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 : 최숙빈과 장희빈 (26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이경민
서명 / 저자사항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 : 최숙빈과 장희빈 / 이경민 지음
발행사항
서울 :   예문,   2010  
형태사항
270 p. ; 22 cm
ISBN
9788956591513
비통제주제어
노비 , 조선 , 최숙빈 , 장희빈 ,,
000 00613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13528
005 20101018111031
007 ta
008 100622s2010 ulk 000c kor
020 ▼a 9788956591513 ▼g 03910
035 ▼a (KERIS)BIB000012076140
040 ▼a 242002 ▼d 244002
082 0 4 ▼a 951.902092 ▼2 22
085 ▼a 953.056092 ▼2 DDCK
090 ▼a 953.056092 ▼b 2010z2
100 1 ▼a 이경민 ▼0 AUTH(211009)52062
245 1 0 ▼a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 : ▼b 최숙빈과 장희빈 / ▼d 이경민 지음
260 ▼a 서울 : ▼b 예문, ▼c 2010
300 ▼a 270 p. ; ▼c 22 cm
653 ▼a 노비 ▼a 조선 ▼a 최숙빈 ▼a 장희빈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116078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116078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512904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116078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1160789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953.056092 2010z2 등록번호 15129046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최숙빈과 장희빈의 이야기를 다룬 역사서. 여타 관련 역사서들이 최숙빈과 장희빈 주변의 정치적 상황과 그들의 아들(경종, 영조)을 아울러 다루거나 또는 출세한 후궁들 중 하나로 그들을 설명하는 데 반해,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는 철저히 두 여종의 딸-최복순과 장옥정의 성장과 대립, 그리고 일대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책은 1680년, 경신환국으로 남인들의 피가 흐르는 궁궐에서 열한 살의 애기나인 최씨와 스물둘의 장옥정이 마주치는 데서 시작된다. 이후 이야기는 사료를 근거로, 그녀들의 성장과 대립 그리고 치명적인 운명의 여정을 따라간다. 사료를 토대로 재구성한 소설(팩션)과 정세와 상황, 인물에 대한 교양서적 접근(일반 역사교양서 타입)이 6:4의 비율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역사상 가장 크게 출세한 여인은 누구일까? 장희빈으로 널리 알려진 장옥정이다. 조선조 사상 그 누구도, 그녀 이외에는 궁녀 출신으로 살아서 왕비가 된 사례가 없다. 더구나 옥정은 궁녀 출신이며 여종의 딸로 신분법상 천민이다. 천민으로서 국모가 되었으니 남녀 통틀어 가장 낮은 곳에서 가장 높은 곳으로 올라간 유일무이한 경우이다.
그런데 바로 그 시절, 옥정을 넘어서지는 못할 지라도 최소한 옥정과 타이기록이 될 만한 신분상승이 한 번 더 실현된다. 그것도 바로 장옥정의 곁에서 말이다.
그 주인공은 바로 숙빈 최씨이다. 야사에 '복순이'라는 이름이 전해지는 그녀는 인현왕후의 시녀 또는 무수리였다는 전설이 전해지나, 공식기록을 살펴볼 때 실제로는 정변으로 인해 궁녀의 결원이 생겼을 때 급히 충원된 관노비 출신의 소녀였던 듯 하다.
희빈 장씨와 숙빈 최씨, 그들의 운명이 기이한 것은 두 사람 다 희대의 신데렐라 스토리를 만들어냈으되, 결국 한 명은 사약을 받고 처참한 죽음을 맞이하고 다른 한 명은 바로 그 죽음에 깊이 관여했다는, 아니 실상 그 죽음에 일조했다는 사실 때문이다.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장옥정이 사약을 받은 것은 그녀의 오랜 정적인 인현왕후 때문이 아니라, 숙빈 최씨의 고변으로 인한 것이었다(장옥정의 저주행위는 숙빈 최씨의 고변으로 밝혀져 결국 옥정을 죽음에 이르게 한다).
천민 출신으로 조선역사상 유례없는 초고위ㆍ초고속 승진을 이루었으며, 각자의 아들을 왕위에 올려놓은(경종과 영조) 두 사람. 궁녀 출신으로 같은 남자의 사랑을 받고 왕의 모후가 되는 등 한 가지 운명을 가졌던 두 사람의 결말이 이처럼 달라진 것은 왜일까? 이 책은 정변과 당쟁, 정권투쟁이 난무하는 궁궐에서 치열하게 대립하는 두 여인의 이야기를 다양한 사료를 추적해 팩션으로 재구성했다.

