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발달장애를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 (Loan 30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星野仁彦 임정희, 역
Title Statement
발달장애를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 =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orders who do not recognize / 호시노 요시히코 지음 ; 임정희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이아소,   2010  
Physical Medium
255 p. ; 23 cm
Varied Title
發達障害に氣づかない大人たち
ISBN
9788992131377
000 00897camcc2200289 c 4500
001 000045615350
005 20101026180450
007 ta
008 101026s2010 ulk 000c kor
020 ▼a 9788992131377 ▼g 03180
035 ▼a (KERIS)REQ000016866519
040 ▼a 241047 ▼d 211009
041 1 ▼a kor ▼h jpn
082 0 4 ▼a 616.8588 ▼2 22
085 ▼a 616.8588 ▼2 DDCK
090 ▼a 616.8588 ▼b 2010
100 ▼a 星野仁彦 ▼0 AUTH(211009)138530
245 1 0 ▼a 발달장애를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 = ▼x Adults with developmental disorders who do not recognize / ▼d 호시노 요시히코 지음 ; ▼e 임정희 옮김
246 1 9 ▼a 發達障害に氣づかない大人たち
246 3 ▼a Hattatsu shogai ni kizukanai otonatachi
260 ▼a 서울 : ▼b 이아소, ▼c 2010
300 ▼a 255 p. ; ▼c 23 cm
700 1 ▼a 임정희, ▼e▼0 AUTH(211009)127717
900 1 0 ▼a 호시노 요시히코, ▼e
900 1 0 ▼a Hoshino, Yoshihiko, ▼e
945 ▼a KLPA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16.8588 2010 Accession No. 111597095 Availability In loan Due Date 2022-05-11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16.8588 2010 Accession No. 111597096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사람은 참 착하고 좋은데, 쉽게 욱하거나 눈치가 없거나 약속을 지키지 못해서 사회생활에 애로가 있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사람은 ‘성인 발달장애’가 그 원인일지도 모른다. 발달장애란, 차분하지 못하고 충동적인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대인기술과 사회성에 문제가 있는 아스퍼거증후군, 읽고 쓰기 등을 배우는 데 어려움을 겪는 학습장애 등을 총칭하는 말이다.

흔히 발달장애는 아이들에게나 해당하는 문제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실은 어른의 발달장애도 상당히 많다. 발달장애는 어른이 된 이후에 모습을 드러내는 경우가 더 많다. 어른이 된 다음에 드러나는 발달장애는 매우 심각하다. 우울증이나 알코올중독이나 도박중독 등 각종 의존증으로 이어져 큰 문제를 일으키기 쉽기 때문이다.

그러나 피카소 같은 뛰어난 예술가들이 발달장애였던 것처럼, 한편으로는 잘 갈고 닦으면 빛을 발하는 탁월한 잠재력도 가지고 있다. 이 책은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어른의 발달장애’를 그 실태에서부터 치료, 일상생활에서 주의할 점, 성인 발달장애인이 세상 속에서 활기차게 사는 방법에 이르기까지 친절하게 안내하고 있다.

ADHD, 아이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매사 일처리의 우선순위를 모르고, 꼭 해야 할 일을 미루고, 업무에 실수가 많고, 약속을 못 지키고, 남의 기분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사람들과 잘 사귀지 못하고, 쉽게 욱하고, 정리정돈을 못하고……. 이런 문제로 주변에서 ‘이상한 사람’ ‘문제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를 듣고 있다면, 발달장애가 아닌지 의심해 봐야 한다.
지금까지 ADHD는 아이들에게만 나타나는 장애로, 어른이 되면 낫는 것으로 생각했다. 하지만 일본에서 손꼽히는 발달장애 전문가인 저자에 따르면 자신이 발달장애인지 모르고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어른이 되어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고 좌절하는 사람들이 의외로 많다고 한다.

공부 잘하는 아이 중에도 발달장애가 있다
지금까지 발달장애라고 하면 ‘지능이 떨어져 학업을 따라가지 못하는 아이’라고 이해했다. 그러나 이것은 엄청난 오해다. ADHD나 아스퍼거증후군 같이 학습 능력에 큰 문제가 없는 경우도 있고, 정상 아동보다 성적이 좋은 발달장애아도 있다.
성적이 좋으면 이상한 행동을 해도 ‘유별한 아이’ 정도로 이해하고 넘어가기 쉽다. 또 발달장애가 의심되더라도 다른 사람의 이목 때문에 부모가 인정하지 않으려는 측면도 있다. 이런 경우 아무 치료도 받지 못한 채 어른이 된다.

