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 카투니스트 동범의 네팔 스케치 포엠 (Loan 7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김동범
Title Statement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 카투니스트 동범의 네팔 스케치 포엠 / 김동범 그리고 쓰다.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고양 :   예담 :   위즈덤하우스,   2010.  
Physical Medium
321 p. : 색채삽도 ; 20 cm.
ISBN
9788959134359
000 00705camccc200217 k 4500
001 000045599189
005 20100805071337
007 ta
008 100402s2010 ggka 000c kor
020 ▼a 9788959134359 ▼g 13980
035 ▼a (KERIS)BIB000011992530
040 ▼a 241050 ▼c 241050 ▼d 244002
082 0 4 ▼a 895.785 ▼a 915.49604 ▼2 22
085 ▼a 897.87 ▼2 DDCK
090 ▼a 897.87 ▼b 김동범 가
100 1 ▼a 김동범
245 1 0 ▼a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 ▼b 카투니스트 동범의 네팔 스케치 포엠 / ▼d 김동범 그리고 쓰다.
260 ▼a 고양 : ▼b 예담 : ▼b 위즈덤하우스, ▼c 2010.
300 ▼a 321 p. : ▼b 색채삽도 ; ▼c 20 cm.

Holdings Information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Humanities 2/ Call Number 897.87 김동범 가 Accession No. 151287378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작가가 네팔에서 현지인과 함께 부대끼며 느낀 감상들을 생생하게 담아낸 스케치 & 에세이 여행기이다. 펜으로 그려낸 스케치 그림은 사색과 여유로움이 가득한 아날로그적 정서가 담백하게 담겨있다.

카투니스트 특유의 시선으로 순수의 땅 네팔과 히말라야의 자연 돇광과 사람들의 모습을 따뜻하게 그려낸 책은 얽매임 없이 자연스럽게 써내려간 작가 특유의 감성적인 시와 글, 그림과 사진이 어우러져 편안하고 사색적인 느낌을 전달한다. 길에서 만난 가난한 네팔리들의 일상, 순수의 땅 네팔의 때 묻지 않은 풍경들이 작가의 손끝에서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으로 되살아나 아날로그 여행의 묘미를 진하게 전달할 것이다.

“가끔은 길을 잃고 헤매도 괜찮아.
결국 우린 길 위에서 다시 만날 테니까."


사색하는 카투니스트 김동범, 이 남자가 여행하는 법
-지구 밖을 떠도는 서툰 그림 여행자


여행에서 느낀 감성과 사색의 조각들을 한 장의 스케치에 담아낸 새로운 스타일의 여행 스케치북이 출간되었다. 카투니스트 동범의 네팔 스케치 포엠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네이버 파워 블로거로 수많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젊은 카투니스트 김동범. 대학 겸임교수와 카투니스트, 그리고 팝아트 작가와 대학원 수업까지, 없는 시간 쪼개가며 누구보다 열심히 살았다. 일에 파묻혀 허우적거리던 어느 날, 피곤에 찌든 자신의 얼굴을 마주본 순간 마음 깊은 곳에서 무언가 울컥 하는 것이 올라왔다. ‘이 모습이 진짜 나인가? 내가 원하던 내 모습이 진짜 이런 것이었을까? 나, 지금 잘 살고 있는 걸까?’

자신을 돌아볼 겨를도 없이 부지런히 앞만 보고 달려온 삶에 문득 회의가 느껴졌다. 갑자기 모든 게 답답하고 방향을 잃은 듯 혼란스러웠다.
‘그래, 떠나는 거야!’

때론 긴 인생에 잠깐의 브레이크도 필요한 법. 청년 동범은 망설임 없이 비행기에 올라탔다.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아 돌아오기 위해 아무 계획도 없이 무작정 떠난 곳, 50일간의 네팔 여행은 그렇게 시작됐다. 가장 좋아하는 스케치북과 펜 한 자루만 달랑 든 채.

“잘은 모르겠다, 왜 네팔에 매혹되었는지. 그래도 멈출 순 없었다. 무모하리만치 열정적이었던 예전의 에너지를 되살리기 위해, 내가 나인 채로 당당히 살아가기 위해, 삶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고통을 편히 받아들일 수 있기 위해 나는 뒤도 돌아보지 않고 떠나야만 했다. 네팔에서, 히말라야에서 나를 찾아 돌아와야만 했다.”

