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 (18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efevre, Edwin, 1871-1943 박정태, 1962-, 역
서명 / 저자사항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 / 에드윈 르페브르 지음 ; 박정태 옮김
발행사항
고양 :   굿모닝북스,   2010  
형태사항
445 p. ; 23 cm
총서사항
굿모닝북스 투자의 고전 ;13
원표제
Reminiscences of a stock operator
ISBN
9788991378216
일반주기
주식시장에 대한 예리한 통찰, 시대를 초월한 지혜의 寶庫  
일반주제명
Speculation
주제명(개인명)
Livermore, Jesse L.   (Jesse Lauriston),   1877-1940  
000 01027camcc2200325 c 4500
001 000045606921
005 20100827100100
007 ta
008 100825s2010 ggk 000c kor
020 ▼a 9788991378216 ▼g 03320
035 ▼a (KERIS)BIB000012126292
040 ▼d 242002 ▼d 211009
041 1 ▼a kor ▼h eng
082 0 0 ▼a 332.64/273 ▼2 22
085 ▼a 332.64273 ▼2 DDCK
090 ▼a 332.64273 ▼b 2010
100 1 ▼a Lefevre, Edwin, ▼d 1871-1943 ▼0 AUTH(211009)63127
245 1 0 ▼a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 / ▼d 에드윈 르페브르 지음 ; ▼e 박정태 옮김
246 1 9 ▼a Reminiscences of a stock operator
260 ▼a 고양 : ▼b 굿모닝북스, ▼c 2010
300 ▼a 445 p. ; ▼c 23 cm
440 0 0 ▼a 굿모닝북스 투자의 고전 ; ▼v 13
500 ▼a 주식시장에 대한 예리한 통찰, 시대를 초월한 지혜의 寶庫
600 1 0 ▼a Livermore, Jesse L. ▼q (Jesse Lauriston), ▼d 1877-1940
610 2 0 ▼a New York Stock Exchange
650 0 ▼a Speculation
700 1 ▼a 박정태, ▼d 1962-, ▼e▼0 AUTH(211009)98349
900 1 0 ▼a 르페브르, 에드윈,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332.64273 2010 등록번호 1115905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내로라 하는 트레이더들 사이에 "투자의 바이블"이라고 불리울 정도로 자타가 공인하는 투자의 고전으로, 1890년대부터 1920년대까지의 월스트리트를 배경으로 한 1인칭 소설이다. 이 책의 주인공 제시 리버모어는 자신이 저지른 무수한 실수와 실패 사례를 소개하면서, 인간의 본성이야말로 가장 무서운 적이라고 고백한다. 저자는 리버모어의 입을 통해 아무도 주식시장을 계속해서 이겨낼 수는 없다고 결론짓는다. 이 책은 1923년 미국에서 출간된 원서를 축약이나 건너뜀 없이 충실하게 전문 번역한 첫 번째 한국어판이며, 원문의 의미를 그대로 살린 정확하고 완벽한 번역이라는 데 의의가 있다.

주식 투자에 관한 책도 이렇게 흥미진진할 수 있다. 이 책은 아마도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으면서도 배울 게 많은 투자서적일 것이다. "투자의 교과서"라는 말이 전혀 어색하지 않은 사실적이고 교훈적인 내용으로 가득한 책이다.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은 1890년대부터 1920년대까지의 월스트리트를 배경으로 한 1인칭 소설이다. 시골에서 갓 올라온 열네 살짜리 소년이 어떻게 당대 최고의 트레이더로 성장하게 됐는지, 작중 화자(話者)인 래리 리빙스턴의 회고를 통해 풀어나간다. 이 책은 다른 투자서적과는 달리 성공 투자의 비법이나 공식 따위를 설명하는 대신 꼭 기억해둬야 할 가르침을 이야기 형식으로 들려준다. 이 책의 주인공 제시 리버모어는 자신이 저지른 무수한 실수와 실패 사례를 소개하면서, 인간의 본성이야말로 가장 무서운 적이라고 고백한다. 저자 에드윈 르페브르는 리버모어의 입을 통해 아무도 주식시장을 계속해서 이겨낼 수는 없다고 결론짓는다.

