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왜 학벌은 세습되는가? : 퓰리처상 수상 기자가 밝힌 입학사정관제의 추악한 진실 (51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Golden, Daniel, 1957- 이기대 李起大, 1963-, 역
서명 / 저자사항
왜 학벌은 세습되는가? : 퓰리처상 수상 기자가 밝힌 입학사정관제의 추악한 진실 / 대니얼 골든 지음 ; 이기대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동아일보사,   2010  
형태사항
407 p. ; 23 cm
원표제
(The) price of admission : how America's ruling class buys its way into elite colleges--and who gets left outside the gates
ISBN
9788970908229
일반주제명
Universities and colleges -- United States -- Admission Education, Higher -- United States -- Costs College choice -- United States
000 01116camcc2200301 c 4500
001 000045621916
005 20101216202036
007 ta
008 101216s2010 ulk 000c kor
020 ▼a 9788970908229 ▼g 03300
035 ▼a (KERIS)BIB000012210260
040 ▼a 241027 ▼c 241027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78.1/610973 ▼2 22
085 ▼a 378.1610973 ▼2 DDCK
090 ▼a 378.1610973 ▼b 2010z1
100 1 ▼a Golden, Daniel, ▼d 1957- ▼0 AUTH(211009)127772
245 1 0 ▼a 왜 학벌은 세습되는가? : ▼b 퓰리처상 수상 기자가 밝힌 입학사정관제의 추악한 진실 / ▼d 대니얼 골든 지음 ; ▼e 이기대 옮김
246 1 9 ▼a (The) price of admission : ▼b how America's ruling class buys its way into elite colleges--and who gets left outside the gates
260 ▼a 서울 : ▼b 동아일보사, ▼c 2010
300 ▼a 407 p. ; ▼c 23 cm
650 0 ▼a Universities and colleges ▼z United States ▼x Admission
650 0 ▼a Education, Higher ▼z United States ▼x Costs
650 0 ▼a College choice ▼z United States
700 1 ▼a 이기대 ▼g 李起大, ▼d 1963-, ▼e
900 1 0 ▼a 골든, 대니얼,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410774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37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37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57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310390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6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51295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4107747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37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376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1160572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310390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사회과학실/ 청구기호 378.1610973 2010z1 등록번호 15129570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대부분의 사람들은 명문 대학이 신분 상승과 균등한 기회 부여라는 미국인의 꿈을 이루어 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이 책은 경쟁률이 높고, 권력과 풍요로움으로 향하는 관문 역할을 하는 100여 곳의 사립대학들이 부유하거나 연줄 있는 학생들에게 특혜를 주고 있는 입시제도의 이중 잣대를 폭로한다.

이들은 노골적으로 혹은 은밀하게 지연입학이나 편입 등의 제도를 이용해 ‘특별대우’라는 이름의 옆문으로 그들을 받아들이는 입학처장과 직접 대면하는 특권을 누리면서 일등석에 앉아 대학 입시라는 고된 여정을 편안하게 여행한다. 그들은 다른 지원자들이라면 곧바로 낙방할 만한 사안인 서류접수 마감일 경과에서부터 음주운전까지도 용서 받는 능력도 지녔다.

“교수 ·교사 10명 중 7명
입학사정관제 확대는 공정사회와 안맞아”