연필 한 자루로 세상과 소통하는 카투니스트 동범의 여행기
-네팔에서 보낸 50일간의 감성 스케치 여행


빈손으로 일상의 탈출처럼 떠난 그의 스케치 여행은 네팔 공항에 내리자마자 시작되었다. 아빠의 품에 안긴 아이의 해맑은 눈동자와 마주친 순간 본능적으로 스케치북과 펜을 꺼내 들었다. 그림을 받은 아이의 가족은 밝은 미소로 화답을 해주었다. 여행과 사람 그 인연을 맺어준 것은 한 장의 그림이었다. 네팔 도착 직후 시작된 그림으로 인연 맺기는 여행길내내 계속 되어 소중한 인연과 추억이 담긴 스케치북으로 다시 태어났다.

“누군가를 그린다는 것, 내가 알지 못하는 사람을 그린다는 것, 지구를 돌아 아무런 이유도, 부탁도 없이 그저 우연히 만나 온전히 나의 가슴이, 나의 손이 가는 대로 그리는 아이의 얼굴. 나의 손이 아이의 얼굴을 따라가는 동안 내가 그림쟁이인 것에 감사했고, 네팔에 온 것에 감사했고, 이 시간, 이곳에 있는 이 아이에게 감사했다. (……) 한 자루의 작은 펜이 내 품속에서 세상을 맞이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나의 스케치 여행은 이미 시작되고 있었다.”

네팔리(네팔 현지인을 부르는 말)와 길에서 만난 여행객들에게 그려준 한 장의 그림은 그에게 뜻밖의 많은 경험을 안겨주었다. 게스트하우스 사장은 1주간의 숙박을, 주방장 아저씨는 매끼 식사 제공을, 또 어떤 이는 시원한 맥주를 선물했다. 길에서 만난 아이들의 환한 얼굴도, 인상 험한 네팔의 경찰들도 그의 손끝에서 정감 있는 캐리커처로 탄생했다. 빈손으로 떠난 그곳에서 그는 세상 모두와 친구가 된 것이다.
그가 가져간 스케치북엔 네팔의 자연과 사람, 그리고 이야기가 차곡차곡 담겨졌다.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는 이렇듯 작가가 네팔에서 현지인과 함께 부대끼며 느낀 감상들을 생생하게 담아낸 스케치 & 에세이 여행기이다. 펜으로 그려낸 스케치 그림은 사색과 여유로움이 가득한 아날로그적 정서를 담백하게 전달해준다.

바람을 닮은 그곳, 네팔에선 길을 잃어도 좋아
-순수의 땅 네팔에서 사랑과 희망을 스케치하다


그의 여행은 연필 하나로 소박하게 시작됐지만, 사람들과 마음을 주고받는 법, 세상과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깨닫게 된 큰 경험이었다. 그림으로 맺어진 특별한 인연들과 따뜻한 사랑으로 충전된 그의 에너지는 그를 거친 히말라야의 트레킹에 도전하게 하고, 네팔의 학교에서 석판을 칠판 삼아 공부하는 아이들에게 칠판을 사주겠다는 꿈을 꾸게 했다. 잃어버린 자신의 모습을 찾기 위해 무작정 떠난 여행, 때론 길을 잃고 헤매 다녔지만 결국 새로운 희망까지 품고서 돌아온 것이다.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는 그림 하나로 사람들과 소통하는 ‘물물교환’ 여행의 재미와 나눔의 즐거움까지, 지금까지와는 새로운 여행 스타일을 보여준다. 특히 여러 사람이 그린 듯한 작가의 다양한 그림 스타일을 감상하는 재미는 보너스!

