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상세정보

상세정보

인텔리전스 : 평범함과 비범함의 비밀을 밝힌 문화 지능의 지도 (50회 대출)

자료유형
단행본
개인저자
Nisbett, Richard E. 설선혜 , 옮김
서명 / 저자사항
인텔리전스 : 평범함과 비범함의 비밀을 밝힌 문화 지능의 지도 / 리처드 니스벳 ; 설선혜 옮김.
발행사항
파주 :   김영사 ,   2010.  
형태사항
371 p. : 삽도, 도표 ; 22 cm.
원표제
Intelligence and how to get it
ISBN
9788934937210
일반주기
감수: 최인철  
부록: 통계 용어 정리  
서지주기
참고문헌(p. 316-371)수록
일반주제명
Schools Intellect Culture
000 00963camccc200325 k 4500
001 000045579876
005 20100805052131
007 ta
008 100308s2010 ggkad b 000c kor
020 ▼a 9788934937210 ▼g 03320: ▼c \15,000
035 ▼a (KERIS)BIB000011944875
040 ▼a 224016 ▼c 224016 ▼d 211009 ▼d 244002
041 1 ▼a kor ▼h eng
082 0 4 ▼a 153.9 ▼2 22
090 ▼a 153.9 ▼b 2010z1
100 1 ▼a Nisbett, Richard E. ▼0 AUTH(211009)126956
245 1 0 ▼a 인텔리전스 : ▼b 평범함과 비범함의 비밀을 밝힌 문화 지능의 지도 / ▼d 리처드 니스벳 ; ▼e 설선혜 옮김.
246 1 9 ▼a Intelligence and how to get it
260 ▼a 파주 : ▼b 김영사 , ▼c 2010.
300 ▼a 371 p. : ▼b 삽도, 도표 ; ▼c 22 cm.
500 ▼a 감수: 최인철
500 ▼a 부록: 통계 용어 정리
504 ▼a 참고문헌(p. 316-371)수록
650 0 ▼a Schools
650 0 ▼a Intellect
650 0 ▼a Culture
700 1 ▼a 설선혜 , ▼e 옮김 ▼0 AUTH(211009)74832
900 1 1 ▼a 니스벳, 리처드 E.
945 ▼a KLPA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410767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1157093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3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512865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4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5128718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중앙도서관/교육보존(보건)/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41076728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2 소장처 중앙도서관/제2자료실(3층)/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11570937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B M
No. 소장처 청구기호 등록번호 도서상태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1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51286529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No. 2 소장처 세종학술정보원/인문자료실1/ 청구기호 153.9 2010z1 등록번호 151287184 도서상태 대출가능 반납예정일 예약 서비스

컨텐츠정보

책소개

<생각의 지도>의 저자 리처드 니스벳이 문화와 지능의 관계를 인종, 계층, 연령별 비교 사례를 통해 탐구한 독보적인 문화심리 연구서. 비교 문화 연구의 대가이자, 저명한 사회심리학자 리처드 니스벳은 지능이 생물학적 기원을 갖는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기존의 지능 연구들의 오류를 바로잡고, 심리학, 유전학, 신경과학의 최신 데이터들을 분석해 문화가 우리의 지능과 잠재력을 결정하는 핵심적인 요인임을 밝혀냈다.

저자는 왜 학교가 우리를 더 똑똑하게 만들어주는지, 사회적 계층 차이가 IQ와 성공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어떻게 문화적 요인이 지능에 특별한 이점을 가져다주는지에 대한 풍부한 증거들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이미 결정되어 있는 유전자 코드가 아닌, 문화, 학교, 사회적 환경과 같은 요인들이 미래의 지적 진보를 위한 열쇠라는 점을 역설한다.

<생각의 지도>의 저자 리처드 니스벳 최신 화제작!
평범함과 비범함의 비밀을 밝힌 문화 지능의 지도


문화와 심리학, 뇌 과학을 넘나드는 흥미로운 비교 연구! 동양인과 서양인, 중산층과 빈곤층, 문명인과 원주민의 지능과 재능의 차이를 인지 문화로 탁월하게 해석한 지능지수의 심리학!

