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문화로 재테크하다 : 바비 인형에서 골동품 변기까지 괴짜 콜렉터가 추천하는 101가지 기발한 투자 (Loan 3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Walne, Toby 김혜영, 역
Title Statement
문화로 재테크하다 : 바비 인형에서 골동품 변기까지 괴짜 콜렉터가 추천하는 101가지 기발한 투자 / 토비 월른 지음 ; 김혜영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이마고,   2011  
Physical Medium
391 p. : 삽화 ; 21 cm
Varied Title
101 extraordinary investments : curious, unusual and bizarre ways to make money
ISBN
9788990429940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Collectibles as an investment
000 00902camcc2200277 c 4500
001 000045638984
005 20110404194439
007 ta
008 110404s2011 ulka 000c kor
020 ▼a 9788990429940 ▼g 03900
035 ▼a (KERIS)BIB000012297024
040 ▼a 222001 ▼c 222001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332.63 ▼2 22
085 ▼a 332.63 ▼2 DDCK
090 ▼a 332.63 ▼b 2011
100 1 ▼a Walne, Toby
245 1 0 ▼a 문화로 재테크하다 : ▼b 바비 인형에서 골동품 변기까지 괴짜 콜렉터가 추천하는 101가지 기발한 투자 / ▼d 토비 월른 지음 ; ▼e 김혜영 옮김
246 1 9 ▼a 101 extraordinary investments : ▼b curious, unusual and bizarre ways to make money
260 ▼a 서울 : ▼b 이마고, ▼c 2011
300 ▼a 391 p. : ▼b 삽화 ; ▼c 21 cm
650 0 ▼a Collectibles as an investment
700 1 ▼a 김혜영, ▼e
900 1 0 ▼a 월른, 토비,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32.63 2011 Accession No. 11161459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332.63 2011 Accession No. 11161459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주식이나 펀드 등 전통적인 투자 아이템에서 벗어나 남들이 미처 주목하지 않는 문화상품들에 발 빠르게 투자함으로써 막대한 수익을 거두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트리케라톱스의 두개골 화석에서부터 제2차 세계대전 때의 전차와 탱크까지 정말 별별 것을 다 수집한 다양성에 놀라게 된다.

영국의 대안 투자 전문가인 저자는 머리말에서 리빙스턴의 일화를 소개하며, 19세기 말 신사들의 사교클럽에서 아프리카 추장의 가면에서 아마존의 나비에 이르는 특이한 수집품들을 놓고 행해졌던 은밀한 거래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현대적인 수집품들에 대해서도 똑같이 성행하고 있다고 폭로한다.

투자 대상으로는 우표, 화폐, 와인, 책처럼 오랜 역사를 지닌 수집 아이템들도 있지만, 레고나 모노폴리 같은 장난감, 난이나 비단잉어 같은 동식물, 일렉트릭 기타나 그랜드피아노 같은 악기, 영화 소품이나 마술 도구, 코르크스크루, 맥주 잔받침 같은 온갖 자잘한 물품에 이르기까지 일상생활의 다양한 영역을 아우른다.

무엇보다 우리 생활 주변의 다양한 문화상품에 얽힌 흥미로운 역사와 유용한 정보를 풍부하게 담고 있어, 꼭 투자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인문학적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Editor's Review
수억 원이 넘는 만화책, 테디베어, 영화 포스터, 수천만 원을 호가하는 피겨인형, 영화 소품……. 믿기지 않을지 모르지만, 우리가 아이들이나 가지고 노는 것이라고 홀대했던 장난감, 낡아서 쓸모없다고 내버렸던 오래된 물건 중에도 이런 엄청난 가치를 지닌 보물이 숨어 있을지 모른다.
코흘리개 아이들이 100원에 샀던 슈퍼맨이 처음 등장하는 1938년 『액션』지 초판은 현재 10억 원이 넘으며, 슈타이프 사에서 1905년에 만든 테디베어는 1994년 약 2억 원에 팔렸다. 또한 1927년 프리츠 랑 감독의 <메트로폴리스> 영화 포스터는 2005년 7억 원이 넘는 값에 팔렸다. 2006년 크리스티 경매에 나온 1965년산 바비 인형은 1600만 원에 팔렸으며, 1977년 영화 <스타워즈>에서 제국군이 쓰던 스톰트루퍼 헬멧은 2700만 원이나 한다.
《문화로 재테크하다》는 주식이나 펀드 등 전통적인 투자 아이템에서 벗어나 남들이 미처 주목하지 않는 문화상품들에 발 빠르게 투자함으로써 막대한 수익을 거두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이다. 투자 대상으로는 우표, 화폐, 와인, 책처럼 오랜 역사를 지닌 수집 아이템들도 있지만, 레고나 모노폴리 같은 장난감, 난이나 비단잉어 같은 동식물, 일렉트릭 기타나 그랜드피아노 같은 악기, 영화 소품이나 마술 도구, 코르크스크루, 맥주 잔받침 같은 온갖 자잘한 물품에 이르기까지 일상생활의 다양한 영역을 아우른다.

