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위험한 정신의 지도 : 당신이 지극히 정상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발칙한 정신분석학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Lutz, Manfred 배명자, 역
서명 / 저자사항
위험한 정신의 지도 : 당신이 지극히 정상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발칙한 정신분석학 / 만프레드 뤼츠 지음 ; 배명자 옮김
발행사항
파주 :   21세기북스,   2010  
형태사항
269 p. ; 22 cm
총서사항
KI신서 ;2620
원표제
Irre! Wir behandeln die falschen
ISBN
9788950925734
000 00835namcc2200265 c 4500
001 000045605355
005 20100916150509
007 ta
008 100813s2010 ggk 000c kor
020 ▼a 9788950925734 ▼g 03180
040 ▼a 211009 ▼c 211009 ▼d 211009 ▼d 244002 ▼d 211009
041 1 ▼a kor ▼h ger
082 0 4 ▼a 616.89 ▼2 22
085 ▼a 616.89 ▼2 DDCK
090 ▼a 616.89 ▼b 2010z5
100 1 ▼a Lutz, Manfred ▼0 AUTH(211009)118049
245 1 0 ▼a 위험한 정신의 지도 : ▼b 당신이 지극히 정상이라면 반드시 읽어야 할 발칙한 정신분석학 / ▼d 만프레드 뤼츠 지음 ; ▼e 배명자 옮김
246 1 9 ▼a Irre! Wir behandeln die falschen
260 ▼a 파주 : ▼b 21세기북스, ▼c 2010
300 ▼a 269 p. ; ▼c 22 cm
440 0 0 ▼a KI신서 ; ▼v 2620
700 1 ▼a 배명자, ▼e▼0 AUTH(211009)137253
900 1 0 ▼a 뤼츠, 만프레드, ▼e
949 ▼a 케이아이신서 ; ▼v 2620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115923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115923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310380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512899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11592352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1159235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보존서고4/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310380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과학기술실/ 청구기호 616.89 2010z5 등록번호 15128992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독일의 정신과의사이자 심리치료사인 만프레츠 뤼츠는 ‘비정상’은 평범하지 않은 모두를 미친 사람으로 낙인찍고 싶어 안달이 난 미치도록 ‘정상’인 사람들의 시기와 질투에서 나온 반응이라고 말한다.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는 <위험한 정신의 지도>는 도대체 누구를 치료해야 하고, 왜 치료해야 하고,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를 시종일관 유쾌하게 밝힌다.

저자는 오히려 사회를 위협하는 쪽은 정신병자들이 아니라 히틀러와 스탈린, 김정일 과 마오쩌둥, 디터볼렌과 패리스 힐튼 등처럼 미치도록 정상적인 사람들이라는 다소 위험한 발상을 풀어내고 있다. 자칫 심각할 수도 있는 이야기들은 희망차고 즐겁다. 그가 우리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간단하다. ‘정상과 비정상의 절대적 기준은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

본문에는 교황과 결혼을 해야 한다는 정신분열증 환자, 자신이 ‘예언자 엘리아’라고 주장하는 과대망상 환자, 머리가 유리로 되어 있고 그 안에 작은 톱니들이 가득한 난쟁이를 보는 괴짜 환자, 의사를 제빵사라고 착각하는 귀여운 환자 등의 여러 사례들이 나온다.

이 책을 다 읽고 난 후 독자는 다음과 같은 위험한 고민에 빠질 수 있다. "나는 과연 정상인가? 아니면 비정상인가? 정상이고 싶은가, 비정상이고 싶은가?" 그러나 그것보다 더 중요한 사실은 정상과 비정상이라는 이분법적이고 절대적인 사고를 가지기 보다는 열린 마음으로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그들의 본연의 가치를 존중하며 살아가는 자세가 더 필요하다는 것이다.

