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 김선주 세상 이야기 (Loan 14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선주
Title Statement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 김선주 세상 이야기 / 김선주 지음.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한겨레출판,   2010.  
Physical Medium
379 p. ; 23 cm
ISBN
9788984313996
General Note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일까? 나, 우리, 세상에 던지는 무한 질문  
000 00704camcc2200217 c 4500
001 000045601008
005 20100816105411
007 ta
008 100702s2010 ulk 000c kor
020 ▼a 9788984313996 ▼g 03810
035 ▼a (KERIS)REQ000015962363
040 ▼a 211064 ▼c 211064 ▼d 211062 ▼d 241050 ▼d 211009 ▼d 244002
082 0 4 ▼a 895.785 ▼2 22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김선주 이
100 1 ▼a 김선주 ▼0 AUTH(211009)6613
245 1 0 ▼a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 ▼b 김선주 세상 이야기 / ▼d 김선주 지음.
260 ▼a 서울 : ▼b 한겨레출판, ▼c 2010.
300 ▼a 379 p. ; ▼c 23 cm
500 ▼a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일까? 나, 우리, 세상에 던지는 무한 질문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11586446 Availability Damaged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115864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22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4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32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5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3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6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3103775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No. 7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5128882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8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5128918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11586446 Availability Damaged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M
No. 2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1158644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229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321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2119732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edical Library/Monographs(3F)/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3103775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51288820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2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선주 이 Accession No. 15128918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칼럼니스트 김선주의 정치.사회 에세이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는 1969년 「조선일보」에 입사하여 6년 간, 1988년 「한겨레」 창간에 참여한 이후 20여 년 간 언론인으로서 기사와 칼럼을 써온 지 40여 년 만에 펴내는 김선주의 첫 책이다.

이 책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는 '언론인' 김선주가 지난 20년 간 쓴 글들의 고갱이를 담았다고 할 수 있다. 멀리는 1993년 9월에 씌어진 글부터 2010년 5월에 쓴 칼럼까지 거의 20년 세월 동안 널리 읽히고, 세월의 무게에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빛나는 성찰을 던져주고 있는 102편의 글을 한데 모았다.

책에 실린 글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사람답게 사는 삶, 경제, 정치, 남북관계, 여성, 결혼, 교육, 노년, 언론, 그리고 자신의 삶에 큰 영향을 끼쳤던 사람 이야기 등 다양하다. 하지만 책에 실린 모든 글을 관통하는 화두는 한 마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인가?"이다.

저자 김선주는 더 나은 개인의 삶,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개인과 세상의 관계를 소망한다. 그리고 무엇보다 그러한 삶의 방식을 자신에게 가르쳐준 것은 사람들이었다며, 마지막 장 '나를 키운 8할은 사람' 속 글들에서 자신 인생의 스승들이랄 수 있는 사람 이야기를 소개한다.

우리 시대를 대표하는 여성 지식인, 김선주의 첫 책!

김선주가 책을 펴낸다. 1969년 <조선일보>에 입사하여 6년 간, 1988년 <한겨레> 창간에 참여한 이후 20여 년 간 언론인으로서 기사와 칼럼을 써온 지 40여 년 만에 펴내는 첫 책이다. 보편적인 언어와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상식을 바탕에 두되, 시대의 핵심적 문제를 꿰뚫어 보며 읽는 이의 마음을 움직이는 그의 명칼럼은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왔다. 네 편 내 편 잘라 나누어 놓고, 반대편 상대를 향해 내리 꽂는 한방을 휘두르는 시평(時評)의 진부한 형식을 거슬러, 김선주의 글에는 발밑을 굽어보며 시작되는 성찰의 긴장감이 자신과 타인, 그리고 세상을 향한 시선에 두루 걸쳐 있다. 내 말과 글만 옳다는 승부형 글쓰기가 아닌, ‘성찰과 상식에 기댄 내 생각은 이러하다’고 던지는 김선주식 소통형 글쓰기에 오랜 세월 공감해온 많은 사람들은 김선주를 우리 시대의 대표적 여성 지식인이라 꼽는 데 주저하지 않는다.


