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 장영희가 남긴 문학의 향기 (97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장영희, 1952-2009 장지원, 그림 김성구, 편
서명 / 저자사항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 장영희가 남긴 문학의 향기 / 장영희 지음; 장지원 그림; 김성구 펴냄
발행사항
서울 :   샘터사,   2010  
형태사항
309 p. : 삽화 ; 20 cm. + 전자 광디스크 (CD-ROM) 1매
ISBN
9788946417762
일반주기
CD-ROM 수록: 장영희 육성 & 창작 추모곡  
등록번호 111600497, 111600498은 CD-ROM이 없음  
000 00872camcc2200253 c 4500
001 000045594481
005 20101119190116
007 ta
008 100507s2010 ulka 000ce kor
020 ▼a 9788946417762 ▼g 03810
035 ▼a (KERIS)BIB000012026076
040 ▼a 225007 ▼c 225007 ▼d 211009 ▼d 244002 ▼d 211009
082 0 4 ▼a 895.745 ▼2 22
085 ▼a 897.46 ▼2 DDCK
090 ▼a 897.46 ▼b 장영희 이
100 1 ▼a 장영희, ▼d 1952-2009 ▼0 AUTH(211009)88561
245 1 0 ▼a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 ▼b 장영희가 남긴 문학의 향기 / ▼d 장영희 지음; ▼e 장지원 그림; ▼e 김성구 펴냄
260 ▼a 서울 : ▼b 샘터사, ▼c 2010
300 ▼a 309 p. : ▼b 삽화 ; ▼c 20 cm. + ▼e 전자 광디스크 (CD-ROM) 1매
500 ▼a CD-ROM 수록: 장영희 육성 & 창작 추모곡
500 ▼a 등록번호 111600497, 111600498은 CD-ROM이 없음
700 1 ▼a 장지원, ▼e 그림
700 1 ▼a 김성구, ▼e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4107547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116004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116004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4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211957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5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2119578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6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310373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7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5128842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8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512888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4107547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1160049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중앙도서관/제3자료실(4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1160049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21195780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과학도서관/Sci-Info(1층서고)/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21195781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의학도서관/자료실(3층)/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31037343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5128842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2/ 청구기호 897.46 장영희 이 등록번호 15128881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2009년 5월 9일 세상을 떠난 장영희의 1주기 유고집. 장영희가 생전에 신문에 연재했던 칼럼과 영미문학 에세이 중 미출간 원고만 모아 엮었다. 신문을 통해 세상에 한 번 알려졌다고 해서 결코 끝이 아닌 이야기들, 글쓴이를 닮아 생명력 강한 글들, 오래 두고 곱씹을수록 삶의 향기와 문학의 향기가 짙게 배어나는 글들이 책 속에 있다.

곳곳에 흩어져 있는 장영희의 글들은 한결같이 '삶'과 '문학'을 이야기한다. 그의 글 속에는 장애를 가졌지만 누구보다 진실하고 성실하게 하루하루를 살았던 사람, '에세이스트 장영희'가 있다. 또 그의 글 속에는 평생 문학과 함께하면서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문학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았던 사람, '영문학자 장영희'가 있다.

‘희망’의 다른 이름 ‘장영희’의 1주기 유고집 출간 !

장영희를 기억하는 것은 희망을 믿는 것이고,
그 믿음은 다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의 힘이다.

2010년 5월, 그가 떠난 지 1년 그리고 다시, 봄

장영희.
2009년 5월 9일 우리 곁을 떠난 그녀의 이름 앞에는 참 많은 수식어가 붙는다. 한국 영문학계의 태두 故 장왕록 박사의 딸, 교수, 영문학자, 칼럼니스트, 수필가, 문학 전도사……. 그런데 그에 못지않게 자주 그를 따라다녔던 수식어는 ‘암 환자 장영희’, ‘장애를 극복한 오뚝이 장영희’였다. 생전에 그는 그 수식어들을 좋아하지 않았다. 그의 삶을 두고 ‘천형天刑 같은 삶’이라고 말하는 사람들에게 도리어 자신의 삶은 누가 뭐래도 ‘천혜天惠의 삶’이라 응했다.

‘문학의 숲을 거닐’며, ‘내 생애 단 한번’,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을 이야기하던 장영희. ‘영문학자’로서 ‘문학 전도사’로서 해야 할 일과 하고 싶은 일이 많았던 장영희. 그녀가 부재한 지금, 우리는 어떤 수식어와 함께 그 이름을 다시 불러야 할까.

