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etail View

Detail View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 : 이탈리아 문화와 풍속으로 떠나는 인문학 이야기 (Loan 72 times)

Material type
단행본
Personal Author
Kostiukovich, Elena. 김희정 , 옮김
Title Statement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 : 이탈리아 문화와 풍속으로 떠나는 인문학 이야기 / 엘레나 코스튜코비치 지음 ; 김희정 옮김.
Publication, Distribution, etc
서울 :   랜덤하우스코리아 ,   2010.  
Physical Medium
647 p. : 색채삽도 ; 24 cm.
Varied Title
Perche' Agli Italiani Piace
ISBN
9788925538174
General Note
감수: 박찬일  
서문: 움베르토 에코  
Bibliography, Etc. Note
참고문헌: p. 619-647
Subject Added Entry-Topical Term
Cookery, Italian Food habits --Italy --History
000 00978camccc200313 k 4500
001 000045598055
005 20100805070937
007 ta
008 100609s2010 ulka b 000c kor
020 ▼a 9788925538174
035 ▼a (KERIS)BIB000012029134
040 ▼a 242001 ▼d 211009
041 1 ▼a kor ▼h ita
082 0 4 ▼a 641.5945 ▼2 22
090 ▼a 641.5945 ▼b 2010
100 1 ▼a Kostiukovich, Elena.
245 1 0 ▼a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 : ▼b 이탈리아 문화와 풍속으로 떠나는 인문학 이야기 / ▼d 엘레나 코스튜코비치 지음 ; ▼e 김희정 옮김.
246 1 9 ▼a Perche' Agli Italiani Piace
260 ▼a 서울 : ▼b 랜덤하우스코리아 , ▼c 2010.
300 ▼a 647 p. : ▼b 색채삽도 ; ▼c 24 cm.
500 ▼a 감수: 박찬일
500 ▼a 서문: 움베르토 에코
504 ▼a 참고문헌: p. 619-647
650 0 ▼a Cookery, Italian
650 0 ▼a Food habits ▼z Italy ▼x History
700 1 ▼a 김희정 , ▼e 옮김 ▼0 AUTH(211009)124089
900 1 0 ▼a 코스튜코비치, 엘레나
945 ▼a KLPA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115837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2119638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3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2119638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4 Location Centennial Digital Library/Stacks(Preservation5)/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1158379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5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5128852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Main Library/Monographs(4F)/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1158379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21196382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2 Location Science & Engineering Library/Sci-Info(Stacks1)/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21196383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Centennial Digital Library/Stacks(Preservation5)/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11583794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B M
No. Location Call Number Accession No. Availability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No. 1 Location Sejong Academic Information Center/Science & Technology/ Call Number 641.5945 2010 Accession No. 151288527 Availability Available Due Date Make a Reservation Service

Contents information

Book Introduction

세계적인 작가 움베르토 에코가 격찬하고 최고의 스타 셰프 박찬일이 강력 추천한 이탈리아 식문화 탐방기. 뛰어난 필치와 섬세한 관찰력의 소유자, 엘레나 코스튜코비치가 직접 이탈리아 곳곳을 누비며 쓴 책이다. 이탈리아 특유의 식문화를 각 지역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상징이라는 두 가지 테마로 나눠서 저자가 직접 수집한 이탈리아 현지의 생생하고 맛깔스런 사진을 더해 독자의 흥미를 끈다.

이탈리아에서 아무리 오래 살았더라도 이방인들은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점이 한 가지 있는데 그것은 바로 다채로운 화제로 이야기하다가도 결국에는 음식이야기로 흐르고 마는 점이다. 이 책을 통해 음식이야기야말로 다른 사람을 온전히 환영하는 방식이고, 민주적이며 긍정적인 이탈리아인들의 대화 방법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된다. 지중해 뜨겁게 빛나는 태양 아래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풍경이 배경으로 펼쳐지는 음식기행을 따라가다 보면 그 땅에 새겨진 역사와 문화, 그리고 그곳에 삶의 터전을 잡고 살아가는 사람들을 어느새 온전히 이해하고, 포용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이 책은 오랜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반카렐라 델라 쿠치나’상을 수상. 또한 요리계의 오스카 상‘2010 IACP Cookbook Award’의 최종 후보로 올라 쟁쟁한 책들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탈리아에서 살아본 이방인이라면 누구나 품게 되는 의문 몇 가지!

