 유고시집은 그가 준비하던 다섯번째 시집 원고에 미발표 유고를 더하여 한 권으로 묶은 것이다. 평소 시인과 절친했던 박경원 시인이 유고를 모으고 시집의 발문을 썼다.

아련하게 펼쳐지는 시와 사람의 추억

고(故) 심호택 시인의 1주기에 맞추어 유고시집 『원수리 시편』이 출간되었다. 1991년 『창작과비평』 겨울호에 「빈자의 개」 등 8편을 발표하면서 마흔이 훨씬 넘은 늦은 나이에 등단한 심호택 시인은 첫시집 『하늘밥도둑』을 통해 질박하고 생명감 넘치는 대지적 상상력과 잃어버린 공동체의 유기적 삶을 환기하는 시편들로 시단의 주목을 받았다. 원광대 불문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작품활동을 병행한 시인은 『최대의 풍경』 『미주리의 봄』 『자몽의 추억』 등의 시집을 펴냈으며, 다섯번째 시집을 준비하던 지난 2010년 1월 30일 새벽, 동료 교수의 상가에 문상을 다녀오다 불의의 교통사고로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이번 유고시집 『원수리 시편』은 그가 준비하던 다섯번째 시집 원고에 미발표 유고를 더하여 한 권으로 묶은 것이다. 평소 시인과 절친했던 박경원 시인이 유고를 모으고 시집의 발문을 썼다.

술잔치 벌어진 회관 뜰에/첫가을 놋주발 소리 울린다//잔디밭에 더부살이하는/방동사니 샛노란 빛깔이며//늙은 모과나무 우듬지께/떠도는 고추잠자리 편대며//복날은 왔다 붕어알처럼/뱃속 가득 가을을 품고서(「복날」 전문)

그는 따뜻하고 맑은 눈길을 지닌 시인이었다. 사소한 경험이나 오래된 기억의 편린도 그의 섬세한 눈길이 닿으면 애틋하고 아련한 서정으로 되살아났으며, 그의 소박하며 잔잔한 어법은 한편으로 오늘의 메마른 현실을 환기하여 정겨우면서도 쓸쓸한 감흥을 일으켰다. 유년의 기억을 통해 5,60년대 농촌사회의 삶을 빼어나게 형상화한 첫시집 『하늘밥도둑』 이래 그가 펼쳐 보인 시세계를 많은 사람들이 각별하게 여겨온 것은 그러한 이유이다.
무엇보다 그의 시가 감동적으로 다가오는 것은, 그의 시에는 어디에나 있는 보편적인 사람살이의 깊은 의미가 담겨 있기 때문이다. 그는 일상에서 마주치는 사람들의 갖가지 삶의 장면들을, 주변의 자연과 사물들을 늘 따뜻한 애정과 환한 웃음으로 감싸안았고, 그들을 자신의 삶의 한 부분으로 받아들여 그를 통해 스스로의 삶을 되돌아보았다. 그럼으로써 그의 시는 삶과 사람과 시가 다르지 않은 따뜻한 한 세계를 이루어내었다.
그리고 그 세계의 밑바탕에는 그가 어린 시절을 보낸 고향 마을의 사람들과 자연을 둘러싼 포근한 기억이 깔려 있다. 그의 시의 출발이 곧 그 시절의 아련한 추억을 시로 길어올리는 데서부터였으며, 그래서 그의 시에서는 늘 유년의 기억이 변치 않는 중심으로 자리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후로 세 권의 시집을 거치면서, 시인은 이제 몸소 삶을 통해 자신의 시의 원천으로 귀향하고자 마음먹기에 이르렀던 듯 보인다. 2003년부터 그는 익산 원수리에 터를 잡고 지내면서 봄부터 겨울까지 시골에서의 한 해 동안의 생활을 시로 갈무리했는데, 시집 1부에 묶인 시편들이 그것이다.

쌀 떨어진 딸네 집/양식 물어다 주고/쉬엄쉬엄 돌아가는 길인가/우리 할머니/부엌 창문 콕콕 두드리다/알은체해주니 오히려 날아간다/찔레덤불 속인지/외딴 절인지/간 곳은 알 수 없어도/까마종이 두 알/글썽한 눈매/남기고 가셨다(「할미새」 전문)

시집 첫머리에 실린 시에서, 할머니에 얽힌 유년의 추억을 아련하게 환기한 새는 금세 멀리 사라지면서 ‘까마종이 두 알’ 같은 ‘글썽한 눈매’를 남긴다. 그곳이 그의 시가 다시 시작하는 지점인 셈이다. 고향이 아니면서 한편으로 또다른 고향인 그 시골 마을에는 여전히 따뜻하고 건강한 사람들의 인정과 구수한 해학이 살아 있다. 시인이 자신을 형님이라 부른다고 감격해 늘 자랑해 마지않는 나이 든 농부가 있고(「선생의 형님」), “적선하는 셈 치고/아자씨들 얼른 가셔야/아줌니들 세상 편해진다고” 입만 열면 주워섬기는 아낙이 있으며(「염불소리」), 경운기 사고로 병원에 입원하고도 여유작작한 영감이 있는 곳이다(「즐거운 입원」). 어쩌다 집에 흘러든 고양이를 먹이고 돌보며(「또다른 식구」) 밤새 먹을 것을 찾아 눈 쌓인 마당을 쏘다닌 쥐의 발자국을 내다보는(「밤손님」) 시인의 눈길 역시 한없이 선량하다. 꾸밈없는 듯 쉽고 편안하게 읽히면서도 생생한 비유와 재치를 품은 언어는 한층 농익은 화법을 느끼게 한다.