20년 글쓰기의 고갱이

이 책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는 ‘언론인’ 김선주가 지난 20년 간 쓴 글들의 고갱이를 담았다고 할 수 있다. 멀리는 1993년 9월에 씌어진 글부터 올 5월에 쓴 칼럼까지 거의 20년 세월 동안 널리 읽히고, 세월의 무게에 아랑곳하지 않고 여전히 빛나는 성찰을 던져주고 있는 102편의 글이 한데 모였다. 적지 않은 글들이 당대의 현실에 대해 시시비비를 던지는 시평의 성격을 띠고 있음에도, 오래 전 글과 최근의 글이 서로 성김없이 적절히 어울리고 호응한다. 그의 글과 세계관이 가지는 일관성과 생생한 생명력은 무엇 때문일까? 김선주는 글을 쓰기 전 먼저 여러 개의 칼럼 주제를 준비한다고 한다. 자신만의 시선으로 바라보고, 자신만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주제를 정한 후에는 같은 주제로 여러 버전의 글을 쓴다. 그러고는 자신의 양심에 거리낌은 없는지, “세월이 지나도 후회하지 않을 것인지” “10년 전에 쓴 글과 지금 쓰고 있는 글의 상관관계”를 곱씹고, “10년 뒤에도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을지”를 자신에게 되물으며, 고치고, 또 고쳐 쓴다. 그렇듯 눈앞의 시류에 기댄 것이 아니라 자신의 냉철한 원칙과 양심에 바탕을 두고 한 글자 한 글자 생각을 다듬어낸 결과물이기에, 10~15매 안팎의 짧은 글 속에 시대를 관통하는 보편성과 독자의 마음을 흔드는 힘이 담겨 있는 것이다.

“글을 쓰면서 항상 괴로웠다. 이 글이 진실과 정의로움에 부합한 것인가, 이 시대를 사는 사람으로서 역사에 올바로 동참하려는 태도를 견지하고 있는가, 회피하거나 비겁하게 외면한 점은 없는가, 세월이 지나서도 후회하지 않을 것인가를 매번 곱씹었다. 법정에서 반대신문을 하듯 스스로에게 다짐과 질문을 되풀이했다. 가벼운 이야기든, 무거운 이야기든 한 번도 쉽게 씌어진 글은 없었다.” (후기 중에서)

“기자는 항상 자기검열을 하며 글을 써야 한다. 10년 전에 쓴 글과 지금 쓰고 있는 글의 상관관계가 어떻게 되는지, 지금 쓰고 있는 글이 10년 뒤에도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을지에 대한 물음을 끊임없이 자신에게 던져야 한다.”(233~234쪽)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인가?”

책에 실린 글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사람답게 사는 삶, 경제, 정치, 남북관계, 여성, 결혼, 교육, 노년, 언론, 그리고 자신의 삶에 큰 영향을 끼쳤던 사람 이야기 등 다양하다. 하지만 책에 실린 모든 글을 관통하는 화두는 한 마디 말로 요약할 수 있다.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인가?”이다.
그는 더 나은 개인의 삶, 더 나은 세상, 더 나은 개인과 세상의 관계를 소망한다. 물론 단번에 사람이나 세상이 변화한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다만 “뒤뚱뒤뚱 거리면서도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희망을 놓지 않으며, 그 희망의 전제 조건이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인가?”에 대한 무한한 질문과 실천이라는 것, 그것이 자신이 살아온 삶의 방식이라 말한다.
그 삶의 제1명제 아래서, 그는 자식에게 물려줄 것은 재산이 아니라 삶에 대한 태도임을 다짐하고, 아파트 경비 아저씨에게 돌린 삼계탕 점심값이 뇌물인지 선물인지를 고민하며, 여성 운동은 여성적 매력이 없는 패거리들이나 하는 것으로 폄하했던 젊은 날을 반성한다. ‘더 나은 세상’에 대한 소망은 조금 더 구체적이고 적극적이다. 국, 영, 수만 잘했던 별 볼 일 없는 학벌 좋은 사람보다는 열심히 일하는 고졸 생산직 노동자가 대접 받는 세상을 옹호하고, 나이든 어른의 지속적인 정신의 성장을 주문하며, 학교와 가정, 강대국의 폭력 메커니즘이 너무나 똑같은 것을 성토하고, 과도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는 언론과 종교계, 재벌의 목소리를 경계한다.
무엇보다 그러한 삶의 방식을 자신에게 가르쳐준 것은 사람들이었다며, 김선주가 자신 인생의 스승들이랄 수 있는 사람 이야기를 담고 있는 마지막 장 「나를 키운 8할은 사람」 속 글들은 이 책의 가장 빼어난 읽을거리 가운데 하나다. 젊은 시절 직장 동료 신홍범 씨에게서 무심히 들었던 “대한민국 평균 수준”이란 말이 김선주에게 가장 큰 인생의 잣대 가운데 하나가 됐음을 말하는 <그만하면 대한민국 평균 수준>, “엄마의 삶에 뿌리를 내리고 살면서 이모의 삶을 동경하며 산 것이” 자신의 자화상이었다는 고백을 하는 <엄마와 이모 사이에서>, 소설가 이문구 씨에 대한 추모글인 <캐딜락을 타고 떠난 사람>, 직장 선배였던 이규태 씨와의 사연을 담은 <이규태 선배와 낙지볶음>, 아버지의 눈에 보이지 않은 사랑을 추억하는 <아버지와 용돈, 그리고 재떨이> 등은 우리 시대 가장 아름다운 산문의 윗자리에 놓여질 만한 절창들이다.