“계급투쟁과 치커리가 대체 무슨 상관이 있지?”
“빵처럼 맛있는 사람이란 대체 무슨 뜻이지?”
“시칠리아 전통 디저트 ‘카사타’에 담긴 사연은 뭘까?”
“아니 그것보다.....대체 이탈리아 사람들은
왜 저렇게 음식 이야기를 자주 하는 거야?”

황당함과 호기심에서 시작해서 감탄으로 끝나는 이탈리아인들의 무궁무진한 음식 이야기!
그리고… 파스타보다 더 맛있는 이탈리아 읽기


◆ 출판사 서평

이탈리아가 배출한 세계적인 작가, 움베르토 에코가 격찬하고,
최고의 스타 셰프 박찬일이 강력 추천한 이탈리아 식문화 탐방기!

시오노 나나미의 ≪로마인 이야기≫ 속 배경이 되었던 역사적인 나라. 로마제국 이후 각지가 여러 나라에 의해 점령되어 다양한 문화와 향토 요리가 혼재해 있는 나라. 이제는 외식 메뉴로‘짜장면보다는 파스타’가 먼저일 만큼 한국인의 입맛을 단숨에 사로잡은 나라. 한국인과 비슷한 성격, 비슷한 취향으로 더욱 친근한 나라. 우리에게 이탈리아는 어느새 생활 깊숙이 자리한 친숙한 나라가 되었다. 이제 파스타를 즐겨 먹는 여자들뿐 아니라 남자들까지도 이탈리아 음식에 매료될 정도다. 그 어느 때보다도 이탈리아의 인기가 높아져가는 요즘, 월메이드 드라마 “파스타”의 성공으로 이탈리아와 그 음식에 대한 관심이 더욱 더 뜨거워졌다. 이러한 시기에 아름다운 지중해 나라 이탈리아를 음식을 통해 제대로 보여주는 역작이 나왔다. 바로 뛰어난 필치와 섬세한 관찰력의 소유자, 엘레나 코스튜코비치가 직접 이탈리아 곳곳을 누비며 쓴 책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가 출간된 것이다.
이 책은 이탈리아의 지리적 특성과 역사, 그리고 그곳 식탁에 담긴 사람들의 삶과 그 땅에 담긴 기억을 되새겨보는 행복한 문화여행기이자 인문서다. 저자는 이 책을 쓰기 위해 지중해의 아름다운 풍광과 그 속에 살고 있는 이탈리아인들의 삶을 세밀히 관찰하고 그들의 땀과 정성이 담긴 음식들을 탐닉했다. 그리고 음식이라는 코드를 통해 이탈리아 문화의 거의 모든 것을 담은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를 탄생시켰다. ≪장미의 이름≫ 등 자신의 책을 러시아에 번역한 것을 계기로 그녀와 오랫동안 함께 일해온 이탈리아 출신 세계적 작가 움베르토 에코 역시 그 디테일한 조사와 해박한 지식에 찬사를 보내고 이탈리아 요리의 스타 셰프 박찬일도 그 치밀한 조사와 탄탄한 필력에 감탄을 금치 못했다. 지금까지 이탈리아를 맛있는 음식, 아름다운 풍경, 유구한 역사를 고스란히 간직한 나라라고만 알고 있었다면 이번에야말로 이 책을 통해 이탈리아의 뿌리와 숨결까지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음식이라는 만화경으로 들여다볼 수 있는 모든 영역을 다룬 최고의 역작!
파스타와 알 덴테의 은밀한 관계에 목숨 거는 이탈리아인들의 역사 · 문화 · 풍속 이야기