폐부를 찌르는 월스트리트의 숱한 격언과 경구들
이 책은 투기라는 게 무엇인지 분명하게 전해주는 투자의 고전이자, 월스트리트가 지나온 과거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역사서며, 시장에 참여하는 인간들의 심리를 예리하게 통찰한 심리분석서고, 한 시대를 풍미했던 비극적인 투기자 제시 리버모어의 전기이기도 하다. 또한 이 책의 백미(白眉)는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만나게 되는, 인간적이면서도 솔직하고 정곡을 찌르는 경구(警句)들이다:
월스트리트에 새로운 것은 없다. 오늘 주식시장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든 이전에 똑같은 일이 있었을 것이며 앞으로 또 다시 되풀이될 것이다.(1장) 주식시장에는 오로지 한 가지 시각만 존재한다. 그것은 강세론도 아니고 약세론도 아닌 시장을 정확히 바라보는 눈이다.(3장) 옳은 판단을 내리는 동시에 진득하게 앉아 있는 사람은 드물다. 무지한 상태에서 수백 달러를 버는 것보다 거래하는 방법을 제대로 안 다음 수백만 달러를 버는 게 더 쉽다.(5장) 정확한 시점에 정확한 판단을 내리는 사람에게는 늘 보상이 따른다.(10장)

한 시대를 풍미했던 비극적인 투기자의 일대기
이 책의 주인공 제시 리버모어는 20세기 초 월스트리트를 주름잡은 당대 최고의 투기자다. 결정적인 순간 대규모 공매도 공세로 큰돈을 벌었다고 해서 월스트리트의 "큰곰"으로 불렸다. 1907년 패닉과 제1차 세계대전, 1920년대의 역사적인 초강세장과 1929년의 주가 대폭락 사태, 1930년대의 대공황을 거치는 동안 숱한 성공 신화를 만들어냈고 여러 차례 파산하는 시련도 겪었다.
1877년 매사추세츠 주 사우스 액톤에서 빈농의 아들로 태어난 리버모어는 초등학교를 졸업하자마자 어머니가 마련해준 5달러를 들고 보스턴으로 가 14세 때부터 증권회사의 시세판 사환으로 일했다. 이때부터 주식 투기에 눈을 떠 15세 무렵 처음으로 1000달러를 벌었고, 그 뒤 투기에 전념해 1907년 패닉 때는 300만 달러, 1929년 주가 대폭락 때는 1억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수익을 올렸다. 그러나 그는 과도한 레버리지 투자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인해 공식적으로만 네 번 파산했다. 세 번은 오뚝이처럼 재기해 앞서 파산선고에 따라 더 이상 갚지 않아도 됐던 빚을 원금과 이자까지 전부 갚았다. 하지만 1934년 3월 7일 네 번째이자 마지막으로 파산한 뒤로는 다시 일어서지 못했는데, 이때 리버모어의 자산은 18만4900달러, 부채는 225만9212달러였다. 리버모어는 세 번의 실패한 결혼 생활과 과도한 음주, 여기에 말년에는 우울증까지 겹쳐 결국 1940년 11월 28일 뉴욕의 한 호텔에서 권총 자살로 생을 마감했다.

"이 책을 읽기 전에는 소중한 돈을 투자하지 말라!"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은 이름있는 트레이더들 사이에 "투자의 바이블"로 통하고, 자신들이 투자의 세계에 뛰어들 수 있게 영감을 불어넣어준 "한 권의 책"이라고 손꼽는 책이다. 〈포브스〉에 「포트폴리오 전략」이라는 고정 칼럼을 쓰고 있는 케네스 피셔는 이렇게 말했다. "이 책은 내가 평생 읽어본 책 가운데 가장 좋아하는 책이며, 이 책을 먼저 읽어보기 전에는 어느 누구도 소중한 돈을 투자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저자인 에드윈 르페브르는 월스트리트의 인간적인 모습을 가장 잘 묘사했던 작가이자 언론인이었다. 그가 월스트리트를 배경으로 쓴 소설은 인간의 탐욕과 무지, 두려움과 희망이 주식시장에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다. 그는 미국 주식시장이 한창 강세를 구가하던 1920년대 내내 대중들에게 투기의 실상과 그에 따르는 위험을 자세히 설명했다. 1922~23년 당시 미국에서 가장 인기 높은 잡지였던 〈새터데이 이브닝 포스트Saturday Evening Post〉에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을 연재, 독자들 사이에 큰 반향을 일으키며 월스트리트를 움직이는 인간의 본성을 누구보다 정확히 그려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굿모닝북스에서 펴내는 《제시 리버모어의 회상》은 1923년 미국에서 출간된 원서를 축약이나 건너뜀 없이 충실하게 전문 번역한 첫 번째 한국어판이며, 원문의 의미를 그대로 살린 정확하고 완벽한 번역이라는 데 특히 의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에드윈 르페브르(지은이)