발달장애인에게 사회생활은 너무나 힘겨운 과제다
발달장애가 있다고 해도 학창시절에는 별다른 문제없이 생활할 수 있다. 부모의 보호와 관리 하에 단순하고 틀에 박힌 생활을 하니 크게 문제 될 일이 없다. 스스로 의사결정할 일도 없고, 이것저것 신경 쓰면서 우선순위를 조율할 필요도 없다. 하지만 사회에 나오면 학생 때와는 비교도 할 수 없을 정도로 복잡한 사회성과 의사소통 능력이 필요해진다. 상대방의 기분을 알아차리고 배려하는 일조차 어려운 발달장애인에게 비즈니스 현장에서 필요한 협상이나 설득은 너무나 힘든 일이다. 그래서 대부분 사회에 나오면서 업무나 인간관계에서 혼란을 겪기 시작한다.

마음이나 성격의 문제가 아니라 뇌의 기능 장애 때문이다
발달장애는 양육 환경이나 심리적인 상처로 인해 생기는 것이 아니라 유전적인 원인이나 출산 전후에 뇌 기능에 손상을 입어 발병한다. 이런 메커니즘을 이해하지 못하기 때문에 발달장애인의 고통이 더 커질 수밖에 없다.
가정에서 직장에서 해야 할 일을 제대로 못하고, 그에 따라 주변의 냉대가 심해지면서 발달장애인은 설 자리를 잃고 자기비하에 빠지게 된다. 또 주변 사람들은 발달장애 증상을 보이는 사람을 ‘이상한 사람’ ‘문제 있는 사람’이라고 비난하게 된다. 평범한 사람으로서는 ADHD의 특징을 그 사람의 성격이나 개성으로 볼 수밖에 없다. 그래서 “조금만 더 노력하면 될 것을 왜 저렇게 게으를까?” “남을 배려할 줄 모르는 외골수”라며 한심하게 여긴다. 본인도 자신의 성격 문제로 생각하고 우울증이나 알코올 등에 의존해버린다.

어른의 발달장애는 고칠 수 있다
발달장애가 있는 사람은 가정이나 직장에서 ‘갈등 제조기’ 취급을 받는다. 발달장애가 있다는 것을 본인이나 주변 사람들이 모르고 있으니 이해도 받지 못하고 적절한 치료도 받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발달장애 증상을 보이면 우선 전문가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발달장애가 있다는 진단이 나오면 현실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 그렇게 인지하고 수용하면 상담이나 약물 요법, 주변의 도움을 받아 충분히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다.
이 책의 2장에 어른의 발달장애 자가진단 리스트가 수록되어 있다.

발달장애인의 뇌는 연마되지 않은 원석이다
발달장애인은 보통 사람들이 힘들이지 않고 할 수 있는 일을 잘 못한다. 반면에 이들은 흥미를 갖고 있는 분야에는 무서울 정도로 몰두하고 집중해서 탁월한 능력을 보여준다. 실제로 역사상 이름을 남긴 위인 중에 발달장애인이 많은데, 에디슨이나 아인슈타인, 레오나르도 다빈치 같은 과학자, 피카소나 달리 같은 화가, 베토벤이나 모차르트 같은 음악가가 대표적이다.
그러므로 발달장애인이 자신의 재능을 발견해 직업과 연결하도록 돕는 직업진로지도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발달장애인은 자신의 장점을 살릴 수만 있다면 물 만난 고기처럼 재능을 꽃피울 수 있다. 이 책을 쓴 저자도 발달장애인이지만 의사라는 자유업을 선택한 덕분에 단점에 발목 잡히지 않으면서 장점을 살려 활동할 수 있었다.
6장에 진로지도의 구체적인 방법과 사례가 실려 있어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호시노 요시히코(지은이)

신경정신과 전문의로 성인 발달장애를 치료하는 몇 안 되는 전문가로 꼽힌다. 저자 자신이 학창시절에 ADHD 진단을 받았으며, 지금도 부족한 부분은 가족의 도움을 받아가며 살고 있다. 후쿠시마학원대학 대학원 교수로 심료내과의를 전공했다. 후쿠시마 현립 의과대학 졸업 후, 미국 예일대학 아동정신과에서 공부했으며, 후쿠시마 현립 의과대학 신경정신과 조교수 등을 역임했다. 전문 분야는 아동정신의학, 학교 상담, 정신약리학 등이다. 저서로 《알게 되어 다행이야, 성인ADHD》, 《아이가 보내는 마음의 SOS를 놓치지 마라》, 《기능 부진 가족》 등이 있다.