이탈리아를 가장 이탈리아답게 풀어낼 수 있는 코드가 과연 무엇일까? 러시아 태생으로 이탈리아를 제 2의 고향이라 말하며 20년 이상 이탈리아에서 살아온 저자는 망설임 없이 “음식”이라고 대답한다. 그도 그럴 것이 스파게티 면의 설익음과 알 덴테(꼬들거리는 질감) 간 미묘한 차이를 가려내는 요리사의 심오한 모습과, 올리브유와 마늘만으로 최고의 맛을 내는 파스타 ‘알리오 올리오’를 보고 있자면, 이탈리아 음식에는 간단하지만 범인들은 쉽게 따라할 수 없는 무언가가 느껴진다. 그러나 단순히 이탈리아 음식에 담긴 고유한 매력 때문에 이러한 대답이 나온 것은 아니다. 그 이유는 바로 이탈리아에서 오랜 이국생활을 해온 저자의 경험과, 이방인들이 공통적으로 꼽는 이탈리아인들만의 독특한 언어습관에 있다.
이탈리아에서 아무리 오래 살았더라도 이방인들은 도저히 이해하기 힘든 점이 한 가지 있는데 그것은 바로 다채로운 화제로 이야기하다가도 결국에는 음식이야기로 흐르고 마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독특한 대화다. 예컨대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하거나, 모임에서 친구들과 서로의 안부를 묻다가도 어느 순간엔가 엑스트라베르지네 올리브 오일이나, 버섯 요리에 대해 심층 토론하는 현장이 되어버리고 마는 것이다. 대화의 말미에 이르면 늘 음식과 맛있는 식탁 이야기로 주제가 바뀌어 있다. 이탈리아 사람들은 너나할 것 없이 어떤 자리든 누구와 있든 그저 요리 이름을 말하는 것만으로도 즐거운 대화가 된다.
그렇다면 대체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이야기를 하고, 그러면서 행복을 느끼는 걸까? 이렇게 늘 음식에 대해 이야기하는 걸 좋아하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기억과 상상에는 과연 어떤 것들이 있을까? 저자는 이러한 궁금증으로 카메라와 메뉴판을 들고 직접 장화 모양의 지중해 반도 곳곳을 탐방하기 시작한다. 그리고 현지에서 요리에 대한 비유, 음식의 담겨진 체계 등을 접하면 접할수록 그것이 수천 년의 세월 동안 완성되어온 이탈리아 사람들의 소통방식이며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수단임을 깨닫게 된다. 음식이야기야말로 다른 사람을 온전히 환영하는 방식이고, 민주적이며 긍정적인 이탈리아인들의 대화 방법이다. 지중해 뜨겁게 빛나는 태양 아래 맑은 공기와 아름다운 풍경이 배경으로 펼쳐지는 이 음식기행을 따라가다 보면 그 땅에 새겨진 역사와 문화, 그리고 그곳에 삶의 터전을 잡고 살아가는 사람들을 어느새 온전히 이해하고 있고, 포용하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것이다.

일찍이 이탈리아의 복잡한 요리문화사를 이토록 감칠맛 나게 풀어낸 책은 없었다!
이탈리아 땅에 담긴 역사의 발자취와 삶을 찾아 떠난 행복한 식문화 기행

