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 베토벤이 스튜 그릇을 던져 버린 이유는? (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Isserlis, Steven Stower, Adam, 그림 고정아, 역
서명 / 저자사항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 베토벤이 스튜 그릇을 던져 버린 이유는? / 스티븐 이설리스 글; 애덤 스토어 그림; 고정아 옮김
발행사항
서울 :   비룡소,   2010  
형태사항
264 p. : 삽화 ; 22 cm
총서사항
즐거운 지식 ;15
원표제
Why Beethoven threw the stew : and lots more stories about the lives of great composers
ISBN
9788949187099 9788949190006(세트)
일반주기
색인수록  
일반주제명
Composers -- Biography -- Juvenile literature
000 01118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611159
005 20100929094514
007 ta
008 100928s2010 ulka b 001c dkor
020 ▼a 9788949187099 ▼g 44670
020 1 ▼a 9788949190006(세트)
035 ▼a (KERIS)BIB000011961571
040 ▼a 221016 ▼c 221016 ▼d 221016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4 ▼a 780.922 ▼2 22
085 ▼a 780.922 ▼2 DDCK
090 ▼a 780.922 ▼b 2010z1
100 1 ▼a Isserlis, Steven ▼0 AUTH(211009)101245
245 1 0 ▼a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 ▼b 베토벤이 스튜 그릇을 던져 버린 이유는? / ▼d 스티븐 이설리스 글; ▼e 애덤 스토어 그림; ▼e 고정아 옮김
246 1 9 ▼a Why Beethoven threw the stew : ▼b and lots more stories about the lives of great composers
260 ▼a 서울 : ▼b 비룡소, ▼c 2010
300 ▼a 264 p. : ▼b 삽화 ; ▼c 22 cm
440 ▼a 즐거운 지식 ; ▼v 15
500 ▼a 색인수록
650 0 ▼a Composers ▼v Biography ▼v Juvenile literature
700 1 ▼a Stower, Adam, ▼e 그림 ▼0 AUTH(211009)140761
700 1 ▼a 고정아, ▼e▼0 AUTH(211009)128691
900 1 0 ▼a 이설리스, 스티븐, ▼e
900 1 0 ▼a 스토어, 애덤, ▼e 그림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2 2010z1 등록번호 111593285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780.922 2010z1 등록번호 1115932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세계적인 첼리스트 스티븐 이설리스가 청소년을 위해 쓴 클래식 음악 입문서. 클래식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스트라빈스키의 치열하고도 엉뚱한 인생과 그들이 작곡한 아름다운 음악을 소개한다. 저자 스티븐 이설리스는 로열 필하모닉 소사이어티 상, 영국 CBE 훈장, 로베르트 슈만 상, 그라모폰 상을 수상한 첼리스트이다.

클래식 음악가들의 음악적 성취를 다룬 전기나 클래식 음악 해설서들과 달리 음악과 함께 음악가의 인간적인 매력을 함께 다뤄 유쾌하고 재미있게 쓰인 점이 이 책의 특징이다. 음악계의 슈퍼맨 바흐, 장난스러운 멋쟁이 모차르트, 불같은 성미의 영웅 베토벤, 계산적인 낭만주의자 슈만, 마음씨 따뜻한 고슴도치, 콧대 높은 완벽주의자 스트라빈스키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

음악가의 인간적인 특징을 잘 보여 주는 일화들을 통해 클래식 음악에 관심을 갖게 한 후, 음악 세계를 간단히 설명하고 대표 작품을 소개한다. 나아가 음악가의 생애를 탄생부터 죽음까지 살펴본다. 부록으로 책에 나오는 음악 용어들을 저자가 직접 설명한 해설과 찾아보기가 마련되어 있다.

