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최숙빈 : 숙종시대 여인천하를 평정한 조선 최고의 신데렐라 (2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김종성
서명 / 저자사항
최숙빈 : 숙종시대 여인천하를 평정한 조선 최고의 신데렐라 / 김종성 지음.
발행사항
서울 :   부키 ,   2010.  
형태사항
264 p. : 삽도 ; 22 cm.
ISBN
9788960510784
서지주기
참고문헌(p. 263-264) 및 부록수록
주제명(개인명)
최숙빈   崔淑嬪 ,   조선,   1670-1718  
숙빈최씨   淑嬪崔氏 ,   조선,   1670-1718  
000 00770camccc200253 k 4500
001 000045597944
005 20100805070856
007 ta
008 100608s2010 ulka b 000c bkor
020 ▼a 9788960510784
035 ▼a (KERIS)BIB000012035400
040 ▼a 225013 ▼c 225013 ▼d 211009
082 0 4 ▼a 951.902092 ▼2 22
085 ▼a 953.056092 ▼2 DDCK
090 ▼a 953.056092 ▼b 2010z1
100 1 ▼a 김종성 ▼0 AUTH(211009)30784
245 1 0 ▼a 최숙빈 : ▼b 숙종시대 여인천하를 평정한 조선 최고의 신데렐라 / ▼d 김종성 지음.
260 ▼a 서울 : ▼b 부키 , ▼c 2010.
300 ▼a 264 p. : ▼b 삽도 ; ▼c 22 cm.
504 ▼a 참고문헌(p. 263-264) 및 부록수록
600 1 4 ▼a 최숙빈 ▼g 崔淑嬪 , ▼c 조선, ▼d 1670-1718
600 3 4 ▼a 숙빈최씨 ▼g 淑嬪崔氏 , ▼c 조선, ▼d 1670-1718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115837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115837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211955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211955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1158373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1158373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21195586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953.056092 2010z1 등록번호 12119558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컨텐츠정보

책소개

조선시대 성군 영조의 어머니 최숙빈에 대한 역사 기록은 소략하기만 하다. 조선 최고의 신데렐라이자 숙종 시대 여인천하를 평정한 최숙빈은 왜 이렇게 역사의 조명을 받지 못했을까. 이런 의문에서 출발한 이 책은 정국 주도권을 노린 치열한 당쟁 구도와 17세기 동아시아 국제 정세, 최숙빈과 함께 호흡했던 당대 인물들과의 관계를 추적하는 역사 탐험을 펼친다.

이 여정을 통해 노비 출신 천애고아로 침방나인을 거쳐 정1품 빈에 오르고 조선왕조실록이 인정하는 공식 미인 장희빈과 숙명의 대결을 펼치며 아들 영조의 시대를 준비한 한 여인의 면모가 오롯이 그려진다.

'동이'는 어디까지 역사이고, 어디부터 드라마인가?

요즘 방영 중인 사극 <동이>로 새롭게 일반인들의 관심 대상으로 떠오른 역사 인물 최숙빈은 미스터리한 인물이다. 그녀는 정말 무수리 출신일까? 숙종시대 여인천하를 평정한 그녀는 단지 장희빈과 인현왕후의 대립 구도에서 어부지리를 얻은 인물에 불과할까? 조선조 최고의 성군 중 한 사람인 영조의 어머니였음에도 그녀에 대한 기록을 찾아보기 힘든 이유는 무엇일까?
조선 21대 임금 영조의 어머니 최숙빈은 다섯 살이 되기 전에 부모를 잃은 천애고아로, 천한 노비 출신이다. 그런데 하급 궁녀로 시작해 임금의 승은을 입고 정1품 빈의 지위에 올랐다는 점에서 조선 최고의 신데렐라로 꼽히기도 한다. 그러나 드라마틱한 신분 상승의 주인공이자 장희빈?인현왕후와 함께 숙종시대 여인천하의 주역인 최숙빈에 대한 역사 기록은 너무도 소략하다. 조상이 해주 사람이며 최씨 성이라는 것만 알 수 있을 뿐 그 이름조차 전해지지 않을 정도이다.
이 책은 이렇게 역사의 조명이 비껴간 한 여인의 일생을 간접 사료와 당대의 사건, 그리고 동시대 인물들과의 관계를 통해 재구성한 역사 탐험서―더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역사 퍼즐 맞추기―이다. 그리고 그 결과 확인된 사실은 최숙빈이 단지 운이 좋았던 유리구두의 주인공만은 아니었다는 것이다. 저자는 최숙빈은 서인과 남인 세력이 정국 주도권을 둘러싸고 쟁패를 벌인 붕당의 시대, 그리고 장희빈과 인현왕후가 한 치의 양보 없이 싸우던 숙종조 여인천하의 향배를 가르는 데 결정적 역할을 한 인물이었음을 차근차근 추론해 나간다.