한국교총은 지난 10월 한국교육학회, 한국교육행정학회, 한국정책학회, 한국행정학회 소속 교수·학자 203명과 일선 초·중·고 교사 77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 그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교수·학자 61.6%와 교원 70.4%는 ‘입학사정관제 확대는 특혜 시비 등의 우려가 있어 공정한 사회와 배치될 수 있다’고 답했다.
지난 9월에는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 딸의 특채 파문이 일면서 입학사정관제가 선발 과정에서 고위층 자녀, 교직원 자녀, 특정학교 인맥 등에게 특혜를 주는 제도로 변질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에 나오기도 했다.
이런 논란에 불을 붓듯 한 교육업체 대표가 트위터에 “내 아내가 입학사정관인데 덕 좀 보시죠”란 내용을 올려 파문이 커지자 결국 해당 입학사정관은 업무가 정지됐고, 소속 대학교도 해명하느라 진땀을 흘렸다. 이같은 일들이 연이어 벌어지면서 현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입학사정관제가 ‘과연 공정한 입시’인가에 대한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이후 정부는 입학사정관제의 공정성 문제에 대한 긴급 실태조사를 벌이겠다고 발표하며 사태 진화에 나섰다. 하지만 한번 불붙은 공정성 논란은 쉽게 가라않지 않을 전망이다.
그렇다면 우리보다 먼저 입학사정관제를 실시하고 있으며 ‘공정한 사회’를 지향하는 미국의 실태는 어떨까?
2년간의 끈질긴 취재 끝에 <왜 학벌은 세습되는가(원제 The Price of Admission)>를 쓴 대니얼 골든에 의하면 그 결과는 가히 충격적이다. 그는 책에서 “대부분의 사람들은 명문 대학이 신분 상승과 균등한 기회 부여라는 미국인의 꿈을 이루어 줄 것이라고 생각하겠지만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 현행 미국 입시제도는 소수의 저소득층 자녀들에게 바늘구멍만한 합격의 문의 열고 있는 반면 특권층 자녀들은 손쉽게 명문대학에 들어 갈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으며, 심지어 졸업 후 기업과 정부기관의 높은 자리까지 갈 수 있도록 친절히 안내해준다.”고 폭로하고 있다.
그는 입학사정관제가 어떻게 변질되어 왔는가를 설명하며 다음과 같은 예를 들고 있다.

“SAT만점자는 탈락,
성적 미달인 앨 고어 3세가 하버드에 들어갈 수 있었던 이유”


“1997년 하버드대 선임 입학사정관 데이비드 에번스David Evans는 ‘대학의 최종적인 목표는 다양한 관점과 배경에 기초해 재능 있는 신입생을 선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주관적인 평가는 지원자의 개인 자질과 관련이 있으므로 엄정한 실력 위주 평가에 비해 우월하다’고 주장했다. 왜 대학들이 고교 수석 졸업생이나 SAT 만점 득점자와 같은 지원자들을 탈락시키고, 종종 그보다 못한 지원자들을 선발하는지를 설명하기 위해 그는 대학을 오케스트라에 비유했다. 그는 오케스트라가 바이올린 연주자로만 구성돼 있지 않듯이, 대학은 ‘조화로운 공동체Symbolitic whole’로서 시인과 과학자가 대화하고, 보수적 철학자와 진보적 행동가가 자유롭게 토론하는 곳이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매력적인 비전은 대학 입시를 바라보는 대중의 인식은 물론 입학 전형을 다룬 수십 권의 책과 수천 건의 언론 보도에 그대로 스며들었다. 이는 또 대학들이 제멋대로 내린 당락 결정에 편리한 변명거리가 되어 대학들은 특정 학생의 불합격 이유를 묻는 질문에 대해 ‘서류상으로는 훌륭하지만 학교 분위기와는 어울리지 않는 학생’이라는 대답을 할 수 있게 되었다. 겉으로는 공정해보이지만 실제로는 변덕스럽기 그지없는 이 같은 입학사정 절차는 전체 지원자의 숫자 또한 크게 증가시켰다. 나무랄 데 없는 성적을 가진 학생의 부모들은 자기 자녀가 적합한 지원자일지도 모른다는 희망을 갖고, 합격률 20%도 되지 않는 배타적인 대학에 자녀를 보내기 위해 개인과외, SAT 대비 학원, 과외활동 또는 합격률 높은 사립 고교와 같은 엉뚱한 곳에 해마다 수백만 달러를 갖다 바친다.
그러나 대학 입시를 오케스트라에 비유하는 것은 그 자체로서 기만적이다. 오케스트라는 악기별로 최고의 연주자를 원하며, 정실주의의 요소를 최소화하기 위해 심사위원들이 지원자를 보지 못하게 하는 상황에서 오디션을 본다. 만약 뉴욕 필하모닉이 아이비리그 대학들과 똑같은 선정 기준을 적용했다고 상상해보자. 그렇다면 그들은 최고의 바이올린 연주자를 탈락시킨 대신 아버지가 오케스트라 단원이었거나 연주 홀을 기부했거나, 혹은 아들이 합격하면 기부할 것 같아 보이거나, 유명한 배우이거나, 아니면 더 많은 연방 예산을 확보하는 데 영향력이 있을 것이라는 등등의 이유로 끽끽대는 소리나 내는 수준 낮은 연주자를 뽑는 셈이다.
해리슨 프리스트나 앨 고어 3세와 같은 수천 명의 상류층 자녀들은 매년 실력이나 다양성과는 무관하게 소리 없이 명문 대학에 들어간다. 즉, 이들은 ‘특권층에 대한 특혜’의 덕을 톡톡히 보는 셈이다. 대학입학 안내책자나 입학설명회, 대학 관계자들은 이런 사실을 무시하거나 별것 아니라고 말하지만, 특권층에 대한 특혜는 경쟁이 간발의 차이일 때 조금 눈감아주는 정도가 아니다.
그들은 일상적으로 성적이 떨어지는 지원자를 실력 있는 학생 위에 올려놓으며, SAT 평가에서 수백 점이나 되는 점수 차이를 눈감아주기도 한다. 부유하고 영향력 있는 집안의 자녀들이 너무 많은 자리를 차지하는 바람에 그들보다 훨씬 우수한 중산층이나 서민층 자녀들의 합격률이 점차 낮아지는 것은 대학들이 스스로 인정하는 정도보다도 훨씬 심하다.”