동양인과 서양인 중 누가 더 똑똑할까? 유대인들이 학문 분야에서 뛰어난 이유가 있을까? 집단 간 시험 점수의 차이는 유전적 차이 때문일까? 자녀의 지능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부모가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일까? 왜 어떤 국가는 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어떤 국가는 과학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까? 학교 교육을 통해 계층과 인종 간 학력 격차를 없앨 수 있을까?
<인텔리전스>는 문화와 지능의 관계를 인종, 계층, 연령별 비교 사례를 통해 탐구한 독보적인 문화심리 연구서이다. 인종과 지능의 생물학적 기원을 밝힌 <벨 곡선The Bell Curve>의 비관적 주장에서부터 유전론자 제임스 왓슨의 주장을 둘러싼 최근의 논쟁에 이르기까지, 인간의 지능에 관한 연구에서 지속적으로 배제되어온 한 가지 중요한 요인이 있다. 바로 문화다.
비교 문화 연구의 대가이자, 저명한 사회심리학자 리처드 니스벳은 지능이 생물학적 기원을 갖는다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기존의 지능 연구들의 오류를 바로잡고, 심리학, 유전학, 신경과학의 최신 데이터들을 분석해 문화가 우리의 지능과 잠재력을 결정하는 핵심적인 요인임을 밝혀냈다. 지성은 유전되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으로 결정되는 것이다.
저자는 왜 학교가 우리를 더 똑똑하게 만들어주는지, 사회적 계층 차이가 IQ와 성공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어떻게 문화적 요인이 지능에 특별한 이점을 가져다주는지에 대한 풍부한 증거들을 제시한다. 이를 통해 이미 결정되어 있는 유전자 코드가 아닌, 문화, 학교, 사회적 환경과 같은 요인들이 미래의 지적 진보를 위한 열쇠라는 점을 역설한다.
<인텔리전스>는 인지적 능력을 형성하는 데 문화가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는 의미 있고 단호한 주장을 동양과 서양, 세대와 인종을 넘나드는 풍부한 비교 사례와 명쾌한 분석을 통해 전개한 니스벳의 대표작이다. 지능에 관한 상식과 편견을 뒤집은 이 획기적인 책은 IQ 함양에 대한 사회의 역할과 책임, 우리의 교육 시스템, 나아가 사회의 개선을 위한 올바른 성찰의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지능은 타고나는가, 만들어지는가? 학문적 성취와 성공의 비밀을 본격적으로 파헤친 문제작!
문화와 지능의 관계를 인종, 계층, 연령별 비교 사례를 통해 탐구한 독보적인 문화심리 연구서!


IQ가 학업 성취, 직장에서의 성공을 결정하는가? 지능의 차이를 만드는 진짜 이유는 무엇인가? 지능 이론을 대표하는 쌍둥이와 입양아 연구의 오류를 바로잡은 대담한 연구 결과! 백과사전에 비견될 놀랍고도 풍부한 사례의 보고!

