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바다에 산다

바다에 산다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최, 다니엘
서명 / 저자사항
바다에 산다 / 다니엘 최 지음.
발행사항
가평군 :   행복우물 ,   2010.  
형태사항
205 p. : 삽도 ; 20 cm.
기타표제
본격 해군소설
ISBN
9788993525076
000 00585camccc200229 k 4500
001 000045601823
005 20100805072918
007 ta
008 100708s2010 ggka 000cf kor
020 ▼a 9788993525076
035 ▼a (KERIS)BIB000012057482
040 ▼d 242002 ▼d 211009
082 0 4 ▼a 895.735 ▼2 22
085 ▼a 897.37 ▼2 DDCK
090 ▼a 897.37 ▼b 최다니 바
100 1 ▼a 최, 다니엘
245 1 0 ▼a 바다에 산다 / ▼d 다니엘 최 지음.
246 0 3 ▼a 본격 해군소설
260 ▼a 가평군 : ▼b 행복우물 , ▼c 2010.
300 ▼a 205 p. : ▼b 삽도 ; ▼c 20 cm.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최다니 바 등록번호 12119641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37 최다니 바 등록번호 12119641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2002년 6월 29일에 있었던 제2차 연평해전의 사실을 바탕으로 하여 저자가 상상력을 가미하여 만든 해군소설이다. 되도록 사실에 가깝도록 당시의 전투상황을 재현해 보이려고 많은 사람들과 인터뷰를 하였으며, 해군 관계자들의 증언은 물론, 당시 언론에 보도되었던 수많은 자료들을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이 책은 제2차 연평해전의 사실을 바탕으로 하여 저자가 상상력을 가미하여 만든 본격적인 해군소설이다.
해전이 발발하기 직전의 북한 상황, 특히 김정일 군사위원장과 북한 해군의 최고위급 인사인 김윤신 사령관과의 대화내용, 그리고 곧이어 제8전대로 하달되는 비밀 지령 등은 북한 사정에 정통한 사람이 아니면 도저히 상상해 낼 수 없는, 바꾸어 말하면 다니엘 최이기 때문에 가능한 스토리의 전개라 할 수 있다.
이 책의 하이라이트는 바로 6월 29일에 있었던 제2차 연평해전의 실제상황이다. 2002년의 사건(해전) 발발 직후, 저자는 되도록 사실에 가깝도록 당시의 전투상황을 재현해 보이려고 많은 사람들과 인터뷰를 하였으며, 해군 관계자들의 증언은 물론, 당시 언론에 보도되었던 수많은 자료들을 수집하여 분석하였다. 그래서 당시 상황과 아주 흡사한 상황을 재현해 내는데 성공하였다.
당시의 국내 분위기는 남북 간 화해무드라는 큰 틀에 갇혀서 이러한 사실을 제대로 보도할 수도 없는 실정이었음을 감안한다면, 이 책을 만들기 위한 저자의 노력이 어느 정도였는지는 쉽게 상상이 가는 대목이다.
이제 2010년 3월, 천안함 피격이라는 미증유의 사태에 직면하여 온 국민의 주의를 환기시키려는 목적으로 이 책을 다시 정리하여 세상에 내게 된 것이다. 분명히 북한의 소행이라는 것을 알면서도 어쩌지 못하고 참고 살아야만 하는 우리 국민들에게 이 책의 후반부인 ‘원산폭파작전’은 시원함과 통쾌함을 아울러 선물하는 시원한 청량제가 될 것이다.
서해함대 장병들의 원혼을 달래기 위하여 동해함대 장병들이 나서서 벌이는 폐 항공모함 폭파작전! 이 작전의 성공을 위하여 미국으로 중국으로 일본으로 동분서주하는 외교팀의 노력, 협상테이블에 마주 않아 상대방의 속마음을 읽어내는 장면도 흥미진진하다.
저자는 전사한 장병들의 넋을 달래주기 위하여 의도적으로 천안함 실종 장병들의 이름을 여기저기에 많이 넣어서 등장시켰다. 에필로그에 등장하는 안지영 소령은 제1차 연평해전의 주역이지만, 그의 부하들로 등장하는 장병들은 모두 다 천안함에서 순직한 우리의 해군용사들이다.
실로 이 책의 주인공인 윤영하 소령을 비롯한 우리 해군 참수리 고속정의 장병들은 죽음을 두려워하지 않았던 용사들이었다. 그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이 있었기에 오늘도 우리의 바다는 평온한 것이다. 책의 후반부에 실려 있는 박동혁 병장의 어머니가 아들에게 보내는 편지는 많은 독자들의 심금을 울려주기에 충분할 것이다. 비록 3시간 독서 분량의 짧은 책이지만 이 책 속에는 긴장감, 박진감, 통쾌함, 감동, 눈물과 같은 요소들이 모두 들어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다니엘 최(지은이)

현대자동차 중동지역 수출담당을 거쳐 세종서적에서 외국서적 분야를 총괄하였다. 중동에서 7년간 근무하며 수출입업무를 진행했던 산업화 1세대이기도 한 그는, 출판업계로 옮겨와 미국 ABA*도서전시회(뉴욕, LA, 시카고, 마이애미), 독일 프랑크푸르트 북페어, 영국 런던 북페어 등에 매년 참가하며 양질의 도서를 국내 연구소 및 대학에 소개하는 일을 하였다. 2020년 부터는 『한 권으로 백 권읽기』를 시작으로 독자들에게 좋은 책을 널리 알리기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American Booksellers’ Association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등산곶
바르셀로나의 추억
공화국의 영웅이 되라
6월 29일 : 운명의 날
실제상황 : 제2차 연평해전
북한을 꽁꽁 묶어라
원산폭파작전
북한원조 전면중단
엄마의 편지
에필로그


정보제공 : Aladin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