부와 연줄있는 학생들을 위한 특혜
입학사정관제도의 이중성을 폭로하다


이 책은 경쟁률이 높고, 권력과 풍요로움으로 향하는 관문 역할을 하는 100여 곳의 사립대학들이 부유하거나 연줄 있는 학생들에게 특혜를 주고 있는 입시제도의 이중 잣대를 폭로한다. 이들은 노골적으로 혹은 은밀하게 지연입학deferred admission이나 편입 등의 제도를 이용해 ‘특별대우’라는 이름의 옆문으로 그들을 받아들이는 입학처장과 직접 대면하는 특권을 누리면서 일등석에 앉아 대학 입시라는 고된 여정을 편안하게 여행한다. 그들은 다른 지원자들이라면 곧바로 낙방할 만한 사안인 서류접수 마감일 경과에서부터 음주운전까지도 용서 받는 능력도 지녔다.
정상권의 대학들은 가난한 학생들도 충분한 재정지원을 하기에 입학이 어렵지 않다며 이른바 니드 블라인드(Need-blind,학생 선발 시 학생의 재정상태를 고려하지 않는 제도) 떠벌린다. 그러나 그들이 부富에까지 눈을 감는 것은 아니다. 대학들은 사립 인문계고교 출신을 주로 합격시키고, 테리 샌포드 총장 시절의 듀크 대학처럼 학생 모집관에게 부유한 집안의 학생들을 유치하라고 지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또 단기적으로 선물(기부금)의 유혹에 휘둘리고, 장기적으로는 가난한 집안 출신 학생들을 너무 많이 뽑을 경우 가난한 동문 계층이 형성되어 결국 기부금이 줄게 될까 두려워한다.