혹시 ‘토르텔리니’가 이탈리아에 점포를 연 맥도날드에 대항하는 상징적 음식이었다는 사실을 아는가. 이탈리아에서는 카푸치노를 아침에만 마신다는 사실은? 반면 피자는 저녁에만 판매한다는 것도? 낮 시간에 레스토랑에 들어가 피자를 주문하면 주방에서 요리사가 씩씩거리며 나와 손님의 멱살을 잡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은 아는가? 이 책은 이탈리아 특유의 식문화를 각 지역과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상징(예컨대 올리브 오일, 파스타, 순례자, 전체주의 등)이라는 두 가지 테마로 나눠서 구성하고 있고, 저자가 직접 수집한 이탈리아 현지의 생생하고 맛깔스런 사진을 더해 독자의 흥미를 끈다. 특히 지리 및 지형은 이탈리아 요리 문화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요소인데, 요리의 재료와 그 요리를 만드는 사람의 삶에 가장 큰 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예컨대 피에몬테, 밀라노, 베네치아 등으로 대표되는 북부지방은 과거 여러 국가의 지배를 경험한 탓에, 다양한 향토 음식과 이국적인 문화가 남아 있다. 추운 기후에 대체로 부유하고 농업이 발달하여 육류와 유제품,‘리조토’같은 쌀을 재료로 삼은 요리가 많다. 반면 남부지방과 도서 지역은 올리브 오일과 토마토, 풍부한 해산물을 이용한 요리가 발달하였다. 이처럼 이 책은 지역의 식탁과 대표 음식을 소개하며 그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 사람들의 사고방식과 주거모습, 종교, 이데올로기까지 살펴본다. 이러한 내용을 읽다 보면 왜 이탈리아 사람들이 전혀 다른 주제에서 음식 이야기가 나올 수밖에 없는지를 자연스레 알게 될 것이다.

이탈리아 찬란한 전통과 유산을 대표하는‘반카렐라 델라 쿠치나 상’수상!
요리계의 오스카 상‘2010 IACP Cookbook Award’최종 후보 등극!

이탈리아 문학과 러시아 문학을 연구해온 학자이자 문학가 엘레나 코스튜코비치는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들을 번역함으로써 자신을 출판계 스타로 만들어준 나라, 이탈리아를 향한 애정과 관심으로 650쪽에 달하는 방대한 분량의 책을 완성시켰다. 호기심을 학문적 탐구로 승화시켜 이탈리아의 식문화가 수록된 고(古) 서적과 사료(史料)를 찾아가며 낱낱이 기록하여 그 문학적, 인문적 가치 역시 드높다. 그 깊이와 값어치를 인정받아 오랜 전통과 명성을 자랑하는 이탈리아 문학상 ‘반카렐라 상’ 가운데 ‘반카렐라 델라 쿠치나’상을 수상하게 된다. 또한 요리계의 오스카 상‘2010 IACP Cookbook Award’의 최종 후보로 올라 쟁쟁한 책들과 경합을 벌이고 있다. 이탈리아 각 주를 순회하고,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여러 상징을 탐구한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 이야기를 좋아할까?≫는 이탈리아 유산과 요리 전통을 생생히 전달하고 있어 독자들의 인문적 소양을 높이는 동시에, 유럽의 찬란한 문화유적을 둘러보는 여행자의 기분을 만끽하게 해준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독자들은 따뜻하고 소박한 음식 한 그릇이 전하는 행복함과 단란함을 느끼게 될 것이다. 그리고 이 한 권의 책과 함께 여행을 마칠 당신은 그 누구보다도 열렬히 이탈리아인들의 음식이야기를 좋아하게 될 것이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Author Introduction

엘레나 코스튜코비치(지은이)

