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명상록 2판 (19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Marcus Aurelius, Emperor of Rome, 121-180 유동범, 역
서명 / 저자사항
명상록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 유동범 옮김
판사항
2판
발행사항
서울 :   인디북,   2010  
형태사항
302 p. : 천연색삽화, 연표 ; 19 cm
총서사항
Classic Letter Book 클래식 레터북 ; 014
원표제
Ta eis heauton
ISBN
9788958561057
일반주제명
Stoics Ethics Life
000 00975camcc2200337 c 4500
001 000045601734
005 20111018162221
007 ta
008 100707s2010 ulkaj 000c kor
020 ▼a 9788958561057 ▼g 03890
035 ▼a (KERIS)BIB000012039795
040 ▼a 222001 ▼c 222001 ▼d 211009
041 1 ▼a kor ▼h eng ▼h grc
082 0 4 ▼a 188 ▼2 22
085 ▼a 188 ▼2 DDCK
090 ▼a 188 ▼b 2010z1
100 0 ▼a Marcus Aurelius, ▼c Emperor of Rome, ▼d 121-180
245 1 0 ▼a 명상록 / ▼d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지음 ; ▼e 유동범 옮김
246 1 ▼i 번역표제: ▼a (The) meditations
246 1 9 ▼a Ta eis heauton
250 ▼a 2판
260 ▼a 서울 : ▼b 인디북, ▼c 2010
300 ▼a 302 p. : ▼b 천연색삽화, 연표 ; ▼c 19 cm
440 0 0 ▼a Classic Letter Book ▼x 클래식 레터북 ; ▼v 014
650 0 ▼a Stoics
650 0 ▼a Ethics
650 0 ▼a Life
700 1 ▼a 유동범, ▼e▼0 AUTH(211009)104298
900 0 0 ▼a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e
945 ▼a KLPA

소장정보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88 2010z1 등록번호 1115862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88 2010z1 등록번호 1115862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로마제국의 16대 황제이자 스토아학파의 일원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게르만족과의 전쟁 가운데에서도 틈틈이 자신의 철학적 사유와 막중한 국정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경계해야 할 일들에 관해 기록한 철학서 <명상록>. 아우렐리우스가 황제로서 정무에 종사하거나 전쟁에 참가했을 때 틈틈이 직접 쓴 글이다.

아우렐리우스는 인간의 지나친 욕심과 쾌락의 추구가 결국 고통으로 연결된다고 보고, 어떠한 유혹에도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부동심을 강조했다. 또한 기쁜 일이건 슬픈 일이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쉽게 동요되지 않는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것이 바로 우주의 본성과 이성에 따르는 일임을 역설했다. 책은 총 12장으로 구성되었다.

아침에 일어나기 싫을 때는 이런 생각을 하라.
“나는 사람다운 일을 하기 위해 일어나야만 한다.”
-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

올곧은 삶에 자신을 비춰보는 거울 같은 책
진정으로 가치 있는 삶이란 과연 어떠한 삶일까? 우리는 이같은 물음을 하루에도 수십 번씩 자신에게 묻곤 한다. 그러나 부와 명예를 가진 사람들도 자신의 삶에 완벽한 만족을 얻지는 못했다. 왜일까? 그것은 우리가 우주의 이치와 진리를 알지 못한 채 헛된 욕망만을 채우려 했기 때문이다.『명상록』이 고대에 쓰인 철학서임에도 불구하고 현대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소중한 가르침이 될 수 있는 것은, 숭고한 영혼의 소유자이자 위대한 정치가였던 아우렐리우스의 깨달음을 통해, 우리가 그동안 끊임없이 알고자 했던, 그러나 미처 깨닫지 못했던 올바른 삶의 방향과 마음의 자세를 제시해 주기 때문이다.『명상록』은 현실의 삶에 고통 받거나 만족하지 못한 채 다가올 미래에 대한 두려움으로 오늘을 방황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늘 곁에 두고 나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아주 좋은 지침이 될 것이다.