300년 전으로 돌아간 듯,
최숙빈과 장희빈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읽는다


본서는 최숙빈과 장희빈의 이야기를 본격적으로 다룬 최초의 책이다. 여타 관련 역사서들이 그들 주변의 정치적 상황과 그들의 아들(경종, 영조)을 아울러 다루거나 또는 출세한 후궁들 중 하나로 그들을 설명하는 데 반해,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는 철저히 두 여종의 딸-최복순과 장옥정의 성장과 대립, 그리고 일대기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가부장을 둘러싼 처첩의 가정사나, 당쟁사라는 카메라를 치우고 다른 관점에서 사건을 보면 구도는 좀 달라진다. 첫째, 그들은 모두 내명부에 속해 있었다. 내명부의 여자들은 당시 사회에서 유일하게 공식적인 월급을 받고 일하는, 말하자면 전문직 여성들이었다. 그녀들은 직업인이었고 궁은 그들의 직장이었다. 장희빈과 인현왕후, 최숙빈은 모두 한 가부장을 둘러싼 처첩들이기도 했지만, 동시에 내명부라는 당시 유일하다시피 한 여성들의 직장에서 각축한, 여성 조직의 관리자들이기도 했다.
둘째, 장희빈과 최숙빈은 신분의 한계를 넘어, 조선왕조 사상 전무후무한 최고속·최고위 승급을 이뤄낸 여자들이다. 장희빈은 여종(사노비)의 딸이었으며, 최숙빈 역시 천민(아마도 관노비)의 딸로 신분법상 최하위층에 속했으되, 각각 경종과 영조의 모후가 되었다. 공교롭게도 같은 운명을 가진 두 여인이 한 시대를 살다간 것이다. 그런데 한 사람은 이룩한 야심을 유지하지 못하고 처참한 최후를 맞이한 반면, 다른 한 사람은 계속되는 위기 속에서 살아남아 최후의 승리자가 되었다. 무엇이 그녀들의 운명을 갈라놓은 것일까?
-저자의 말 중에서

본서는 1680년, 경신환국으로 남인들의 피가 흐르는 궁궐에서 열한 살의 애기나인 최씨와 스물둘의 장옥정이 마주치는 데서 시작된다. 이후 이야기는 사료를 근거로, 그녀들의 성장과 대립 그리고 치명적인 운명의 여정을 따라간다. 팩션으로 구성된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당시 궁궐생활상과 숙종과 인현왕후 등 주요 인물들의 특성, 숙종대의 정쟁사까지가 한 눈에 보일 것이다.


>>본서의 구성과 특징

- 사료를 토대로 재구성한 소설(팩션) + 정세와 상황, 인물에 대한 교양서적 접근(일반 역사교양서 타입)이 6:4의 비율로 구성, 근거가 된 사료와 정황(<조선왕조실록> 기록 등)은 각주로 처리해 원문과 비교해 볼 수 있는 재미가 있다.
- 주인공에 몰입해 볼 수 있는 역사서! 최후의 승자는 화려한 인생을 꿈꾸던 장옥정이나 명문 귀족 출신의 인현왕후가 아닌, 조용히 미래의 씨앗을 잉태하고 있던 2인자 숙빈 최씨였다. 최씨를 주인공으로 그녀의 성장 과정에 맞춰 옥정과의 대립, 피 비린내 나는 궁중에서 살아남는 과정을 그렸다. 읽다 보면 어느새 주인공 숙빈 최씨에게 감정 이입되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 드라마의 여운과 갈증을 해소한다. 여타 도서들과는 달리 철저히 숙빈 최씨와 장옥정에게 초점을 맞췄기 때문에, 드라마를 통해 두 중심인물-동이(최씨)와 장옥정에게 관심을 가졌던 독자들이라면 드라마를 보며 가졌던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이경민(지은이)

연세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동양철학을 전공했다. 《조선왕조실록》을 깊이 있게 연구한 경험을 토대로 소설 《노비의 딸, 조선 왕을 낳다》와 《뿌리 깊은 나무 혜례본》을 집필했다. 2013년 지금은 강남대성학원과 분당-평촌 본플러스 학원에서 인문논술 강사로 활동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프롤로그 = 5
1장 노란 뱀을 품은 여인
 열한 살 애기나인 순이 = 18
 왕가의 불륜사건과 최씨의 입궐 = 26
 애기나인님, 우린 다시 보게 될 거야 = 33
 잠깐 이야기|지밀과 침방, 뭐하는 곳일까? = 46
2장 투쟁의 시작
 늦은 봄날의 소녀, 민씨 = 50
 3년 만의 귀환 = 59
 궁궐에 피는 두 송이 꽃 = 71
 잠깐 이야기|궁녀들의 승진과 승은상궁 = 84
3장 옥정, 왕의 아들을 낳다 
 제 운명에 비수를 꽂다 = 88
 성상과 그의 핏줄 = 98
 운명적 대립 = 108
4장 운명을 뒤엎을 운명
 격정적인 왕, 숙종 = 126
 중궁전을 지키기 위해 = 131
 왕과의 만남 = 139
 역(逆)의 운명을 가진 여자들 = 147
5장 최씨, 숙원에 오르다  
 권세를 잃었는데도 그이를 섬기느냐 = 164
 같은 운명을 가진, 다른 마음을 품은 = 174
 오로지 살아남겠다는 마음으로 = 186
 다시, 내전의 하늘이 바뀌다 = 195
 잠깐 이야기|후궁들의 서열 = 202
6장 최후의 승리자
 새로운 왕자의 탄생 = 206
 치명적 실수 그리고 몰락 = 219
 처절한 최후 = 234
 같은 하늘 아래 존재할 수 없었던 = 249
에필로그 = 261
저자의 말 = 268

관련분야 신착자료

대가야박물관 (2021)
연세대학교. 근대한국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2021)
한국. 국가보훈처. 국립4·19민주묘지 (2020)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