신라의 팜므파탈 미실을 능가하는 매력
최숙빈은 신라의 팜므파탈 미실과 비교해도 결코 손색이 없는 인물이라는 것이 저자의 평가다. 미실과 최숙빈은 둘 다 왕의 후궁이었으며―미실은 진흥왕?진지왕?진평왕 3대의 후궁이었고, 최숙빈은 숙종의 후궁이었다.―두 사람 모두 주목할 만한 정치적 역할을 했다. 미실이 진지왕과 진평왕 옹립에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 최숙빈은 '갑술옥사' 및 '무고의 옥'으로 서인 정권 확립과 장희빈 몰락에 결정적 기여를 한 것이다.
노비 출신 하급 궁녀였던 최숙빈이 신라 최고위층 부모에게서 태어난 미실 못지않은 정치적 역할을 한 것도 놀랍지만, 결정적으로 미실은 자기 아들을 보위에 올리지 못한 반면 최숙빈은 비록 사후의 일이지만 아들이 왕위에 오름으로써 미실보다 훨씬 성공적인 인물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더 흥미로운 사실은 미실이 팜므파탈 혹은 악녀 이미지를 탈피하지 못하는 데 반해 최숙빈은 그런 악평에서 자유롭다는 점이다. 최숙빈은 서인 세력과 남인 세력의 대립에서 어느 쪽에도 가담하지 않고 거리를 두는 모습을 보이면서도 결과적으로 자신이 원하는 바대로 당쟁 구도를 이용하는 정치적 판단력과 지혜를 지닌 인물이었다.
살얼음판 같은 숙종, 경종 시대 정국에서 최숙빈의 지혜와 신중한 처신이 없었다면 후궁의 아들에 불과한 연잉군(영조)은 일개 서자의 지위에서 벗어나지 못했을 가능성이 높다. 치열한 붕당 대립 구도에서 원하는 모든 것을 얻되 그 누구에게서도 미움을 사지 않았다는 점은 역사에서도 유례를 찾기 힘든 최숙빈의 독특한 매력이다.

당쟁-여인천하 구도의 정치적, 동아시아적 조망
여인천하를 구중궁궐 내명부 여인들 간의 암투와 모략으로만 보지 않고 당대의 정치 구도와 밀접하게 연관하여 해석하는 것도 이 책이 지닌 흥미로움 가운데 하나이다.
숙종시대 여인천하는 크게 장희빈과 인현왕후 간에 중전 자리를 놓고 치러진 격돌을 한 축으로 하고, 장희빈과 최숙빈 간의 대결을 또 다른 전선으로 진행되었다. 이 두 전선 가운데 장희빈과 인현왕후의 대결은 내명부 최고인 중전의 자리를 목표로 하면서도, 상대방의 목숨은 위협하지 않는 일종의 신사협정이 지켜진 반면, 최숙빈과 장희빈의 대결에서 양자는 최소한의 양보도 없이 목숨을 담보로 싸움을 벌였다.
그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인현왕후와 장희빈 대결이 비교적 온건했던 까닭은 두 인물의 배경 세력 때문이라는 것이 저자의 분석이다. 인현왕후는 당시 다수 정치 세력인 서인의 지지를 받았고, 장희빈은 남인 세력과 연계를 가졌다. 주요 정치세력들이 돌이킬 수 없는 타격을 입을 정도의 전면전을 벌여야 할 상황은 서로 피하자는 묵계가 이루어진 것이다.
반면 최숙빈은 아무 배경도 없었다. 최숙빈을 보호해 줄 만한 정치적 세력이 없다는 판단은 장희빈으로 하여금 최숙빈의 목숨까지 위협하게 만들었고, 최숙빈 역시 자신과 아들의 목숨을 보호하기 위해 극단적인 반격을 하지 않을 수 없었다.
동아시아 관계사 전공인 저자의 분석은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간다. 숙종시대의 당쟁이 특별히 중전과 후궁 등 왕의 여인들과 밀접히 연계되어 진행되는 이유를 저자는 17세기 동아시아 국제 정세라는 큰 틀에서 해석하는 것이다. 이 시기 동아시아의 조선?청?일 3국은 쇄국정책을 단행한 가운데 내부적인 실력 양성과 통치 기반 안정화에 주력한 시기였다. 따라서 국내외 정세가 안정적이었기에 자연히 권력은 왕과 궁궐로 집중되었다. 강한 왕권이 형성되면서 각 정파들은 왕과 직접 부딪치기보다는 상대적으로 쉬운 궁중 여인을 통한 대리 권력 투쟁을 벌이게 되었다. 숙종 또한 이런 사정을 충분히 파악하고 여인들에 대한 총애의 배분을 통해 각 정파의 힘을 조율하고 적절히 이용했다는 것이 이 책의 분석이다.