진정한 행복과 참된 자아를 찾는 삶의 지혜서(書)
『명상록』은 로마제국의 16대 황제이자 스토아학파의 일원인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가 게르만족과의 전쟁 가운데에서도 틈틈이 자신의 철학적 사유와 막중한 국정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경계해야 할 일들에 관해 기록한 철학서이다. 아우렐리우스는 인간의 지나친 욕심과 쾌락의 추구가 결국 고통으로 연결된다고 보고, 어떠한 유혹에도 마음이 흔들리지 않는 부동심을 강조했다. 또한 자신에게는 누구보다 엄격하고 타인의 잘못이나 부족함에 한없이 관대했던 아우렐리우스의 철학적 본질은 노예 출신의 철학자 에픽테토스의 가르침에 영향을 받았는데, 그 중심이 되는 사상이 절제된 생활을 영위하는 것이었다. 그것은 우주의 본성인 이성을 깨닫고 그 본성이 이끄는 대로 순응하는 것이 우리가 바른 삶을 나아가는 길이며, 그러기 위해서는 기쁜 일이건 슬픈 일이건 어느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쉽게 동요되지 않는 마음의 평정을 유지하는 것이 바로 우주의 본성과 이성에 따르는 일임을 역설했다.
이러한『명상록』의 문학사적 가치는 단순히 위대한 역사적 인물의 기록에 있지 않다. 그의 철학이 지시하는 바는 인간이 지닌 근원적 본질에 관한 것이기 때문이다. 그의 주장에 따르면 우리가 인생에서 겪게 되는 수많은 사건과 사고는, 모두가 정해진 우주의 이치에 의해 일어나는 일이다. 본문 중 이런 말이 있다.

“당신은 현재의 몸무게가 3백 파운드에 못 미친다고 해서 한탄하지는 않을 것이다. 그렇다면 더 오래 살 수 없다고, 당신에게 주어진 수명밖에 살지 못한다고 슬퍼할 이유가 무엇인가? 당신에게 할당된 육체의 크기에 만족하는 것처럼, 당신에게 할당된 시간의 길이에 만족하라.”

결국 인간에게 벌어지는 모든 일은 필연적인 발단에 의해 발생하는 것이며 우리가 자연의 이치에 순응하고 좇으려 할 때 비로소 참된 평정과 안위를 얻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현실에 만족하지 못하는 삶은 이성에 어긋난 욕망일 뿐이며 이치를 벗어난 행동은 결코 우리의 마음을 평온한 길로 인도하지 못할 것이다.
만약 그릇된 욕망에 매여 삶이 고통스러웠다면『명상록』을 통해 당신의 영혼은 맑은 샘물처럼 정화될 것이다.

책의 구성

1장 - 배움에 대하여
막시무스는 자제력이 뛰어난 사람으로 어떠한 경우에도 확고부동한 목표를 흩뜨리는 법이 없었다. 그는 몸이 아프거나 혹은 그 밖의 시련 속에서도 항상 밝은 표정을 지었고, 자신의 의지대로 말하고, 옳다고 판단되는 것을 묵묵히 실천하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그는 다른 사람에게 악의를 품거나 범하는 일이 없었고, 놀라거나 두려움을 겉으로 드러내는 법이 없었으며, 당황하거나 실망하지도 않았다. 또 거짓 웃음으로 고통을 포장하는 일도 없었고, 미심쩍은 일을 한 적도 없었으며, 자비와 덕행과 용서에 인색하지 않았고, 모든 거짓으로부터 자유로웠다. 그러한 그의 품성은 그가 수양을 쌓아서라기보다는 그 자신이 정의 자체로 태어났기 때문이라고 생각될 정도였다.

2장 - 인생에 대하여
쾌락으로 우리를 유혹하는 것들, 고통으로 우리를 위협하는 것들, 허영으로 우리를 혼란스럽게 하는 것들의 본성은 무엇인가? 그런 것들이 얼마나 천박하고 저급한 것이며, 얼마나 가치 없고 덧없이 사라지는가를 직시하라.

3장 - 운명에 대하여
인간의 삶은 순간에 불과하며, 각자가 영위하는 지상의 공간 역시 비좁기만 하다. 생명은 지구의 한구석에 숨어 사는 보잘것없는 난쟁이에 불과하며 그것도 곧 꺼져 갈 것이다. 그리고 가장 뒤늦게까지 이곳에 머물 사후의 명성 역시 짧고 허망하다.

4장 - 죽음에 대하여
생의 기간에 가치를 두지 말라. 오직 그 뒤에 놓인 무한의 시간과 앞으로 올 영원만을 직시하라. 진리가 이러할진대, 어린애가 영원 속에서 사흘밖에 살지 못하는 것과 3대에 걸쳐 산다는 것이 무슨 차이가 있겠는가?

5장 - 인간의 본성에 대하여
우주는 각각의 사물에 저마다의 가치를 부여했으며, 질서를 세우고, 격식을 주고, 적당한 이치를 지정하고, 가장 우월한 것들이 서로 조화를 이루도록 해 놓았다.