지능은 추상적 사고, 문제해결 능력, 지식을 습득하는 모든 능력을 포함하며 사람이 타인을 이해하고 공감하는 능력도 지능에 포함된다. 일반적인 지능에는 유동지능과 결정지능이 있는데, 이러한 지능은 생애에 걸쳐 서로 다르게 변화한다. 유동 지능은 20대 초반부터 줄어들고 30세 즈음부터 감소하며 결정 지능은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오히려 증가한다. 연령에 따라서 유동 지능과 결정 지능이 지적 기능에 미치는 영향은 다르다. 지능지수는 알프레드 비네가 100년 전 학업 성적을 예측하기 위해 발명하여 스턴버그에 의해 분석지능, 실용지능, 창조지능으로 구분되었고 가드너에 의해 IQ로 측정할 수 없는 개인 지능이 연구되었으며, 피터 샐로비에 의해 정서지능(대인관계 감수성, 사회성, 리더십) 등이 포함되기에 이르렀다. IQ는 인간의 성취를 예측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강력하고 중요한 변인이다. 머리의 연구에 따르면 중산층 가정에서 자란 형제들조차도 IQ가 다르면, 삶의 성취가 다르다.
그렇다면 유전자는 정확히 얼마나 중요하며, 유전자의 역할을 제외한 환경의 역할은 어느 정도일까?
IQ의 유전율은 현재 50퍼센트로 추정되나, 실제 유전율은 조사집단에 따라 상당히 다르다. 강경파 유전론자들이 주장하는 IQ 유전율 연구는 서로 다른 가정에 입양되어 양육된 일란성 쌍둥이 IQ 상관에 기초한다. 이 연구들의 가정에는 오류가 많다. 일란성 쌍둥이들이 각자 우연히 선택된 환경에 놓임으로써 양육 환경이 유사하고, 태어나기 전 자궁 내 환경을 공유했다는 사실과 조사집단이 유전율이 높은 사회계층에 속한 사람들에게 치우쳐왔다는 사실이 간과되었다. 양육 환경이 유사한데 IQ 상관이 높으면 유전율을 과대 추정하게 된다. 실제 강경파 유전론자들이 주장하는 유전율은 85퍼센트에 달한다. 입양 가정의 변산이 실제로는 낮은 변산을 가지는데 일반 가정처럼 높은 변산을 가진 것으로 가정되어 환경의 영향이 과소평가된 것이다. 실제로 사회계층을 결정하는 데 유전이 담당하는 역할은 매우 작다. 오히려 계층 자체가 지능에 엄청난 영향을 미친다. 입양아 연구는 출산 후의 환경 요인이 유전 요인보다 더 중요함을 보여준다.
그렇다면 IQ의 유전율은 얼마일까? 놀라운 사실은 IQ의 단일 추정치는 존재하지 않으며, 사회 계층에 따라 달라진다. 달리 말하면 지능의 유전율은 일정하지 않다. 특정 환경에서 살아가는 특정 인구집단의 유전율과 이들과 다른 환경에 사는 다른 인구집단의 유전율이 다르다. 지능발달에 유리한 환경에서는 지능의 유전율이 70퍼센트에 달한다. 선진국 중상계층의 상황이 그렇다. 이들의 환경은 지능발달을 촉진한다는 점에서 가족 간 차이가 거의 없다. 그러나 환경이 변화무쌍해서 가족 간 차이가 매우 크다면 환경은 지능의 개인차에서 주요한 역할을 한다. 빈곤층 상황이 그렇다. 빈곤층에서는 지능의 변산 중 겨우 10퍼센트만이 유전으로 설명된다. 실제로 빈곤층 아동을 중상계층 가정에서 양육하는 경우, IQ 향상의 기댓값은 12~18점이다.
사람들은 지능이 상당 부분 유전되며 사회계층을 결정한다고 말한다. 지능이 부분적으로 유전될 뿐 아니라 높은 지능을 타고난 사람이 대개 더 높은 사회계층에 자리 잡는다. SES의 하위 1/3에 해당하는 아이들과 상위 1/3에 해당하는 아이들 간의 평균 IQ 차이는 10점이다. 이 차이는 운동, 모유 수유, 알코올과 흡연, 위험한 화학물질이나 오염에 노출 같은, 유전과 무관한 환경적 요인에 따른 것이다.
이것이 의미하는 바는 무엇인가. 환경은 IQ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며, 환경을 개선하는 것이 지능을 효과적으로 변화시키는 데 매우 강력한 힘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IQ가 유전되는 정도는 IQ가 변화 가능한 정도에 아무런 제약을 가하지 않으며, 심지어는 유전자의 영향을 압도한다. 키의 유전율은 .85~.90이다. 한국에서 13세 남아의 평균 신장은 1965년에서 2005년 사이 7인치 이상 증가했다. 40년이라는 시간은 너무 짧아서 유전자는 이 정도의 변화를 일으킬 수 없다.

우리는 100년 전보다 얼마나 똑똑해졌을까? 학교가 아이를 더 똑똑하게 해줄까? 심리학, 유전학, 신경과학 연구의 최신 데이터와 명쾌한 분석! 지능이 유전의 문제라는 상식을 뒤집고 환경의 결과임을 밝힌 획기적인 책!