"우리는 엉뚱한 사람을 치료하고 있다?!"
정상과 비정상, 그 모호한 경계를 완전히 뒤집다


사회적 동물인 인간에겐 정상과 비정상에 대한 강박과 집착이 존재한다. 물론 사람에 따라 혹은 소속된 집단과 사회의 전통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타인과 부대끼며 살아갈 수밖에 없는 인간의 특성상 주변의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고 살기는 힘들다. 그래서 우리는 늘 '평범한' 내면을 끄집어내고, '정상'에 집착하게 된다. 하지만 도대체 무엇이 정상이고, 무엇이 비정상일까? 정상 여부를 가리는 '표준안'이 존재하는 것일까? 다수라고 소수에 대해 '정상이다, 비정상이다'를 말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길까? 아무리 뛰어난 담론을 소유한 전문가라 할지라도 정상과 비정상의 경계를 설명하기 어려우며, 설령 그러한 경계를 만들더라도 그것은 상당한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독일의 정신과의사이자 심리치료사인 만프레츠 뤼츠는 '위험한 정신의 지도(21세기북스|만프레드 뤼츠 지음|배명자 옮김)' 에서 '비정상'은 평범하지 않은 모두를 미친 사람으로 낙인 찍고 싶어 안달이 난 미치도록 정상인 사람들의 시기와 질투에서 나온 반응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오히려 사회를 위협하는 쪽은 정신병자들이 아니라 히틀러와 스탈린, 김정일과 마오쩌둥, 디터볼렌과 패리스 힐튼 등처럼 미치도록 정상적인 사람들이라는 다소 위험한 발상을 아주 유쾌하게 풀어내고 있다. 그리고 그의 30년 경력을 대변해주듯 수많은 환자의 이야기를 소개하고 있는데, 교황과 결혼을 해야 한다는 정신분열증 환자, 자신이 '예언자 엘리아'라고 주장하는 과대망상 환자, 머리가 유리로 되어 있고 그 안에 작은 톱니들이 가득한 난쟁이를 보는 괴짜 환자, 의사를 제빵사라고 착각하는 귀여운 환자, 거실 빈 벽에서 노란색 그림을 보는 노인 환자, 전기경련요법으로만 치료받기 원하는 환자 등의 사례를 통해 다소 머리 아프고 무거울 수 있는 정신의학이라는 주제를 유쾌하게 풀어나간다. 뿐만 아니라 저자는 누구나가 쉽게 읽힐 수 있는 내용인지를 '확실히' 확인하기 위해 동네 정육점 주인에게 내용의 난이도를 감수 받았다.
제목에서 말하는 것처럼 이 책을 다 읽고 난 후 우리는 다음과 같은 위험한 고민에 빠지게 될 수도 있다. "나는 과연 정상인가? 아니면 비정상인가? 정상이고 싶은가, 비정상이고 싶은가?" 그러나 그것보다 더 중요한 사실은 정상과 비정상이라는 이분법적이고 절대적인 사고를 가지기 보다는 열린 마음으로 유연한 사고를 가져야 한다는 것이다. 그와 동시에 우리는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그들의 본연의 가치를 존중하며 살아가는 자세가 필요하다. 만프레드의 말을 빌리면, '우리 모두는 비정상이기 때문이다!'

"웃는 표정을 보니 마음에 병이 있군요."
풍자와 유머, 전 유럽을 강타한 만프레드의 발칙한 심리상담!