실록이 인정한 미인 장희빈 vs 대담한 의리녀 최숙빈
이 책은 이러한 정치적 구조의 분석 못지않게 당대 주요 인물들에 대한 균형적인 상호관계의 복원에도 주력하고 있다.
최숙빈과 숙명의 라이벌 대결에서 패한 장희빈이 조선 시대의 대표적 악녀 이미지를 얻게 된 것은 당시 급부상한 중인들에 대한 양반 기득권층의 노골적 적대감이 역사 기록에 반영되었기 때문이라는 것이 저자의 설명이다. 장희빈은 부유한 역관 집안 출신이다. 조선 후기에 오면 부를 축적한 중인들이 매우 빠르게 성장해가고 있었고 기득권층의 입장에서 볼 때 이들 중인들은 양반의 이익을 침해하는 '매우 천박하고 사악한 존재'일 수밖에 없었다.
그렇게 장희빈의 세력을 경계한 양반 지배층도 그 미모에 대해서만큼은 이론의 여지가 없었던 모양이다. 숙종 12년 12월 14일자 『숙종실록』에는 사간원 정언(정6품) 한성우가 장희빈을 숙원에 책봉한 숙종의 조치를 비판하면서 '성색'(盛色)을 경계할 필요성을 언급한 다. 성색이란 미인의 얼굴을 가리킨다. 실록에까지 미인이라 기록될 정도라면 장희빈의 외모가 어떠했을지 충분히 짐작 가능하다.
장희빈이 조선왕조실록이 인정한 미모에 더하여 가문의 재력과 남인 세력의 정치적 지원까지 확보한 인물이었다면, 최숙빈의 가장 큰 장점은 대담성과 의리, 현명한 판단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를 보여주는 예화가 이문정(李聞政)이 쓴 '수문록'의 궁녀 최씨와 숙종의 첫 만남에 관한 기록이다.

선대왕(先大王, 숙종)이 하루는 밤이 깊어진 후에 지팡이를 들고 궁궐 안을 돌아다니다가 나인들의 방을 지나가게 되었다. (그런데) 유독 한 나인의 방만 등촉이 휘황찬란하였다. 밖에서 몰래 엿보니, 진수성찬을 차려놓고 한 나인이 두 손을 마주잡고 상 앞에 꿇어앉아 있었다. 선대왕이 매우 이상히 여겨 그 문을 열고 연유를 물어보았다.
'소녀는 중전의 시녀로서 총애를 특별히 받았습니다. 내일은 중전의 탄신일입니다. 폐위되어 서궁(西宮)에 계시면서 죄인으로 자처하며 수라를 들지 않으시고 조석으로 드시는 것이라곤 거친 현미뿐입니다. 내일이 탄신일인데 누가 좋은 음식을 올리겠습니까? 소녀의 도리로는 창연(?然)함을 이길 수 없어서 이것을 차린 겁니다.'

이미 인현왕후는 폐위되고 장희빈이 중전에 책봉된 지 3년째 되던 해의 일이다. 당시 궁녀였던 최씨의 나이는 불과 스물 셋이었다. 일개 궁녀가 '폐비는 죄인'이라는 공식 언명에도 불구하고 폐비에 대한 도리를 지키고 있음을 왕의 앞에서 당당히 드러낸 이 행동은 최숙빈의 대담성과 의리를 보여주는 것이다. 당연히 처벌받아 마땅한 이 행동은 뜻밖에도 숙종의 마음을 흔들었다.

영조의 통치 스타일에까지 영향을 미친 최숙빈의 삶
최숙빈은 아들이 왕위에 오르는 것을 보지 못하고 눈을 감았다. 어머니로서 최숙빈은 영조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영조는 강한 왕권을 지녔지만 재위 중 여러 차례 금주령과 사치풍조 금지 조치를 내렸고 스스로 절제하는 검약한 생활을 했다.

왕자 이금(훗날의 영조) : 침방에 계실 때에 무슨 일이 가장 하시기 어려우셨습니까?
최숙빈 : 중(中)누비·오목누비·납작누비 다 어렵지만, 세(細)누비가 가장 하기 힘들었습니다.