가장 큰 목소리는 아니어도, 가장 설득력 있게 말하는 사람

이 책의 추천글에서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이 정확히 지적했듯이 적잖은 지식인들은 ‘우리 모두의 문제다’ 라는 주장을 펼치면서 그 ‘우리’ 안에 자신은 쏙 빠지는 ‘소풍가는 돼지 가족의 셈법’을 차용하곤 하는데, 김선주의 글은 그 반대로 “자신의 부끄러움에서 출발한다.” 일상 속 자신의 문제에서 시작하는 김선주표 칼럼의 가장 큰 덕목은, ‘바로 그 일상의 문제’를 함께 겪고 있는 독자들의 공감을 얻어내는 데 있다. 그가 포착한 시선이 독자들 입장에서 “나의 시선, 나의 마음, 나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타인의 입장을 고민하고 세계의 이면을 살피려는 김선주의 글에서 내가 보고 겪은 일상, 나의 생각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그의 글이 가장 빛나는 순간은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려는 에너지가 작동하는 순간이다. 무엇보다 김선주는 그것이 잘못된 것이라면 ‘어제의 나’, ‘어제의 내 생각’을 깨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다. 귀를 열어두고, 새로운 사고를 받아들이고, 자신을 반추하며, 몸과 정신의 변화를 수긍한다. 그러한 태도가 녹아 있는 그의 글을 읽으며, 독자는 자연스럽게 자기성찰에 동참하게 되고, 마음을 움직인다. 그렇게 변화를 경험하면서 또 다시 “어떻게 사는 것이 진정 잘 사는 것인가?”라는 자신과 세상에 대한 질문과 조우한다. 그 질문과 고민의 끊임없는 순환 과정을 통해 아주 서서히, 조금 더 좋은 세상, 조금 더 나은 삶을 가능하게 한다는 믿음이 김선주의 글에 담겨 있는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선주(지은이)