세계적인 첼리스트 스티븐 이설리스가 들려주는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스트라빈스키의
삶과 음악에 관한 아주 특별한 이야기


세계적인 첼리스트 스티븐 이설리스가 청소년을 위해 쓴 클래식 음악 입문서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이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책은 클래식 음악을 대표하는 작곡가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스트라빈스키의 치열하고도 엉뚱한 인생과 그들이 작곡한 아름다운 음악을 소개한다. 저자 스티븐 이설리스는 로열 필하모닉 소사이어티 상, 영국 CBE 훈장, 로베르트 슈만 상, 그라모폰 상을 수상한 첼리스트이다.
클래식 음악가들의 음악적 성취를 다룬 전기나 클래식 음악 해설서들과 달리 음악과 함께 음악가의 인간적인 매력을 함께 다뤄 유쾌하고 재미있게 쓰인 점이 이 책의 특징이다. 대단하게만 보였던 음악가들이 돈에 연연했고, 머리단장에 공을 들였고, 성미가 불같아서 잘못 나온 음식 그릇을 집어 던지는 등 허술한 생활인이기도 했다는 사실을 통해 호기심과 친근감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와 같이 음악가의 인간적인 특징을 잘 보여 주는 일화들을 통해 클래식 음악에 관심을 갖게 한 후, 음악 세계를 간단히 설명하고 대표 작품을 소개한다. 나아가 음악가의 생애를 탄생부터 죽음까지 살펴보면서 음악과 함께하는 삶이 얼마나 생생했는지 실감할 수 있다. 부록으로 책에 나오는 음악 용어들을 저자가 직접 설명한 해설과 찾아보기가 마련되어 있어 클래식 음악 입문서로 활용하기에 손색이 없다.

흥미진진한 일화로 만나는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이 책은 음악계의 슈퍼맨 바흐, 장난스러운 멋쟁이 모차르트, 불같은 성미의 영웅 베토벤, 계산적인 낭만주의자 슈만, 마음씨 따뜻한 고슴도치, 콧대 높은 완벽주의자 스트라빈스키를 소개한다.
바흐는 돈벌이에 연연하기는 했지만 작곡하고 연주하고 지휘하느라 눈코 뜰 새 없이 바빴으며, 음악의 천재로 유럽을 돌며 음악회를 열었던 모차르트는 아침마다 머리단장을 하는데 열심이었다. 베토벤은 음악가 집안에서 태어났지만 모차르트 같은 신동은 아니어서 괴로워했으며, 주문한 것과 다른 음식이 나오면 화가 나서 그릇을 던져 버릴 만큼 괴팍한 성격의 소유자였다. 슈만은 가계부를 열심히 쓰면서도 낭만적인 환상을 좋아하는 타고난 예술가였는데, 어머니는 아들이 법률가가 되기를 바라서 한동안 모자간에 실랑이를 벌였다. 또, 슈만은 피아노 연주 실력을 높이려고 손가락 힘을 키우는 기계를 만들었다가 오히려 손을 다치고 말았다. 수염이 텁수룩한 브람스는 속마음은 따뜻했으나 고슴도치 같이 까칠하게 굴었으며, 공들여 작곡하고 끊임없이 고치고 또 고쳐서 완벽한 작품을 만들려고 애썼다. 편지 봉투에서 우표를 떼어 내 재활용했던 스트라빈스키는 자신의 음악을 최고라고 여겼던 자신만만한 작곡가였다.
이처럼 우리가 잘 몰랐던 음악가들의 숨겨진 일화를 통해서 지루하고 어렵게 느껴 온 클래식 음악을 쉽고 즐거운 것으로 받아들이게 한다. 또, 음악가들이 음악에 대한 열정을 흥미진진하게 펼쳐 나가는 모습을 통해 클래식 음악에 대한 흥미를 키울 수 있다.