6장 - 자연의 순리에 대하여
마케도니아의 알렉산더 대왕과 그의 마부도 죽음 앞에서만큼은 공평했다. 그들은 모두 똑같이 우주의 생성 요소로 환원되었거나 원자들 속으로 흩어져 버린 것이다.

7장 - 우주의 질서에 대하여
물질로 이루어진 모든 사물은 곧 우주의 본질 속으로 사라지고 만다. 결국 모든 인과관계는 순식간에 우주적 이성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또한 모든 것에 대한 기억조차도, 순식간에 영원이라는 시간 속으로 사라지고 말 것이다.

8장 - 선과 악에 대하여
인간들이 보편적으로 지닌 사악함은 우주에 해를 끼치지 못한다. 또 개별적인 한 인간의 사악함 역시 다른 사람에게 해를 끼치지 못한다. 악은 오직 악에 사로잡힌 죄인만을 해칠 수 있다. 그러나 그 역시 스스로 원하기만 하면 당장 악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힘을 지니고 있다.

9장 - 혼돈에 대하여
당신은 유익하지 않은 많은 괴로움을 떨쳐 버릴 수 있다. 그것들은 전적으로 당신의 생각 속에 존재하기 때문이다. 당신의 마음속에 온 우주를 포용하고, 영원한 시간을 생각하고, 모든 사물들의 빠른 변화를 생각하고, 출생에서 죽음에 이르기까지의 시간이 얼마나 짧은가를 생각하고, 또 출생 이전과 죽음 이후의 무한한 시간을 생각함으로써, 보다 넓은 세계로 들어갈 수 있는 것이다.

10장 - 사회적 존재에 대하여
당신에게 일어나는 모든 일은 아득한 태초부터 이미 준비된 것이다. 인과관계라는 직조물 위에 당신의 운명의 실은 유구한 시간을 거쳐 오면서 특정한 사건을 짜 나가고 있는 것이다.

11장 - 영혼에 대하여
영혼이 외부의 어떤 사물을 향해 뻗어 나가거나 위축되지 않으며, 흩어지거나 침전되지 않고, 자기 자신의 내부는 물론 모든 사물의 참모습을 비춰 주는 빛 속에 있다면, 그 영혼은 자기 본연의 형태인 완전한 모습을 유지할 것이다.

12장 - 올바른 삶에 대하여
나의 육안으로는 신들을 볼 수 없으며, 나의 영혼 역시 본 적이 없다. 하지만 나는 나의 영혼을 존중한다. 신들도 마찬가지이다. 나는 끊임없이 그들의 권능을 체험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그들의 존재를 인식하고 그들을 섬긴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마르쿠스 아우렐리우스(지은이)

161년부터 180년까지 로마제국을 다스렸던 16대 황제로 로마제국의 중흥 시대를 이끌었던 5현제의 마지막 황제이기도 하다. 121년 로마에서 귀족인 안니우스 베루스의 아들로 태어나 일찍 아버지를 여읜 아우렐리우스는 시의 장관이자 집정관을 세 차례나 역임한 할아버지에게 입양되어 당대 최고의 학자들에게서 수사학, 철학, 법학, 미술 등을 배웠다. 146년부터는 스토아 철학자 루스티쿠스와 에픽테토스의 영향을 받아 주로 철학에서 지적 흥미와 정신적 자양분을 구했다. 황제가 되어서도 학문에 대한 열정이 높아 늘 책을 손에서 놓지 않았다. 후기 스토아학파의 대표적인 철학자이기도 한 그는 재위 기간의 대부분을 화려한 제국의 수도 로마가 아닌 변방의 전쟁터에서 머물며, 군사들과 고락을 함께했다. 그러던 중 180년 서게르만의 한 부족 마르코만니의 침입을 직접 격퇴하다 빈도보나(오늘날의 오스트리아 빈)에서 병사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유동범(옮긴이)

시인ㆍ출판기획자. 시집『어제 내게로 오던 이별』과 우화집 『소금』(전2권),『천재들의 우화』(전2권),『받는 사랑 주는 사랑』등 다수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제1장 배움에 대하여 = 7
제2장 인생에 대하여 = 23
제3장 운명에 대하여 = 37
제4장 죽음에 대하여 = 53
제5장 인간의 본성에 대하여 = 83
제6장 자연의 순리에 대하여 = 109
제7장 우주의 질서에 대하여 = 139
제8장 선과 악에 대하여 = 171
제9장 혼돈에 대하여 = 201
제10장 사회적 존재에 대하여 = 225
제11장 영혼에 대하여 = 251
제12장 올바른 삶에 대하여 = 275
작품 해설 = 295
작가 연보 = 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