놀라운 수익을 낳는 빈티지 투자
영국의 대안 투자 전문가인 저자는 머리말에서 리빙스턴의 일화를 소개하며, 19세기 말 신사들의 사교클럽에서 아프리카 추장의 가면에서 아마존의 나비에 이르는 특이한 수집품들을 놓고 행해졌던 은밀한 거래가 오늘날에도 여전히 현대적인 수집품들에 대해서도 똑같이 성행하고 있다고 폭로한다.
이런 기발한 투자 아이템들 중에는 가볍게 연평균 수익률이 10퍼센트를 상회하는 것도 많으며, 유명인들의 사인이나 007 영화 포스터, 공룡 화석 등 몇몇 아이템은 지난 10년간 무려 10배 가까이 폭등하기도 했다. 또한 꼭 거액의 돈이 있어야만 이 책에 나오는 앤티크, 빈티지 상품들에 투자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몇만 원에서 수십만 원 정도의 예산으로 지금부터 도전해볼 만한 아이템도 많다.
요즘 나오는 한정판 바비 인형도 1년만 지나면 10배가 올라 50만 원 이상 받을 수 있으며, 레고 모노레일 시리즈도 1990년에 20만 원을 주고 샀다면 지금은 그 10배는 받을 수 있다. 구입할 때 거의 공짜나 다름없는 영화 포스터도 주목할 분야다. 쿠엔틴 타란티노의 1992년작 <저수지의 개들> 포스터는 현재 90만 원, 1995년에 나온 <토이스토리> 포스터도 50만 원이 넘는데, 계속해서 오르는 추세다.
감식안과 행운이 따른다면 책 역시 저가에 구입하여 막대한 차익을 노려볼 만한 아이템이다. J. K. 롤링이 사인한 《해리 포터와 마법사의 돌》 하드커버 초판본 500권은 1997년 약 2만 원에 팔렸지만, 10년 후 경매에서는 약 5000만 원에 낙찰되었다. 또한 옛날에 거금을 들여 샀던 ‘벽돌 휴대폰’을 구식이라고 미련 없이 버렸던 사람은 크게 후회할지도 모른다. 벽돌 휴대폰의 원조인 모토롤라 다이나택 8000x가 현재 100만 원 이상 하며, 더 최근에 나온 마이크로택과 스타택, 노키아 2110도 점점 가격이 오르고 있다.