답은 장영희가 남긴 글들이 말해주고 있다. 다양한 수식어만큼이나 활발했던 생전 활동을 증명하듯, 곳곳에 흩어져 있는 그의 글들은 한결같이 ‘삶’과 ‘문학’을 이야기한다. 그의 글 속에는 장애를 가졌지만 누구보다 진실하고 성실하게 하루하루를 살았던 사람, 평범한 일상을 살아있는 글맛으로 승화시킨 ‘에세이스트 장영희’가 있다. 또 그의 글 속에는 평생 문학과 함께하면서 삶의 마지막 순간까지 문학에 대한 애정을 놓지 않았던 사람, 우리에게 익숙하지 않은 영미문학을 감동과 여운이 남는 이야기로 풀어낸 ‘영문학자 장영희’가 있다.

기억하는 것은 사라지지 않는다

장영희가 생전에 신문에 연재했던 칼럼과 영미문학 에세이 중 미출간 원고만 모아 엮은 이 책을 통해 우리는 ‘에세이스트 장영희’와 ‘영문학자 장영희’를 동시에 만날 수 있다. 신문을 통해 세상에 한 번 알려졌다고 해서 결코 끝이 아닌 이야기들, 글쓴이를 닮아 생명력 강한 글들, 오래 두고 곱씹을수록 삶의 향기와 문학의 향기가 짙게 배어나는 글들이 이 책 속에 있다. 그리고 그 향기는 우리에게 다시 ‘희망’이라는 여운을 남긴다. 그것이 바로 장영희의 1주기를 맞아 우리가 그를 다시 기억하는 이유이자, 이 책의 존재 의미다. 이 책은 장영희의 글로 위로받고 살아가는 힘을 얻었던 이들과 그를 그리워하고 추억하는 이들에게 또 하나의 희망선물이 될 것이다.


살아있는 글맛, 살고 싶게 만드는 글맛
우리는 그를 ‘에세이스트 장영희’라 부른다


제 1부 삶은 작은 것들로 이루어졌네 _장영희가 사랑한 사람과 풍경
2002년부터 2004년까지 <조선일보> ‘문학의 숲 고전의 바다’에 연재된 에세이 일부 및
2001년부터 2008년까지 <조선일보>, <동아일보>, <중앙일보>에 연재된 칼럼 총 29편.

장영희는 말했다. “생활 반경과 경험이 제한되어 있기 때문에 글의 소재는 대부분 나 자신이며, 그래서 나의 글은 발가벗고 대중 앞에 선 나”라고. 그래서일까. 그의 글 속에는 일상과 주변 사람들의 이야기가 주로 등장한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 장영희는 평범한 일상을 가슴 벅찬 문학으로 승화시키는 힘이 있다. 그의 글을 읽다 보면 무심히 지나치는 일상을 돌아보게 되고 그 속에서 작은 깨달음을 얻게 되며, 우리가 잠시 잊고 있던 삶의 가치들을 되새기게 된다.

무더운 날씨 때문에 불쾌지수가 급상승하던 날, 길에서 만난 청년들의 선행을 통해 ‘행복의 조건’을 다시 생각하게 됐다는 이야기(‘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 심한 뇌성마비의 아이를 입양해 오히려 그 아이를 통해 사랑을 배운다는 어느 부인의 눈물을 보며 진정한 사랑에 대해 다시 생각하게 됐다는 이야기(‘숨겨놓은 눈물을 찾으세요’)…….

거기에 “문학을 공부하지만 창의력이 부족하여 나 자신 이외에는 아는 것이 많지 않다”는 그의 겸손이 더해져 장영희라는 사람과 장영희의 글에 더욱 깊은 믿음을 준다. 2000년 우리말 첫 수필집 《내 생애 단 한번》 출간 이후 10년이 넘도록 그의 글이 오래도록 많은 사람들에게 읽히는 이유도, 그가 세상을 떠난 후에도 그의 글을 찾는 우리의 마음도 그 믿음에 다름 아닐 것이다. 생전에 그는 에밀리 디킨슨의 시 <만약 내가 If I Can>를 자주 인용하곤 했다. 그리고 이 책에서 다시 한 번 말한다.