세계적인 첼리스트가 클래식 음악 초보에게 권하는 감상법

스티븐 이설리스는 수십 년간 첼로를 연주해 온 음악가로서의 견해를 살려서 바흐, 모차르트, 베토벤, 슈만, 브람스, 스트라빈스키의 음악을 어떻게 들으면 좋은지 추천한다. 왠지 다가가기 어렵고, 무엇부터 들어야 할지 모르겠고, 한 곡이 너무 길어서 처음부터 끝까지 꼼짝 않고 들으려니 힘들어서 클래식 음악을 듣지 않았다면 이설리스의 감상법을 시도해 볼 만하다.
이설리스의 해설에 따르면 바흐의 음악은 모든 곡이 완벽하고 모든 음이 살아 있는 것처럼 느껴지기 때문에 무엇을 선택해도 괜찮다. 「브란덴부르크 협주곡」처럼 즐거운 작품으로 시작해, 다채로운 「골트베르크 변주곡」을 들어 보면 어떨까? 사실 바흐의 곡이라면 아무거나 선택해도 좋다. 모차르트의 음악 중에는 놓치면 안 될 걸작들이 수없이 많지만 모차르트가 자신을 오페라 작곡가로 여겼던 것 같으니 오페라로 시작해 보길 권한다. 「돈 조반니」와 「마술 피리」를 추천한다. 베토벤은 교향곡으로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그다음에는 피아노 소나타도 있고 현악 사중주도 있다. 베토벤의 유명한 작품들은 모두 걸작이다. 슈만의 음악은 감정이 강렬하고 생생해서 누구나 슈만에게서 자신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먼저 「피아노 오중주 E 단조」로 시작해 보면 좋을 것이다. 브람스가 아주 꼼꼼하게 완성한 음악에는 온갖 기분이 아주 생생하게 담겨 있다. 인생에서 느낀 깊은 감정을 맛볼 수 있는 「피아노 협주곡 1번」, 「독일 진혼곡」 등을 들어 보자. 스트라빈스키는 언제나 새롭고 예기치 못한 것을 시도했고 음악 고유의 감정을 표현하려고 애썼다. 처음 연주되었을 때 소동이 벌어졌던 「봄의 제전」으로 시작해 다양하고 풍요로운 작품들로 이어 가면 된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스티븐 이설리스 (Steven Isserlis)(지은이)

영국 출신의 세계적인 첼리스트. 1958년에 런던에서 태어났다. 1969년 스승 제인 카우언을 만나 8년간 가르침을 받았으며, 이후 미국으로 건너가 오벌린 대학에서 공부했다. 현재는 유명 오케스트라와 정기적으로 협연을 하고, 세계 곳곳의 대표적인 콘서트홀에서 매 시즌 독주회를 열고 있다. 영국 콘월Cornwall의 프러시아 코브Prussia Cove 지역에서 열리는 국제 음악가 세미나의 예술 감독을 맡고 있으며, 전 세계를 다니며 마스터클래스를 열고 활발하게 활동 중이다. 1998년에는 음악가로서의 공로를 인정받아 영국 왕실로부터 대영제국 훈장CBE을, 2000년에는 슈만이 태어난 츠비카우 시에서 수여하는 ‘슈만 상’을 받았다. 클래식 음악가에게 최고의 영예인 ‘그라모폰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린 살아 있는 두 명의 첼리스트 중 한 명이다. 어린이들을 위한 글쓰기도 그의 주요 관심사인데, 지은 책으로 위대한 작곡가들의 이야기를 담은 어린이책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1, 2』, 엮은 책으로 『죽기 전에 꼭 들어야 할 클래식 1001』이 있다.

고정아(옮긴이)

연세대학교에서 영문학을 공부하고 현재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전망 좋은 방』 『하워즈 엔드』 『순수의 시대』 『오만과 편견』 『토버모리』 『플래너리 오코너 단편선』 『오 헨리 단편선』 『몰타의 매』 등의 문학 작품을 비롯해 『히든 피겨스』 『로켓 걸스』 등의 인문 교양서와 아동서 등 250여 권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천국의 작은 새』로 2012년 제6회 유영번역상을 받았다.

애덤 스토어(그림)

영국 노리치 미술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브라이턴 대학에서 내러티브 일러스트레이션으로 석사 학위를 받았다. 《킹 쿠》는 어릴 적 숲에서 동생 매트와 놀던 추억과 그가 다녔던 기숙 학교에서 보냈던 시간에서 영감을 받아 썼다. 현재 브라이턴에서 아내와 딸, 머레이라는 고양이와 함께 산다. 쓰고 그린 책으로 《안녕? 멍멍곰!》, 《왼쪽 발만 두 개》, 《슬램》, 《덴》등이 있고 그린 책으로 《클래식 음악의 괴짜들》, 《사마르칸트의 미술사》, 《벤저민 프랫, 학교를 지켜라》 등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추천사-위대한 음악가들의 생생한 인생 이야기 
들어가는 말 

음악계의 슈퍼맨 요한 제바스티안 바흐 
장난스러운 멋쟁이 볼프강 아마데우스 모차르트 
불같은 성미의 영웅 루트비히 판 베토벤 
계산적인 낭만주의자 로베르트 슈만 
마음씨 따뜻한 고슴도치 요하네스 바람스 
콧대 높은 완벽주의자 이고리 스트라빈스키 

저자의 말 
음악 용어 풀이 
찾아보기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