세상에 이런 것까지 수집하디니!
국내 오타쿠들이 흔히 “덕후 중의 본좌는 양덕후”라고 말하는데, 감히 흉내 낼 수 없는 스케일과 열성으로 행해지는 그들의 엄청난 취미생활에 대한 감탄과 시샘이 섞인 말이다. 이 책을 보면, 트리케라톱스의 두개골 화석에서부터 제2차 세계대전 때의 전차와 탱크까지 정말 별별 것을 다 수집해 (그 재력은 둘째 치고) 서양의 개인 컬렉션 문화의 다양성에 끊임없이 놀라게 된다.
수집품 중에서도 가장 충격적인 것은 일명 ‘쪼그라든 머리’라는 아마존 원주민들의 트로피다. 전투 후 적의 목을 잘라 두개골을 제거한 후 얼굴과 머리 가죽을 훈제 처리해 만드는 이 머리를 원주민들은 전투력을 높여주는 일종의 마법 부적이라 여겼다. 19세기 중반 서구 탐험가들에 의해 소개된 이 희귀 아이템은 1990년대에 350~550만 원 정도였지만, 지금은 900만 원쯤 한다. 작가 어니스트 헤밍웨이가 한때 갖고 있었다는 쪼그라든 머리는 1700만 원이 넘는 값에 팔렸다.
심지어 골동품 변기를 수집하는 이들도 있다. 빅토리아 시대에 만들어진 변기는 현재 180~360만 원 정도 하는데, 수조와 나무 시트가 온전히 남아 있고 멋진 장식까지 있는 것은 700만 원 이상 한다. 1594년 존 해링턴 경이 엘리자베스 여왕을 위해 만들었다는 세계 최초의 변기는 현재 전하지 않지만 만일 언젠가 시장에 나타난다면 부르는 게 값일 것이다. 골동품 변기를 수집하는 1차 목적은 직접 사용하기 위해서다. 1880년대부터 대량생산된 변기는 지금의 욕실 시설에도 배관 연결이 가능하다.
스타들의 머리카락을 쥐어뜯는 극성팬들이 가끔 있는데, 유명인의 머리카락은 현재 가장 유망한 신종 투자종목이다. 10년 전 90만 원이던 넬슨 제독의 머리카락이 투자자들이 몰리면서 지금은 3600만 원이나 한다. 엘비스 프레슬리의 머리카락 한 뭉치는 2002년에 1억 3000만 원에 팔렸으며, 링컨 대통령이 암살당한 후 검시 과정에서 총상을 살펴보기 위해 자른 머리카락은 현재 11억 원 이상 나간다. 아인슈타인의 머리카락은 1800만 원에 불과하지만 이것이 남아 있는 그의 유일한 DNA이므로 값은 계속 오를 것이다.

문화 아이템에 얽힌 재미있는 이야기들
이 책은 우리 생활 주변의 다양한 문화상품에 얽힌 흥미로운 역사와 유용한 정보를 풍부하게 담고 있어, 꼭 투자를 목적으로 하지 않더라도 인문학적 재미를 만끽할 수 있다.
흥미로운 사실 몇 가지만 들자면, 영국 빅토리아 시대 신사숙녀들의 필수품이었던 지팡이 가운데에는 황소의 생식기로 겉을 감싼 것이 아주 인기가 많았으며, 놀이용 카드가 대중화된 16세기부터 영국 정부는 세수를 늘리기 위해 엄청난 세금을 부과했는데, 카드 중에서 스페이드 에이스만 모양이 약간 다른 것은 그것이 바로 세금을 냈다는 공식 인지 구실을 했기 때문이다. 또 오크통에서 50년 이상 숙성시킨 최고급 싱글몰트 스카치위스키를 마실 때 물을 조금 타는 것은 괜찮지만 얼음은 넣지 않는 것이 좋다. 얼음이 향까지 얼려버리기 때문이다.
애연가들은 흔히 쿠바 시가를 최고로 꼽으며, 쿠바산이 맛있는 이유가 시가를 말 때 처녀들이 허벅지 안쪽에 대고 밀어서 말기 때문이라고 철석같이 믿는데, 유감스럽게도 이는 사실이 아니다. 담뱃잎을 선별할 때 숙련된 여공들이 무릎에 쌓아놓고 작업을 하는 것은 맞지만, 담배를 마는 일은 다른 전문가들의 수작업으로 이루어진다.
매년 부활절 전주의 금요일에 영국 웨스트서식스 주 틴슬리에서는 세계구슬치기선수권대회가 열린다. 이런 대회가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그 유래는 더욱 놀랍다. 엘리자베스 시대 때 틴슬리의 한 처녀에게 구혼하던 사내들이 활쏘기, 매 부리기, 레슬링 등으로도 신랑감이 가려지지 않자 최후의 방법으로 구슬치기를 해 누가 결혼을 할지를 결정한 데서 이러한 전통이 생겨났다.
바비 인형의 역사도 뜻밖인데, 전형적인 미국 소녀인 줄만 알았던 바비는 원래 독일 신문만화 속 성인 여성이 모델이었으며, 바비와 켄은 영화 <토이스토리3>에서 그려진 것처럼 연인 사이가 아니라 실제로는 오누이 관계였다(인형 제작자의 실제 아들딸의 이름에서 따왔다). 2009년 50세 생일을 맞은 바비 인형은 지금까지 가슴, 턱, 코 등에 성형수술을 수차례 받았지만, 현재 최고가를 받는 것은 수술 전 가장 초기의 모델들이다. 또한 금발로 유명한 바비이지만 검은머리나 빨강머리 등 흔치 않은 머리색일 경우 수십만 원은 더 받을 수 있다.
한편, 이 책에는 미래 투자자들이 귀담아 들을 만한 힌트도 많다. 한 가지만 귀띔하자면, 영국인들이 만든 곰돌이 캐릭터로 푸와 더불어 오랜 세월 사랑받아온 루퍼트가 최근 영국에서 애니메이션으로 만들어지면서 관련 제품을 수집하려는 이들이 늘고 있다. 곰돌이 루퍼트가 조만간 미국시장에 진출해 성공을 거둔다면 관련 수집품의 가격도 급등할 것이다. 과거에도 이런 전례가 있었으니, 타이타닉 호에서 발견된 편지가 최근 7000만 원에 팔렸는데, 1997년 영화 <타이타닉>이 나오기 전에는 1800만 원도 안 했다.