러시아에서 태어난 엘레나 코스튜코비치에게 이탈리아는 제2의 고향이다. 어린 시절부터 문학에 뛰어난 재능을 지녔던 코스튜코비치는 작가이자 화가인 할아버지에게서 예술과 문화에 대한 지대한 영향을 받으며 자랐다. 모스크바 주립대에서 이탈리아 문학과 러시아 시문학, 번역을 공부하였고, 졸업 후 8년간 문학잡지 매거진의 이탈리아 부문장으로 활동하며 출판계에 들어온다. 그 후 ‘이탈리아’와 ‘러시아’라는 너무나도 상반된 환경의 나라 사이에서 문학적 교류에 힘쓰던 중 운명적인 작품, 움베르코 에코의 ≪장미의 이름≫을 번역한다. 전문 번역가들도 혀를 내두르는 에코의 까다로운 문장을 섬세하고 뛰어난 필치로 옮겨, 이 책으로 ‘러시아 올해의 번역상’을 받는다. 코스튜코비치의 뛰어난 번역 솜씨를 눈여겨본 언어학자 움베르토 에코는 그녀와의 인연을 이어나가 그 뒤로도 러시아에 출간된 에코의 작품은 언제나 코스튜코비치가 도맡아 번역하였다. 번역상을 수상했던 1988년부터 20년간 그녀는 꾸준히 출판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편집자로서 러시아 문학 시리즈를 펴내고, 다양한 출판 축제와 도서전, 그리고 이벤트 현장에서 이탈리아와 러시아 양국의 문화를 알리고 기획하는 인물로 활약했다. 그녀는 다수의 번역 및 저술을 통해 Zoil(1999), Grinzane Cavour Moscow(2004), 러시아 레스토랑 협회에서 주는 Welcome Prize(2005), Bancarella(cucina) Award(2007, 이탈리아), Chiavari Literary Prize(2007, 이탈리아), Premi Nazionali per la Traduzione(2008, 이탈리아) 등 수많은 문학상을 받았다. 이후 10년간 이탈리아 트렌토 대학에서 러시아 문학과 번역에 대해 가르치고, 트리에스테 대학과 밀라노 대학에서 강의를 하며 지금까지 이탈리아에서 20년이 넘게 생활해오고 있다. 이탈리아 생활을 하면서 코스튜코비치는 다른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다가도 음식에 관한 대화로 흘러가게 되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독특한 언어습관에 당황스러워하다가, 이내 학문적 호기심으로 이를 승화시켰다. 그리고 집요한 관찰과 학구열을 통해, 음식에 맛과 풍미만이 아닌, 그 땅의 기억과 삶에 대한 애정을 담아 만들어내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요리와 식문화에 매료되었다. 그녀는 중년의 나이에도 카메라를 들고 장화모양의 지중해 반도 곳곳을 누비며 그곳에 사는 사람들과 그들이 만든 음식을 탐닉했다. 그리고 가히 음식이란 만화경으로 다룰 수 있는 모든 영역을 담아낸 역작 ≪왜 이탈리아 사람들은 음식이야기를 좋아할까≫를 집필한다. 이 책으로 이탈리아 전통과 유산을 대표하는 ‘반카렐라 델라 쿠치나’상을 수상했고, 요리계의 오스카상‘2010 IACP Cookbook Award’최종 후보에 올랐다.

김희정(옮긴이)

1973년 경북 상주에서 태어났다. 대구가톨릭대학교 이탈리아어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움베르토 에코의 《가재걸음》, 《적을 만들다》, 디노 부차티의 《60개의 이야기》, 조르조 바사니의 《금테 안경》을 비롯해, 《악령에 사로잡히다》, 《전염의 시대를 생각한다》, 《나는 침묵하지 않는다》, 《돈의 발명》 등 인문·문학·예술·종교 분야의 다양한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박찬일(감수)

