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시의 황금시대 : 장석주 평론집

시의 황금시대 : 장석주 평론집 (Loan 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장석주
Title Statement
시의 황금시대 : 장석주 평론집 / 장석주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대전 :   충남대학교 출판부,   2010  
Physical Medium
439 p. ; 23 cm
ISBN
9788975993756
000 00567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26401
005 20110120154918
007 ta
008 110120s2010 tjk MB 000cu kor
020 ▼a 9788975993756 ▼g 03810
035 ▼a (KERIS)REW000000107545
040 ▼d 211009
082 0 4 ▼a 895.71409 ▼2 22
085 ▼a 897.1609 ▼2 DDCK
090 ▼a 897.1609 ▼b 2010z31
100 1 ▼a 장석주 ▼0 AUTH(211009)54406
245 1 0 ▼a 시의 황금시대 : ▼b 장석주 평론집 / ▼d 장석주
260 ▼a 대전 : ▼b 충남대학교 출판부, ▼c 2010
300 ▼a 439 p. ; ▼c 23 cm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09 2010z31 Accession No. 11160759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1609 2010z31 Accession No. 111607595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Author Introduction

장석주(지은이)

사물애호가·시인·비평가·문장 노동자. 사물의 물성을 좋아하는 사물 탐색자다. 1979년 조선일보와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시와 문학평론이 각각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청하출판사를 설립해 편집자 겸 발행인으로 일했다. 그뒤 동덕여대, 경희사이버대, 명지전문대 등에서 강의하며, 각종 신문과 잡지에 글을 기고하고 EBS와 국악방송 등에서 〈문화사랑방〉, 〈행복한 문학〉 등의 프로그램 진행자로, KBS 〈TV 책을 말하다〉 자문위원으로 활동했다. 지은 책으로 『헤어진 사람의 품에 얼굴을 묻고 울었다』 『은유의 힘』 『마흔의 서재』 『색채의 향연』 『한 줄도 좋다, 우리 가곡』『우리를 행복하게 하는 것들』 『호젓한 시간의 만에서』『슬픔을 맛본 사람만이 자두 맛을 안다』 『나를 살리는 글쓰기』『내 몫의 사랑을 탕진하고 지금 당신을 만나』 등이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제1부 
문학 : 쓴다는 것 = 13
 보유 1. 한글 만세! = 19
 보유 2. 김현, 비평의 성자 = 21
제2부
 시의 황금시대 = 25 
 한 무리의 늑대가 나타났다 = 56
 비평의 권력 혹은 비평의 소멸 = 71
 시를 위한 에스키스 = 81
 근대 문학가들로부터 호가 꽃피었다 = 85
 모든 삶은 편도여행 = 90
제3부 
 바깥에서 = 105
 『만인보』, 시대의 벽화 = 115
 고독한 오르페우스의 노래 = 134
 풀아, 날 잡아라 = 145
 청춘은 빨리 지나간다 = 151
 사소하고 뼈아픈 것들의 자리 = 160
 연애의 풍경 = 173
 늑대처럼 울부짖는 = 185
 "붉은 열매"의 원융성 = 199
 돌꽃, 그 무늬와 향기 = 209
 경계넘기, 혹은 원반던지기 = 220
 시, "사바를 밝힐 연화의 꿈" = 228
 고요, 초월의 계기 = 238
 다랑어의 시학 = 246
 "물컹함"의 시학 = 259
제4부 
 내 시는 겨레의 교과서를 지향한다 - 고은 시인과의 대담 = 271
 해가 많이 짧아졌다, 그 뒤 - 김종길 시인과의 대담 = 286
 발밑까지 캄캄, 그게 오기 직전 - 황동규 시인과의 대담 = 304
 예술과 외설의 경계에서 = 345
 마광수는 숭고하다 = 354
 시의 재능이라는 것 = 365
제5부 한국인의 애송 동시읽기 = 373
 고향, 마음의 원적지 - 이원수,「고향의 봄」 = 376
 감자, 땅 속에 숨어사는 은자 - 권태웅,「감자꽃」 = 379
 창랑의 물에 띄운 배 - 박홍근,「나뭇잎 배」 = 382
 엄마라는 이름의 숙련된 노동자 - 정두리,「엄마가 아플 때」 = 385
 이 땅의 아기들을 키운 자장가 - 한인현,「섬집 아기」 = 388
 아들은 아버지에게 타자화된 자기 - 권영상,「담요 한 장 속에」 = 391
 해바라기 씨를 심자 - 정지용,「해바라기 씨」 = 394
 비에게는 특별한 무엇이 있다 - 임석재,「비 오는 날」 = 397
 고달플 때 바라보는 저쪽 - 이문구,「산 너머 저쪽」 = 399
 소록도 가는 길 - 한하운,「개구리」 = 401
 문구멍, 세계를 보는 창 - 신현득,「문구멍」 = 403
 상심한 영혼의 노래 - 한정동,「따오기」 = 405
 오요요 오요요, 생명을 부르는 소리 - 김구연,「강아지풀」 = 407
 손, 문명의 건설자 - 신형건,「손을 기다리는 건」 = 409
 자장가, 엄마의 진언 - 목일신,「누가 누가 잠자나」 = 412
 밤이슬과 풀잎과 풀벌레들 - 이준관,「밤이슬」 = 415
 먼지, 이 극한소의 분할 - 이상교,「먼지야, 자니?」 = 418
 미술시간, 몰입과 창조의 순간 - 김종상,「미술시간」 = 420
 귀뚜라미 우는 밤 - 방정환,「귀뚜라미 소리」 = 423
 가슴에 뜨는 별 - 공재동,「별」 = 426
 초록은 신생하는 생명의 표상 - 박경종,「초록바다」 = 429
 이 황홀한 감각의 향연 - 박경용,「귤 한 개」 = 431
 심미적 경험의 기쁨 - 오순택,「아름다운 것」 = 434
 옹달샘, 산이 감춘 손거울 - 한명순,「옹달샘」 = 436
 서로를 고마워하고 받아들임 - 유경환,「나무와 연못」 = 438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