전체 정원의 40%를 놓고 경쟁하는
일반 지원자들


입시에서 각종 특혜를 누리는 백인의 숫자는 우대정책의 지원을 받는 소수인종의 숫자보다 훨씬 많다. 명문대학 입학생의 최소 3분의 1, 그리고 명문 교양대학Liberal Arts College 입학생의 절반 이상이 입학 과정에서 우대 대상이라는 인식표를 달고 합격했다. 일반적으로 전체의 15% 정도를 소수인종 출신 학생들이 차지하고 있는데 반해 부유한 백인들이 체육특기생(전체의 10~25%), 동문자녀(전체의 10~25%), 기부입학자(전체의 2~5%), 유명인사이나 정치가의 자녀(전체의 1~2%), 교수 자녀(전체의 1~3%) 등 특혜그룹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압도적이다. 어떤 지원자에게는 복수 특혜도 적용되는데, 예를 들면 동문자녀이면서 동시에 운동선수인 경우이다.
그나마 위의 추정치는 보수적으로 잡은 수치다. 한번은 버클리의 로버트 버지노Robert Birgeneau 총장이 아이비리그에 속하는 한 대학의 전체 정원에서 일반 학생들이 차지하는 비율을 계산해 본 적이 있었는데 깜짝 놀랄만한 결과가 나타났다고 고백했다. 어떤 특혜도 없이 지원하는 학생은 단지 전체 정원의 40%를 놓고 경쟁한다는 것이다. 버지노 총장은 또한 아이비리그 대학들이 동문자녀 입학 사례를 축소하는 경향이 있다고 덧붙였다. 예를 들어 대부분의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동문의 손자 손녀는 동문자녀 통계로 잡지도 않고 있는데, 동문들이 대부분 할아버지, 할머니가 된 뒤에 기부금을 내면서 입학처에 큰 입김을 불어 넣는데도 통계는 그런 식으로 집계한다는 것이다.

개천에서 용 날 수 있는 사회를 위해
반드시 개선되어야 할 입학사정관제

대니얼은 이 같은 특례입학으로 인해 지난 반세기 동안 상위계층과 하위계층 사이의 소득격차를 심화됐고 미국 사회의 특징이라고 정의됐던 사회적 이동성은 이제 길거리의 공중전화 부스만큼이나 찾아보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한다.
그러면서 그 피해는 미국 스스로가 지게 될 것이라 경고한다. 인재를 배제하고 특권층의 무능한 자녀를 선택하는 것은 국가경쟁력과 정치적 지도력을 약화시키는 것이나 다름없기 때문이다.
그는 이를 막기 위해 다음과 같은 제안을 한다. 대학 지원자는 부모 재력이 아닌 본인 실력과 가능성으로 평가 받아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대학이 가장 시험점수가 높은 학생을 무조건 선발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합격 결정은 필연적으로 주관적이며, 또 그래야만 한다. 직원과 교수들의 판단력에 의지해 에세이, 추천서, 사회·경제적 불이익 여부 등 모든 적절한 자료를 고려해야 한다.
이런 식으로 저소득층 가정 출신의 뛰어난 학생들에게 더 많은 자리를 안배함으로써 사회·경제적 다양화와 경제적 편중 현상을 개선할 수 있다. 어떤 대학들은 음악이나 미술에 특별히 재능을 타고났거나 질병, 학대, 가정 붕괴, 인종차별, 열악한 고교 환경 등을 극복해낸 학생에게 혜택을 줄 수도 있을 것이다. 열거한 것들 가운데 어느 것이더라도 근면함, 기회 균등, 신분상승 등 미국적 가치와 조화를 이룰 것이며, 이로 인해 부자에게 아부하는 지도자가 아닌 자신의 역량이 충만한 지도자를 배출할 가능성은 더욱 높아진다.
그렇게 되면 능력을 중시하는 가치관이 아이비리그 캠퍼스에 넘칠 것이다. 모두 똑같은 과정을 거쳐 대학에 들어오고, 그 결과 캠퍼스에 부유한 동네와 사립학교 출신들이 눈에 덜 띄게 되면 사회계층간 격리 현상은 감소할 것이다. 대학 내 사교클럽이나 그밖의 폐쇄적인 집단들 또한 자신의 생존을 위해서라도 배경에 상관없이 모든 학생들에게 문을 열 것이다.미국의 모든 학생은 열심히 노력하면 꿈을 이룰 수 있고, 대통령도 될 수 있다고 배운다. 그러나 명문 대학들은 부유하고 유명하거나 혹은 권력을 지닌 사람들의 자녀를 위해 스스로의 기준을 낮춤으로써 그런 약속을 부인해왔으며, 그렇지 못한 아이들에게는 분노와 세상에 대한 환멸을 안겨주었다. 특권층에 대한 특혜를 종식시키는 것은 사회적 계약을 소생시키고, 지도자의 자리를 합당한 자격을 갖춘 새 인물로 채우며, 알렉시스 드 토크빌이 미국에 대해 표현한 것처럼 ‘사회적 조건에 있어 거의 만인이 평등한’ 민주주의를 구현하는 길이 될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다니엘 골든(지은이)