임정희(옮긴이)

대학에서 자연과학과 회화를 전공하고 출판사에서 책 만드는 일을 해왔으며, 수년 동안 도쿄에 머물다 귀국해 전문번역가로 일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발당장애를 깨닫지 못하는 어른들》, 《아이의 공부 뇌를 깨워라》 등 다수가 있으며, 소설로는 일상의 소중함을 날렵하게 엮어내는 미야시타 나츠의 《태양의 파스타, 콩수프》를 번역했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여는 글 : '좀 문제 있는 사람들'이 세상에 적응하는 법 = 4
서장 발달장애가 있는 줄 모르고 어른이 된 사람들
 직장에서 실수를 되풀이하는 남성 A = 13
 당신 주변에도 있을 '좀 문제 있는 사람' = 16
 공부를 잘하는 아이의 발달장애는 발견하기가 어렵다 = 18
 사회에 나온 후 한꺼번에 나타나는 어른의 발달장애 = 21
 어른의 발달장애는 고칠 수 있다! = 24
1장 어른의 발달장애에 관한 오해와 진실
 발달장애는 겉으로 잘 드러나지 않는다 = 31
 발달장애는 왜 발견하기 어려운가? = 33
 아이들의 10퍼센트가 발달장애 = 36
 어른이 될 때까지 발견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 38
 발달장애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많은 이유 = 41
 발달장애는 아이들만의 문제가 아니다 = 44
 어른의 발달장애가 발견되기 어려운 이유 세 가지 = 46
 장애라는 말에서 생기는 오해와 편견 = 49
 장애가 아니라 불균형의 문제다 = 51
 우선 받아들이고 인정하는 것부터 = 55
2장 이런 사람이 발달장애일지 모른다
 주의력 결핍, 과잉행동 장애의 특징 = 59
 기본 증상
  1. 과잉행동(운동 과다) : 늘 차분하지 못하고 안절부절못한다 = 61
  2. 주의력 결핍(주의 산만) : 주의가 산만하고 집중하지 못한다 = 63
  3. 충동성 : 앞뒤를 생각하지 않고 생각나는 대로 행동해버린다 = 66
  4. 일을 미루는 경향과 업무 부진 : 기한을 지키지 못해 일이 쌓여간다 = 68
  5. 감정의 불안정성 : 그저 '몸만 자란 아이들' = 69
  6. 낮은 스트레스 내성 : 걱정과 불안으로 감정이 폭발한다 = 71
  7. 대인기술과 사회성 미숙 : 분위기 파악을 하지 못하고 남의 말을 안 듣는다 = 73
  8. 낮은 자기 평가 수준과 자존감 : 부정적 사고와 심해지는 열등감 = 76
  9. 신기한 것을 추구하는 경향과 독창성 : 금방 싫증 내고 한 가지 일을 오래 하지 못한다 = 79
 그 밖에 수반되는 증상
  10. 정리정돈을 못하고 건망증이 심하다 : 회사일은 하는데 집안일은 엉망 = 84
  11. 계획성이 없고 관리 능력이 부족하다 : 지나치게 낮은 생활기술 = 87
  12. 쉽게 사고를 내는 경향이 있다 : 스릴을 즐기고 싶어한다 = 89
  13. 수면장애와 낮 시간의 졸음 : 자는 중에도 깨어 있는 수면 부족 = 91
  14. 이상한 습벽 : 남성에게 많은 틱장애와 여성에게 많은 발모벽 = 93
  15. 의존증이나 기벽행동에 빠지기 쉽다 : 자기투약을 하려는 뇌 = 95
  16. 광적으로 몰두하는 경향 : 흥미 있는 것에 광적으로 빠져든다 = 99
 아스퍼거증후군의 특징 = 102
  1. 미숙한 대인관계(사회성) : 애초부터 친구를 사귀려는 의욕이 없다 = 104
  2. 언어 소통 능력의 결함 : 대화를 주고받는 능력이 부족하다 = 105
  3. 집착 또는 한정된 분야에만 흥미를 느끼는 경향 : 한 가지 일에 비정상적으로 흥미를 갖는다 = 105
  4. 감각과 지각 이상 : 미각이나 후각, 촉각과 청각의 과민함 = 107
  5. 협조운동의 부조화 : 운동이나 손끝을 쓰는 동작이 서투르다 = 107
 여성의 발달장애 특징 = 109
  1. 발견하기 어려운 여성의 발달장애 : 눈에 띄지 않는 주의력결핍우세형이 많다 = 109