죽을 때까지 평범한 사람들은 정신과의사를 만날 일이 전혀 없다. 하지만 이런 평범한 삶은 비극을 낳는다. 정상인들은 평범한 삶이 너무 지루해서 복수, 전쟁, 약탈, 살인, 사기 등으로 긴장을 얻으려 하기 때문이다. 미치도록 정상적인 사람들은 겉으로는 정상으로 보여도 예측불허인 사람들이다. 저자는 서문에서 다음과 같이 언급한다.
"뉴스를 볼 때면 가끔씩 답답해한다. 뉴스 속에는 전쟁도발자, 테러리스트, 살인자, 경제사범, 냉혈인, 그리고 뻔뻔한 이기주의자들이 가득한데 아무도 그들을 치료하지 않는다. 심지어 그들이 정상이란다. 나는 매일 병원에서 치매 환자, 의지가 약한 중독자, 신경이 예민한 정신분열증 환자, 심각한 우울증 및 조울증 환자들을 만난다. 그런데 뉴스를 보고 있으면 머리카락이 쭈뼛 설 정도의 의심이 저 밑바닥에서 서서히 올라온다. 나는 엉뚱한 사람을 치료하고 있다! 정신병자가 아니라 정상인이 더 문제다."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는 '위험한 정신의 지도'는 도대체 누구를 치료해야 하고, 왜 치료해야 하고, 어떻게 치료해야 하는지를 유쾌하게 밝힌다.
1부 '정상인이 더 문제다'에서는 히틀러와 스탈린과 같이 미치도록 정상적인 광기, 튀지 않고 회색 쥐로 살아가는 미치도록 정상적인 사람, 디터 볼렌과 패리스 힐튼 같은 극히 정상적인 정신박약자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세계대전을 일으키고 학살을 자행한 히틀러는 정신병자였을까? 그리고 온갖 이상한 행동을 다 해봐야 직성이 풀리는 패리스 힐튼은 정신병자일까? 이들의 행동은 정상인으로서는 절대로 할 수 있는 일이 아니다. 하지만 히틀러와 패리스 힐튼은 정신병자가 아니다. 그들은 끔찍할 만큼 정상인이다. 그리고 이 모든 정상인이 우리 사회의 진짜 문제라고 만프레드는 말하고 있다. 2부 '우리는 엉뚱한 사람을 치료하고 있다'에서는 진정으로 치료가 필요한 '미치도록 정상인'들은 치료하지 않은 채, 오히려 독특하고 환상적인 색깔이 있는 사람들을 엉뚱하게 치료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더불어 잘못된 진단이 환자의 상태를 더 악화시킬 수 있음을 알려준다.

"환청을 듣는 한 젊은 만성 정신분열증 환자가 있었다. 환자는 자신의 환청은 뭔가 도움을 청하는 이상한 내용이었지만 참 듣기 좋은 음성이라고 했다. 환자의 진료기록을 상세히 조사해보니 환청을 없애는 처방을 전혀 하지 않았고 처방을 하지 않은 근거 역시 타당성이 없어 보였다. 나는 환자에게 간단히 설명한 후 약을 처방했다. 다음 진료를 받을 때 환자는 몹시 화가 나 있었다. 도대체 뭐가 잘못된 것일까? 환자의 상태는 이전보다 훨씬 심해져 있었다. 내가 환청이 그쳤는지 물으니 그쳤다고 대답했다. 그런데 바로 그것이 문제가 되었다. 환자는 늘 죽은 선생님의 상냥한 음성을 들었고, 그 선생님의 음성을 들으면서 기분이 좋아졌던 것이다. 그런데 그 음성이 사라져서 몹시 화가 난다는 것이었다. 나는 당혹스러웠다. 나는 환청을 없애는 방법과 그 방법을 정확하고 성공적으로 사용하는 법을 배운 대로 환자에게 적용하여 환청을 없애주었는데, 환자는 감사하기는커녕 오히려 나를 욕했다."

이렇듯 저자는 자신이 만난 유쾌한 환자들에 대한 얘기들을 끊임없이 풀어놓으면서 환자의 섣부른 진단은 위험을 초래할 수 있으므로 환자가 중심이 되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말해준다. 3부에서는 뇌졸중, 중독, 정신분열증, 조울증과 우울증 등에 대한 직접적인 치료사례들이 나온다. 하지만 여기에서도 저자는 그 특유의 '따뜻한 유머'를 잃지 않는다. 때문에 자칫 심각할 수도 있는 이야기들은 유쾌하고 즐겁다. 그가 우리에게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는 희망차다.
정신과 병동의 환자와 특이한 사람들, 그들 대부분이 환자였던 시기는 아주 짧다. 아니 여기서 '그들'은 바로 '우리 모두'다. 왜냐하면 '우리 모두' 인생의 맨 처음과 전성기, 그리고 말년에 한 번쯤은 정신병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사돈의 팔촌까지 거슬러 올라가다 보면 친척 중에 정신병을 앓는 사람이 한 명쯤은 있기 마련이다. 따라서 평생 혹은 아주 짧게 인간의 한계를 경험했던 사람들을 존중하는 마음으로 관심을 갖고 숙고해야 할 때다. 발칙한 정신과의사 만프레드는 다시 한 번 강조한다. '정상과 비정상의 절대적 기준은 존재하지 않는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만프레드 뤼츠(지은이)