구매 시 주의할 점
이 책의 여러 아이템들에 공통되는 구매 요령 몇 가지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첫째, 희소성이다. 당연한 말이겠지만, 가장 오래되고 독특한 것, 세상에서 몇 안 되는 ‘레어 아이템’일수록 더 비싸다. 슈퍼맨이나 배트맨의 만화책 초판본이 그토록 값비싼 이유는 자녀들의 방을 청소하면서 잔뜩 쌓여 있는 만화책을 쓰레기 취급하며 내다버린 부모님들 덕분에 남아 있는 작품이 거의 없는 탓이다.
마릴린 먼로와 말론 브란도는 모두 한 시대를 풍미했던 슈퍼스타이지만, 브란도의 사인이 180만 원 이상인 데 비해 먼로의 사인은 그 몇 분의 일이면 살 수 있다. 먼로의 경우는 팬들에게 사인을 많이 하도록 소속사에서 시켰지만, 브란도는 사인을 잘 하지 않는 것으로 유명했기 때문이다.
희소성을 높여주는 또 한 가지 요인은 우연한 실수나 사고다. 일례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우표는 1857년 스웨덴에서 발행된 것인데 1996년 무려 23억 원에 팔렸다. 이것은 원래 초록색으로 인쇄되어야 할 것이 노란색으로 잘못 인쇄된, 지금까지 남아 있는 유일한 우표였다. 이런 불량 제품은 대부분 생산단계에서 폐기되기 때문에 살아남은 것은 이처럼 엄청난 가치를 갖게 된다.

둘째, 보존 상태다. 집에 아무리 오래된 전화기나 괘종시계, 레코드판, 피겨인형이 있더라도 흠집이나 상처가 심한 것, 부품이 하나라도 파손되거나 유실된 것, 너무 많이 손때가 묻은 것이라면 최고 상태일 때 가격의 10분의 1도 받지 못할 것이다. 실제로 레고나 바비 인형 등 장난감 수집광들이 가장 많이 찾는 것은 전혀 가지고 놀지 않은 것, 원래 포장박스도 뜯지 않은 채 보관된 완전히 새것 같은 제품이다.
시계나 자동차 등 기계류 골동품은 전문가의 수리나 복원 작업을 거쳐 어느 정도 가치를 높일 수 있지만, 딩키토이(주물로 만든 모형 장난감자동차)처럼 수리를 하면 오히려 값이 떨어지는 상품도 있다.
물건을 구입한 후에도 보관에 특별히 신경을 써야 한다. 포스터, 사인, 지도 등 인쇄물은 특수 액자에 넣어 직사광선이 닿지 않는 곳에 걸어두고, 장난감은 아이들의 손이 닿지 않는 곳에 상자째 보관해야 한다.