19세부터 저술 활동을 시작한 에드윈 르페브르는 53년간 작가로서 명성을 날렸다. 생전에 그는 금융시장에 관한 8권의 책을 저술했는데, 1922년 〈새터데이 이브닝 포스트Saturday Evening Post〉에 제시 리버모어를 주인공으로 한 《Reminiscences of a Stock Operator》를 연재하면서 유명작가 반열에 올랐다. 당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이 기사를 모아 1925년 초판을 발행한 이후 지금까지 스테디셀러를 기록하고 있고, 금융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영원한 고전으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다. 《시장의 마법사들》 《주식시장의 마법사들》 《새로운 시장의 마법사들》 등의 저자 잭 슈웨거 Jack D.Schwager는 30명 이상의 최고 트레이더들과 인터뷰한 뒤 그들이 가장 가치 있는 책으로 이 책을 선정했다고 말한 바 있다. 저자인 에드윈 르페브르는 누구와 만나든 10분 정도만 이야기를 나누면 그들의 인생을 깊이 있게 이해할 수 있는 놀라운 통찰력과 상상력을 지녔던 인물로 이 책을 집필할 당시 월스트리트의 큰손 제시 리버모어와 몇 주에 걸쳐 집중적으로 인터뷰를 했다고 전해진다. 《Reminiscences of a Stock Operator》를 비롯한 그의 대표작으로는 《Wall Street Stories》 《Golden Flood》 《Sampson Rock of Wall Street》 《Plunders》 《Simonetta》 《The Making of a Stockbroker》 등이 있다.

박정태(옮긴이)

신문기자로 오랫동안 일했으며 현재 경제 칼럼니스트 겸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존 템플턴의 투자 철학을 국내에 처음 소개했으며, 옮긴 책으로는 《템플턴 플랜》과 《대공황의 세계 1929-1939》를 비롯해 30여 권이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옮긴이 서문 = 5
1. 주가가 전해주는 메시지 = 15
2. 주식 투기라는 게임에 눈을 뜨다 = 34
3. 무엇이 틀렸는지도 모르다 = 56
4. 사기꾼 vs. 사기꾼 = 69
5. 주식시장에서 큰돈을 버는 방법 = 91
6. 냉혹한 투기 학교에서 한 단계 진급하다 = 109
7. 주식 거래의 기본 = 127
8. 현명한 투기자의 조건 = 138
9. 내 생애 최고의 날 = 157
10. 최소 저항선과 심리적 타이밍 = 181
11. 기회가 문 앞에 고개를 디밀고 있을 때 = 201
12. 월스트리트에서 돈을 잃는 이유 = 219
13. 귀중한 세월을 날려버리다 = 242
14. 누구라도 돈벼락을 피할 수 없는 시기가 있다 = 260
15. 그 무엇도 100% 확신할 수는 없다 = 283
16. 철저하게 조사하고 끊임없이 의심하라 = 295
17. 확신에서 나온 충동 = 318
18. 자기 자신에 대한 믿음 = 339
19. 돈이 없는 비전, 돈이 있는 비전 = 351
20. 시세조종의 기술 = 361
21. 시세조종을 주도하다 = 377
22. 자기 잇속만 챙기면 어디서도 대접받지 못한다 = 399
23. 익명의 내부자가 제공하는 친절한 설명 = 425
24. 선물을 가져오는 그리스인을 경계하라 = 439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