“누군가가 나로 인해 고통 하나를 가라앉힐 수 있다면,
장영희가 왔다 간 흔적으로 이 세상이 손톱만큼이라도 더 좋아진다면,
나 헛되이 사는 것 아니리…….”

그의 바람은 바람으로 끝나지 않았다. 이 책에 담긴 그의 삶과 생각과 마음이 녹아 있는 글들은 여전히 우리에게 삶의 가치와 희망을 되돌아보게 하기 때문이다.

“문학이 좋아 평생 문학을 꿈꿨습니다”
우리는 그를 ‘영문학자 장영희’라 부른다

제 2부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_장영희가 사랑한 영미문학
2004년부터 2008년까지 <조선일보> ‘영미문학 속 명구를 찾아서’,
‘영미시 산책’에 연재된 문학에세이 총 30편.

영미문학 칼럼은 장영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척추암으로 병원에 입원했던 2004년 9월 당시, 그는 신문과 잡지에 연재하던 네 편의 칼럼 중 세 편을 포기했지만 오직 하나, ‘영미시’ 칼럼만은 남겨두었다. 영미시는 그에게 흰 벽으로 둘러싸인 좁은 병실에서 바깥세상으로 나가는 단 하나의 통로이자, 세상과 단절된 상황에서 존재의 의미를 확인하는 방편이었다. 생명의 힘을 북돋아주듯 그에게 삶의 용기를 주었다.

2008년 봄, 장영희는 ‘영미문학 속 명구를 찾아서’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연재를 시작했다. 그러나 그해 7월, “더 이상 글을 못 써서 미안하다”는 짧은 이메일과 함께 마지막 원고 ‘내가 너를 사랑한 도시’를 신문사에 넘기고 병원에 입원했다.

저마다 가슴속에 품고 있는 이상향, 은하수가 어디인지 알고 있지만 사회라는 거대한 톱니바퀴에 깔려서 버림받고 서서히 파괴되어가는 사람들을 통해 작가가 우리에게 말하고 싶은 것은 역설적으로 죽음을 통해 다시 억새풀처럼 끈질기게 태어나는 삶이다. _154쪽, <내가 너를 사랑한 도시> 중에서

이후 우리는 더 이상 그를 통해 영미문학의 이야기를 들을 수 없었다. 그러나 ‘다시 억새풀처럼 끈질기게 태어나는 삶’을 이야기하며 마지막까지 손에서 놓지 않았던 글들을 통해 그가 영미문학을 얼마나 아끼고 사랑했었는지는 알 수 있다.

그래서인지 그가 골라낸 영미시와 영미문학 속 명구는 대부분 ‘삶’과 ‘사랑’을 주제로 한다. 로버트 브리지스의 <6월이 오면>이라는 시를 통해 “인생은 아름다워라!”라고 노래하고 싶다 하고, 앨프레드 테니슨의 <사우보思友譜 In Memoriam>를 인용하며 ‘상처받을 줄 뻔히 알면서도 사랑하는 삶을 택하고 싶다’ 한다. 로버트 브라우닝의 <봄 노래>를 이야기하며, ‘살아남은 것들의 희망’을 이야기한다.

이렇게 그의 글을 읽다 보면 어느새 ‘꽃비 내리는 이 아침, 아픈 추억도 어두운 그림자도 다 뒤로 하고 싶어’진다. 비록 그는 지금 우리 곁에 없지만 장영희가 남긴 영미문학의 향기는 우리를 ‘억새풀 같은 삶’, ‘희망이 있는 삶’ 속으로 이끌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장영희의 힘이며, 그가 떠난 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우리가 여전히 그를 기억하는 이유다.

떠난 사람의 믿음 속에서, 남은 사람의 기억 속에서
영영 끝이 아니라 거듭 피어나는 봄꽃처럼
우리는 그를 ‘희망’이라 부른다

제 3부 끝나지 않은 이야기들 _사랑하고 기억하고 우리는 희망을 노래한다
장영희를 사랑하고 기억하는 사람들이 만든 페이지다. 가족, 지인, 팬 등 많은 사람들이 마음을 모아 글을 쓰고, 자료를 모으고, 노래를 만들었다. 지면을 통해 다시 한 번 추억하고 기억하는 과정에서 여전히 우리 삶의 희망의 지표로 남아 있는 장영희를 만난다.