IQ는 지난 세기에 놀라운 향상을 보였다. IQ는 지난 60년간 18점 이상 향상되었고, 지난 100년간 거의 30점이나 향상되었다. 레이번 누진 행렬 검사는 지난 수십 년간 문화의 영향을 받지 않는 지능 측정 도구로 알려졌지만, 점수는 60년이 채 못 되는 기간에 30점이나 상승했다. 지능이 이렇게 급증할 가능성은 없다. 이러한 IQ 향상의 원인은 무엇일까? 답은 간단하다. 학교와 문화가 IQ 검사의 여러 하위 검사 점수를 향상시키는 방향으로 변해왔다. 또한 사람들이 과거에 비해 훨씬 더 많은 교육을 받는다는 사실도 들 수 있다. 한 세기 동안 평균 교육 기간은 7년에서 14년으로 증가했다. 학교교육을 1년 더 받을 때마다 IQ 점수는 연령 기준으로 2년 만큼 증가하므로, 학교교육이 7년이나 증가했는데도 IQ가 급격히 변화하지 않았다면 그게 더 놀라운 일일 것이다. 교육을 시작하는 시기가 늦어지면 무슨 일이 일어날까? 놀랍게도 학교교육을 받지 않으면 나이가 들수록 IQ가 낮아진다. 2차대전 당시 학교교육을 받지 못한 아이들의 IQ가 보통 아이들보다 7점 낮았다. 인종차별 폐지 정책을 피해 학교가 문을 닫자, 아이들의 IQ가 1년에 6점씩 줄어들었다. 학교교육 1년은 한 살 많은 것보다 두 배 더 가치 있다.
우리는 할아버지 할머니보다 더 똑똑할까? 학교교육이 우리를 똑똑하게 해주며, 100년 전보다 더 많은 교육을 받으므로 우리는 증조부모보다 더 똑똑한가? 대표적인 지능검사인 웩슬러 지능 검사와 스탠퍼드비네 검사에서 1947~2002년 동안 매년 3.3점씩 점수가 증가해 55년간 18점이라는 급격한 IQ 증가 현상이 있었다. 이를 플린 효과라고 한다.(제임스 플린이 연구로 그의 이름에서 붙여짐) 그럼 우리는 구체적으로 어떻게 더 똑똑해질 수 있었는가? 초등학교 유치원 수학교육이 연산에서 시각적 형태와 기하학적 도형의 패턴을 알아내는 것으로 바뀌었고, TV, 아동용 게임북, 컴퓨터 게임 등 시각적 자극을 더 강조하는 문화가 동작성 유동지능을 반영하는 능력을 향상시켰다. 시각적 연습이 유동지능과 관련된 능력과 기초적인 실행기능을 향상시켰다. 결정지능을 대표하는 공통성 검사도 1947~2002년간 24점이 늘었다. 이러한 사실에서 알 수 있는 분명한 사실은 학교교육은 사람을 똑똑하게 만들며, 1년은 나이가 두 살 많은 것만큼 가치가 있다. 대중문화의 어떤 측면은 지적인 자극을 제공한다. 어떤 IQ는 학업 성취로 이어지며, 추론 능력이 필요한 과제를 완수하는 능력을 향상시킨다.
빈곤층이 부유해진다면 상위층과 IQ 차이도 줄어들까?
미국 내 사회계층간 능력 차이는 대부분의 유럽 국가들보다 큰데 이는 소득 불균형과 관계가 깊다. 미국의 1인당 국민소득은 다른 선진국보다 25~35퍼센트 높다. 하위 1/3 노동자는 유럽 연합이나 일본 노동자보다 가난하다. 상위 10퍼센트의 사람들은 하위 10퍼센트 사람들보다 시간당 5.8배를 더 벌어들인다. 미국 상위 25퍼센트와 하위 25퍼센의 점수차는 1표준편차 높다. 한국 상위 25퍼센트와 하위 25퍼센트 학업 성취도 차이는 1/3~1/2 표준편차에 불과하다. 빈곤층을 더 똑똑하게 만들기 위해서는 그들을 더 부유하게 만들어 주어야 한다.
가정 내 인지문화도 IQ에 영향을 미치는 중요한 요인이다. 중산층은 분석적 사고와 질문하는 법을 가르친다. SES가 높은 계층의 부모는 자녀와 대화를 많이 하고, 질문하고, 단어로 목욕시키다시피 한다. 하위 계층은 대개 ‘요구’의 형태를 띤다. 전문직 부모는 시간당 2000 단어를 말했지만, 노동자계층은 1300 단어를 말한다. 전문직 가정의 아이는 세 살이 되면 3000만 단어를 듣는다. 중산층의 부모는 생후 6개월부터 책을 읽어주기 시작하고, 아이가 책 속의 대상과 바깥 세상의 대상을 연결하도록 가르친다. 또 책의 내용을 분석하도록 가르치는데 질문의 순서가 무엇인지 물어보고, 그 다음 이유를 물어보고 평가해보도록 한다. SES 상위 계층과 하위 계층 간의 IQ 차이에서 순수한 환경의 영향은 대략 12~18점이다. 빈곤층의 경제 상황을 개선하면 분명 큰 효과가 나타난다. 그러나 이 영향은 세대에 걸쳐 점진적으로 나타난다. ‘학교’는 계층간 격차를 줄이는 역할을 할 수 있다.