누군가는 ‘글 쓰는 셰프’라고 하지만 본인은 ‘주방장’이라는 말을 가장 아낀다. ‘노포’라는 단어가 생소하던 시절부터 오래된 식당을 찾아다니며 주인장들의 생생한 증언과 장사 철학을 글로 써왔다. 세계에서 인구당 식당 수가 제일 많고, 그만큼 식당이 쉬이 폐업하는 나라, 대한민국. 그럼에도 격동의 현대사를 고스란히 버티고 이겨낸 노포의 민중사적 가치를 발견하고 기록하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아무도 하지 않으면 우리가 하자’며 후배 노중훈과 의기투합해 전국의 ‘백년식당’에 근접한 노포들을 찾아 취재하기로 했다. 그렇게 2012년 ‘노포 탐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전국의 ‘밥장사의 신’들을 찾아 발로 뛰며 취재한 지 어언 10년 가까이 흘렀다. 그들의 숭고한 노동과 벅찬 인심과 변치 않는 맛을 정리해 《백년식당》 (2014), 《노포의 장사법》 (2018) 두 권의 책을 펴냈다. 이 책들로 말미암아 서울시의 ‘오래가게’ 사업 등이 시작됐고, ‘뉴트로 트렌드’를 타고 사회·문화적으로 노포의 가치가 알려지고 관심이 확산되는 데에 일조했다. 매일 주방을 드나들면서도 《오사카는 기꺼이 서서 마신다》, 《오늘의 메뉴는 제철 음식입니다》, 《추억의 절반은 맛이다》, 《지중해 태양의 요리사》 등 다수의 책을 펴냈다. <한겨레>, <경향신문> 등의 매체에도 글을 쓴다. 서울 서교동과 광화문의 <로칸다 몽로>와 <광화문국밥>에서 일한다.

Information Provided By: : Aladin

Table of Contents

목차
움베르토 에코의 서문 = 7 
머리말 = 12 
감사의 글 = 20
북부 지역
 프리울리 베네치아 줄리아 = 27 
 사그라: 이탈리아의 다채로운 축제들 = 41 
 베네토 주와 베네치아 = 51 
 올리브오일: 지중해 반도에 흐르는 신의 음료 = 69 
 트렌티노 알토 아디제 = 79 
 순례자: 영혼의 자유를 얻고자 걷는 방랑의 길 = 91 
 롬바르디아 = 108 
 슬로푸드: 음식의 전통과 다양성을 수호하는 운동 = 131 
 발레 다오스타 = 141 
 유대인: 핍박 속에 피어난 자유의 레시피 = 151 
 피에몬테 = 161 
 리조토: 느림의 미학이 담긴 서민 요리 = 188 
 리구리아 = 196 
 아메리카의 옛 선물: 가난한 이탈리아 식탁을 채워준 식재료 = 213 
 에밀리아 로마냐 = 226 
 달력: 그리스도 교회의 축제와 기념일 = 257 
중부 지역
 토스카나 = 275
 파스타: 이탈리아 요리의 대명사 = 301 
 움브리아 = 313 
 요리의 기본 공정: 반드시 지켜야 할 몇 가지 요리 규칙 = 321 
 마르케 = 328 
 아메리카의 새 선물: 전통을 위해 거부한 구대륙의 산물 = 338 
 라치오 주와 로마 = 349 
 지중해 식단: 풍부한 해산물로 만든 건강 요리 = 373 
 아브루초와 몰리세 = 387 
 민주주의: 음식에 담긴 뿌리 깊은 자주성과 원칙 = 406 
남부 지역
 캄파니아 주와 나폴리 = 419 
 요리 재료: 이탈리아의 진귀한 요리 재료 = 433 
 풀리아 = 443 
 에로스: 이탈리아 요리에 깃든 절제와  욕망의 메커니즘 = 462 
 바실리카타 = 472
 레스토랑: 레스토랑의 다양한 풍경과 외식 풍속 = 478 
 칼라브리아 = 492 
 피자: 바깥에서 먹는 가볍고 유쾌한 저녁식사 문화 = 504 
도서 지역
 시칠리아 = 515 
 전체주의: 밀과 파스타로 민중을 지배하려 한 파시즘의 역사 = 540  
 사르데냐 = 550  
 행복: 음식으로 전달하는 소통과 이해의 메시지 = 565  
이탈리아의 조리 방식 해설 = 577  
다양한 파스타 소스와 재료 = 579  
다양한 모양의 파스타와 소스의 궁합 = 581  
이탈리아 요리 및 식품 이름 이탈리아어 표기 보기 = 597  
참고문헌 = 619  

New Arrivals Books in Related Fields

장, 데이비드 (2021)
다카라지마사. 편집부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