1주기에 부치는 글
나이를 뛰어넘어 평소 장영희와 마음 깊이 우정을 나누던 이해인 수녀가 그에게 보내는 시를 썼다. 김점선 화백과 더불어 ‘삼총사’로 어울렸고, 암이라는 고통을 함께 나누기도 했기에 이해인 수녀의 글 속에는 고인에 대한 안타까움과 애정이 진하게 배어있다.
평소 장영희의 글을 좋아하고 그 가치를 높이 인정했던 소설가 박완서가 1주기를 맞아 쓴 편지에는 남아 있는 우리의 마음이 그대로 담겨 있어 깊은 울림을 준다.

장영희 1주기에 부치는 편지 _박완서 (소설가)
당신이 남긴 글들, 신문 연재를 통해 이미 한번 본 글이었는데도 그때는 못 느낀 걸 새롭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건강하고 당당하고 아름다운 당신을 만들어낸 건 당신이 평생 사랑하고 종사한 영미문학 속 좋은 시와 문장이었다는 걸. 이미 읽은 것 같은 시구나 문장도 있어 내가 이미 통과했다고 믿는 젊은 날의 치기처럼 낯간지럽기조차 했는데 실은 그게 나의 삶의 원초적 환희였다는 걸 이제 와서 확연히 알 것 같군요.

장영희 1주기에 부치는 시 _이해인 (수녀, 시인)
그대는 우리에게 따뜻하고도 겸손한 희망의 봄이 되었습니다. 그대와 영이별한 슬픈 5월이 눈물로만 얼룩지지 않기 위하여 우리도 영희를 닮은 봄이 되려 합니다. 많이 보고 싶을 땐 푸른 하늘을 올려다볼게요. 우리에게 선물로 남기고 간 책들을 다시 찾아 읽을게요. 그대를 향한 그리움 모아 일상의 밭에 묻힌 진실의 보석을 찾아 열심히 갈고 닦는 기쁨의 사람들이 될게요.

사진으로 추억하는 장영희
사진을 통해 장영희 교수의 어린 시절, 학창 시절, 유학 시절, 사랑하는 사람들과 가족, 장영희의 꿈까지, 그의 삶을 한눈에 볼 수 있다. 장영희의 글과 가족을 통해 들은 에피소드를 곁들여 그를 더욱 깊이 추억할 수 있다.

장영희가 걸어온 길
연보는 일반적인 시간 순 나열이 아닌, 장영희의 삶에서 터닝 포인트가 된 시점, 주요 업적으로 구분하여 구성했다. 그의 기출간 도서에서 발췌한 글들을 곁들여 한 편의 이야기처럼 읽을 수 있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장영희(지은이)

서강대 영문과를 졸업하고, 뉴욕 주립대에서 영문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컬럼비아대에서 1년간 번역학을 공부했으며, 서강대 영미어문 전공 교수이자 번역가, 칼럼니스트, 중고교 영어 교과서 집필자로 왕성한 활동을 했다. 문학 에세이 《문학의 숲을 거닐다》와 《생일》, 《축복》의 인기로 ‘문학 전도사’라는 별칭을 얻었으며, 아버지 장왕록 교수의 10주기를 기리며 기념집 《그러나 사랑은 남는 것》을 엮어 내기도 했다. 번역서로는 《종이시계》, 《슬픈 카페의 노래》, 《이름 없는 너에게》 등 다수가 있다. 김현승의 시를 번역하여 ‘한국문학번역상’을 수상했으며, 수필집 《내 생애 단 한번》으로 ‘올해의 문장상’을 수상했다. 암 투병을 하면서도 희망과 용기를 주는 글들을 독자에게 전하던 그는 2009년 5월 9일 57세로 세상을 떠났다. 병상에서 원고를 넘겼던 마지막 책 《살아온 기적 살아갈 기적》은 그의 10주기를 앞두고 100쇄를 돌파하였다.