셋째, 위작을 조심하라. 시장에는 빈티지 청바지에서부터 아프리카 부족미술품, 체스 말까지 가짜가 넘쳐난다. 일례로, 바비 인형의 진품 여부를 확인하는 방법은 오른쪽 엉덩이에 찍힌 제조일자인데, 시중에는 여러 다른 인형에서 떼어온 부분들을 조립해서 만든 ‘프랑켄슈타인 짝퉁’이 돌아다닌다. 따라서 반드시 꼼꼼히 사전조사를 하고, 출처를 확인하고, 믿을 만한 딜러나 경매회사와 거래하고, 전문가의 감정을 거쳐야 한다.
하지만 위작이라도 역사적으로 유명한 것이라면 오히려 수집 대상이 되기도 한다. 17세기 네덜란드 화가 베르메르의 위조화가로 유명한 판 메이헤른의 경우, 그가 붙잡힌 후 자신의 위조 사실을 증명하기 위해 감옥에서 그린 그림은 1996년 한 경매에서 3600만 원에 낙찰되었다.

넷째, 공부하고 즐기라. 어떤 아이템을 수집하고자 할 때 끊임없이 해당 분야를 공부해야 하는 것은 비단 가짜에 속지 않기 위해서만이 아니라, 수집품에 대한 진정한 관심과 이해가 가장 중요한 성공의 열쇠이기 때문이다. 가령 예술작품을 수집할 경우, 뛰어난 콜렉터라면 자신이 평소 지켜본 작가의 작품, 배경, 스타일은 물론 그의 전작들이 얼마에, 어디에서 팔렸는지까지 소상히 조사해볼 것이다. 그 과정에서 관련 서적을 읽고, 갤러리를 방문하며 나름의 감식안을 키워갈 것이다. 영국의 대표적인 현대미술가 데미언 허스트가 무명이던 시절부터 그를 눈여겨본 한 미술품 투자자는 1993년 허스트의 수조 속에 박제된 상어를 9000만 원에 구입하였는데, 15년 후 그것은 무려 115억 원이 넘는 가격에 팔렸다.
우표나 괘종시계의 최근 가격 부침처럼, 가치라는 것은 올라갈 때가 있으면 내려갈 때가 있는 법이며, 그런 위험이 따르지 않는 투자란 없는 법이다. 이런 리스크를 다스릴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투자하기 때문에 관심을 갖지 말고 관심이 있는 것에 투자하라는 것이다. 와인이나 일렉트릭 기타를 수집하는 취미가 돈도 된다면 금상첨화이겠지만, 만일 투자에 실패하더라도 슬픔을 달랠 최고의 위안거리를 얻게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토비 월른(지은이)

영국의 프리랜서 저널리스트이자 대안 투자 전문가. 현재 『메일 온 선데이』에 재테크 관련 정기 칼럼을 연재하고 있으며, 『데일리 메일』 『더 타임스』 『가디언』 『인디펜던트』 등 여러 매체에도 활발히 기고를 하고 있다. 기차와 오토바이 여행 마니아이기도 한 그는 『파이낸셜 메일』 기자 시절, 전국을 돌아다니며 폐쇄 위기에 있던 소규모 지방 우체국 살리기 운동을 펼치기도 했다. “흥미롭고 향수를 불러일으키는 잡다한 수집품들의 보고(寶庫)”라는 평을 받은 그의 첫 책 《문화로 재테크하다》에는 그의 이런 전통문화에 대한 애정과 모험정신이 가득하다.

김혜영(옮긴이)