만프레드 뤼츠는 정신과의사이자 심리치료사, 그리고 신학자이기도 하다. 그는 전략적 가족치료, 행동치료, 정신분석 심리치료를 공부했으며, 1997년부터 쾰른의 알렉산더 정신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다. 1981년에는 장애인과 비장애인 젊은이들이 함께 여가를 보내는 '브뤼케-크뤼케(다리-목발)' 단체를 설립했다. 대중과학 분야의 독일 최고 베스트셀러 작가로서 2008년에는 국제 코린(Corine) 상을 받기도 했다. 논쟁을 몰고 다니는 사람으로도 유명한 그는 유머가 넘치는 강연자, 토크쇼 출연자, 까다로운 인터뷰 상대자로 통한다.

배명자(옮긴이)

서강대학교 영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8년간 근무했다. 이후 대안교육에 관심을 가지게 되어 독일 뉘른베르크 발도르프 사범학교에서 유학했다. 《철학, 마법사의 시대》, 《생각을 버리는 심리학》, 《엄마, 조금만 천천히 늙어줄래?》, 《내 안에서 행복을 만드는 것들》, 《내가 죽어야 하는 밤》, 《부자들의 생각법》 등 여러 권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추천의 글 = 8
옮긴이의 말 = 12
프롤로그 = 16
PART 1 정상인이 더 문제다
 01. 광기 : 피도 눈물도 없는 사람들 = 27
  극히 정상적인 광기의 주인공, 히틀러와 스탈린
  미치도록 정상적인 사람들
 02. 골빈 사람들 : 우리의 삶을 지옥으로 만드는 것 = 43
  극히 정상적인 정신박약자들, 디터 볼렌과 패리스 힐튼
  여성은 설거지를, 남성은 혁명을!
PART 2 우리는 엉뚱한 사람을 치료하고 있다
 01. Why : 살짝 돈 것도 돌기는 마찬가지 = 65
  정신과의사가 미치면?
  철학을 모르는 정신과의사
  치료할 수 있다, 치료할 수 없다
  정신과의사에게 진정한 친구가 없는 이유
 02. Who : 사람마다 미치는 원인은 다르다 = 84
  유용한 치료 관점들
  심리학이 모르는 것
 03. How : 정신병원 치료의 센스와 난센스 = 101
  웃는 표정을 보니 마음에 병이 있군요
  공포증을 빨리 없애는 방법
  어떻게 그렇게 오랫동안 견뎌냈습니까?
  스티브 드 세이저의 '기적의 질문'
  고칠 수 있는 병인가요?
PART 3 발칙한 만프레드식 치료
 01. 뇌의 손상 : 머리에 충격을 준다고 기억이 돌아오지는 않는다! = 139
  카멜레온처럼 변하는 뇌
  뇌가 가장 싫어하는 것
  만성 골칫덩이 알츠하이머
  치매환자가 주는 값진 통찰
 02. 중독자들의 변명 : 근심을 덜기 위해 마신다 = 163
  중독감지기 3종세트
  정신병원과 마피아의 공통점
  거룩한 맹세는 중요하지 않다
  예민한 중독자들이 치러야 할 대가
 03. 정신분열증 : 방황은 인간이라면 누구나 겪는 병 = 191
  정신의학이 저지른 못된 장난
  끔찍한 질병이 끔찍함을 잃었다
  세상의 엄마들을 자살로 이끈 사건
  정상인에 대한 모든 착각
 04. 조울증과 우울증 : 하늘을 찌르는 환호, 죽은 자를 위한 애도 = 214
  너무나 주관적인 병, 우울증
  충동적 자살을 막아라
  정신과의사들을 곤경에 빠트리는 병, 조울증
  흑백의 평범한 삶 VS 다채로운 삶
 05. 인간의 다양성 : 우리가 아직도 천국을 꿈꾸는 이유 = 236
  정신과의사와 정신병자의 차이는 가운뿐이다
  주변 사람을 힘들게 하는 병
  가장 스펙터클한 장애, 지킬박사와 하이드
  정상인이 발명한 '행복'
에필로그 = 257

관련분야 신착자료

Cidre-Aranaz, Florencia (2021)
Neumann, Gabriele (2020)
Breitbart, William (2021)
Rosen, Paul Peter (2021)
Jarvis, Carolyn (20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