장지원(그림)

홍익대학교 서양화과, 캐나다 온타리오미술대학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성신여자대학교대학원 서양화과를 졸업했다. 국내는 물론 미국, 일본, 캐나다, 독일 등 8개국에서 350여 회의 개인전 및 단체전을 가졌으며, 안양과학대학 교수, 한국미술협회 부이사장, 한국 여류화가회 회장을 지냈다. 아시아 현대미술제 신인상, 한국미술작가상을 수상했고, 현재 국내외에서 활발한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1 삶은 작은 것들로 이루어졌네 - 장영희가 사랑한 사람과 풍경
 당신은 나의 천사 바너비 스토리ㆍ앤 타일러 = 12
 이상한 사랑 슬픈 카페의 노래ㆍ카슨 매컬러스 = 18
 혼자만의 밥상 등대로ㆍ버지니아 울프 = 22
 참된 마음의 신사 위대한 유산ㆍ찰스 J. H. 디킨스 = 26
 나의 안토니아 나의 안토니아ㆍ윌라 S. 캐더 = 30
 위대한 순간은 온다 = 36
 사랑과 미움 고리를 이루며 = 40
 이 세상에서 가장 중요한 일 = 44
 숨겨놓은 눈물을 찾으세요 = 50
 하늘로 날고 싶은 제자에게 = 54
 배고픈 채로, 어리석은 채로 = 58
 마음의 냄새를 아십니까 = 64
 그래도 선생님이 되렴 = 68
 손뼉 치는 사람으로 뽑혔어요 = 72
 자선의 참의미 = 78
 수난의 하루 = 82
 내가 저 사람이라면 = 86
 "내 뒷사람 겁니다!" = 92
 영어 때문에 재능 묻히면 안 돼요 = 96
 요즘 젊은 것들, 참 괜찮다! = 100
 '다르게' 생각하라 = 106
 듣기 좋은 말 = 110
 '둥근 새' 동화가 일러준 포기의 지혜 = 114
 마음 항아리 = 120
 U턴 인생 = 124
 대포로 발포? 대표로 발표! = 128
 미국에 온 경호 엄마 = 134
 신문에 없는 말들 = 138
 꽃처럼 마음이 예쁜 민수야 = 142
2 이 아침, 축복처럼 꽃비가 - 장영희가 사랑한 영미문학
 내가 너를 사랑한 도시 / 윌리엄 케네디 = 150
 사우보(思友譜) / 앨프레드 L. 테니슨 = 156
 위대한 개츠비 / F. 스콧 피츠제럴드 = 162
 주홍글자 / 너대니얼 호손 = 168
 6월이 오면 / 로버트 S. 브리지스 = 174
 폭풍의 언덕 / 에밀리 J. 브론테 = 180
 만약 내가…… / 에밀리 E. 디킨슨 = 188
 화살과 노래 / 헨리 W. 롱펠로 = 192
 눈가루 / 로버트 L. 프로스트 = 196
 꿈 / 랭스턴 휴스 = 200
 아침식사 때 / 에드거 A. 게스트 = 204
 바람 속에 답이 있다 / 밥 딜런 = 208
 행복 / 칼 샌드버그 = 212
 사랑에 관한 시 / 로버트 블라이 = 216
 40 러브 / 로저 맥거프 = 220
 자작나무 / 로버트 L. 프로스트 = 224
 엄마와 하느님 / 셸 실버스타인 = 228
 부서져라, 부서져라, 부서져라 / 앨프레드 L. 테니슨 = 232
 10월 / 토머스 B. 올드리치 = 236
 낙엽은 떨어지고 / 윌리엄 B. 예이츠 = 240
 크리스마스 종소리 / 헨리 W. 롱펠로 = 244
 새해 생각 / 램 P. 바르마 = 248
 서풍에 부치는 노래 / 퍼시 B. 셸리 = 252
 눈덩이 / 셸 실버스타인 = 256
 2월의 황혼 / 사라 티즈데일 = 260
 삶은 작은 것들로 이루어졌네 / 메리 R. 하트만 = 264
 봄 노래 / 로버트 브라우닝 = 268
 4월에 / 앤젤리나 W. 그림크 = 272
 네 잎 클로버 / 엘라 히긴슨 = 276
 5월은 / 모드 M. 그랜트 = 280
3 끝나지 않은 이야기들 - 사랑하고 기억하고 우리는 희망을 노래한다
 장영희 1주기에 부치는 시 우리에게 봄이 된 영희에게 / 이해인 = 286
 장영희 1주기에 부치는 편지 아름다운 이여, 천국에서 마음껏 자유 누리소서 / 박완서 = 290
 사진으로 추억하는 장영희 = 293
 장영희가 걸어온 길 = 302
 기억의 노래 희망의 노래 = 308

관련분야 신착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