서울대 인류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국제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취득하였다. 현재 국제교류 관련 기관에 종사하고 있으며, 인문사회분야 관심이 많아 번역 에이전시 엔터스코리아에서 출판기획 및 전문번역가로도 활동 중이다. 주요 역서로는 『문화로 재테크하다 - 바비 인형에서 골동품 변기까지』, 『버락 오바마의 꿈과 희망』, 『어느 언론인의 고백』, 『Coffee With 붓다』, 『Coffee With 마릴린 먼로』, 『Coffee With 아리스토텔레스』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머리말 = 6
액션맨(Action Man) = 13
앵글포이즈 램프(Anglepoise Lamp) = 17
남극 탐험(Antarctic Exploration) = 21
사인(Autographs) = 25
자동인형(Automatons) = 28
베이클라이트 전화기(Bakelite Telephone) = 32
바비 인형(Barbie Doll) = 36
맥주(Beer) = 40
블루스(The Blues) = 44
분재(Bonsai Trees) = 48
버블카(Bubble Cars) = 51
나비(Butterflies) = 55
카메라(Cameras) = 59
캠핑카(Camper Vans) = 63
유명 인사의 머리카락(Celebrity Hair) = 66
체스(Chess) = 69
크리스마스카드(Christmas Cards) = 72
담배카드(Cigarette Cards) = 76
클래식 카(Classic Cars) = 80
칵테일셰이커(Cocktail Shakers) = 84
만화책(Comics) = 87
대회 응모(Competition Entry) = 90
코르크스크루(Corkscrews) = 93
크리켓(Cricket) = 97
쿠바 시가(Cuban Cigars) = 101
댄 데어(Dan Dare) = 105
딩키토이(Dinky Toys) = 108
공룡(Dinosaurs) = 112
닥터 후(Dr Who) = 115
일렉트릭 기타(Electric Guitar) = 119
위작(Fakes) = 122
봉건시대 작위(Feudal Titles) = 126
영화 포스터(Film Posters) = 130
초판 책(First Edition Books) = 134
낚시도구(Fishing Tackle) = 138
축구(Football) = 142
만년필(Fountain Pens) = 147
금(Gold) = 151
골프(Golf) = 154
그라모폰 축음기(Gramophone Players) = 158
대형 괘종시계(Grandfather Clocks) = 162
그랜드피아노(Grand Pianos) = 166
제임스 본드(James Bond) = 170
청바지(Jeans) = 174
비단잉어(Koi Carp) = 177
레고(Lego) = 181
여행 가방(Luggage) = 185
마술(Magic Tricks) = 189
지도(Maps) = 193
구슬(Marbles) = 197
메카노(Meccano) = 201
훈장(Medals) = 205
휴대폰(Mobile Phones) = 209
화폐(Money) = 212
모노폴리(Monopoly) = 216
월석(Moon Rock) = 219
영화 소품(Movie Props) = 222
새로운 예술(New Art) = 225
오래된 변기(Old Toilets) = 228
난(Orchids) = 232
순종 돼지(Pedigree Pigs) = 236
페니파딩(Penny Farthings) = 240
핀볼(Pinball) = 244
카드(Playing Cards) = 248
우표(Postage Stamps) = 252
엽서(Postcards) = 255
펑크록(Punk Rock) = 259
경주마(Race Horses) = 263
흔들 목마(Rocking Horses) = 266
왕실 관련 수집품(Royal Memorabilia) = 270
루퍼트 베어(Rupert Bear) = 274
러시아인형(Russian Dolls) = 278
해변의 성적 농담(Seaside Sauce) = 281
스케일렉스트릭(Scalextric) = 285
과학기기(Scientific Instruments) = 289
스카치위스키(Scotch Whisky) = 293
증권(Share Certificates) = 296
쪼그라든 머리(Shrunken Heads) = 299
스키 포스터(Ski Posters) = 302
박제동물(Stuffed Animals) = 306
검(Swords) = 310
테디베어(Teddy Bear) = 313
양철로봇(Tin Robots) = 317
타이타닉(Titanic) = 321
톱해트(Top Hats) = 325
장난감병정(Toy Soldiers) = 329
장난감기차 세트(Train Sets) = 333
여행 포스터(Travel Posters) = 337
부족예술품(Tribal Art) = 341
송로(Truffles) = 345
타자기(Typewriters) = 348
빈티지 엽총(Vintage Shotguns) = 352 
레코드판(Vinyl Records) = 356
지팡이(Walking Sticks) = 360
전쟁게임(War Games) = 364
손목시계(Watches) = 368
웹 도메인 이름(Web Domain Names) = 372
웨지우드 도자기(Wedgwood Pottery) = 375
와인(Wine) = 379
삼림지대(Woodland) = 383
세계대전 관련 물품(World War Paraphernalia) = 386
감사의 말 = 390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Kostolany, André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