아픈 건 그럭저럭 나았소/올해도 김장 몇포기 담갔소//사랑이여/당신이 사준 고동색 파카는/시골집 수도펌프가 입게 되었소(「겨울 편지」 전문)

분망한 도시를 버리고 농촌에서 새로운 한 시절을 거치며 이제 ‘김장’과 ‘수도펌프’가 환기하는 생활의 세계에 안착한 시인은 이어지는 시편들에서 의식적으로 유년기의 기억을 다시 불러내 자신의 시작점으로 돌아가려는 지향을 분명히 드러낸다. 시인이 의도했던바 첫시집의 속편격이 되었을 3부의 시편들은 그러나 안타깝게도 온전한 한 권의 시집으로 엮이지 못하고 미완으로 남았다. 20년 가까운 시간을 사이에 두고 다시 되새기는 어린 시절의 기억이 오늘의 달라진 세월과 달라진 생활 속에서 얼마나 더 풍성하고 절실한 의미를 새길지 미처 온전히 확인할 길 없게 된 점은 『하늘밥도둑』의 세계를 뜻깊게 기억하는 이들에게는 큰 아쉬움이다. 그가 남긴 시편들 속에서 더 순정하고 더 간절하게 빛나는 풍경들은 그래서 더 오랜 여운을 남기며 그를 기억하게 한다.

마당에 소달구지 서 있는 동안/나는 마지막으로 그애를 만났다//다디단 바람이 끝없이 밀려가는/보리밭길을 우리는 함께 걸었다//멀리는 못 걷고 동무들 소 먹이던/장뚝까지만 겨우 갔다 돌아온 길//아직도 물결친다 수십년이 지나/다디단 바람이 불어오지 않는데도(「겨울 편지」 전문)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심호택(지은이)

1947년 전북 군산에서 태어나 외국어대 불어과 및 동대학원을 졸업했다. 1991년 「창작과비평」 겨울호에 '빈자의 개' 등 8편의 시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지은 책으로 시집 <하늘밥도둑> , <최대의 풍경>, <미주리의 봄>이 있다. 2005년 현재 원광대 불문과 교수 및 민족문학작가회의 이사로 재직 중이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일러두기 = 4
제1부
 할미새 = 12
 개옻나무 = 13
 산보 또는 포획 = 14
 새 이웃 = 16
 산삼을 찾아서 = 18
 자비의 품 안에서 = 20
 한식구 = 22
 또다른 식구 = 24
 새포아풀 = 26
 닭장 = 27
 원수제 = 28
 밀을 거두며 = 30
 신농법 = 31
 방앗간 가서 = 32
 오골계도 키우다 = 34
 복날 = 36
 문 닫은 학교 = 37
 리반클립 = 38
 까치할매 = 40
 선생의 형님 = 41
 염불소리 = 42
 밀고 = 44
 뒷집으로 빌러 가다 = 45
 뒷산 너머를 생각함 = 46
 가을을 앞당긴 사내 = 48
 은밀한 당부 = 50
 대졸 트럭 = 51
 물봉선이 = 52
 쑥고개 이야기 = 53
 시월도 다 간 어느날 = 54
 곶감을 깎다 = 56
 닭을 없애다 = 57
 상강 무렵 = 58
 즐거운 입원 = 60
 산중문답 = 61
 코스모스를 태우며 = 62
 기러기 한떼 = 64
 가을걷이 끝난 뒤 = 65
 밤손님 = 66
 고양잇과 = 67
 술이 생기다 = 68
 은퇴 = 69
 문병 = 70
 함께 걷는 길 = 71
 겨울 편지 = 72
제2부 
 등꽃마당의 기억 = 74
 수많은 저녁 중에 = 75
 꺼꾸리 = 76
 이한 아저씨 = 78
 나는 북청을 꿈꾼다 = 80
 솜리정거장 = 82
 완력에 대하여 = 84
 할(喝) = 85
 잡았던 고기 = 86
 꽃들의 안부 = 87
 평창 = 88
 용강동 = 90
 백운동길 = 94
 1997년 겨울 해남 = 94
 태인 = 95
제3부
 유월이 오면 = 98
 불효자 이야기 = 100
 앵초 한 포기 = 101
 장화 = 102
 미나리꽝 = 103
 찡그린 나무 = 104
 오십환 = 105
 외사촌형 = 106
 원기소 = 107
 신록단상 = 108
 거래 = 110
 낙서 = 111
 푸름에 대하여 = 112
 청소시간 = 114
 가정방문 = 115
 느티나무 밑 = 116
 새벽 제사 = 117
 신문기자 = 118
 한글 연습 = 120
 양공주 = 122
 오막집 가까이 = 124
 이층 없는 삼층 = 126
 해골 = 127
 글 읽는 선비 = 128
 손발 검사 = 129
 애어른 = 130
 기쁨의 순간보다도 = 131
 어린 날의 술 = 132
 내 마음의 대구 = 133
 신문을 읽는 아이 = 134
 학교 방문 = 135
 대통령을 보다 = 136
 노인과 양귀비 = 137
 세무서원과 붓장수 = 138
 어린 날의 바다 2 = 139
 철모르장이 = 140
 드럽게 먼 길 = 141
 매란국죽 = 142
 삭발 = 144
 물꼬를 보다 = 145
 관계  = 146
 하늘색 편지 = 147
 푸른 길 = 148
 함경도 사내 = 149
발문 / 박경원 = 150
연보 = 162 

관련분야 신착자료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