  2. 여성 발달장애의 특징적인 증상 다섯 가지 = 110
 성인ADHD 여성들이 안고 있는 부담 = 114
 어른의 발달장애 자가 진단 리스트 = 117
3장 발달장애는 숨어 있다
 우울증, 알코올의존증과 발달장애의 관계 = 131
 발달장애는 왜 합병증을 일으키기 쉬운가 = 133
 발달장애는 만병의 근원 = 136
 이런 증상이 있으면 성인ADHD를 의심하라 = 138
  1. 우울증(기분장애) : 잘 낫지 않는 우울증의 배경에는 발달장애가 있다 = 139
  2. 불안장애(신경증) : 말이나 행동과 달리 그 이면에 불안이 숨어 있다 = 140
  3. 인격장애 : 한쪽으로 치우친 사고방식과 행동 때문에 생활이 망가진다 = 148
4장 발달장애는 왜 생기는가
 양육 환경만의 문제가 아니다 = 157
  1. 뇌의 기능장애는 왜 일어나는가? : 유전과 출생 전후의 주산기(周産期) 이상 = 158
  2. 뇌 연구로 밝혀지고 있는 발달장애 메커니즘 = 159
  3. 발달장애를 악화시키는 심리사회적 요인 : 부모의 방치나 학대 또는 불안정한 생활 = 163
5장 어른의 발달장애는 나을 수 있다
 발달장애는 어떻게 치료하는가 = 175
  심리 교육과 환경조정요법 = 177
   1. 진단 결과를 받아들이고, 도와줄 수 있는 조력자를 구한다 = 178
   2. 자신이 잘하는 것과 못하는 것을 잘 알고 주위의 도움을 구한다 = 179
   3. 일상생활 속에서 실천할 수 있는 작은 일들 = 181
   4. 좋은 생활 습관을 유지한다 : 대사증후군을 예방하는 네 가지 철칙 = 192
  심리요법(상담) : 자신이 '뭘 해도 안 되는 인간'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는다 = 196
  인지행동요법 : 왜곡되어 있는 '사고방식의 틀'을 바로잡는다 = 198
  자조 그룹 : 같은 처지에 있는 사람들과 경험과 고통을 나눈다 = 200
  약물요법 : 중추자극제를 복용하면 증상이 극적으로 경감된다 = 202
 증상에 따라 가장 적절한 약물을 선택한다 = 204
  약물요법이 효과가 있었던 C의 사례 = 207
   그 밖의 치료법 : 식사요법 = 209
  주변 사람들은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까? = 211
   배우자와 가족의 대응 방법 = 211
   나의 ADHD : 체험기 당신은 평생 운전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 211
   아내는 행정 부처를 총괄하는 슈퍼 국무총리 = 214
   가족들은 어떻게 대응해야 할까? = 215
   직장 상사나 동료는 어떻게 대응하는 것이 좋을까? = 220
6장 발달장애를 가진 사람이 재능을 살리는 방법
 베토벤, 아인슈타인, 피카소도 발달장애인이었다 = 227
 품위 없는 신경질쟁이였던 모차르트 = 229
 간단한 덧셈도 못했던 피카소 = 231
 재능을 살리는 데 필요한 세 가지 핵심 요소 = 234
  1. 발달장애인의 특성과 그에 맞는 직업을 안다 : 전문적인 지식이나 기능을 살린다 = 235
  2. 전문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 : 학생 때 부딪치는 문제점 네 가지 = 237
  3. 취업 지원과 직업진로지도 : 발달장애인이 니트족이 되기 쉬운 이유 = 243
 발달장애인이 취업하는 데에 가장 중요한 것 = 245
 행복한 가정이 치료로 직결된다 = 249
 발달장애 여성이 문제 있는 남성만 사귀는 이유 = 252
 발달장애 남성이 행복한 가정을 꾸리는 법 = 254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聖隷嚥下チーム (2021)
대한신장학회 (2022)
WHO Classification of Tumours Editorial Board (2021)
Migliori, Giovanni Battista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