카투니스트 특유의 시선으로 순수의 땅 네팔과 히말라야의 자연 돇광과 사람들의 모습을 따뜻하게 그려낸 이 책은 얽매임 없이 자연스럽게 써내려간 작가 특유의 감성적인 시와 글, 그림과 사진이 어우러져 편안하고 사색적인 느낌을 전달해준다. 길에서 만난 가난한 네팔리들의 일상, 순수의 땅 네팔의 때 묻지 않은 풍경들이 작가의 손끝에서 섬세하고 따뜻한 그림으로 되살아나 아날로그 여행의 묘미를 진하게 전달할 것이다.

“가지고 온 물건은 없어지고 새로운 짐들이 배낭 속에 들어가 있다. 나도 이 짐들처럼 버려지고 새로워진 건지도 모른다. 길을 잃고, 히말라야를 걷고, 코끼리를 만지고, 별과 함께 바람을 느끼며 이곳을 느꼈다. 죽음조차 행복한 네팔, 히말라야의 거대한 품에서 자연을 느끼고 마음을 열고 싶어 떠난 여행. 하지만 히말라야는 내게 거대하고 아름다운 자연이 아닌, 사람 그리고 사랑을 느끼고 소통하는 법을 알게 해주었다. 나의 스케치북에는 히말라야의 설산 대신 그들의 얼굴이, 그들의 소중한 삶들이 고스란히 들어왔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김동범(지은이)

데일리줌 (고군분투) 연재, 시리아, 이탈리아, 러시아, 터키 및 국내의 국제카툰콘테스트에서 입상 (가끔은 길을 잃어도 괜찮아) 출간, 현 부천대학교, 한국영상대학 겸임교수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prologue = 10
part 1 순수의 땅 네팔에 매혹되다
 첫 만남 = 21
 반짝반짝 빛나는 얼굴 = 22
 나는 매일 그림을 그린다 = 25
 내가 가야 할 곳 = 32
 골목에서 = 49
 그림으로 먹은 밥 한 끼 = 54
 홀로 된다는 것의 아련함 = 61
 노 잉글리시! 노 잉글리시!! = 64
 사람이 모여 만드는 작은 이야기 = 66
 버스가 좁아요 = 71
 코끼리 발은 생각보다 크다 = 75
 벅터푸르의 아침 = 83
 아침을 부르는 향기 '찌아' = 88
 버스 안 왼쪽 창가 좌석에서의 고민 = 90
 가벼운 여행자 = 93
 생각이 늘다 = 94
 침낭을 사다 = 98
 낯선 땅에서 나이를 먹다 = 103
 여행길에서 호감을 얻는 방법 = 109
 신들의 나라 = 113
 물갈이 = 116
 차 한 잔의 미소 = 118
 카트만두의 빵집 = 120
 해바라기 = 122
 당신은 누구신가요? = 141
part 2 히말라야가 내게 말을 걸다
 아이들을 만나다 = 149
 독수리 6형제 = 153
 긴급구조 등산화 씨 = 154
 눈을 뜨고 걷긴 힘들다 = 159
 포터의 등을 보며 걷다 = 160
 유께의 꿈은 선생님 = 164
 아무도 무슨 일이 있었는지 모른다 = 172
 하늘 위를 걷다 = 177
 낯선 곳에서 공짜 술 얻어먹기 = 178
 반갑다, 친구야! = 180
 짐을 싸다 = 183
 왜 이곳이었을까? = 188
 안녕, 고산병 = 196
 학교를 훔쳐보다 = 202
 포터의 꿈 = 212
 길 찾기 = 221
 그들이 사는 집 = 226
 끝 그리고…… 다시 시작 = 231
part 3 다시 혼자가 되다
 크레이지 택시 드라이버 = 244
 죽음으로 이어지는 삶 = 249
 당신의 시간 = 252
 전 재산의 의미 = 255
 영화를 보다 = 259
 느리게 = 268
 늦잠 = 276
 룸비니 가는 길 = 280
 낯선 땅에서 만난 부처님 = 285
 그녀는 왜 이곳에 왔을까? = 287
 어머니의 선물 = 293
 사장님, 신세 좀 지겠습니다 = 294
 같은 하늘 아래의 두 번째 만남 = 298
 또다시 매연 속으로 = 303
 그림으로 사랑 고백을 하다 = 304
 바람을 쫓아온 여자 = 306
epilogue = 316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신용목 (2021)
배미정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