동양인이 서양인보다 더 똑똑한가? 흑인의 평균 IQ는 왜 항상 백인보다 낮았을까? 동양과 서양, 세대와 인종을 넘나들며 문화의 차이가 만드는 지능의 격차를 입증한 비교 심리학의 명저!

20세기 초에 개발된 IQ검사는 지능에 대한 유전적 관점을 결정적으로 강화했다. 백인이 흑인보다 높은 점수를 받아 IQ 차이에 유전적 요인이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난 수십 년간 지능 검사에서 백인의 평균은 100점이었고, 흑인의 평균은 85점이었다. 이것이 유전 때문이라면 그 함의는 무시무시하다. 환경 요인이 동등해지더라도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어려움을 겪을 수 있기 때문이다. IQ의 인종 간 차이에서도 유전자가 아무런 역할을 하지 않는다. 사실상 모든 직접적 증거는 IQ에 유전적 차이가 전혀 없음을 보여준다. 이러한 증거는 미국 흑인이 완전한 아프리카 혈통에서 상당 부분 유럽계 혈통을 지닌 사람들까지 다양하다는 사실에 근거한 자연실험에서 찾아볼 수 있다. IQ와 학업 성취에서의 인종 간 차이는 한 세대당 1/3 표준편차씩 감소해왔다. 현재 흑인의 평균 IQ는 1950년대 백인의 평균 IQ보다 더 높다.
동양인은 서양인보다 똑똑할까? 동양인은 학업 성취, 노력에 의해 좌우되는 수학과 과학에서의 성취가 유럽계 미국인을 압도한다. 헤럴드 스티븐슨의 연구에서 아시아 학생들의 수학 성취도는 미국 학생들과 차원이 다르다. 이 성취도의 차이는 IQ가 아니라 동기다. 콜먼은 동아시아계 미국인과 유럽계 미국인을 비교 연구했다. 36세가 될 때까지 추적해, IQ검사에서 다소 낮은 수행을 보였지만 32세가 되었을 때, 중국계 미국인의 성취는 거의 두 배가 되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플린은 동아시아인의 성취에 관한 다양한 연구에서 IQ로 기대할 수 있는 수준을 넘어서는 과잉성취가 나타난다고 보았다. 그렇다면 이러한 성취의 원인은 무엇인가? 과잉성취는 ‘노력’의 산물이다. 유럽계 미국인은 지적 성취가 대부분 타고난 능력이나 교사의 자질에 달렸다고 생각한다. 동양인은 실패에 직면했을 때 포기하지 않고 끈기를 발휘하는 자기 향상 성향이 있다.
노력하면 지능이 향상된다는 믿음과 그것을 기대하는 부모의 존재는 놀라운 효과를 발휘한다. 동아시아계와 유럽계의 지능에 유전적 차이가 있다는 증거는 없다. 이 두 집단은 IQ검사로 측정된 지능에서 차이가 거의 없다. 오히려 학교에 입학하는 시점에는 동아시아인이 백인보다 IQ가 낮다는 증거도 있지만, 입학 후 몇 년이 지나면 이러한 차이는 사라진다. 동아시아계 미국인도 유럽계 미국인과 IQ에서는 거의 차이가 안 난다. 그러나 아시아계 미국인의 학업 성취와 직업에서의 성공은 그들의 IQ를 감안했을 때 기대되는 수준을 훨씬 넘어선다. 이러한 아시아인의 성취는 고된 노력과 인내력의 결과이다. 이러한 성취의 중요한 요인이 한 가지 더 있다. 바로 문화다.

동양의 상호의존성 VS 서양의 독립성
서양인은 독립적이고 개인주의적이지만 동양인은 상호의존적이고 집합주의적이다. 농경사회 전통으로 형성된 상호의존성은 가족 내 역할에서도 강하게 작용한다. 그리스의 무역, 수렵, 어로 경제의 전통은 개성과 자유를 존중하는 문화를 형성시켰다. 중국에서는 학업을 강조하는 문화가 2000년 이상 융성했다. 동양인에게 가족을 위한 성취는 자신을 위한 성취보다 더 강력한 성공의 동력이다. 성취는 타고난 재능이 아니라 노력과 의지에 달린 문제이다.