다니엘 골든(Daniel Golden)은 조사 폭로 보도를 전문 비영리 뉴스매체인 프로퍼블리카(ProPublica)의 선임편집인으로 일하고 있다. 그는 주요 대학들에서 일어나고 있는 입학 허가 편향성에 대해 월스트리트 저널 신문에 기사들을 게재함으로써 2004년도에 퓰리처상을 수상하였는 데 이 기사들은 그의 베스트셀러 책인 “입학 허가의 가격(The Price of Admission)”의 토대가 되었다. 미국 회사들이 본사를 해외로 이전하여 조세를 어떻게 피하고 있는 방식에 대해 그가 편집한 연재기사들은 2015년 블룸버그 뉴스에 최초로 보도되었고 퓰리처상을 받게 하였다. 2011년, 대학들이 제대군인들, 저소득 학생, 홈리스들로부터 어떻게 이익을 추구하고 있는가에 대해 연재 기사를 썼으며 그해에 공공분야 퓰리처상 최종 후보에까지 올랐다. 그는 조지 폴크(George Polk)상을 세 번씩이나 수상한 바 있다.

이기대(옮긴이)

스타트업 얼라이언스 이사. 외국계 회사에서 마케터로 사회생활을 시작해 한국과 미국에서 서치펌 창업자, 호텔 오너, 스타트업 HR 임원을 거쳐 사회적 기업 대표를 역임했다. 뉴욕 주립대에서 컴퓨터공학과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가톨릭대에서 상담심리, 캘리포니아 주립대 대학원에서 노년학을 공부했다. 지은 책으로 《스무 살, 이제 직업을 생각할 나이》 《외국인회사 들어가기 & 옮겨가기》, 옮긴 책으로 《왜 학벌은 세습되는가?》 《내 연봉 내가 정한다》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이 책을 읽기 전에 = 8
Introduction : 특례입학, 상류층에게 보내는 VIP 초대장 = 9
제1장 Z명단을 A명단으로 바꾸기 = 38
 거액 기부자를 위한 하버드대의 가장 확실한 보상
제2장 '골판지 상자'의 비밀 = 74
 듀크대의 은밀한 거래, 기부입학
제3장 명성으로 산 합격증 = 112
 유명인사 자녀들에 대한 브라운대의 '특별한' 배려
제4장 신의 아이들 = 150
 노트르담대의 오래된 전통, 동문 특혜
제5장 펜싱, 조정, 폴로의 선물 = 188
 귀족스포츠의 대가, 체육특기생
제6장 대학들의 자기 식구 챙기기 = 228
 교수 자녀에게 활짝 열린 대학 문
제7장 제2의 유대인 = 250
 입시에서 가장 높은 기준 적용받는 아시아계
제8장 동문 클럽으로 바뀐 미 국회의사당 = 288
 정치인과 대학의 부적절한 악수
제9장 부자 특혜에 대한 도전 = 332
 돈과 타협하지 않고도 명문 대학이 된 칼텍의 성공 신화
제10장 특권층 특혜의 마감 = 370
 미국 민주주의를 다시 세우는 일, 입학사정관제 개선

관련분야 신착자료

대학무상화·대학평준화 추진본부 연구위원회 (2021)
덕성학원 (2020)
고려대학교. 다양성위원회 (2021)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연세학풍연구소 (2021)
한국예술종합학교. 교무과 (2021)
주대준 (2021)
이화민주동산조성위원회 (2020)
Haskins, Charles Homer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