최숙빈이 누비 만드는 일을 하던 침방나인이었음을 짐작하게 하는, 모자 간 대화 내용이다. 어머니로부터 이 이야기를 들은 왕자 이금은 그 자리에서 누비옷을 벗어놓고는 일생 동안 다시는 그런 옷을 입지 않았다고 한다. 누비를 만드느라 고생했을 어머니를 생각하니, 차마 누비옷을 입을 수 없었던 것이다.
효심이 깊었던 영조는 재위 기간 중 절반이 넘는 29년 동안 상당한 정치적 무리를 감수하면서까지 어머니 최숙빈에 대한 추숭사업을 끈질기게 추진했다. 노론 정권의 힘을 이용하면서도 표면적으로는 탕평을 추구한 영조의 통치 스타일이 서인 세력을 활용하되 외적으로는 당쟁과 거리를 두었던 최숙빈의 삶과 절묘하게 겹치는 현상을 결코 우연이라고 치부할 수만은 없지 않을까.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김종성(지은이)

성균관대학교 한국철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사학과 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월간 《말》 동북아 전문기자와 중국사회과학원 근대사연구소 방문학자로 활동했으며, 문화재청 산하 한국문화재재단이 운영하는 《문화유산채널》(구 《헤리티지채널》)의 자문위원과 심사위원으로 활동한 바 있다. 《문화유산채널》에 명사 칼럼을, 《민족 21》과 웅진씽크빅의 《생각쟁이》에 역사 기고문을 연재했으며, 《오마이뉴스》에 〈역사로 보는 오늘의 이슈〉를 비롯한 여러 개의 시리즈를 연재 중이다. 삼성경제연구소 Seri CEO에서 기업인들에게 한국사를, 삼성인력개발원에서 외부 강사로 삼성 신입사원들에게 역사를 강의했다. 기독교방송CBS의 〈김미화의 여러분〉, 교통방송TBS의 〈송정애의 좋은 사람들〉 등에서 역사 코너에 출연했고, 불교방송BBS 〈아름다운 초대〉의 ‘재미있는 조선사’ 코너에 출연했다. 지은 책으로는 《반일 종족주의, 무엇이 문제인가》, 《신라 왕실의 비밀》, 《한국 중국 일본, 그들의 교과서가 가르치지 않는 역사》, 《조선 노비들, 천하지만 특별한》, 《왕의 여자》, 《철의 제국가야》, 《한국사 인물 통찰》, 《나는 세종이다》, 《역사 추리 조선사》, 《당쟁의 한국사》, 《패권 쟁탈의 한국사》, 《조선을 바꾼 반전의 역사》, 《조선사 클리닉》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조선상고사》, 《발해고》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서문 역사의 이면에 갇힌 신룡 = 4 
1장 기억
 1 주목받지 못한 여인 = 17 
 2 베일에 가려진 실체 = 21 
 3 최숙빈 시대의 스케치 = 27 
2장 여명
 1 미천한 출생 = 33 
 2 평범한 가문 = 55
3장 입궁
 1 왕후의 여자들 = 71
 2 궁녀 선발 = 76
 3 무수리라는 오해 = 85
 4 궁녀의 삶 = 92
4장 승은
 1 나인 시절 = 109
 2 숙종과의 조우 = 116 
 3 조선판 신데렐라 = 124 
5장 당쟁
 1 한눈에 보는 조선 당쟁사 = 133 
 2 궁중 여인과 뒤얽힌 숙종의 정치 = 142 
 3 당쟁에 편승한 최숙빈 = 154 
6장 여인천하
 1 숙명의 라이벌 = 161 
 2 대를 이은 악연 = 173 
7장 영면
 1 쓸쓸한 출궁 = 185 
 2 아들 곁에서 맞은 최후 = 189 
8장 추숭사업
 1 영조의 한 = 193 
 2 출신과 맞물린 콤플렉스 = 195 
 3 어머니를 기리며 = 201 
9장 왕모 최숙빈
 1 역동적인 신분 상승의 주인공 = 209
 2 가장 성공한 '궁녀 출신 후궁' = 213 
 3 여인천하의 실질적 승자 = 215 
 4 당쟁의 결실을 거머쥔 '무소속' = 217 
 5 왕의 통치에 영향을 준 여인 = 219 
부록
 1 최숙빈 시대의 사람 = 225
  왕실 인물 = 225
  조정 인물 = 240
 2 최숙빈 시대의 사건 = 248
  출생 때부터 입궁까지 = 248
  입궁 때부터 숙종을 만나기까지 = 251
  영조를 낳은 때부터 사망까지 = 258
참고문헌 = 263 

관련분야 신착자료

임진란정신문화선양회 (2021)
박명호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국립광주박물관 (2021)
심옥주 (20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