생각의 습관: 종합적 사고 VS 분석적 사고
동양인은 종합적 사고 습관을 가진다. 자신의 욕구와 행동을 다른 사람의 욕구와 행동에 통합해야만 효과적으로 사고하고 행위할 수 있다. ‘조화’를 강조해 온 문화와 ‘중도’를 모색하는 변증법적 사고의 영향이다. 서양인은 분석적 사고를 한다. 범주화와 모델링을 통해 작은 속성에 주의를 기울인다. 동양인 맥락과 사물의 관계에 훨씬 더 많은 반응을 보인다. 실수가 일어난 상황에서 인과관계를 훨씬 잘 파악한다.
사회의 관습과 사고 습관은 깊이 각인되어 있어서, 오늘날 동서양의 사회적 차이와 인지적 차이는 고대와 유사하다. 서양인은 법칙과 범주, 논리학을 강조하는 반면, 동양인은 관계와 변증법적 추론을 더 강조한다. 지각과 인지의 차이는 동양인과 서양인의 뇌 활동에서도 나타난다. 활성화된 뇌 영역이 동양인과 서양인은 다르게 나타난다.
지각과 사고의 차이가 유전이 아니라 사회 환경에 기인한다는 증거는, 아시아인, 아시아계 미국인, 유럽계 미국인 비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은 아시아인과 유럽계 미국인의 중간에 해당하는 방식으로 지각하고 추론했고, 유럽계 미국인과 유사했다. 홍콩은 중국과 영국 문화가 공존하는 사회인데, 홍콩 사람은 중국인과 유럽계 미국인의 중간에 해당하는 방식으로 추론한다.
유대 문화는 아시아 문화와 비슷한 장점을 가지고 있다. 유대인은 성취와 학식을 중시한다. 가장 높은 수준의 지적 성취를 비교해 보면 유대인과 비유대인의 차이는 매우 크다. 이 현상을 유전에 입각해 설명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중세에는 유럽계 미국인에 비해 아랍인과 중국인이 더 뛰어났는데 그 차이는 비유대인과 유대인의 차이보다 훨씬 더 컸기 때문이다. 더불어 중세 이후 유럽 국가들 간에도 각기 차이를 보였으며, 미국 내에서도 지역 간 격차가 있음을 지적할 수 있다. 지금은 유대인의 IQ가 비유대인보다 2/3 표준편차 더 높다. 이러한 차이는 대부분 문화적 요인 때문이다.
이 책은 지적 잠재력에 영향을 미치는 환경의 힘, 구체적으로 학교와 문화의 역할을 탐구하여, 불과 몇 년 전에 전문가들이 기대했던 것보다 훨씬 더 낙관적으로 개인, 집단, 사회 전체의 지능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제 우리는 유전론자들이 씌워놓은 굴레에서 벗어날 수 있다. 지능을 변화시킬 수 있다는 믿음 그 자체가 우리를 더 똑똑하게 만들어주지는 않을지도 모른다. 그렇지만 이것은 우리의 지능 향상을 위한 노력의 훌륭한 출발점인 것은 분명하다.


정보제공 : Aladin

저자소개

리처드 니스벳(지은이)

미시간대학교 심리학과 석좌교수이자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생각의 지도》로 동서양의 차이를 과학적으로 입증한 사회심리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다. 《아웃라이어》를 쓴 말콤 글래드웰은 니스벳을 “내 인생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사상가”로 꼽으며 그에게 존경을 표했다. 미시간대학교 문화와 인지 프로그램(Culture and Cognition Program) 공동 소장, 집단 역동 연구센터(Research Center for Group Dynamics) 소장을 지냈으며 사회적 인식, 문화, 사회 계급 및 노령화를 주요 연구 주제로 삼아 사회심리학 연구에 크게 공헌했다. 그간의 연구 업적을 인정받아 미국의 양대 심리학회인 미국심리학협회와 미국심리학회의 학술상을 모두 수상했고, 2002년 사회심리학자로는 최초로 미국과학원 회원으로 선출되었다. 컬럼비아대학교에서 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고 예일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쳤다. 저서로 《생각의 지도》, 《인텔리전스》, 《마인드 웨어》, 《인간의 추론(Human Inference)》(공저) 등이 있다.