서울 한복판 정동에서 태어나 성장. 4.19와 5.16을 현장에서 봄. 대학 졸업 뒤 <조선일보> 문화부 기자로 일하며 광화문 아이로 20대를 보냄. 정치.사회.경제.문화의 현장을 일터로 삼아 세상과 소통. 닥치는 대로 보고 읽고 만나며 세상을 알게 됨. 유신이 선포됨. 세상이 미쳐 돌아감. 신문사 사주가 ‘유신찬양’으로 돎. 편집국 기자 전원이 자유언론투쟁을 선언. 자의반 타의반으로 3분의 2는 회사에 잔류. 3분의 1인 33인에 끼어 쫓겨남. 함께 쫒겨난 남자와 결혼. 두 아이 낳아 기르면서 여성잡지와 삼성에서 잠깐씩 일했음. <한겨레> 창간 만세! 여론매체부원으로 첫 출근. 생활환경부장, 문화부장, 논설위원, 출판본부장, 논설주간으로 일함. 2010년 현재는 인터넷 공간 ‘김선주학교’에서 게으른 교장 노릇을 하면서 매일매일 어떻게 사는 것이 잘사는 것인지를 고민 중. 다시 미쳐 돌아가는 세상이 온 것 같지만 역사는 뒤뚱뒤뚱 거리면서도 앞으로 나아갈 것이라는 확신 때문에 아직도 살고 있음.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추천글
 고맙고 자랑스럽다 / 서명숙 = 5
 아하! 김선주 / 정혜신 = 10
사람은 무엇으로 사는가
 당신 이웃의 캘커타 = 25
 자식한테 무엇을 물려주지? = 28
 별일 없이 산다 = 31
 목사님, 부처 믿고 사람 되세요 = 34
 삼성을 이야기하자 = 37
 값 떨어진 병역 의무 = 40
 역사는 되풀이되는가 = 43
 목숨을 걸고 = 46
 동물이 되어가는 사람들 = 49
 아! 봄날은 간다 = 52
자발적이고 우아한 가난
 초파리보다는 월등한 존재여야 = 57
 뇌물일까 선물일까 = 60
 죽은 지식인의 사회 = 64
 예수 없는 한국 교회 = 67
 자발적이고 우아한 가난 = 70
 세금 엄살, 심하다 심해 = 74
 아직 집을 못샀다고요? = 77
청와대의 밥맛
 대통령의 꿈은 달라야 = 83
 숙제가 너무 어렵습니다 = 86
 못다 쓴 유서를 쓰자 = 89
 노무현 씨, 나와주세요 = 92
 '괴물'을 기다리며 = 95
 청와대의 밥맛 = 98
 청와대를 떠날 때는 = 102
 다리 붕괴와 박정희 추도식 = 105
우리 마음속의 분단
 반기문 총장, 디딤돌이 되주기를 = 111
 햇볕정책 이외의 대안은 있는가 = 114
 북한의 매스게임, 그리고〈어떤 나라〉 = 117
 찢어진 가족사진의 복원 = 120
 우리 마음속의 분단 = 123
 불쌍해라, 미군 병사들 = 126
 나누지 않는 '정의' = 129
 미국의 거수기, 이제 그만 = 132
당신이 지금 서른이라면
 자기를 위한 잔칫상을 차려라 = 137
 그래도 사랑은…… = 142
 지론을 깨고 주례를 서다 = 145
 이제는 외조남이 인기남! = 149
 백년해로도 예술의 경지 = 153
 내가 미혼모였더라면 = 157
 연상연하 커플 = 160
페미니스트에게 빚지다
 올해의 인물, 옥소리 = 165
 페미니스트에게 빚지다 = 168
 제사도 아들딸 구별하지 말고 = 171
 성교육이 될 수 없는 순결교육 = 174
 '출산가산점' 시대가 온다 = 177
 성매매방지법, 위선과 거짓말 = 180
 못생긴 여자 쿼터제? = 183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안성맞춤, 정운찬 총리 = 189
 이별에도 예의가 필요하다 = 192
 아이를 어떻게 낳느냐고요? = 195
 아무리 돈이 제일이라지만 = 198
 소 팔아 쇠고기 사먹기 = 201
 방귀 조심 = 204
 재벌이 망하면 = 207
 우리 시대의 아버지 = 210
 사법 감시는 국민의 권리 = 213
아! 대한민국 언론
 장지연 언론상을 수상하며 = 219
 담론이 사라진 시대 = 221
 장자연을 살려내자 = 224
 짝퉁,〈시사저널〉 = 227
 12월 19일자〈조선일보〉사설 = 230
 너, 한겨레에 아직 있냐 = 233
 끝나지 않은 유신 시대 = 236
 죽을 때까지 여러분에게 배우겠습니다 = 239
1등주의의 상처
 너희는 박수부대로 살아라 = 247
 150점 이상을 위한 사회 = 250
 수능 350점 이하만 읽을 것 = 253
 '공상가'가 직업이 되는 세상 = 256
 영어만 잘하면?……아니지요 = 259
 '국, 영, 수'는 잠자는 시간 = 262
 잔치 끝에 마음 상해서야 = 265
 고졸 생산직 고임금에 웬 딴지? = 268
 맞아야 사람 된다고요? = 271
 모든 폭력은 똑같다 = 274
나이 곱하기 0.7
 입은 닫고 지갑은 열어야지 = 279
 어른들도 성장해야 한다 = 282
 요리가 글쓰기보다 낫더라 = 285
 나이 곱하기 0.7 = 289
 도전! 인라인 = 292
 액자 속 외할머니 = 295
 고맙다! 생로병사여 = 298
 자존심을 잃지 않는 노년 = 302
화양연화
 우드스톡은 꿈이었던가 = 307
 아바나를 떠나며 = 310
 고양이야, 여기 생선이 = 313
 몸매 만들기에 맞선 누드 = 316
 이혼보다는 실험 동거가 = 319
 죽어도 좋다는데 = 322
 이주일 씨, 이젠 우리를 울리는군요 = 325
 러브호텔을 첫 경험하다 = 327
나를 키운 8할은 사람
 그만하면 대한민국 평균 수준 = 333
 캐딜락을 타고 떠난 사람 = 337
 리영희 선생과 오빠부대 = 340
 이규태 선배와 낙지볶음 = 344
 60에 데뷔해서 85에 전성기를 = 348
 자장면과 삼판주 = 352
 다시 그 노래를 부르며 = 355
 신학상 선생을 아십니까 = 358
 사람 모양 그대로 죽기 = 362
 언니의 유언장 = 365
 아버지와 용돈, 그리고 재떨이 = 369
 엄마와 이모 사이에서 = 373
후기 = 377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