설선혜(옮긴이)

인간을 인간답게 행동하도록 하는 마음의 원리가 무엇인지 알고자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했다가, 흥미진진한 심리학의 세계에 심취하여 연구를 업으로 삼게 되었다. 서울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생물심리학 석사, 사회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스위스 취리히대학교 연구원, 고려대학교 연구교수를 거쳐 현재 미국 다트머스대학교에 연구원으로 재직 중이다. 인간의 행동을 결정하는 생물학적 기반과 사회·문화적 요인을 통합적으로 이해하는 연구들을 수행해왔으며, 개인의 특성과 환경이 어떻게 상호작용하는지에 관심이 많다. 2014년 한국심리학회 소장학자상을 수상하였고, 역서로 《타인에게로》가 있다.

최인철(감수)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교수, 서울대학교 행복연구센터 센터장. 서울대학교 심리학과를 졸업한 후 미국 미시간대학교에서 사회심리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일리노이대학교 심리학과 교수를 역임했다. 2000년 서울대학교 심리학과에 부임했고, 2010년 서울대학교 행복연구센터를 설립하여 행복과 좋은 삶에 관한 연구뿐 아니라 초·중·고등학교에 행복 교육을 전파하고 전 생애 행복 교육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등 행복의 심화와 확산에 매진하고 있다. 2017년 제8회 홍진기 창조인상을 수상했다. 저서로 『프레임』, 『굿 라이프』 등이 있으며, 역서로 『생각의 지도』, 『행복에 걸려 비틀거리다』가 있다.

정보제공 : Aladin

목차

목차
감수사 지능을 바라보는 관점의 힘 = 5
프롤로그 지능과 학업 성취에 관해 우리가 배운 것들 = 12
1장 지능이란 무엇인가 = 23
 지능이란 무엇이고 어떻게 측정하나
 IQ의 두 가지 유형 
 여러 가지 지능 
 동기와 성취
 IQ가 예측하는 것 
2장 유전이냐, 환경이냐 = 53
 유전율, 환경, 그리고 IQ 
 유전자와 환경의 상호작용
 톨스토이와 입양 
 IQ의 유전율은 없다 
 가정환경은 IQ를 결정하는 중요한 요인이다
 유전된다고 해서 변화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3장 더 똑똑해지기 = 79
 학교가 아이를 더 똑똑하게 해줄까? 
 우리는 할아버지 할머니보다 더 똑똑할까?
 그럼 우리가 어떤 식으로 더 똑똑하다는 것인가?
4장 학교를 바꾸자 = 107
 돈이 중요한가? 
 교육비 지불 보증 시스템과 협약학교의 효과
 학급의 크기 
 교사의 중요성 
 효과적인 학교 
 교육학 연구와 그 적들
 전 학교 개입 
 교수법
 연구결과 요약
 베네수엘라 프로젝트 
 효과적 개인 교습 
5장 부자가 더 똑똑하다? = 139
 생물학적 특성에 영향을 주는 환경 요인
 사회적 속성을 갖는 환경 요인
 계층, 돈, 그리고 학력
 인지 문화
 중산층은 세상을 분석하는 법을 가르친다 
 노동계층은 아이를 공장 노동자로 키운다 
6장 흑인과 백인의 IQ는 왜 다를까? = 161
 유전자 탓이 아니다 
 무엇이 흑인의 성취를 가로막는가
 흑인에 대한 미국의 카스트 제도
 서인도제도인의 문화적 자산 
 양육 방식
7장 차이를 좁히는 방법 = 197
 취학 전 개입
 학령기 개입
 하이메 에스칼란테 이야기
 사회심리학자의 저비용 개입 
 대학이 격차를 줄인다
 요약하며
 격차를 줄이는 데 드는 비용 
8장 아시아인은 왜 똑똑한가? = 245
 아시안인은 더 열심히 공부한다
 동양의 상호의존성 VS 서양의 독립성
 생각의 습관: 종합적 사고 VS 분석적 사고
 동양의 기술자 VS 서양의 과학자 
9장 유대인은 과연 선택 받은 민족인가? = 271
 유대인의 성취
 유대인의 IQ
 유대인의 유전자는 특별한가?
 높은 수준의 지적 성취를 달성한 또다른 문화들
 유대문화
10장 지능 향상법 = 287
 확실한 방법
 의심스러운 방법 
 신체적 방법
 유동지능 훈련
 자기 통제 
 변화 가능성을 가르치고 노력을 칭찬하라 
 칭찬하되 보상을 주겠다는 "계약"을 체결하지 말라 
 효과적 개인 교습 
 학교 
감사의 글 = 302
부록 통계 용어 정리 = 305
참고문헌 = 316

관련분야 신착자료

Marmion, Jean-François (2020)